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징벌받은 대표적인 사례

목차

장시(江西)성에서 전능하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징벌받은 대표적인 사례

(3 사례만 발췌)

276 헝펑(橫峰)현 칭반(靑板)향 호○○(남, 63세), 3자교회의 집사. 1999년 3월, 그는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세 역사를 받아들인 후 하나님의 말씀을 보다가 관념이 생겨 성경으로 하나님 말씀과 맞추어보고 서로 맞지 않는다고 부인하였다. 또한 하나님의 말세 역사를 받아들인 자매에게 “믿지 마세요. 만약 제가 틀리게 말했다면 제 목숨으로 대가를 치러도 좋아요.”라고 말하였다. 그는 또 항상 사람을 미혹하고 사람을 가로막아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세 역사를 받아들이지 못하게 하였다. 2000년 2월 16일(마침 설 기간), 호○○가 설교하다가 갑자기 얼굴이 붉어지고 온몸을 떨었는데, 한 자매가 급히 다가가서 그를 부축하자 호○○는 그녀의 품을 향해 푹 쓰러졌다. 여러 사람들이 둘러쌌을 때 호○○는 이미 말을 할 수가 없어 호주머니에서 볼펜을 꺼내어 그 자매의 왼손에 “나 죽을 것 같아”라고 쓰고는 까무러쳤다. 형제자매들이 그를 침대에 눕혀놓고 그를 위해 다 같이 기도해도 여전히 효과가 없어 그를 병원으로 옮겨 수액을 놓았지만 수액조차 들어가지 않았다. 그날 저녁 무렵에 호○○는 병원에서 이슬로 사라졌다. 마을 사람들은 모두 그의 시체가 그 마을로 들어오지 못하게 하였다…… 호○○는 자기 목숨으로 그가 한 말이 틀렸다는 것을 실증하였다. 그는 ‘용감’하게 그 자매를 위해 대가를 치렀다.

277 완짜이(萬載)현 량푸촌(良福村) 원○○(남), 생산대의 조장. 2012년 11월, 형제자매들이 그의 집에 가서 복음을 전하였는데, 그는 거절하였을 뿐만 아니라 또 형제자매들을 욕하고 하나님을 모독하였다. 게다가 적극적으로 큰 붉은 용을 위해 부정적인 전단지를 배포하면서 “나는 전능신을 믿는 사람을 다 붙잡을 수 없다고 믿지 않아. 사흘 내로 다 붙잡을 수 있어.”라고 큰소리쳤다. 이 말을 한 지 사흘째 날, 원○○가 시장에 가서 고기를 사 오고 오후에 소시지를 만들려고 준비하고 있을 때 갑자기 무릎을 땅에 꿇고 머리를 고기 그릇에 처박더니 다시는 일어나지 못하였다. 사람이 살아서는 조물주 참 하나님께 경배하지 않지만 죽을 때에는 여전히 무릎을 꿇고 죽는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임종시에 하늘을 경배해도 이미 너무 늦은 것이다.

278 광펑(廣豊)현 우춘(吳村)진 하○○(남, 54세), 지방교회의 작은 인솔자. 그는 2000년 10월에 하나님의 말세 역사의 간증을 듣고 그 자리에서 받아들였는데, 돌아간 후 또 돌아섰다. 그리고 교회의 많은 사람들 앞에서 거짓 증거를 하여 자기가 속임수에 빠지고 미혹 당했다고 말하였다. 게다가 하나님의 역사를 모독하면서 “이것은 가짜이고 사교이다.”라고 말하였다. 2000년 11월, 하○○는 갑자기 병에 걸렸고, 2001년 1월 27일(정월 초나흘)에 병원의 진단을 받은 결과 간경화였다. 2001년 4월 16일, 그는 벙어리로 되었고, 2001년 4월 23일에 숨이 끊어져 죽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