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하나님을 믿는다는 건 좋은 일입니다. 하지만 제가 보기엔 어떤 종교든 사람에게 좋은 사람이 되라고 가르칩니다. 어떤 종교를 믿든 정성을 다하고, 악을 행하지 않는다면 하나님께 구원받을 수 있지 않을까요?

관련된 하나님 말씀:

종교를 믿는 것이란 무엇이냐? 하나님을 믿는 것이란 또 무엇이냐? 종교를 믿는 것과 하나님을 믿는 것이 차이가 있느냐? 보통 종교를 믿는 것의 특징은 무엇이냐? 사람은 일반적으로 종교를 믿는 것을 어떻게 정의하느냐? 종교를 믿으면 행위상의 변화가 생긴다. 남을 때리거나 욕하고, 나쁜 일을 저지르고, 자기 잇속을 차리고, 좀도둑질을 하는 등의 행위가 달라지는 것이다. 대부분 행위상의 변화를 뜻한다. 사람이 종교를 믿으면 좋은 행위를 하고 싶어지고, 좋은 사람이 되고 싶어진다. 이는 표면적인 행위이다. 그럼 정신적 의지처와 사상적 경계의 측면은 어떻겠느냐? 신앙이 생겼기에 정신적으로 의지할 곳이 생겼을 것이다. 그러므로 종교를 믿는 것은 이렇게 정의 내릴 수 있다. 그것은 좋은 행위이며 정신적 지주가 생긴 것이다. 그저 여기까지이다. 그가 믿는 대상이 정말 존재하는지, 그것은 어떤 존재인지, 그에게 어떤 요구들을 하는지, 이 구체적인 것들을 사람은 모두 상상하고 추리하기만 할 뿐이다. 이것을 바로 종교를 믿는 것이라고 한다. 종교를 믿으면 주로 행위상의 변화와 정신적인 의지처를 추구하게 된다. 그러나 인생의 길과 목표 방향, 사람이 살아가는 토대는 조금도 바뀌지 않는다. 하나님을 믿는 것은 무엇이겠느냐? 하나님은 이것을 어떻게 정의했느냐? 요구는 무엇이냐? (하나님의 주재를 믿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존재와 주재를 믿는 것, 이것은 가장 기본이다. 하나님은 그를 믿는 사람에게 어떤 요구를 하느냐? 이 요구들은 무엇과 관계되어 있느냐? (정직한 사람이 되고 정상 인성을 갖추는 것, 진리와 성품 변화, 하나님 알기를 추구하는 것과 관계가 있습니다.) 그럼 사람의 언행에 대해서는 어떤 요구를 하느냐? 표면적으로 성도로서 기본적인 품위를 갖추고 정상 인성을 살아 낼 것을 요구한다. 그럼 하나님을 믿는 것의 정의는 무엇이냐? 하나님을 믿는 것은 하나님 말씀을 따르는 것이고,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생존하고 생활하고 본분 이행하며, 모든 정상 인성의 활동에 종사하는 것이다. 하나님을 믿는다는 말에 내포된 의미는 하나님을 따라가는 것이고, 하나님이 하라는 대로 하는 것이며, 하나님이 살아가라는 대로 살아가는 것이다. 하나님을 믿는 것은 하나님의 도를 행하는 것이다. 이러면 인생의 방향과 목표는 종교를 믿는 것과 완전히 다르지 않으냐? 하나님을 믿는 것은 무엇과 관계되느냐? 사람이 살아 내야 하는 정상 인성과 관계된다. 