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이 남긴 말

‘지난날’은 이미 흘러갔으니 더 이상 미련을 두지 말라! 어제 굳게 섰다면, 오늘은 나를 위해 진실한 마음으로 충성을 다하고, 내일은 나를 위해 더더욱 아름답게 증거하며, 앞으로는 나의 축복도 이어받아야 한다. 이것은 너희가 깨달아야 할 것이다. ‘내’가 너희 앞에 있지 않지만, 나의 영은 반드시 너희에게 은혜를 베풀 것이다. 너희가 내 축복을 귀하게 여기고, 그 축복을 통해 자신을 알 수 있기 바란다. 그것을 밑천으로 삼지 말고 내 말에서 너희의 부족함을 채움으로써 적극적인 요소를 이끌어 내야 한다. 이것이 내가 남기는 말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ㆍ제7편> 중에서

이전: 하나님이 목자를 칠 때

다음: 헤어짐의 순간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하나님을 알게 되어 얻은 효과

1. 어느 날, 창조주가 더 이상 수수께끼가 아니고 지금까지 너를 향해 숨긴 적이 없고 얼굴을 가린 적도 없으며 너와 멀리 떨어져 있지 않고 창조주는 더 이상 네가 밤낮으로 생각만 하고 느낄 수 없는 분이 아니라 분명하게 너의 곁을 지키며 생명을...

인류를 아끼시는 하나님

‘아끼다’를 글자대로 이해하면 사람마다 해석이 다르다. 그 뜻은 보살피고 불쌍히 여기며 깊이 사랑하는 의미도 있지만 한마디로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며 내버리지 못한다는 뜻이다. 한마디로 매우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며 내버리지 못한다는 뜻이다. 이는...

만국이 당신의 빛을 좇아

1 당신은 넓은 마음으로 신음하는 인류를 품네. 펼치신 두 팔 위엄 있고, 그 눈빛은 밝게 빛나네. 무한한 사랑과 긍휼 속에 영광의 얼굴 다시 나타나고, 막막해진 이 세상에 만 갈래 빛 다시 찾아왔네. 악하고 타락된 세상, 구세주 다시 필요했네....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