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성령 역사에 순종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20

상하이시 샤오웨이

저와 함께 본분을 이행하는 자매님은 최근 하나님 말씀을 읽으며 얻은 깨우침과 빛 비춤을 자주 저와 나누었습니다. 새로운 빛들이 있고 도움도 되는 말들이었지만, 한편으론 자매님이 자신을 과시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가 이 자매님의 교제에 호응한다면 줏대 없이 자매님을 따르는 게 아닐까? 내가 자매님보다 못해 보이진 않을까?’ 그래서 저는 제 깨달음을 나누려고도, 자매님이 나눈 내용에 대해서 제 의견을 말하려고도 하지 않았습니다. 한번은 자매님이 하나님 말씀을 읽고 저희 둘 상태가 옳지 않음을 깨닫고는 저와 함께 그 말씀을 나누고 싶어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때 저는 거부감이 들었습니다. ‘또 자신을 증거해 자기 말을 듣게 하려는구나. 나는 교제하고 싶지 않아!’ 심지어 자매님의 교제를 듣지 않으려고 예배도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얼마 후 저는 제 상태가 옳지 않음을 느끼고 마음이 심히 괴로웠지만, 어떻게 저를 내려놓아야 할지 몰랐습니다. 그래서 억지로 본분에 마음을 쏟았고, 하나님 말씀을 많이 읽고 찬송가를 부르며 그 일을 생각하지 않으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비슷한 상황이 벌어지면, 저의 타락한 성품은 또다시 나왔고, 상태는 점점 더 심각해져 도저히 헤어 나올 수 없게 되었습니다.

며칠 후, 각자의 상태에 대해 교제하다가 자매님과 제 의견이 서로 어긋나게 되었습니다. 자매님이 “요즘 자매님은 별로 교제도 안 하고, 내적 상태가 좀 좋지 않은 것 같아요.”라고 제 상태를 정확히 지적하자 저는 마음이 찔렸습니다. 하지만 체면에 얽매여 이 사실을 인정하지 않은 저는 여전히 자매님이 너무 교만하고 말이 모질며 저를 무시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자매님에 대해 가졌던 편견이 또다시 마음속에서 고개를 들었습니다. 저는 속으로 싸울수록 영이 어두워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급기야는 하나님을 조금도 느낄 수 없게 되었습니다. 고통 속에서 저는 여러 차례 하나님 앞에 와 기도하며 제 상태를 알도록 깨우쳐 달라고 구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기도를 드리던 어느 날, 하나님의 다음 말씀이 어렴풋이 떠올랐습니다. 『성령의 사역을 아이들 장난으로 치부하는 자들은 모두 경박한 자들이다!』(<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3단계 사역을 아는 것이 하나님을 아는 길이다> 중에서) 그러고 나서 저는 하나님의 이 말씀을 보았습니다. 『성령은 하나님께 쓰임 받는 사람에게 역사하고, 더욱이 교회에서도 역사하는데, 누구에게 역사할지 알 수 없다. 지금 네게 역사하면 너는 체험하게 되고, 다음에 또 다른 사람에게 역사하면 너는 빨리 따라야 한다. 현재의 빛을 따를수록 생명은 더 자란다. 어떤 사람이든 상관없이 성령이 역사한 것이면 너는 따라야 한다. 네가 체험하는 가운데 그의 체험을 실제적으로 경험하면 너는 또 더 높은 것을 얻게 되는데, 이렇게 실행하면 더 빨리 성장한다. 이것은 사람을 온전케 하는 길이요, 생명이 성장하는 길이다. 너는 성령의 역사에 순종함으로써 온전케 되는 길에 이를 수 있다. 너는 하나님이 어떤 사람을 통해 너를 온전케 할지 모르고, 어떤 사람과 일, 사물을 통해 너로 하여금 얻게 하고 네게 깨달음이 있게 할지 모른다. 네가 이 정상 궤도에 들어설 수 있다면 하나님에 의해 온전케 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고, 이 길에 들어서지 못한다면 너의 앞날이 어둡고 암담하다는 뜻이다.』(<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진심으로 하나님께 순종하는 사람은 반드시 하나님께 얻어진다> 중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읽으며 마음이 긴장되고 두려워졌습니다. 그제야 제가 성령 역사를 대적하고 있다는 것을 의식하게 되었습니다. 최근에 말씀을 읽으며 자주 깨우침과 빛 비춤을 얻었던 자매님은 본분과 형제자매의 생명 진입에 부담을 가지게 되었고, 기꺼이 형제자매들을 붙들어주고 도와주려 했습니다. 자매님에게 성령이 역사하시는 것이 분명했습니다. 저는 마땅히 성령의 역사에 순종하고 자매님의 도움을 받아들여야 했습니다. 하지만 자매님이 자신을 드러내는 건 아닌지, 자신의 우월함을 드러내 보이려 하는 건 아닌지 추측하고 판단했습니다. 자매님이 하나님 말씀을 읽고 깨달은 점을 나눌 때 저는 받아들이지 않았고, 교제하자고 제안해 오는 자매님에게 호응하려고 하지도 않았습니다. 마음속에 자매님에 대한 반감과 편견이 가득해 적대적인 태도를 취했습니다. 이런 태도가 어찌 진리를 사랑하고 받아들이는 자의 모습이란 말입니까? 겉으로는 자매님이 제 상태를 지적한 것이지만, 사실은 하나님이 그렇게 배치하신 것이었습니다. 자매님에게 불만을 품고 받아들이지 않은 것은 사실 하나님에 대한 반항이었고, 성령 역사를 배척하고 거절하며 대적한 것이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자매님이 나누는 체험과 깨달음에는 성령의 깨우침과 빛이 있는데, 저는 그러지 못하자 질투심 때문에 자매님의 교제를 들으려 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그리고 남의 위에 있으려 하고 남의 밑에 있길 싫어했습니다. 제 명예와 지위를 지키고 제가 자매님보다 뒤떨어지지 않았음을 증명하기 위해, 저는 자신을 내려놓고 자매님의 도움을 받아들이려 하지도 않았습니다. 거기다 자매님의 교제를 배척하고 피하며 판단했습니다. 제 본성은 참으로 교만하고 강퍅하기 이를 데 없었고, 인간성과 이성을 잃었습니다. 그때 저는 비로소 제가 마음으로 하나님께 순종하고 경외하는 사람이 아님을, 진리를 사랑하는 사람이 아님을 깨달았습니다. 성령에게서 난 사역을 귀히 여기지 못하고 자신의 명예와 이익, 지위를 다른 모든 것보다 중히 여겼습니다. 심지어 성령의 사역임을 알면서도 고의로 대적했습니다. 저의 이 모든 소행의 본질은 유대교 바리새인들이 진리 말씀인 줄 뻔히 알면서도 자신의 명예와 이익, 그리고 지위 때문에 고의적으로 하나님을 대적하고 정죄했던 작태와 무엇이 다르겠습니까?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성령의 사역을 아이들 장난으로 치부한다는 경박한 사람이 바로 저 아니겠습니까? 최근 성령께서는 자매님에게 역사하시는 동시에 자매님의 교제를 통해 제 부족한 부분을 채워 주시고 제가 깨달음과 수확을 얻도록 하셨습니다. 하지만 교만한 저는 받아들이지 않았고, 그렇게 하나님께 온전케 될 기회들을 놓쳐 버렸습니다. 그리하여 깨우침과 빛 비춤을 얻은 바가 적었고, 진리에 대한 깨달음도 보잘것없었습니다. 저는 참으로 어리석고 미련했습니다.

