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징벌받은 대표적인 사례

목차

후난(湖南)성에서 전능하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징벌받은 대표적인 사례

(2 사례만 발췌)

260 융저우(永州)시 치양(祁陽)현 판스(潘市)진 왕○○(남, 61세). 그의 아내와 딸이 2012년 11월에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세 역사를 받아들인 후부터 그는 계속 반대하고 매번 두 모녀를 가로막아 집회하지 못하게 하였다. 특히 2012년 12월 19일, 두 모녀가 여러 사람들과 집회하고 있는데, 그는 소식을 듣고 달려와 그 자리에서 “이것은 유언비어를 퍼뜨리는 것이고 사기꾼이야! 하나님 말씀이 아니라 귀신 말이야!”라고 형제자매들에게 욕설을 퍼부었다. 그리고 노기등등해서 모녀를 억지로 끌고 갔다. 그때부터 두 모녀는 감히 집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그 후 자매님들이 그 모녀와 접촉할 때마다 그의 욕설을 들어야 했다. 결국 2개월도 안 되어 즉 음력 12월 19일 아침, 왕○○가 갑자기 뇌출혈에 걸려 침대에서 일어나지 못하고 그때부터 말도 하지 못했다. 치양현 인민병원으로 옮겨 치료했지만 호전되기는커녕 도리어 전신 마비가 되었다. 또 헝양(衡陽)시 인민병원으로 옮겨 응급처치를 했지만 효과를 보지 못하고 12월 27일 오후 2시쯤 숨이 넘어갔다. 보시다시피, 이것은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이 그를 제거한 것이다! 이리하여 그 모녀는 다시 하나님 집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261 시안(西安)시 이○○(여, 32세), 중생파의 설교자. 1999년, 누군가 그녀에게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세 복음을 전하였는데, 그녀는 받아들이지 않고 또 하나님을 모독하고 정죄하였다. 게다가 그 파별의 형제자매들에게 함께 ‘칠영파’를 저주하는 기도를 하게 하였다. 2000년 8월, 이○○는 결장염에 걸렸다. 그녀가 병든 기간에 형제자매들이 또 가서 전하면서 그녀에게 “전능하신 하나님의 노여움을 샀으니, 빨리 각성하세요.”라고 말했지만, 그녀는 듣지 않고 계속 모독하였다. “당신들이 전하는 것은 이단이야. 하나님은 두 번째로 말씀이 육신이 되실 수가 없고, 더욱이 여자 그리스도이실 수도 없어.” 2001년 11월, 이○○는 또 간암, 폐암에 걸렸고 2002년 2월 3일에 죽었다. 죽을 때 꼴이 매우 흉했고 옷조차도 입힐 수가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