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하나님의 양은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7장 초신자가 최소한 깨달아야 할 기타 몇 방면의 진리

관련된 하나님 말씀:

『현재 많은 이들이 그 가치를 알지 못한 채, 고난받는 것은 무가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세상에서 버림받고 가정은 평안하지 않으며 하나님 역시 기뻐하지 않으니 앞날이 막막하다고 말이다. 또 어떤 이들은 몹시 괴로운 마음에 죽고 싶어 하는데, 이는 진실로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아니다. 그런 자들은 의지가 없고 유약하며 무능한 겁쟁이다! 하나님은 사람이 그를 사랑하길 간절히 바란다. 그러나 사람은 그를 사랑할수록 더 큰 고통과 시련을 겪게 된다. 그를 사랑하면 갖가지 고난이 네게 임하겠지만, 그를 사랑하지 않으면 모든 것이 순조롭고 주변 환경도 평화롭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순간, 너는 주변의 많은 일들이 감당하기 힘들다는 생각을 하게 될 것이며, 자신의 미미한 분량으로 인해 연단을 받고, 하나님을 만족게 하지 못한다고 느낄 것이다. 또한 하나님의 뜻은 너무나 높아 사람이 이를 수 없다고 생각하게 된다. 이러한 일들로 연단을 받고, 또한 자신에게 연약해지는 요소가 많고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하지 못하는 면이 많은 것으로 인해 연단을 받겠지만, 너희가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은 연단을 통해서만 정결케 될 수 있다는 사실이다. 그러므로 너희는 이 마지막 때에 하나님을 증거해야 한다. 아무리 큰 고난이 닥쳐도 끝까지 가야 하며, 마지막 숨이 붙어 있는 그 순간까지 하나님께 충성을 다하고 하나님의 지배에 따라야 한다. 이것이 바로 진실로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며, 굳세고 힘 있게 증거하는 것이다.』

―<말씀ㆍ고통과 시련을 겪어야 하나님의 사랑스러움을 알 수 있다> 중에서

『낙심하지 말고 연약해지지 말라. 나는 너에게 드러낼 것이다. 나의 나라로 가는 길은 그리 순탄하지 않다. 세상에 그렇게 쉬운 일이 있겠느냐! 손쉽게 복을 얻고 싶은 거냐? 오늘날 사람마다 고통스러운 시련이 있다. 그렇지 않으면 너희가 나를 사랑하는 마음이 강렬해지지 않고 진정으로 나를 사랑하지 않을 것이다. 아주 작은 환경일지라도 사람마다 이겨 내야 한다. 단지 정도만 다를 뿐이다. 환경이 바로 내 축복이다. 자주 내 앞에서 무릎 꿇고 축복을 간구하는 이가 얼마나 되느냐? 바보 같은 자식들아! 언제나 좋은 말만 축복이라고 생각하고 고난은 축복이라고 생각하지 않는구나. 나의 고난에 동참하는 자는 나의 즐거움에도 분명 동참할 것이다. 그것은 내 약속이고 내가 너희에게 주는 축복이다.』

