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전능하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징벌받은 대표적인 사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장시(江西)성에서 전능하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징벌받은 대표적인 사례

(3 사례만 발췌)

276 헝펑(橫峰)현 칭반(靑板)향 호○○(남, 63세), 3자교회의 집사. 1999년 3월, 그는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세 역사를 받아들인 후 하나님의 말씀을 보다가 관념이 생겨 성경으로 하나님 말씀과 맞추어보고 서로 맞지 않는다고 부인하였다. 또한 하나님의 말세 역사를 받아들인 자매에게 “믿지 마세요. 만약 제가 틀리게 말했다면 제 목숨으로 대가를 치러도 좋아요.”라고 말하였다. 그는 또 항상 사람을 미혹하고 사람을 가로막아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세 역사를 받아들이지 못하게 하였다. 2000년 2월 16일(마침 설 기간), 호○○가 설교하다가 갑자기 얼굴이 붉어지고 온몸을 떨었는데, 한 자매가 급히 다가가서 그를 부축하자 호○○는 그녀의 품을 향해 푹 쓰러졌다. 여러 사람들이 둘러쌌을 때 호○○는 이미 말을 할 수가 없어 호주머니에서 볼펜을 꺼내어 그 자매의 왼손에 “나 죽을 것 같아”라고 쓰고는 까무러쳤다. 형제자매들이 그를 침대에 눕혀놓고 그를 위해 다 같이 기도해도 여전히 효과가 없어 그를 병원으로 옮겨 수액을 놓았지만 수액조차 들어가지 않았다. 그날 저녁 무렵에 호○○는 병원에서 이슬로 사라졌다. 마을 사람들은 모두 그의 시체가 그 마을로 들어오지 못하게 하였다…… 호○○는 자기 목숨으로 그가 한 말이 틀렸다는 것을 실증하였다. 그는 ‘용감’하게 그 자매를 위해 대가를 치렀다.

277 완짜이(萬載)현 량푸촌(良福村) 원○○(남), 생산대의 조장. 2012년 11월, 형제자매들이 그의 집에 가서 복음을 전하였는데, 그는 거절하였을 뿐만 아니라 또 형제자매들을 욕하고 하나님을 모독하였다. 게다가 적극적으로 큰 붉은 용을 위해 부정적인 전단지를 배포하면서 “나는 전능신을 믿는 사람을 다 붙잡을 수 없다고 믿지 않아. 사흘 내로 다 붙잡을 수 있어.”라고 큰소리쳤다. 이 말을 한 지 사흘째 날, 원○○가 시장에 가서 고기를 사 오고 오후에 소시지를 만들려고 준비하고 있을 때 갑자기 무릎을 땅에 꿇고 머리를 고기 그릇에 처박더니 다시는 일어나지 못하였다. 사람이 살아서는 조물주 참 하나님께 경배하지 않지만 죽을 때에는 여전히 무릎을 꿇고 죽는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임종시에 하늘을 경배해도 이미 너무 늦은 것이다.

278 광펑(廣豊)현 우춘(吳村)진 하○○(남, 54세), 지방교회의 작은 인솔자. 그는 2000년 10월에 하나님의 말세 역사의 간증을 듣고 그 자리에서 받아들였는데, 돌아간 후 또 돌아섰다. 그리고 교회의 많은 사람들 앞에서 거짓 증거를 하여 자기가 속임수에 빠지고 미혹 당했다고 말하였다. 게다가 하나님의 역사를 모독하면서 “이것은 가짜이고 사교이다.”라고 말하였다. 2000년 11월, 하○○는 갑자기 병에 걸렸고, 2001년 1월 27일(정월 초나흘)에 병원의 진단을 받은 결과 간경화였다. 2001년 4월 16일, 그는 벙어리로 되었고, 2001년 4월 23일에 숨이 끊어져 죽었다.

이전:충칭(重慶)시에서 전능하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징벌받은 대표적인 사례

다음:저장(浙江)성에서 전능하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징벌받은 대표적인 사례

관련 내용

  • 너무나 비열한 나의 섬김

    누군가의 섬김이 하나님을 높이고 증거하는 것이 아니라면, 분명히 그 자는 자신을 드러내고 있는 것입니다. 명목상으로는 하나님을 섬긴다고 할지라도, 실제로는 자신의 지위와 육적인 즐거움을 위한 사역이지, 절대 하나님을 높이고 증거하기 위한 사역이 아닙니다.

  • 진정한 진리의 실천이란

    얼마 전, 저는 설교를 듣고 진리를 실천해야 진리를 얻을 수 있고, 그래야만 결국 진리가 있고 인성을 갖춘 사람이 되어 하나님께 칭찬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후 저는 실생활에서 의식적으로 육을 버리고 진리를 실천하기에 노력했습니다.

  • 사역이 효과가 없는 진정한 이유

    얼마 전 교회 예배에 참석했을 때 리더와 사역자에게 자주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전해 들었습니다. 제가 형제자매들과 예배를 한 후 소극적이고 연약하여 추구할 열의를 잃은 형제자매도 있고, 하나님을 믿는 것이 힘들어 하나님을 오해하는 형제자매도 있으며,

  • 하나님을 믿는 길에 오르다

    1991년, 병에 걸린 저는 은혜를 입고 전능하신 하나님을 따르게 되었습니다. 당시에는 하나님을 믿는 것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지만, 신기하게도 전능하신 하나님이 선포하신 말씀을 읽을 때마다 즐거운 마음이 들었고, 그 말씀이 너무나 좋다고 생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