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리새인의 길에서의 깨달음

2017.12.02

산시성 우신

형제자매들은 예배를 드리면서 베드로와 바울이 간 길에 대해 자주 나누곤 했습니다. 베드로는 진리를 추구하고, 자신과 하나님에 대해 알아 가는 것을 중요하게 여겼으며, 하나님께서는 베드로가 추구하는 바를 인정하셨다고 말입니다. 이와 반대로 바울은 사역을 중시하고 명예와 지위를 추구했습니다. 바리새인들과 같이 적그리스도 길을 간 바울은 결국 하나님의 미움을 샀습니다. 저는 늘 제가 바울의 길을 가게 될까 봐 두려웠습니다. 그래서 평소 베드로의 체험과 관련 있는 하나님의 말씀과 생명 진입에 관한 설교를 자주 보았습니다. 베드로는 어떻게 진리를 추구하고 하나님 사역을 체험했는지를 보고 의식적으로 그를 본받아 실천하고 진입하려고 했습니다. 한동안 이렇게 실천하자 예전보다 조금 더 하나님께 순종하게 되고, 명예와 지위를 추구하는 마음이 점차 사라짐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자신을 좀 알게 된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아직 완전히는 아니더라도 베드로의 길 가까이 이르렀고, 적어도 바울의 길을 가고 있지는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어느 날 아침, 경건의 시간에 하나님 말씀을 보게 되었습니다. 『베드로가 한 사역은 피조물의 본분을 이행하는 것이었다. 그는 사도의 자리에서 사역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사랑하고자 추구하는 과정에서 사역했다. 바울도 사역하는 과정에서 개인적으로 추구하는 것이 있었지만 … 그의 사역에는 그 자신의 체험이 없었다. 그는 변화를 추구하면서 사역한 것이 아니라 오로지 사역을 위한 사역을 했다. 그의 사역에는 거래만 있을 뿐 피조물의 본분이나 순종은 조금도 없었다. 그는 사역하는 동안 옛 성품이 전혀 변화되지 않았다. 그가 한 사역은 그저 다른 사람을 위해 봉사한 것일 뿐 자신의 성품을 변화시키지는 못했다. … 하지만 베드로는 달랐다. 베드로는 책망과 훈계와 연단을 거친 사람이었다. 이 두 사람의 사역 목적과 마음가짐은 완전히 달랐다. 베드로는 사역은 그리 많이 하지 않았지만 성품이 많이 변화되었다. 그가 추구한 것은 진리와 참된 변화였지, 단순히 사역만 하기 위한 것은 아니었다.』(<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성공 여부는 사람이 가는 길에 달려 있다> 중에서) 하나님의 말씀은 제 마음을 때렸습니다. 저는 침묵했습니다. 가슴에 손을 얹고 스스로 물었습니다. ‘베드로는 피조물의 본분을 이행하고 하나님에 대한 사랑을 추구하면서 사역을 한 거지, 사도의 지위에 서서 사역한 것이 아니었어. 그렇다면 나는 피조물의 본분을 이행하기 위해 사역하는 걸까, 아니면 리더의 지위에 서서 사역하는 걸까?’ 저는 본분을 이행하는 과정에서 보인 제 모습들을 떠올렸습니다. 교회에 처리할 일들이 많아 저와 제 동역자 자매님이 밤낮없이 본분을 이행하며 문제를 해결한 적이 있었습니다. 형제자매들이 이런 저희를 보고 교회 사역에 정말 부담이 있다고 하자 저는 무심코 이렇게 말했습니다. “당연히 리더인 저희가 처리해야죠.” 또, 형제자매나 동역자 앞에서 육을 헤아리고 편하게 있고 싶을 때도 있었지만, ‘안 돼. 리더로서 모범이 되어야지 방종해서는 안 돼.’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내적 상태가 좋지 않아 하나님 말씀을 읽고 싶지 않을 때, 제가 리더라는 사실을 스스로에게 상기시켰습니다. 하나님 말씀을 갖추지 않고 어떻게 다른 사람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냐 싶어 마음을 돌이키고 하나님 말씀을 읽었습니다. 어떤 때는 동역자와 함께 그녀가 지내는 섬김의 집에 갔다가 섬김의 집의 자매님이 저보다 동역자를 더 반기는 것을 보고 마음이 괜히 불편했습니다. 그래서 저도 모르게 ‘내가 누군지 모르나 보군. 내가 바로 이 자매의 리더인데.’라는 생각이 불쑥 튀어나왔습니다. 또 어떤 때는 이런저런 이유로 섬김의 집 형제자매들과 교제하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자신이 리더로서 교제하지 않으면 그들이 저를 어떻게 볼까 싶었습니다. 그래서 그분들과 교제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마음을 고쳐먹었습니다…. 이러한 모습들에서 저는 다음과 같은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개인 영 생활, 형제자매와의 교제나 예배, 사무적인 일 등 모든 면에서 저는 리더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본분을 이행하고 사역했던 것입니다. 그리고 지위에 서서 사역을 한 것이지, 진리를 깨달아 본분의 의의를 밝히 알고, 피조물의 책임과 의무를 깨달아 적극적이고 자발적으로 이행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베드로처럼 하나님 사랑하기를 추구하면서 사역한 것도 아니었습니다. 만약 어느 날 본분이 교체되어 리더의 지위를 잃는다면, 저는 아마 지금처럼 하나님을 위해 헌신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때, 저는 자신이 진리를 실천하고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는 사람이 아니라 명예와 지위를 위해 사역하고 이익만을 탐하는, 비천하고 외식하는 자임을 깨달았습니다. 제가 이렇게 사역했으니 하나님에 대한 충성심이 있을 수가 없습니다. 제가 기꺼이 진리를 실천하고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렸던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변화를 추구하면서 사역한 것이 아니라 오로지 사역을 위한 사역을 했다.”라고 밝히신 것처럼 말입니다. 이것이 어떻게 하나님의 뜻에 부합하는 섬김이겠습니까? 바울은 사도의 지위에 서서 사역하였습니다. 그는 자신이 얼마나 고난받았고, 얼마나 사람을 사랑하는지 증거했습니다. 심지어 베드로를 깎아내리고 자신을 사도의 우두머리라고 높였으며, 자신이 사는 것이 바로 그리스도라며 사람들이 제 말을 듣도록 만들었습니다. 저 역시 리더라는 지위에 서서 사역하고 헌신했으며, 형제자매들 사이에서의 제 지위와 이미지를 지키기 위해 행동했습니다. 이런 불순한 의도와 목적이 바울과 무슨 차이가 있겠습니까?