―<말씀ㆍ그리스도의 최초의 말씀ㆍ제41편> 중에서

『하나님이 사역을 통해 사람을 연단하면 사람은 고통을 받는다. 사람이 받는 연단이 많을수록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더 커지고, 그에게서 하나님의 큰 능력이 더 많이 나타난다. 반대로 받는 연단이 적을수록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더 작고 그에게서 하나님의 큰 능력도 더 적게 나타난다. 연단을 많이 받을수록, 큰 고난을 받을수록, 많은 시달림을 받을수록, 하나님에 대한 참된 사랑과 믿음이 더 생기며 하나님에 대해 더 깊이 알게 된다. 체험하는 과정에서, 너는 커다란 연단과 고통을 받고 책망과 징계를 많이 받은 사람들이 하나님에 대한 사랑이 깊어지고 하나님에 대해 더 깊고 분명하게 알게 된다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책망을 한 번도 겪지 않은 사람은 인식이 매우 얕은 관계로 “하나님은 참 좋은 분이십니다. 사람에게 은혜를 베풀어 주어 그분을 누리게 하십니다.”라는 말밖에는 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책망과 징계를 겪어야 하나님에 대한 참된 인식을 말할 수 있다. 그러므로 사람에게 하는 하나님의 사역이 기묘할수록 더욱 가치와 의의가 있고, 네가 헤아릴 수 없고 너의 관념에 부합하지 않을수록 더욱 너를 정복할 수 있고 얻을 수 있으며 온전케 할 수 있다. 하나님의 사역은 매우 큰 의의를 가지고 있다! 사람을 이렇게 연단하지 않고 이 방식대로 하지 않는다면 하나님 사역은 효과가 없을 것이고 의의도 없을 것이다. 말세에 한 무리의 사람들을 택하는 것에 특별한 의미가 담겨 있다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예전에 하나님은 이 무리의 사람들을 택하였고 또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너희에게 큰 사역을 행할수록 하나님에 대한 너희의 사랑이 더 깊어지고 순결하게 되며, 하나님이 큰 사역을 행할수록 사람이 그의 지혜를 더욱 깨달을 수 있고 그에 대한 인식도 더 깊어진다.』

―<말씀ㆍ온전케 될 사람은 모두 연단을 겪어야 한다> 중에서

『너는 진리를 위해 고통받아야 하고, 진리를 위해 헌신해야 하며, 진리를 위해 굴욕을 참아야 하고, 더 많고 많은 진리를 얻기 위해 더 많고 많은 고난을 참아야 한다. 이것이 네가 해야 할 일이다. 너는 가정의 화목을 누리기 위해 진리를 버리지 말고, 일시적인 즐거움을 위해 일생의 존엄과 인격을 잃지 말라. 마땅히 아름답고 선한 모든 것을 추구하고 더 의미 있는 인생길을 추구해야 한다. 그렇게 속되게 살아갈 뿐, 추구하는 목표가 하나도 없다면 인생을 헛되게 보내는 것이 아니냐? 네가 무엇을 얻을 수 있겠느냐? 진리 하나를 위해 너는 모든 육적 향락을 포기해야 하며, 조금의 향락을 위해 모든 진리를 버려서는 안 된다. 이런 사람은 인격도 없고 존엄성도 없고 살아갈 의의도 없다!』

―<말씀ㆍ베드로의 체험 ― 형벌과 심판에 대한 인식> 중에서

『하나님 말씀의 심판을 받아들일 때, 고생스럽지 않을까 또는 고통스럽지 않을까 두려워하지 마라. 나아가 하나님 말씀이 우리의 마음을 찌르지 않을까 겁낼 필요도 없다. 우리는 하나님의 심판과 형벌의 말씀, 우리의 패괴된 본질을 폭로하는 말씀을 많이 보아야 한다. 하나님의 말씀을 볼 때는 그 말씀을 스스로에게 비추어 보아라. 우리에게는 어떤 패괴든 적지 않게 존재하므로 전부 하나님의 말씀과 대조해 볼 수 있다. … 우리가 먼저 알아야 할 것은 하나님의 말씀 한 마디 한 마디가 듣기 좋든 나쁘든, 괴롭게 느껴지든 달콤하게 느껴지든 다 받아들여야 한다는 사실이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을 대할 때 우리가 마땅히 지녀야 할 태도이다. 이것은 어떤 태도겠느냐? 경건한 태도겠느냐, 인내하는 태도겠느냐, 아니면 고통을 감내하려는 태도겠느냐? 내가 알려 주겠다. 전부 아니다. 하나님을 믿는다면 반드시 하나님 말씀이 진리라고 확신해야 한다. 그분의 말씀이 진리인 이상, 우리는 마땅히 그것을 이성적으로 수용해야 한다. 그것을 알 수 있든 없든, 인정할 수 있든 없든, 우리가 가져야 할 첫 번째 태도는 하나님 말씀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좌담 기록ㆍ진리 추구의 중요성과 진리를 추구하는 길> 중에서