그 순간, 저는 제 소행들을 미워하고 통회하며, 하나님께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저는 정말이지 어리석고 눈이 멀었으며, 너무나 교만했습니다. 당신의 이러한 사역을 누릴 자격도, 당신의 구원을 받을 자격도 없습니다. 하지만 당신께서는 여전히 저를 인도하고 깨우쳐 주사, 터무니없고 무지한 제 자신을 보게 하셨습니다. 하나님! 저는 당신 앞에서 다짐합니다. 앞으로 어떤 상황이나 어떤 형제자매의 교제든, 하나님 말씀과 진리에 부합하기만 하면, 저는 모두 순종하고 받아들이겠습니다. 이는 생명이 자라는 길이자, 당신이 주시는 축복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는 사람에게 순종하는 것이 아니라, 당신에게서 온 모든 긍정적인 사물에 순종하는 것이자, 당신의 구원을 받아들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제가 또다시 당신을 거역하고 대적한다면, 당신의 심판과 형벌을 내리사 제가 즉시 당신께 돌아가게 해 주시옵소서.”

관련 내용

  • 성령의 역사에는 원칙이 있다

    산둥성 친수팅 한동안, 저는 하나님의 말씀을 볼 때 별로 빛 비춤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대체 그 이유가 무엇인지 반성하지도 않았습니다. 그저 하나님께 기도만 하고, 하나님께서 저를 깨우쳐 주시기를 구했습니다. 그런데 그 후에도 하나님의 말씀을 볼 때, 여전히 깨우침이…

  • 정직한 사람이 되는 즐거움

    안후이성 허페이시 깐언 저는 지금까지 ‘사람을 해치려는 마음이 있으면 안 되고, 사람을 경계하는 마음이 없어도 안 된다.’라는 원칙을 가지고 사람들을 대하며 아무도 쉽게 믿으려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사람의 마음은 알 수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사람들과 속마음을 터놓고…

  • 새로운 삶을 얻다

    흑룡강성 양정 저는 사상이 낙후한 가난한 시골 가정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릴 때부터 허영심이 많고 명예욕이 강했던 저는 전통문화와 사회의 영향을 받아 “자신의 두 손으로 아름다운 터전을 가꾸라”, “천고에 이름을 날리라”, “나무는 껍질로 살고 사람은 체면을 위해 산다”…

  • 믿음의 길에서의 변화

    상하이시 좐볜 저는 여러 해 하나님을 믿고 따랐지만, 생명 진입이 거의 공백 상태였기에 마음이 안타까웠습니다. 특히 성령께 쓰임 받는 사람이 설교 중 “여러분은 하나님 믿으며 진리를 추구하는 감미로움을 맛보았습니다. 정상 궤도에 진입하기 시작했고, 믿음으로 가득 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