사람은 하나님이 어떻게 하라고 하면 그 말씀을 따르고 그대로 실행해야 한다. 이러한 것들 모두 하나님 말씀과 관련이 있다. 하나님 말씀은 무엇이냐? (진리입니다.) 하나님을 믿는 것은 진리와 관계된다. 이는 근원을 이야기한 것이다. 이것이 바로 인생의 바른길로, 이는 인생의 길과 관계된다. 종교를 믿으면 이러한 것들이 없다. 종교를 믿으면 표면적으로 좋아 보이는 행위를 중시하며, 자제하고 규례를 지키고, 정신적인 의지처가 생기면 그만이다. 그에게 좋은 행위와 정신적인 지주, 정신적인 의지처가 있다고 해서 인생길이 바뀌겠느냐? (바뀌지 않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종교를 믿는 것이 곧 하나님을 믿는 것이다.”라고 말하는데, 그럼 그가 하나님을 따랐겠느냐? 종교를 믿는 것은 행위상의 변화와 정신적인 의지처를 추구할 뿐이며, 어떤 진리와도 관련이 없다. 그래서 그의 성품은 바뀌지 않는다. 또 진리를 실행하거나 어떤 실질적인 변화를 얻지도 못하고, 하나님에 대해서도 진실한 인식이 없다. 종교를 믿는 사람의 행위가 아무리 좋고 정신적인 의지처가 아무리 튼실하다고 한들, 그가 하나님을 따랐겠느냐? (그렇지 않습니다.) 그가 따르는 것은 사탄이다. 그가 살아 내고 추구하고 동경하고 실행하는 것, 그리고 생존의 바탕은 어디에 근거하겠느냐? 전부 사탄의 패괴 성품과 본질에 근거한다. 처세할 때는 사탄의 논리와 처세 철학에 기대 진리라고는 조금도 없이 거짓말만 한다. 사탄 성품이 전혀 바뀌지 않았고, 그가 따르는 것은 여전히 사탄이다. 그의 인생관, 가치관, 처세 방식, 일 처리 원칙은 완전히 사탄의 본성을 드러낸다. 그저 표면적인 행위에만 약간의 변화가 생겼을 뿐, 그의 인생길, 생존 방식, 일을 바라보는 관점에는 어떤 변화도 생기지 않았다. 네가 정말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라면, 하나님을 몇 년 동안 믿었을 때 어떤 변화가 생기겠느냐? 너라는 사람의 생존 토대에 변화가 생길 것이다. 너는 무엇에 근거하여 살고 있느냐? 네가 매일 말하고 일하는 것은 무엇에 지배되고 있느냐? 무엇에 근거하고 있느냐? (하나님 말씀과 진리에 근거합니다.) 예를 들어 네가 지금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면, 그 근거는 무엇이겠느냐? 어째서 그렇게 말하지 않겠느냐? (하나님이 기뻐하시지 않기 때문입니다.) 네가 그렇게 말하지 않거나 하지 않는 데는 근거가 있다. 너는 하나님 말씀과 하나님의 요구, 진리에 근거한 것이다. 그럼 그 인생의 길이 다르지 않겠느냐? 이제 결론을 내려 보자. 종교를 믿는 것이란 무엇이냐? 하나님을 믿는 것이란 무엇이냐? 종교를 믿는 것은 여전히 사탄을 따르는 것이고, 하나님을 믿는 것은 하나님을 따르는 것이다. 바로 이런 차이가 있다.

