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하나님의 눈에 너희의 언행은 더러운 것이다

1 내가 너희들 가운데서 이렇게 사역하고 말하며 얼마나 많은 정력과 심혈을 쏟았더냐? 너희는 어찌하여 나의 분노를 사는 언행만 일삼는 것이냐? 너희가 나의 제물을 훔쳐 먹고 나의 재물을 탐낼 때 나 여호와가 두 눈으로 보고 있음을 어찌 모른단 말이냐? 너희가 내 제물을 훔쳐 먹은 곳이 제물이 바쳐진 제단 앞이었음을 어찌 모른단 말이냐? 너희가 어찌 잔머리를 굴리며 나를 기만할 수 있느냐? 나의 분노가 하늘에 사무치는 너희의 죄를 어찌 그냥 내버려 둘 수 있겠느냐? 나의 진노가 너희의 악행을 어찌 그냥 지나칠 수 있겠느냐? 너희의 그 악행과 악담이 어찌 나의 형벌을 피할 수 있겠느냐?

2 나 전능자의 눈에 너희의 언행은 더럽고, 너희의 불의는 끝없는 형벌을 받을 대상이다. 그런데 내 공의로운 형벌과 심판이 어찌 너희를 내버려 둘 수 있겠느냐? 너희가 이렇게 나를 대하므로 나는 슬픔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 그런데 내가 어찌 너희가 내 수중에서 달아나고 나 여호와의 형벌과 저주의 날을 피하게 할 수 있겠느냐? 내가 너희 때문에 분노하고 또 인내한 지 오래되었음을 어찌 모른단 말이냐? 너희가 내가 거하는 육신을 심하게 망가뜨렸음을 어찌 모른단 말이냐? 나는 지금까지 인내해 왔지만 이제는 분노가 폭발해 더 이상 너희를 용납해 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3 너희는 내가 이미 너희의 악행을 보았음을, 내 아버지가 나의 간청을 들었음을 알고 있느냐? 너희가 나를 이렇게 대하는 것을 그가 어찌 용납할 수 있겠느냐? 내 아버지가 오늘날 나를 너희에게 주었거늘, 너희가 누리는 것이 어찌 나의 풍성한 말뿐이겠느냐? 너희의 생명과 너희가 누리는 것이 모두 내 생명으로 바꾸어 온 것임을 어찌 모르는 것이냐? 내 아버지가 나의 생명으로 사탄과 싸우며, 나의 생명을 너희에게 베풀어 백배로 얻게 하고 많은 시험을 면케 하였거늘, 너희는 어찌 모르는 것이냐? 어찌하여 지금까지도 마음이 그렇게 강퍅한 것이냐? 그렇게 악행을 저질러 놓고, 내가 이 땅을 떠난 후에 닥칠 분노의 날을 어찌 피할 수 있겠느냐?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육에 속한 자는 누구도 그 분노의 날을 피할 수 없다> 중에서

이전:누가 나의 빛을 피할 수 있을까

다음:육을 저버리는 의의

관련 내용

  • 하나님은 사람을 가장 가까운 존재로 생각한다

    하나님은 자신이 창조한 인류가 패괴됐든, 하나님을 따를 수 있든 자신과 가장 가까운 존재로 여겼지 장난감으로 여기지 않았다. 창조주와 피조물 사이에 신분의 차이가 있지만 하나님이 인류를 위해 행한 것은 그 관계를 뛰어넘었다. God loves mankind 인류를 마음…

  • 말세의 심판은 시대를 끝내는 사역

    1. 은혜시대, 율법시대와 다른 말세. 말세 사역은 이스라엘이 아닌 이방 가운데서 하시는 사역이다. 하나님 보좌 앞에 열방을 정복하여 하나님 영광을 온 우주에 채우고, 모든 나라와 세대에 전해지게 한다. 하나님이 땅에서 얻으시는 영광을 모든 피조물은 보게 되리라. 2…

  • 하나님 자신의 신분과 지위

    1 하나님 그분은 창조주, 주재자 모든 만물 중 유일무이하신 분 인류와 영계의 어떤 피조물도 그분의 지위를 대신할 수 없으리 만물 중에서 이런 신분과 권병 만물을 주재하는 능력은 오직 한 분께만 있으며 그분은 유일하신 우리의 하나님 만물을 주재하고 다스리며 만유를 창조…

  • 하나님의 사랑에 보답하리

    1 오랜 세월 떠돌았던 나, 점점 타락되어 더러움만 가득해졌네. 이런 내가 하나님의 은혜와 긍휼로 전능하신 하나님의 집으로 돌아왔네. 오늘 구원받았지만, 성품은 변화받아야 하네. 아무리 큰 연단과 고통이 와도 하나님 사랑에 보답하리라. 2 심판, 형벌로 참모습 보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