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복음 대표적인 문답 (선집)

목차

문제 (9) 만약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이면 꼭 천국에 들어갈 수 있나요?

답: 이 문제에 관해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분명히 말씀해 주셨어요. 먼저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어떻게 말씀하셨는지 봅시다.

예수의 재림은 진리를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에게는 크나큰 구원이고 진리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정죄받는 기호이다. 너희는 자신의 길을 선택해야 한다. 성령을 모독하고 진리를 저버리는 일을 하지 말고, 무지 오만한 사람이 되지 말며 성령의 인도에 순복하고 진리를 간절히 사모하고 찾고 구하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이래야 너희에게 유익하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네가 예수의 영체를 볼 때는 이미 하나님이 하늘땅을 새롭게 바꾼 때이다≫에서 발췌)

나는 나를 따르는 모든 사람에게 이런 사실을 알게 할 것이다. 내 말을 완전히 받아들일 수 없는 사람, 내 말을 실행할 수 없는 사람, 내 말에서 목표를 찾아낼 수 없는 사람, 나의 말로 인해 구원 얻을 수 없는 사람은 모두 나의 말에 정죄받는 사람이고 더욱이 나의 구원을 잃은 사람인데 나의 형장(刑杖)이 영원히 떠나지 않을 것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너희는 자신의 모든 행위를 숙고해야 한다≫에서 발췌)

네가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진리를 찾지 않고 하나님의 뜻을 찾고 구하지 않고 하나님과 더 가까워지게 하는 도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나는 너를 심판을 도피하는 사람, 희고 큰 보좌 앞에서 도주하는 괴뢰, 역적이라고 한다. 하나님은 그의 안중에서 도주한 어느 한 반역자도 용서하지 않을 것이며 이런 사람은 더 심한 징벌을 받을 것이다. 하나님 앞에 와서 심판을 받는 사람, 또한 정결케 된 사람은 영원히 하나님 나라에서 생존할 것이다. 물론 이것은 이후의 일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그리스도는 진리로 심판의 사역을 한다≫에서 발췌)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씀에서 보다시피, 하나님이 사람을 구원하시는 데는 원칙이 있어요. 전능하신 하나님의 역사를 받아들인 사람이라 해서 다 구원받고 천국에 들어가는 건 아닙니다. 전능하신 하나님의 역사를 받아들이고 최후에 좋은 귀숙이 있는지는 사람이 진리를 사랑하고 추구하는지, 하나님의 심판ㆍ형벌을 받아들이고 순종하는지, 그 속에서 진리를 얻고 사탄의 타락 성품을 벗어버려 정결케 될 수 있는지에 달렸어요. 하나님의 말세의 심판ㆍ형벌은 타락한 인류가 철저히 구원에 이르는 유일한 기회입니다. 오직 진리를 사랑하고 하나님의 심판ㆍ형벌과 시련ㆍ연단에 순종해 진리를 얻고 정결케 되는 사람만이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수 있어요. 진리를 안 받아들이고 하나님의 심판ㆍ형벌에 순종할 수 없는 사람들은 다 하나님께 도태될 대상이고 갖은 악을 행한 자는 또 징벌까지 받을 겁니다. 하나님이 말세에 하시는 심판 사역 또한 각기 부류대로 되게 하는 사역인데 사람이 하나님의 심판ㆍ형벌을 받아들이고 순종해 진리를 얻고 정결케 되는지의 여부는 사람이 구원받고 천국에 들어갈 수 있는지의 큰일과 직접 관련됩니다. 사람이 하나님의 말세 역사를 받아들일 수 있는지는 각 사람의 운명, 귀숙, 결말과 관계됩니다.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한 단락 더 읽어봅시다. 『무엇이 심판이고 진리인지 너는 다 깨달았는가? 만일 깨달았다면 나는 네가 그래도 고분고분 심판받기를 권한다. 그렇지 않으면 너는 영원히 하나님 칭찬을 받을 기회와 하나님께 이끌려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기회가 없게 된다. 심판만 받아들이고 언제나 정결케 될 수 없는 그 사람들 즉 심판의 사역 중에서 도망한 사람은 영원히 하나님께 버림받을 것이다. 그들의 죄상(罪狀)은 그 바리새인들보다 더 중하고 더 많다. 왜냐하면 그들은 하나님을 배반하였고 하나님의 반역자이기 때문이다. 효력할 자격조차도 없는 이 사람들은 더 심한 징벌 또한 영구한 징벌을 받을 것이다. 말로만 충성하면서 그를 배반한 어느 한 역적도 하나님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이런 사람은 영ㆍ혼ㆍ체가 다 징벌받는 보응을 받을 것이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의 나타냄이 아닌가? 바로 하나님이 사람을 심판하고 드러내는 목적이 아닌가? 하나님은 심판 기간에 온갖 악을 행한 사람을 악령이 군거(群居)하는 곳에 두어 그것이 제멋대로 그들의 육체를 훼손하게 하는데, 그들의 육체는 시체의 냄새가 풍길 것이다. 이것은 그들에게 있어야 할 보응이다. 하나님은 충성하지 않는 그 거짓 신도들, 거짓 사도들, 거짓 일꾼들의 각종 죄상을 그들의 기록책에 하나하나 적어놓았다가 적당한 때에 그들을 더러운 귀신 가운데 던져 더러운 귀신이 제멋대로 그들의 온몸을 더럽히게 하며 그들을 영원히 다시 태어나지 못하게 하고 영원히 더는 광명을 볼 수 없게 한다. 하나님은 한 시기 효력했지만 마지막까지 충성하지 않고 외식하는 그 사람들을 악인 중에 넣고 악인과 야합하여 오합지중이 되게 하며, 최종에는 그들을 멸해버릴 것이다. 하나님은 그리스도에게 충성한 적이 없거나 힘을 조금도 바친 적이 없는 그 사람들을 한쪽에 던져놓고 거들떠보지 않다가 시대를 바꿀 때 모조리 멸해버릴 것인데 그들이 더는 땅에서 생존하지 못하고 하나님 나라에 들어간다는 것은 더 말할 나위도 없다. 하나님은 하나님을 진심으로 대한 적이 없고 마지못해 대충대충 대하는 사람을 자민(子民)을 위해 효력하는 사람들 가운데 넣을 것이다. 이 사람들은 소부분만 생존할 수 있고 대부분 사람들은 효력하기에도 자격이 없는 그 사람들과 함께 훼멸될 것이다. 최종에, 하나님은 하나님과 동심합의(同心合意)하는 모든 사람, 하나님의 자민, 뭇아들, 그리고 하나님이 예정하여 제사장으로 하는 사람들을 하나님의 국도로 이끌어들어갈 것인데 이런 것은 다 하나님 역사 중에서 얻은 결정체이다. 그러나 하나님이 구분한 부류에 속할 수 없는 그 사람들은 다 이방인의 행렬에 들게 되는데 그들의 결국이 어떠한가는 너희가 짐작할 수 있는 것이다. 내가 할 말은 너희에게 다 했으니 어떤 길을 선택할지는 모두 너희 자신의 선택으로 결정된다. 너희는 이런 말을 깨달아야 한다. 즉 하나님의 역사는 그의 발걸음을 따르지 못하는 어느 한 사람도 기다리지 않으며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은 누구에게나 다 무정한 것이다.

영화 대본 <지난 일은 가시와 같이>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