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2 거스를 수 없는 하나님의 공의 성품

나의 공의로운 성품은 너 같은 사람에게는 그저 형벌이자 심판이고 공의로운 응징이다. 악을 행하는 모든 이에게는 공의로운 징벌이다. 나의 도를 행하지 않는 사람은 설령 끝까지 나를 따른다고 해도 반드시 징벌받을 것이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공의다. 죄를 순순히 인정한다고 해서 가볍게 처벌하지는 않는다. 공의란 바로 거룩함이자 사람이 거스를 수 없는 성품이다. 더러운 자와 변화되지 않은 자는 모두 하나님이 싫어하는 대상이다. 공의로운 성품은 법률이 아니라 행정 법령, 하나님나라의 행정 법령이다. 이런 행정 법령은 진리와 변화가 없는 모든 자에게 있어 공의로운 징벌이며, 돌이킬 수 있는 여지는 없다. 이는 사람이 각기 부류대로 나뉠 때, 상선벌악(賞善罰惡)하기 때문이다. 그때는 인류의 종착지가 드러나는 때이자 구원 사역이 끝나는 때이므로 그 후로는 더 이상 사람을 구원하는 사역을 하지 않고 악을 행한 모든 사람을 응징할 것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베드로의 체험 ― 형벌과 심판에 대한 인식> 중에서

이전: 961 하나님 징벌의 날이 가까이 왔도다

다음: 963 그 누구도 하나님을 거스를 수 없다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396 사람에게 참된 믿음이 있기를 바라시는 하나님

1하나님은 사람에게 엄격하게 요구해 왔다.너의 충성에 조건이 있거나 속셈이 있다면하나님은 그 마음을 받지 않을 것이다.사람이 속셈 가지고 기만하거나 조건을 내밀며 얻어 내는 것을 하나님은 혐오한다.하나님은 사람이 변치 않는 마음으로한결같이 충성하길...

45 하늘과 땅에 계시는 하나님

1땅에서는 사람 마음속의 실제의 하나님이시고하늘에서는 만물의 주재자시요.많은 어려움을 겪기도 하고사람들 가운데서 표연히 다니기도 하셨네.하나님은 하늘에 계시고 땅에도 계시며만물 가운데도 계시고 만인 가운데도 계시네.사람은 날마다 하나님을 접할 수...

632 형벌과 심판이 사랑임을 알라

1형벌과 심판은 연단과 모진 폭로이고사람의 죄와 육에 대한 징벌이지만 이 사역은 사람의 육을 정죄하거나 멸하려는 것이 아니다.말씀의 엄한 폭로는 참된 길로 이끈다.정복 사역의 의미를 알아야 한다.지금 분명히 보아라. 정복 사역의 의미를 알고 다른...

136 매일 하나님과 함께하고 싶어요

1웃음 띤 얼굴로 손 흔들며 떠나시던 하나님의 그 모습.눈물을 머금고 당신을 보내드렸죠.많은 교회가 당신을 원하니 차마 붙잡지 못하고당신의 부탁을 가슴에 새겼습니다.나 연약해질 때 하나님의 희생을 생각해요.진실한 사랑과 능력의 말씀으로나를 격려해...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