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징벌받은 대표적인 사례

목차

충칭(重慶)시에서 전능하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징벌받은 대표적인 사례

(3 사례만 발췌)

273 윈양(雲陽)현 솽장(雙江)진 런허(人和)향 웅○○(여, 36세), 대찬미파의 인솔자. 1999년 10월의 어느 날 저녁, 두 사람이 그녀의 집에 가서 그녀에게 하나님의 말세 역사를 전하였는데, 그녀는 듣지 않고 대적하면서 “지금은 씨를 뿌리는 때이다. 밀을 심지도 않고 추수하러 오다니. 니네는 내 양을 도둑질하러 온 거야. 이 양들은 다 내 것이니 도둑질해 갈 생각 마. 니네가 믿는 그 하나님을 난 절대 믿을 수 없어. 빨리 가, 안 가면 당장 우리 형제들한테 전화해서 니네를 한바탕 때리라고 하겠어!”라고 말하였다. 그리고 화를 내면서 밖으로 나가버렸다. 그녀는 자기의 올케가 하나님의 말세 역사를 받아들인 것을 알고 자기 올케가 책을 돌려줄 때까지 두들겨패라고 자기 동생을 충동질했다. 2001년 7월 11일, 복음을 전하는 사람이 재차 그녀에게 교통하였는데, 그녀는 모독하면서 “니네가 믿는 그 하나님은 가짜이고 내가 믿는 것이야말로 참 도인데, 내게 평안을 주고 나를 보우해줘……”라고 말하였다. 그녀가 이 말을 한 지 사흘째 날에 그녀는 남편과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중형 트럭과 충돌하여 부부 둘이 그 자리에서 까무러쳤는데, 온몸이 피투성이였다. 그녀의 남편은 오른발이 깔려서 부서졌고, 2001년 7월 16일 밤 9시에 피를 과도하게 흘려 이 세상을 떠났다. 웅○○는 왼쪽 다리와 왼손이 깔려 절단되었다. 수술할 때 인대를 잇는 데에 12시간이나 걸렸고, 1개월 후에야 다리의 뼈를 잇게 되었는데, 다리에 철판을 대었다. 치료비 5만여 위안을 들였는데, 지금까지도 여전히 침대에 누워있다. 웅○○는 하나님을 모독하여 저주를 받았는데, 벌을 받아 마땅하다!

274 카이(開)현 곽○○(남, 60세). 그의 아내가 말세 역사를 받아들인 것 때문에 그는 계속 대적하고 아내를 가로막아 본분을 하지 못하게 하였다. 2011년 5월 9일, 그는 아내가 다음날 집회하러 간다는 것을 알고 욕하기 시작하였는데, 사람을 욕하는 꼴이 매우 소름 끼쳤고 저속한 말은 듣기 거북하였다. 그는 아내가 밖에서 샛서방과 눈이 맞았다고 말하고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은 좋은 놈들이 아니라고 말하였다. 자매님이 그렇게 함부로 말하지 말라고 해도 그는 듣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본래보다 더 심하게 “당신들이 믿는 그 하나님이 얼마나 대단한지 보겠어. 그가 나를 죽게 한다면 내가 믿겠어.”라고 말하였다. 이 말을 한 지 사흘째 날, 즉 5월 11일, 그가 나무 위에 올라가 가장귀를 깎다가 나무 위에서 죽었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을 대적하고 사람을 가로막아 하나님을 믿지 못하게 하고 하나님을 시험한 결말이다.

275 완저우(萬州)구 천자(陳家)진 칭○○(남, 70세), 대찬미파의 신도. 2001년 3월 2일, 누군가 그에게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세 구원을 전해주었는데, 그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후에 또 그에게 하나님 말씀 책과 노래책, 테이프를 주면서 고찰해보라고 하자 그는 입으로만 동의하였다. 3월 6일, 복음을 전하는 사람이 재차 그를 만나러 갔을 때 그는 “이 책을 볼 수 없어요. 봐서는 안 돼요! 사람을 미혹하는 것이니, 속임수에 빠지지 말아요!”라고 말하였다. 또 책에 침을 뱉음과 아울러 복음을 전하는 사람을 쫓아냈다. 2001년 3월 12일, 칭○○는 이상한 병에 걸렸는데, 매일 계속 침만 뱉었다. 2001년 8월 15일, 침이 마를 때까지 뱉다가 염라대왕을 만나러 갔다. 그는 참 도를 증오하여 저주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