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하나님은 인류를 위해 육류, 물과 약재를 예비해 주었다

2

곡물류, 채소, 과일, 견과류는 채식에 포함된다. 식물성 식품이지만 영양소가 풍부하여 인체에 필요한 성분을 충족시킬 수 있다. 하지만 하나님은 “인간에겐 이런 것만 주면 되니 이런 것만 먹게 하자!”라고 하지 않았다. 하나님은 여기에 추가하여 더욱 다양하고 맛있는 음식들을 예비하였다. 그것이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밥을 먹을 때 사람들이 매일 같이 보고, 먹고 싶어 하는 각종 고기와 생선이다. 고기와 생선에는 다양한 종류가 있다. 어류는 물속에서 서식하고 육질이 육지 고기와 다르기 때문에 인체에 또 다른 영양소를 공급할 수 있다. 생선의 성질은 인체의 냉열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몸에 큰 도움이 된다. 하지만 맛있는 음식이라도 과도하게 섭취해서는 안 된다. 여기서도 마찬가지로 하나님은 시기에 따라 알맞은 양을 베풀어 주어 인간이 계절과 시기에 맞춰 음식을 정상적이고 적절하게 섭취하도록 하였다. 조류에는 어떤 것이 있느냐? 조류에는 닭, 메추라기, 비둘기 등이 있고 사람들이 즐겨 먹는 오리나 거위도 있다. 이는 하나님이 예비한 것이지만 율법시대에 하나님은 선민에게 요구하여 범위를 한정하였다. 지금의 범위는 사람들 개개인의 입맛과 제 나름의 이해에 달렸다. 육류는 인체에 다양한 영양소를 공급하는데, 단백질, 철분, 혈액을 보충해 주기도 하고,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 하여 기력을 보충해 주기도 한다. 어떤 요리법으로 먹든 사람의 입맛과 식욕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배를 든든하게 채워 준다. 가장 중요한 것은 하루에 필요한 영양소를 공급하는 것이다. 이는 하나님이 식량을 예비할 때 고려해 둔 것이다. 채식도 있고 육식도 있으니 먹을 수 있는 것이 매우 풍부하지 않으냐? 하나님이 인간에게 식량을 예비해 줄 때의 본뜻이 무엇이었는지는 반드시 알아야 한다. 물질적인 음식을 탐하라는 뜻이었겠느냐? 물질적으로 충족하는 데에만 빠져 있으면 인간은 어떻게 될까? 영양 과잉 상태가 되지 않겠느냐? 영양 과잉이 되면 몸에 각종 질병이 생기지 않겠느냐? (생깁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시간에 따라 양을 정해 놓았고 시기와 계절에 따라 각기 다른 식량을 먹을 수 있도록 하였다. 예를 들어, 무더운 여름을 보내고 나면 체내에는 열기와 습하고 건조한 기운이 쌓이는데, 이때 가을철에 나는 과일들을 먹으면 습하고 건조한 기운이 제거된다. 또한 이 시기는 소와 양이 살찌는 계절이기 때문에 육식을 통해 몸보신을 할 수 있다. 다양한 고기로 몸에 에너지와 열량이 축적되면 매서운 추위에도 버틸 수 있고 겨울을 잘 보낼 수 있게 된다. 어떤 시기에 인간에게 무엇을 예비해 줄지, 어떤 시기에 무엇이 자라고 열매를 맺고 잘 익도록 할지 이 모두는 하나님이 알고 있고 하나님이 주관하고 있다. 아주 알맞게 말이다. 이것이 ‘하나님은 어떻게 인간에게 일용할 양식을 예비해 주는가’에 관한 이야기이다. 하나님은 인류에게 다양한 식량을 공급하는 것 외에도 물을 제공한다. 사람은 음식을 다 먹은 후에 물을 마셔야 되는데, 과일만 먹어서야 되겠느냐? 과일만 먹어서는 견딜 수 없다. 게다가 어떤 계절에는 과일이 나지도 않는다. 그렇다면 인간의 식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하겠느냐? 하나님은 지상과 지하에 호수, 강, 샘물과 같은 다양한 수원을 예비하였다. 이러한 수원은 오염되거나 인간이 변질시키거나 파괴하지 않는다면 마실 수 있다. 다시 말하면, 사람의 육체적 생활에 필요한 식량의 원산지에 대해서도 하나님은 정밀하고, 정확하고, 알맞게 예비하여 사람들의 생활을 풍요롭게, 그 무엇도 부족함 없게 하였다. 이는 사람들이 보고 느낄 수 있는 것이다.

이외에도 하나님은 만물 중 동식물이든 풀이든 상관없이 사람이 몸에 상처를 입거나 병에 걸렸을 때 필요한 식물도 만들어 놓았다. 예를 들어, 화상을 입으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 물로 씻으면 되느냐? 아무 천으로나 감싸면 되느냐? 그러면 곪거나 감염될 수 있다. 예를 들어, 자칫 잘못하여 불이나 뜨거운 물에 데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 물로 씻어 내면 되느냐? 예를 들어, 열이 나고 감기에 걸리거나, 일하다 타박상을 입거나, 무엇을 잘못 먹어서 배탈이 나거나, 혈관 질환처럼 생활 습관이나 감정에 의해 발생된 병이나, 정서적인 병이나, 오장육부에 생긴 질병 등은 그에 맞는 식물로 치료할 수 있다. 이러한 식물에는 어혈을 풀거나, 통증을 없애거나, 지혈이 가능한 것도 있고, 마취를 하거나, 피부의 정상적인 회복을 돕는 것도 있으며, 체내의 어혈과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것도 있다. 이러한 식물 모두는 일상에서 사용할 수 있고 쓸모 있는 것이며 하나님이 인간의 몸을 위해 예비한, 비상시에 필요한 것들이다. 이들 중에는 인간이 무심코 발견하게 된 것도 있고 또 어떤 기이한 현상이나 사람들을 통해 발견하게 된 것도 있다. 발견한 후 인류에게 전해 내려오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조금씩 알게 된 것이다. 이렇게 하나님이 만든 식물 또한 가치와 의미가 있게 되었다. 결론적으로 이 모두는 하나님에게서 온 것이고 하나님이 인간의 생존 환경을 창조할 때 인간을 위해 만들고 재배한 것으로 모두 필요한 것이다. 하나님의 생각은 인간이 상상했던 것보다 훨씬 완벽하지 않으냐? 그렇다면 하나님의 사역을 보고 하나님의 실제적인 면을 느낄 수 있지 않으냐? 하나님은 은밀하게 사역한다. 사람이 아직 이 세상에 오지 않았을 때, 인류와 만나기 전에 하나님은 이미 모든 것을 만들어 놓았고 인류를 위해, 인류의 생존을 위해 고려하였다. 하나님은 인류를 위해 예비한 풍요로운 물질세계 속에서 인류가 걱정 없이, 부족함 없이,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하였다. 이런 환경 속에서 인류는 지속적인 번영을 이루며 생존하고 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