―<말세 그리스도의 좌담 기록ㆍ종교를 믿으면 영원히 구원받을 수 없다> 중에서

많은 사람이 하나님을 믿지만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이 무엇인지, 대체 어떻게 해야 하나님의 뜻에 맞을 수 있는지 아는 사람은 극히 적다. 그 이유를 살펴보면, 사람은 ‘하나님’이라는 글자를 알고 ‘하나님의 사역’과 같은 말도 알지만, 하나님을 모르고 하나님의 사역은 더 모르기 때문이다. 이러니 하나님을 모르는 사람이 모두 흐리멍덩하게 믿는 것도 당연하다. 사람이 하나님을 믿는 일을 진지하게 대하지 않는 이유는 하나님을 믿는 일이 사람에게 너무 생소하고 낯설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사람은 하나님의 요구에서 한참 멀어지게 됐다. 다시 말해, 사람이 하나님을 모르고 하나님의 사역을 모르면, 하나님께 합당하게 쓰임 받을 수 없고 더욱이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도 없다. ‘하나님을 믿는’ 것은 하나님의 존재를 믿는 것이다. 이는 하나님을 믿는 것의 가장 간단한 개념이다. 더 나아가 하나님의 존재를 믿는 것은 진정한 믿음이 아니라 단순한 신앙으로, 짙은 종교적 색채를 띤다. 진정으로 ‘하나님을 믿는다’는 말의 함의는 사람이 하나님을 만물의 주재자로 믿는 것을 기초로 하나님의 말씀과 사역을 체험하여 패괴 성품을 벗어 버림으로써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하는 동시에 하나님을 아는 것이다. 이러한 과정이야말로 하나님을 믿는 것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사람은 종종 하나님을 믿는 일을 아주 쉽고 가볍게 본다. 이렇게 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하나님을 믿는 의미를 잃었으며, 마지막까지 믿는다고 해도 하나님의 인정을 받을 수 없다. 그들이 가는 길이 잘못되었기 때문이다. 오늘날까지도 글귀로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과 텅 빈 도리로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은 여전히 자신에게 하나님을 믿는 실체가 없고 자신이 하나님의 인정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을 모른다. 그러면서도 평안과 풍성한 은혜를 얻을 수 있게 지켜 달라고 하느님(원문: 上帝)에게 기도하고 있다. 우리 모두 마음을 차분히 하고 생각해 보자. 하나님을 믿는 일이 세상에서 가장 쉬운 일이겠느냐? 하나님을 믿는다는 말의 함의가 고작 더 많은 은혜를 얻는 것에만 국한되겠느냐?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하나님을 모르고,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있겠느냐?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서문> 중에서

어떤 사람들은 늘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예배나 좀 드리고, 찬송이나 좀 하고, 하나님의 말씀이나 좀 듣고, 기도나 좀 하고, 본분이 있으면 얼마간 이행하고 그런 것 아니겠어?’라고 생각한다. 너희가 하나님을 믿은 지 얼마나 됐든 현재 너희는 하나님을 믿는 의의를 명확하게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사실 하나님을 믿는 의의는 너무나 깊어서 사람이 꿰뚫어 보기 힘들다. 마지막이 되면 사람의 내면에 있는 사탄의 것들, 사람 본성의 것들이 반드시 변화되어 진리의 요구에 합해야 한다. 그래야만 진정으로 구원받을 수 있다. 네가 예전에 교계에서 그랬던 것처럼 글귀상의 도리와 구호나 외치고, 얼마간 좋은 행위와 행실을 보이며, 범죄하지 않고, 눈에 띄는 죄를 짓지 않는다고 해도, 그것이 하나님을 믿는 정상 궤도에 들어섰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규례를 지킬 수 있다고 해서 올바른 길에 들어섰다고 할 수 있겠느냐? 올바른 선택을 했다고 할 수 있겠느냐? 본성 안에 있는 것들이 변화하지 않으면 결국 너는 하나님을 대적하고 거스르게 된다. 이것이 가장 큰 문제이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구원받았다고 할 수 있겠느냐?