『하나님을 사랑하려면 무슨 일에서든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어떤 일에 부딪히든 깊이 파고들어 하나님의 뜻을 찾고 그 일에서의 하나님 뜻이 무엇인지, 하나님이 네게 하라고 하는 것이 무엇인지, 어떻게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려야 하는지 생각해 봐야 한다. 예를 들어, 어떤 일이 닥쳐 네가 고통을 겪어야 할 때, 너는 그 일에서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하나님의 마음을 어떻게 헤아려야 하는지 알아야 한다. 너는 자신을 만족시킬 것이 아니라 먼저 자신을 내려놓아야 한다. 육은 가장 비천한 것이다. 너는 하나님을 만족게 하는 방법을 찾고 네 본분을 이행해야 한다. 네가 이렇게 생각할 때 하나님은 그 일에서 특별히 너를 깨우칠 것이요, 네 마음도 위안을 얻을 것이다. 어떤 일을 만났을 때, 일의 크고 작음과 상관없이 우선 자신을 내려놓고 육을 가장 천한 것으로 여겨야 한다. 네가 육을 만족시킬수록 육은 더 큰 욕심을 내는 법이다. 이번에 만족시키면 다음에 또 다른 요구를 한다. 계속 그렇게 하다 보면 사람은 육을 더 사랑하게 된다. 육은 항상 사치스러운 욕망을 가지고 있어 늘 만족시켜 주길 바라고 그 안에서 즐기길 바란다. 먹고 입거나 화를 내거나 자신의 연약함과 나태함을 헤아려 주길 바란다…. 네가 육을 만족시킬수록 육의 욕망은 더 커지고, 나날이 방종해진다. 어느 지경에 이르게 되면 사람의 육은 고정 관념이 더 깊어져 하나님을 거역하고, 자신을 받들며, 하나님의 사역을 의심하게 된다. … 그러므로 육을 저버려야지 헤아리면 안 된다. ‘남편(아내), 자녀, 미래, 결혼, 가정 따위는 없어! 내 마음속엔 오직 하나님밖에 없어. 나는 하나님을 만족게 해 드려야 해. 육을 만족시키면 안 돼.’ 네게 이런 의지가 있어야 한다. 늘 이런 의지를 가지고 진리를 실행하며 자신을 내려놓게 되면, 너는 조금만 힘써 노력해도 해낼 수 있게 된다.』

―<말씀ㆍ하나님을 사랑해야 참되게 하나님을 믿는 것이다> 중에서

『네가 하나님 앞에서 생명을 얻을 수 있을지, 마지막이 어떤 결말일지는 네가 육을 어떻게 저버리느냐에 달렸다. 하나님이 너를 구원하고 너를 선택하고 예정했다 해도 네가 지금 하나님을 만족게 하려 하지 않고, 진리를 실행하려 하지 않고, 진실하게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자기 육을 저버리려 하지 않아 결국 자신을 위험에 빠뜨린다면, 너는 극한의 고통을 받게 될 것이다. 네가 항상 육을 생각한다면 네 내면은 천천히 사탄에게 점령될 것이고, 생명도 없고 영적 감동도 없다가 어느 날 네 안은 완전히 어두워지게 될 것이다. 어둠 속에서 살면 너는 사탄에게 사로잡혀 마음속에 더는 하나님이 없게 된다. 그때 너는 하나님의 존재를 부정하고 하나님을 떠날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사랑하고자 한다면 쓰라린 대가를 치르고 고난을 받아야 한다. 겉으로 열성적으로 하고 고생하거나 책을 많이 보거나 많이 뛰어다닐 필요는 없다. 사치스러운 생각과 개인의 이익, 자신의 계획, 고정 관념, 속셈과 같은 사람 내면의 것을 내려놓을 수 있어야 한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뜻이다.』

