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심판, 형벌에 대한 베드로의 인식

1 베드로의 이런 사랑은 순결한 사랑이다. 이것은 온전케 된 자의 체험이고 온전케 된 자의 최고의 경지이다. 이것이야말로 가장 의미 있는 인생이다. 그는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을 받아들이고,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을 귀중하게 여겼다. 이것은 그의 가장 귀한 점이다. 베드로는 이렇게 말했다. “사탄이 나에게 물질적 향락을 누리게 해 주어도 나는 그것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않노라.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이 임하면 나는 그것을 은혜와 누림, 축복으로 여기노라. 하나님이 나를 심판하지 않으셨더라면 나는 영원히 하나님을 사랑하지 못하고,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살면서 계속 사탄의 통제를 받고 사탄에게 좌지우지될 것이니라. 그러면 나는 영원히 진정한 사람이 될 수 없느니라. 내가 하나님을 만족게 해 드리지 못하고, 나의 전부를 하나님께 드리지 못했기 때문이노라.

2 설령 하나님께서 나를 축복하지 않아 위로를 얻지 못하고, 속이 몹시 괴로워 평안과 기쁨이 없으며, 하나님의 형벌과 징계가 늘 나를 떠나지 않는다 해도, 나는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 속에서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을 볼 수 있으며 이를 기쁨으로 여길 것이니라. 이것이야말로 인생에서 가장 가치 있고 의미 있는 일이노라. 비록 하나님의 보호와 보살핌이 무자비한 형벌, 심판, 저주, 매로 바뀌었으나 그래도 나는 이런 것들을 누림으로 여길 것이니라. 이런 것이 나를 더욱 정결케 하고 변화시키며, 하나님과 더 가까워지게 하고 하나님을 더 사랑하고 더 순결하게 사랑하도록 만들기 때문이노라. 또 내가 피조물의 본분을 이행하고 사탄의 권세에서 벗어나고 사탄을 위해 힘쓰지 않게 하기 때문이노라.

3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이 나를 구원했으니 내 삶에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이 없어서는 안 되노라. 내가 이 땅에서 사는 것은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사는 것이니라. 만약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이 나를 보살피고 보호하지 않는다면 나는 계속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살 것이고, 더욱이 의미 있는 인생을 살 수 있는 기회도 없고 그렇게 살 수도 없을 것이니라.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이 나를 떠나지 않아야만 내가 늘 하나님께 정결케 될 수 있고, 하나님의 엄한 말씀과 공의로운 성품, 그리고 하나님의 위엄 있는 심판이 있어야만 내가 커다란 보호를 받으며 빛 속에서 살고 하나님의 축복을 받을 수 있노라. 내가 정결케 되고 사탄에게서 벗어나 하나님의 권세 아래에서 살게 된 것은 금생의 가장 큰 복이니라.”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베드로의 체험 ― 형벌과 심판에 대한 인식> 중에서

이전:심판, 형벌 속에서 인자의 모습을 보다

다음:성품 변화가 진정한 변화이다

관련 내용

  • 하늘과 땅에 계시는 하나님

    1. 땅에서는 사람 마음속의 실제의 하나님이시고, 하늘에서는 만물의 주재자시요, 많은 어려움을 겪기도 하고, 사람들 가운데서 즐겁게 다니기도 하시네. 하나님은 하늘에 계시고 땅에도 계시며, 만물 가운데도 계시고 만인 가운데도 계시네. 사람은 날마다 하나님을 만날 수 있…

  • 하나님이 성육신해야 인류를 완전히 구원할 수 있다

    1. 하나님은 영의 방식과 영의 신분으로 사람을 구원하는 것이 아니다. 영의 각도에서 구원하면 사람은 구원의 은혜를 받을 수 없다. 하나님이 성육신해야 따르는 사람에게 완전한 말씀을 공급해 줄 수 있다. 혈기에 속한 자는 구원받지 못하고 구원의 은혜를 받을 수 없다. …

  • 인류를 구원하시기 위해 고통받으신 하나님

    1. 하나님이 일찍 세상에 와서 사람들과 고난을 함께하며 오랜 시간 같이 거해도 사람은 그를 발견하지 못했다. 하나님은 그래도 고통 참으며 자신의 사역만 전개하고 계신다. 그는 하나님의 뜻을 위해 사람이 체험 못 했던 고통을 겪고 인류 위해 인내하며 자신을 낮췄다. …

  • 후회 없이 하나님 사랑하는 노래

    1 하나님나라로 가는 길은 곡절 많은 험난한 길. 고통스러운 연단에 수없이 눈물 흘렸네. 하나님의 인도 아니라면, 오늘까지 이를 수 없었으리. 하나님의 주재로 말세에 그리스도 따르게 됐네. 자신 낮춰 인자 되시고 큰 치욕 받으신 하나님을 사랑해야 하리. 후회 없이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