―<말세 그리스도의 좌담 기록ㆍ성령 역사를 잃은 사람이 가장 위험하다> 중에서

단순한 행위적 변화는 오래 지속되지 않는다는 것을 말해 준다. 사람의 생명 성품이 변하지 않으면 언젠가는 흉악한 몰골이 드러나게 되어 있다. 행위적 변화는 열정에서 비롯되는데, 거기에 성령의 역사까지 더해지면 사람이 열정을 갖고 한때 호의를 베푸는 것은 매우 쉬운 일이기 때문이다. “좋은 일을 한 번 하기는 쉽지만, 평생 하기는 쉽지 않다”는 이방인의 말처럼 사람은 좋은 일을 평생 하지는 못한다. 사람의 행위는 생명의 지배를 받으며, 그 생명에 따라 행위도 달라진다. 그러므로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것이야말로 생명과 본성을 대표하며, 위장한 것들은 오래 지속되지 못한다. 하나님이 사역하여 사람을 구원하는 것은 사람의 좋은 행위를 꾸며 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 사람의 성품을 변화시켜 환골탈태시키고 새사람으로 만들기 위함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사람을 심판하고 형벌하고 연단하고 사람에게 시련을 주는 것은 모두 사람의 성품을 변화시켜 절대적으로 하나님께 순종하고 충성하며 정상적으로 하나님을 경배하게 하기 위함이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 사역의 근본 취지이다. 좋은 행위가 있다고 해서 하나님께 순종할 수 있다고 할 수 없으며, 그리스도와 합할 수 있다고는 더더욱 말할 수 없다. 행위상의 변화는 도리에 기반해 열정으로 이뤄진 것이지, 하나님에 대한 진실한 인식이나 진리에 뿌리를 둔 것이 아니며, 더욱이 성령의 인도로 인한 것도 아니다. 때로 성령의 지배를 받는다고 할지라도 그것은 그의 생명이 드러나는 것이 아니며, 더욱이 하나님을 아는 것과도 같지 않다. 행위가 아무리 좋다고 해도 그 사람이 하나님께 순종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말해 주지는 않고, 나아가 진리를 실행하는 사람임을 증명하지도 못한다. 행위상의 변화는 한때의 거짓된 모습이자 열정에서 비롯된 모습이지, 생명의 드러남이 아니다.

―<말세 그리스도의 좌담 기록ㆍ외적인 변화와 성품 변화의 차이> 중에서

세상이 몇 개의 큰 종교로 나뉜다고는 하나 종교마다 교주와 통솔자가 있고, 따르는 사람 또한 지구상의 서로 다른 국가와 지역에 분포되어 있으며, 한 국가에도 여러 종교가 존재한다. 대국이든 소국이든 할 것 없이 거의 모든 나라가 그러하지만, 세계 각지의 종교 종류가 얼마나 되든 결국 전 우주의 모든 사람은 한 분의 하나님이 인도하는 대로 살아가는 것이지, 어떤 종교의 교주나 통솔자의 인도를 받으며 살아가는 것은 아니다. 다시 말해, 인류를 이끄는 이는 어느 교주나 통솔자가 아니라 천지 만물과 인류를 창조한 창조주이다. 이는 사실이다. 세상에는 몇몇 큰 종교가 있지만, 그 종교가 얼마나 크든 모두 창조주의 권세 아래에서 살아가며, 그 어떤 종교도 이 범위를 벗어나지 못한다. 인류의 발전과 사회의 교체, 자연 과학의 발전은 다 창조주의 안배를 떠날 수 없다. 이 사역들은 어느 한 교주가 해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교주는 어느 종교의 통솔자일 뿐, 하나님을 대표하지도, 천지 만물을 창조한 이를 대표하지도 못한다. 교주는 그 교파의 모든 인사를 통솔할 수 있지만 세상의 모든 피조물을 통솔할 수는 없다. 이는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 교주는 통솔자일 뿐이므로 하나님(창조주)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없다. 만물은 창조주의 수중에 있기에 마지막에는 모두 창조주의 수중으로 돌아올 것이고, 인류는 본디 하나님이 창조한 존재기에 어느 교파든 다 하나님의 권세 아래로 돌아올 것이다. 이것은 필연적인 추세이다. 오직 하나님만이 만물 가운데 지극히 높은 분이므로 피조물 중의 최고 통치자도 하나님의 권세 아래로 돌아와야 할 것이다. 사람의 지위가 아무리 높다 한들 인류를 적합한 종착지로 인도할 수 없고, 누구도 만물을 각기 부류대로 나눌 수 없다. 여호와가 인류를 창조하여 각기 부류대로 나눴으니 마지막에도 그가 자신의 사역을 행하여 만물을 각기 부류대로 나눌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 외에 그 어떤 사람도 대신하지 못한다. 처음부터 지금까지 행한 3단계 사역은 모두 하나님 자신이 한 것이고, 또한 한 분의 하나님이 행한 것이다. 3단계 사역의 사실은 하나님이 전 인류를 인도한 사실이고, 그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3단계 사역이 끝나면 만물을 각기 부류대로 나누고 모두 하나님의 권세 아래로 돌아오게 할 것이다. 전 우주 위아래에 오직 이 하나님 한 분만이 존재하며 다른 종교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세상을 창조할 수 없는 자는 세상을 끝낼 수 없고, 세상을 창조한 이는 틀림없이 세상을 끝낼 수 있다. 그러므로 시대를 끝낼 수도 없으면서 다른 이에게 심신을 수양하고 교양을 쌓으라고만 말하는 자는 결코 하나님도, 인류의 주인도 아니라고 하는 것이다. 그런 자는 이처럼 큰 사역을 하지 못한다. 이 사역을 행하는 이는 오직 한 분뿐이며, 이 사역을 행할 수 없는 자는 분명 하나님이 아닌 원수이다. 사교(邪敎)는 하나님의 마음에 합하지 못하고, 하나님의 마음에 합하지 못하는 존재는 바로 하나님의 원수이다. 모든 사역은 다 이 참하나님 한 분이 행하고, 온 우주도 다 이 하나님 한 분이 주관한다. 하나님이 이스라엘에서 사역하든 중국에서 사역하든, 영으로 사역하든 육신으로 사역하든, 모두 그 자신이 행한 것이며 그 누구도 대신하지 못한다. 그는 전 인류의 하나님이기에 그 어떤 조건의 제약도 받지 않고 자유롭게 사역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가장 큰 이상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3단계 사역을 아는 것이 하나님을 아는 길이다> 중에서