―<말씀ㆍ하나님을 사랑해야 참되게 하나님을 믿는 것이다> 중에서

『하나님이 사람에게 진리를 실행하라 할 때는 주로 사람 내면의 것, 즉 하나님의 뜻에 어긋난 사람의 생각과 고정 관념을 다루려는 것이다. 성령은 사람의 마음을 감동시키고 또한 깨우침과 빛 비춤을 준다. 그러기에 모든 일의 이면에는 싸움이 있다. 진리를 실행할 때마다, 하나님을 사랑하길 실천할 때마다 큰 싸움이 벌어진다. 사람의 육이 평온무사한 것 같아도 사실 사람의 내면 깊은 곳에서는 생사를 건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한 차례 격렬한 싸움과 이런저런 고민 끝에 겨우 승패가 나뉘니 참으로 웃지도 울지도 못할 노릇이다. 사람의 내면에 잘못된 마음가짐이 많기 때문에, 혹은 하나님의 많은 사역이 사람의 고정 관념에 맞지 않기 때문에, 사람이 진리를 실행할 때 이면에 큰 싸움이 있는 것이다. 사람이 진리를 실행하게 되면 뒤에서 얼마나 많은 슬픔의 눈물을 흘릴지 모르지만 결국 마음을 다잡고 하나님을 흡족게 하게 된다. 싸움이 있기에 사람은 고통받고 연단을 받는다. 이것이 진정으로 고난받는 것이다. 싸움이 임했을 때, 네가 참으로 하나님 편에 설 수 있다면 하나님을 만족게 할 수 있다. 진리를 실행할 때 내면적으로 고통받는 것은 반드시 거쳐야 할 과정이다. 진리를 실행할 때 사람 내면의 것이 모두 옳다면, 하나님께 온전케 될 필요가 없고, 싸움도 없을 것이다. 그러면 사람도 고통받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사람 내면에는 하나님이 쓰기에 부적당한 구석이 많이 있고, 육적인 패역 성품이 많이 있기 때문에 사람은 육을 저버리는 공과를 더 깊이 배울 필요가 있다. 이것은 하나님이 말씀한, 사람이 하나님과 함께 받게 된다는 그 ‘고통’에 관련되어 있다.』

―<말씀ㆍ하나님을 사랑해야 참되게 하나님을 믿는 것이다> 중에서

『사람은 다 하나님을 믿을 때 나중에 복을 얻기를 바란다. 이것이 바로 사람이 하나님을 믿는 목적으로, 모두들 이러한 속셈과 기대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인간의 본성에 있는 패괴된 것들은 반드시 시련으로 해결받아야 하며, 사람의 내면에 정결케 되지 않은 부분이 있다면 반드시 그 부분에서 연단을 받아야 한다. 이것이 하나님의 안배이다. 하나님은 환경을 배치해 네가 그 환경 속에서 연단을 받으면서 자신의 패괴를 알 수 있게 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마지막에는 죽음을 맞이한다고 할지라도 자신의 의도와 욕망을 내려놓고 하나님의 주재와 안배에 순종하게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몇 년간의 연단과 어느 정도의 고난을 겪지 않은 사람은 사상과 마음속에서 패괴된 육체의 통제를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사람은 사탄에게 통제되는 부분, 자신의 욕망과 요구가 있는 부분에서 고난을 겪어야 한다. 오직 고난 속에서만이 공과를 배우고 진리를 얻으며 하나님의 뜻을 깨달을 수 있다. 사실 수많은 진리는 다 고난과 시련을 겪는 과정에서 깨닫게 된다. 안일하고 순탄한 환경 속에서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하나님의 전능과 지혜를 알아 가고, 하나님의 공의 성품을 느낄 수 있는 사람은 없다. 그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좌담 기록ㆍ시련 속에서 어떻게 하나님을 흡족게 해야 하는가> 중에서

