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대본 대표적인 문답 사례

목차

문제 (2) 각 시대의 이름이 하나님의 전부를 대표하지는 못한다고 하는데 그럼 시대마다 하나님 이름이 무슨 의의가 있죠?

답: 그 문제는 아주 중요합니다. 오늘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그 답을 알려 주셨습니다.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여호와’, 이 이름은 이스라엘에서 역사할 때 취한 이름이다. 그 원뜻은 사람을 긍휼히 여길 수 있고 저주할 수 있고 또 사람을 인솔해 생활하도록 할 수 있는 이스라엘 사람(즉 하나님의 선민)의 하나님이며 능력이 지극히 크고 지혜가 충만한 하나님이다. ‘예수’는 본래 임마누엘이다. 그 원뜻은 사람을 구속하는, 자애와 긍휼이 충만한 속죄제이다. 그는 은혜시대의 사역을 하고 은혜시대를 대표한 분인데 경영 계획 중의 일부분 사역만 대표했을 뿐이다. 즉, 여호와만이 이스라엘 선민의 하나님이고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 모세의 하나님이며 또한 모든 이스라엘 백성의 하나님이다. 그러므로 유대 족속을 제외한 당대의 이스라엘 사람은 모두 여호와를 경배하였고 제단 위에 제사를 드렸으며 성전 안에서 제사장 옷을 입고 여호와를 섬겼다. 그들이 바란 것은 여호와의 재현(再現)이었다. 예수만이 인류의 구속주이고 인류를 죄에서 구속해 낸 속죄제이다. 즉, 예수 이 이름은 은혜시대로부터 온 것이고 또한 은혜시대의 구속 사역으로 말미암아 있게 된 것이다. 예수 이 이름은 은혜시대의 사람이 거듭나서 구원얻도록 하기 위해 있게 된 이름이고 역시 온 인류를 구속하기 위해 고유한 이름이다. 그러므로 ‘예수’란 이 이름은 구속 사역을 대표하고 또한 은혜시대를 대표하기도 하며 ‘여호와’ 이 이름은 율법 아래의 이스라엘 백성을 위해 고유한 이름이다. 매 시대, 매 단계 역사에서 나의 이름은 다 대표적 의의가 있는 것이지 근거없는 것이 아니다. 바로 매 하나의 이름은 하나의 시대를 대표하는 것이다. ‘여호와’는 율법시대를 대표하는데 이스라엘 사람들이 경배하는 하나님에 대한 존칭이며 ‘예수’는 은혜시대를 대표하는데 은혜시대의 구속된 모든 사람들의 하나님의 이름이다. 사람이 만약 말세에서도 여전히 구주 예수가 강림하고 여전히 유대에서의 형상을 지니고 강림하기를 바란다면 전체 6천년의 경영 계획은 구속시대에 머물러 더는 앞으로 나아갈 수 없으며 또한 영원히 말세가 도래하지 않을 것이고 시대도 끝나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구주 예수’는 다만 인류를 구속하고 인류를 구원하는 자이며 내가 ‘예수’, 이 이름을 취한 것은 단지 은혜시대의 모든 죄인을 위해 있게 된 것이지 온 인류를 끝내기 위해 있게 된 이름이 아니기 때문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구주’는 이미 ‘흰 구름’을 타고 돌아왔다≫에서 발췌)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씀에서 우리는 하나님이 각 시대마다 이름을 취하신 의의를 알게 됐어요. 율법시대에 하나님은 ‘여호와’란 이름을 취하셨는데 이 이름은 하나님이 그 시대에 사람에게 발표하신 위엄, 진노, 저주, 긍휼의 성품을 대표합니다. 그때부터 하나님은 ‘여호와’, 이 이름으로 율법시대의 사역을 시작하셨는데 율법과 계명을 반포하시고 처음 난 인류를 땅에서 생활하도록 정식으로 인도하시면서 사람에게 율법을 엄격히 지키고 하나님을 경배하고 하나님을 높이는 것을 배우라고 요구하셨어요. 누가 여호와의 율법을 지키면 하나님의 축복과 은혜가 따랐고 율법을 거스르면 돌에 맞아 죽거나 하늘에서 내려온 불에 타죽게 되었어요. 따라서 율법 아래의 이스라엘 사람은 율법을 충실히 지키고 여호와의 이름을 거룩히 여기면서 율법시대의 사역이 끝날 때까지 여호와의 인도하에 몇천 년을 생활했어요. 하지만 율법시대 말기에 이르러 사람이 점점 타락돼 죄가 많아지면서 율법을 지키지 못하고 모두가 율법을 거스려 수시로 징벌받을 위험에 직면하게 된 거에요. 그래서 하나님은 ‘예수’, 이 이름으로 구속 사역을 하셨는데 은혜시대를 열고 율법시대를 끝마치셨어요. 그리고 자비와 긍휼의 성품을 발표하셨고 아울러 사람에게 풍부한 은혜를 베풀어 주셨으며 나중에 십자가에 못 박혀 사람을 사탄의 손아귀에서 구속해 내셨어요. 그때부터 사람은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했고 예수님의 이름을 거룩히 여기면서 하나님의 죄 사함과 풍부한 은혜를 누리게 됐어요. ‘예수’, 이 이름은 은혜시대의 사람이 거듭나서 구원을 얻도록 하기 위한 고유한 이름인데 그 원뜻은 사람을 구속하는, 자비와 긍휼이 충만한 속죄제라는 거에요. 그래서 ‘예수’, 이 이름은 하나님의 구속 사역을 대표하고 하나님의 자비와 긍휼의 성품을 대표하지요. 하나님의 이전의 두 단계 역사에서 보다시피, 하나님이 각 시대에 취하신 이름은 다 대표적 의의가 있고 하나님의 본시대에서의 사역과 발표하신 성품을 대표합니다. 은혜시대에 주님이 오셨을 때 ‘예수’로 불리지 않고 ‘여호와’로 불렸다면 하나님의 사역은 율법시대에 머물러 있었을 것이고 타락한 인류는 영원히 하나님의 구속을 얻을 수 없으며 마지막에 반드시 율법을 거스려 정죄받고 징벌받았을 거에요. 마찬가지로, 말세에 하나님이 오셔서 또 ‘예수’로 불린다면 타락한 인류는 죄 사함 받는 구원의 은혜만 받을 뿐 영원히 거룩케 되지 못해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갈 수 없습니다. 예수님께 구속된 사람은 죄 사함은 받았지만 죄성이 그대로 존재해 자주 범죄하기 때문에 결코 하나님께 완전히 얻어지지 못했어요. 그래서 오늘날 하나님은 사람을 죄 속에서 철저히 구원하시기 위해 예수님 역사의 기초에서 사람을 철저히 정결케 하고 구원하는 사역을 하셨고 따라서 하나님의 이름도 바뀌어 이름을 ‘전능하신 하나님’이라고 부릅니다. 말세에 하나님이 ‘전능하신 하나님’으로 불리신다는 건 사실 성경에 일찍 예언했는데 세심히 살펴보면 발견할 수 있습니다. 계시록 1장 8절을 봅시다. “주 하나님이 이르시되나는 알파와 오메가라 이제도 있고 전에도 있었고 장차 올 자요 전능한 자라 하시더라” 이어서 11장 16에서 17절 봅시다. “하나님 앞에서 자기 보좌에 앉아 있던 이십사 장로가 엎드려 얼굴을 땅에 대고 하나님께 경배하여 이르되 감사하옵나니 옛적에도 계셨고 지금도 계신 주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여 친히 큰 권능을 잡으시고 왕 노릇 하시도다” 그리고 계시록 4장 8절, 16장 7절, 19장 6절 등 여러 곳에도 하나님의 말세의 새 이름은 ‘전능자’, 즉 ‘전능하신 하나님’이라고 예언했습니다.