저는 자신의 모습에 부끄러워 하나님 앞에 엎드려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제가 짙은 안개 속에서 빠져나올 수 있도록 말씀으로 심판하고 형벌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는 제 진정한 내적 상태를 알게 되었고, 제가 본분을 이행하는 것이 바울과 같음을 보게 되었습니다. 제가 가는 길이 바로 하나님께 대적하는 바울의 길이었으니 당신의 혐오와 증오를 받기 충분했습니다. 전능하신 하나님! 저는 당신 말씀의 인도 아래 제 불순한 의도와 옳지 못한 관점을 돌려세우길 원합니다. 또한 피조물의 위치에서 자신의 본분을 이행해 당신께 만족을 드리겠습니다. 온 힘을 다해 베드로의 길을 추구하며 나아가겠습니다!”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겉모습으로는 사람을 판단할 수 없다

저는 늘 마음속으로 아버지는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해 왔습니다.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아버지가 교회로부터 출교되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고, 순간 저는 너무 놀라 정신이 멍해졌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다른 사람을 대하는 올바른 자세를 배우다

쓰위안(思源) 프랑스 2년 전, 리더 본분을 할 때였는데 그때 천 형제라고 있었는데, 자질이 뛰어났어요. 근데 너무 교만해서 사람들을 억압하고 뭘 하든 과시적이었죠. 그래서 그 형제한테 편견이 좀 있었죠. 하루는 그 형제가 저한테 와서 양육 본분을...

남보다 먼저 자신을 다스려야 한다

저는 교회의 안배로 나이 드신 자매님과 함께 사무를 처리하는 본분을 이행하게 되었습니다. 함께 지내보니 그 자매님은 일을 조심성 없이 처리하고, 진리를 받아들이지도 않는 사람이어서 저는 그 자매님을 부정적으로 보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저희의 관계는 점차 정상적이지 못하게 변해 갔습니다.

성령의 역사에는 원칙이 있다

한동안, 저는 하나님의 말씀을 볼 때 별로 빛 비춤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대체 그 이유가 무엇인지 반성하지도 않았습니다. 그저 하나님께 기도만 하고, 하나님께서 저를 깨우쳐 주시기를 구했습니다. 그런데 그 후에도 하나님의 말씀을 볼 때, 여전히 깨우침이 없자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