이전: 4. 하나님을 믿지 않고, 덕을 쌓고 선을 행하고 악행을 저지르지 않으면 하나님께 구원받을 수 있습니까?

다음: 6. 저는 하나님이 계신다는 걸 믿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나이가 젊어서 가정과 일에 매진해야 하고, 아직 해야 할 일도 많습니다. 나중에 나이가 들어서 시간 날 때 믿으면 하나님께 구원받을 수 있습니까?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1. 하나님의 사역과 사람의 사역에 대한 분별

관련된 하나님 말씀:『하나님 자신의 사역은 전 인류와 관계된 사역이자 시대 전체를 대변하는 사역이다. 다시 말해, 하나님 자신의 사역은 성령 역사의 모든 동향과 추세를 대변한다. 반면, 사도의 사역은 하나님 자신의 사역이 있은 이후에 이어지는...

3.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어야만 하나님께 구원받을 수 있다

관련된 하나님 말씀:『예수는 인간 세상에 와서 율법시대를 끝내고 은혜시대를 열었다. 말세에 하나님은 다시 성육신하였으며, 이번 성육신은 은혜시대를 끝내고 하나님나라시대(역주: 왕국시대)를 열었다. 두 번째 성육신을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이라면 모두...

질문 (6) 우리가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의 복음을 전하고 교회를 목양하고 있는데, 이렇게 고생하면서 사역하는 것이 바로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것입니다. 설마 우리가 이렇게 실행하는 것이 무슨 잘못이 있단 말입니까?

답: 사람이 주의 복음을 전파하고 고생하면서 사역하는 건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걸 뜻하지 않습니다. 진정 천부의 뜻대로 행한다는 건 주의 도를 행하고 주님의 계명을 지키고 주님의 요구대로 본분을 하는 겁니다. 예수님의 말씀과 같습니다. “네 마음을...

질문 (8) 주님을 오래 믿고 주님 위해 일생을 바쳐온 사람이 만일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세 역사를 안 받아들이면 정말 천국에 들어갈 수 없나요?

답: 이 문제에 관해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이미 명확한 답을 주셨어요. 『네가 만약 말세의 그리스도가 공급하는 생명의 도를 찾지 않는다면, 너는 영원히 예수의 칭찬을 받을 수 없고, 영원히 천국의 대문에 들어설 자격이 없다. 왜냐하면 너는...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