하나님은 지혜로우시고 하시는 매사는 아주 의의 있어요. ‘전능하신 하나님’, 이 이름은 하나님이 말세에 하실 사역과 발표하실 성품을 대표해요. 하나님이 친히 이런 비밀을 열어 주지 않으셨다면 우리 인류는 성경을 아무리 오래 연구해도 모를 거예요. 다같이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읽어볼까요?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하나님이 전체 경영 중에서 하는 사역은 다 분명하다. 은혜시대는 은혜시대이고 말세는 말세이며 어느 시대나 다 뚜렷한 구별이 있다. 그것은 시대마다 시대를 대표하는 그의 사역이 있기 때문이다. 말세의 사역을 하려면 반드시 불사름ㆍ심판ㆍ형벌ㆍ진노ㆍ훼멸을 지니고 시대를 끝마쳐야 한다. 말세라 하면 바로 마지막 시대이다. 마지막 때라면 시대를 끝마치려는 것이 아닌가? 시대를 끝마친다고 하면 반드시 형벌ㆍ심판을 지녀야 한다. 이래야만 시대를 끝마칠 수 있다. ……그러므로 말하니, 율법시대에는 여호와가 하나님의 이름이었으며, 은혜시대에는 예수, 이 이름이 하나님을 대표했으며 말세에는 그의 이름이 전능한 하나님 바로 전능자인데 그의 능력으로써 사람을 인솔하고 정복하고 얻으며 최종에 이르러 시대를 끝마친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역사 이상 (3)≫에서 발췌)

