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9 어둠 속에서 떨쳐 일어나야 하리

1. 수천 년 동안 이어져 온 불결의 땅은 차마 눈 뜨고 못 볼 정도로 더럽고 도처에 참상이 난무해 있다. 곳곳에서 유령이 횡포와 협잡을 일삼고, 사시이비한 언행과 악랄한 수법으로 마귀의 성을 무참히 짓밟아 시체가 즐비하고 썩은 내가 온 땅의 상공을 뒤덮게 했다. 게다가 경계가 삼엄하니 누가 바깥세상을 볼 수 있겠느냐? 이런 마귀의 성에 사는 사람들이 어떻게 하나님을 볼 수 있었겠느냐? 하나님의 친절함과 사랑스러움을 어디에서 누려 봤겠느냐? 인간 세상의 일을 어찌 알겠느냐? 하나님의 절박한 마음을 누가 이해할 수 있겠느냐?

2. 어찌하여 하나님의 사역을 물샐틈없이 가로막는 것이냐? 어찌하여 갖가지 수법으로 하나님의 백성을 속이는 것이냐? 진정한 자유와 합법적인 권익이 어디에 있느냐? 공평과 위로가 어디에 있느냐? 따스함이 어디에 있느냐? 어찌하여 간계로 하나님의 백성을 속이는 것이냐? 어찌하여 하나님의 강림을 강제로 막는 것이냐? 어찌하여 하나님을 머리 둘 곳도 없게 쫓아가 죽이려는 것이냐? 그러니 어찌 분개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천고의 원한이 마음에 맺히고, 만고의 죄악이 가슴에 응어리져 있다. 그러니 어찌 증오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하나님을 위해 원한을 갚고, 하나님의 원수를 철저히 없애 버릴 것이다.

이제 때가 왔다. 사람은 그 마귀의 추악한 몰골을 벗겨 버리기 위해 일찍이 온몸의 힘을 모아 준비하였고 모든 심혈을 기울였다. 속임을 당하고 고난을 받는 사람들이 그 아픔 속에서 떨쳐 일어나 이 악마를 저버리도록 말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사역과 진입 8> 중에서

이전: 368 천고의 원한 잊었는가

다음: 370 하나님이 가장 가슴 아파하는 일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804 하나님을 알게 되어 얻은 효과

1어느 날, 조물주가 더 이상 수수께끼가 아니고,지금까지 너를 향해 숨긴 적이 없고, 얼굴을 가린 적도 없으며, 너와 멀리 떨어져 있지 않고,조물주는 더 이상 네가 밤낮으로 생각만 하고느낄 수 없는 분이 아니라, 분명하게 너의 곁을 지키며,생명을...

49 이곳의 하늘, 유달리 푸르도다

1이곳에 하늘이 있도다, 새로운 하늘이 있도다!온 땅은 향기로 가득하고 공기도 신선하네.성육신하신 하나님, 우리 가운데서 생활하시네.진리로 말세의 심판 시작해 말씀으로 우리 패괴함 드러내시네.시련과 연단으로 우릴 정결케 하고 구원하시네.2우리는...

187 하나님 사랑에 보답하리

1. 오랜 세월 세상을 떠돌던 나 패괴의 늪에 빠졌지만, 하나님이 진리를 선포해 구원하신 덕분에, 하나님 집으로 돌아왔네. 심판과 형벌 겪고 내 참모습 보았네. 사탄에 의해 처참하게 패괴된 나, 사람다운 모습 없었네. 사탄의 철학과 법칙에 따라 살며...

856 인류를 아끼시는 하나님

낭송요나 4장 10절에서 11절에 이렇게 기록되어 있다.“여호와께서 가라사대 네가 수고도 아니하였고 배양도 아니하였고 하룻밤에 났다가 하룻밤에 망한 이 박 넝쿨을 네가 아꼈거든하물며 이 큰 성읍, 니느웨에는좌우를 분변치 못하는 자가 십 이만...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