『하나님이 사람에게 어떤 방식으로 역사하든, 어떤 사람과, 일, 사물을 통해 힘쓰게 하든, 사람에게 어떤 어조로 말씀하든, 하나님의 최종 목적은 단 하나, 바로 너를 구원하려는 것이다. 너를 구원하려면 너를 변화시켜야 한다. 고통 없이 변화될 수 있겠느냐? 그러므로 너는 고통을 겪어야 한다. 이 고통에는 많은 것이 포함된다. 어떤 때 하나님은 주변 사람과 일, 사물을 일으켜 너를 드러내고, 네가 너 스스로를 알게 할 것이다. 혹은 직접 책망하고 훈계하고 들춰낼 것이다. 수술대에 오른 것처럼 고통을 좀 겪어야만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매번의 책망과 훈계, 그리고 네게 임한 사람과 일, 사물은 모두 네 마음과 영혼을 흔들고 너에게 촉진제가 될 것이다. 네가 이렇게 체험한다면 옳은 것이므로 분량이 생기고 진리의 실제에 진입할 수 있을 것이다. 모든 책망과 훈계, 하나님이 일으키는 환경이 너에게 어떤 느낌도 감각도 주지 못한다면, 하나님 앞에 가서 하나님의 뜻을 구하지도 기도하지도 않고 진리를 찾지도 않는다면, 너는 너무 무감각한 사람이다! 사람이 지나치게 무감각하고 영 안에 지각이 없다면 하나님도 역사할 수 없다. 그런 사람에게 하나님은 ‘이 자는 너무도 무감각하고 심하게 패괴되었구나. 내가 이토록 많은 일을 하고 이토록 많은 공을 들였건만 그의 마음을 불러일으킬 수도, 그의 영을 일깨울 수도 없으니 심각하구나. 역사하기 쉽지 않구나.’라고 말할 것이다. 만약 하나님이 너에게 배치한 환경, 사람과 일, 사물, 혹은 책망과 훈계 속에서 공과를 배우고 하나님 앞에 나아가 진리를 찾고 구하는 법을 배운다면 너는 자기도 모르는 새에 깨우침과 빛 비춤을 입어 진리를 얻게 될 것이다. 그 환경 속에서 변화되고 성과를 거두며 성장하여 하나님의 뜻에 대해서도 조금씩 이해하고, 원망하지 않게 된다면, 다시 말해, 그러한 환경과 시련 속에서 굳게 서서 시험을 견디게 된다면, 이것이 바로 시험에 통과한 것이다.』

―<좌담 기록ㆍ진리를 얻으려면 주변의 사람과 일, 사물로부터 공과를 배워야 한다> 중에서

이전: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평안과 복만 바라서는 안 된다

다음:하나님을 믿으면 마땅히 자신의 종착지를 위해 충분한 선행을 예비해야 한다

관련 내용

  • 3단계 사역을 아는 것이 하나님을 아는 길이라고 하는 이유

    (하나님 말씀 전편 발췌) 3단계 사역을 아는 것이 하나님을 아는 길이다 인류를 경영하는 사역은 모두 세 단계로 나뉜다. 다시 말해, 인류를 구원하는 사역은 모두 세 단계로 나뉜다. 이 3단계 사역에 창세의 사역은 포함되지 않고 율법시대의 사역과 은혜시대의 …

  • 성령 역사와 악령 역사에 대한 분별

    관련된 하나님 말씀: 『하나님은 반복되거나 비현실적인 사역은 하지 않는다. 또한 사람에게 파격적인 요구도 하지 않고, 사람의 이성 범위를 벗어나는 사역도 하지 않는다. 그는 사람의 정상적인 이성의 범위 내에서 사역을 하고, 정상적인 인성의 이성을 벗어나지 않는다. 그는…

  • 하나님을 어떻게 믿어야 구원받고 온전케 될 수 있는가?

    관련된 하나님 말씀: 『사람이 하나님을 믿으며 베드로의 길을 간다는 것은 한마디로 진리를 추구하는 길, 즉 진정으로 자신을 알고 성품 변화를 이루는 길을 간다는 뜻이다. 오직 베드로의 길을 가야만 하나님께 온전케 될 수 있다. 구체적으로 어떻게 베드로의 길을 가야 할지…

  • 서 문

    많은 사람이 하나님을 믿지만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이 무엇인지, 어떻게 해야 하나님의 뜻에 맞을 수 있는지를 아는 사람은 적다. 그 이유를 살펴보면, 사람은 ‘하나님’이라는 글자를 알고 ‘하나님의 사역’과 같은 말도 알지만, 하나님을 모르고 하나님의 사역은 더 모르기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