나는 여호와라 한 적이 있고, 사람에게 메시아라고도 불린 적이 있으며 사람이 나를 애대(愛戴)하여 구주 예수라고도 부른 적이 있다. 오늘날 나는 더는 사람이 알고 있던 여호와나 예수가 아니라 말세에 돌아온 시대를 끝마치는 하나님이며 나의 모든 성품을 만재(滿載)했을 뿐만 아니라 권병과 존귀와 영광이 가득하게 땅끝에서 일어선 하나님 자신이다. 사람은 나와 접촉한 적이 없고 나를 알아본 적도 없고 나의 성품을 안 적도 없으며 창세부터 지금까지 아무도 나를 본 적이 없다. 이는 말세에 사람에게 나타났으나 또 사람들 가운데 은밀히 거하는 하나님인데 생생하게 사람들 가운데 거하고 있다. 뜨거운 해 같이 또 불꽃같이 능력이 충만하고 권병을 가득 지니고 있으므로 나의 말에 심판받지 아니할 불의 불사름 아래에서 정결케 되지 아니할 일인일물(一人一物)은 없다. 최종에 만국은 나의 말로 인해 복을 받을 것이고 또 나의 말로 인해 산산이 부서질 것이다. 말세의 모든 사람들로 하여금 내가 구세주의 돌아옴이고 전 인류를 정복한 전능한 하나님임을 보게 하며 또한 내가 사람의 속죄제로 된 적이 있으나 말세에 만물을 불사르는 해의 불길로 되었고 역시 만물을 드러내는 공의로운 해임을 보게 한다. 이것이 나의 말세 사역이다. 내가 이 이름을 취하고 또 이런 성품을 지닌 까닭은 모든 사람들로 하여금 내가 공의로운 하나님이고 해이자 불꽃임을 보게 하고 나━유일한 참 하나님을 경배하게 하기 위한 것이며 또한 사람들로 하여금 나의 본래 모습 즉 이스라엘 사람의 하나님만이 아니고 구속주만이 아니라 상천 하지와 창해 속의 모든 피조물의 하나님임을 보게 하기 위한 것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구주’는 이미 ‘흰 구름’을 타고 돌아왔다≫에서 발췌)

하나님은 말세에 ‘전능하신 하나님’, 이 이름으로 국도시대의 심판 사역을 전개하셨고 말씀을 발표하여 사람의 타락 본성을 들춰내고 사람의 불의를 심판하셔서 하나님 말씀 속에서 자신의 본성 실질을 인식하고 사탄에 의해 깊이 타락된 본래 모습을 분명히 보고 사람의 타락 근원을 알고 거스를 수 없는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을 인식하게 하십니다. 동시에 사람에게 성품 변화의 길과 방향을 가리켜 주셔서 사악을 버리고 진리를 추구하여 성품 변화에 이르고 하나님의 구원을 받게 하십니다. 하나님은 심판하고 정결케 하고 각기 부류대로 하고 상선벌악하는 사역을 하셔서 타락한 인류를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철저히 구원하시는 것으로 인류를 구원하는 6천년 경영 계획을 끝마치려 하시기 때문에 말세에 공의, 위엄, 진노, 거스를 수 없는 성품으로 사람에게 나타나 그분의 고유한 성품과 소유소시를 공포하시고 이런 성품으로 전 인류의 타락과 불의를 심판ㆍ형벌하셔서 사람을 철저히 죄 속에서 구원하시고 인류의 본래의 거룩함을 회복하십니다. 하나님은 사람으로 하여금 하나님에게 천지 만물을 창조하는 지혜가 있으실 뿐만 아니라 사람에게 실제 사역을 하는 지혜도 있으시고, 만유를 창조하실 뿐만 아니라 만유를 주재하실 수도 있으며, 사람의 속죄제로 되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사람을 온전케 하고 변화시키고 정결케 하실 수도 있으며, 하나님은 처음과 나중이시고 그분의 기묘함과 행사는 아무도 측량할 수 없다는 것을 보게 하십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이름을 ‘전능하신 하나님’이라고 부르면 가장 적합합니다. 지금 성령 역사는 ‘전능하신 하나님’, 이 이름을 위주로 하는 사역만 수호하기에 전능하신 하나님께 기도하고 진실로 전능하신 하나님을 경배하는 사람은 다 성령 역사를 얻을 수 있고 하나님의 풍부한 생명 공급과 양육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흑암 속에 떨어져 행할 길이 없게 됩니다. 지금 은혜시대의 모든 교회에 전에 없던 황량한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성도들은 믿음이 식어가고 설교자는 설교할 게 없으며 하나님께 기도해도 감동받지 못하고 게다가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세상의 조류에 끌려가는데…… 근본 원인은 바로 전능하신 하나님 이름을 받아들이지 않고 하나님의 최신 역사를 따르지 못했기 때문이죠.

영화 대본 <하나님의 이름이 바뀌었다?!>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