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눈에 너희의 언행은 더러운 것이다

1 내가 너희들 가운데서 이렇게 사역하고 말하며 얼마나 많은 정력과 심혈을 쏟았더냐? 너희는 어찌하여 나의 분노를 사는 언행만 일삼는 것이냐? 너희가 나의 제물을 훔쳐 먹고 나의 재물을 탐낼 때 나 여호와가 두 눈으로 보고 있음을 어찌 모른단 말이냐? 너희가 내 제물을 훔쳐 먹은 곳이 제물이 바쳐진 제단 앞이었음을 어찌 모른단 말이냐? 너희가 어찌 잔머리를 굴리며 나를 기만할 수 있느냐? 나의 분노가 하늘에 사무치는 너희의 죄를 어찌 그냥 내버려 둘 수 있겠느냐? 나의 진노가 너희의 악행을 어찌 그냥 지나칠 수 있겠느냐? 너희의 그 악행과 악담이 어찌 나의 형벌을 피할 수 있겠느냐?

2 나 전능자의 눈에 너희의 언행은 더럽고, 너희의 불의는 끝없는 형벌을 받을 대상이다. 그런데 내 공의로운 형벌과 심판이 어찌 너희를 내버려 둘 수 있겠느냐? 너희가 이렇게 나를 대하므로 나는 슬픔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 그런데 내가 어찌 너희가 내 수중에서 달아나고 나 여호와의 형벌과 저주의 날을 피하게 할 수 있겠느냐? 내가 너희 때문에 분노하고 또 인내한 지 오래되었음을 어찌 모른단 말이냐? 너희가 내가 거하는 육신을 심하게 망가뜨렸음을 어찌 모른단 말이냐? 나는 지금까지 인내해 왔지만 이제는 분노가 폭발해 더 이상 너희를 용납해 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3 너희는 내가 이미 너희의 악행을 보았음을, 내 아버지가 나의 간청을 들었음을 알고 있느냐? 너희가 나를 이렇게 대하는 것을 그가 어찌 용납할 수 있겠느냐? 내 아버지가 오늘날 나를 너희에게 주었거늘, 너희가 누리는 것이 어찌 나의 풍성한 말뿐이겠느냐? 너희의 생명과 너희가 누리는 것이 모두 내 생명으로 바꾸어 온 것임을 어찌 모르는 것이냐? 내 아버지가 나의 생명으로 사탄과 싸우며, 나의 생명을 너희에게 베풀어 백배로 얻게 하고 많은 시험을 면케 하였거늘, 너희는 어찌 모르는 것이냐? 어찌하여 지금까지도 마음이 그렇게 강퍅한 것이냐? 그렇게 악행을 저질러 놓고, 내가 이 땅을 떠난 후에 닥칠 분노의 날을 어찌 피할 수 있겠느냐?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육에 속한 자는 누구도 그 분노의 날을 피할 수 없다> 중에서

이전: 사람의 언행이 어찌 하나님 영의 불사름을 피할 수 있겠는가

다음: 하나님 말씀을 배반하는 자를 하나님이 어찌 사해 줄까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 사역으로 하나님을 알아 간다

1 말세에 하나님은 주로 말씀으로 사람을 온전케 하신다 표적과 기사로 사람을 제압하여 탄복하게 하는 것이 아니다 그러면 하나님의 능력을 나타낼 수 없다 표적과 기사만 나타낸다면 하나님의 실제를 나타낼 수 없고 사람을 온전케 할 수도 없다 하나님은...

하늘과 땅에 계시는 하나님

1. 땅에서는 사람 마음속의 실제의 하나님이시고, 하늘에서는 만물의 주재자시요, 많은 어려움을 겪기도 하고, 사람들 가운데서 즐겁게 다니기도 하시네. 하나님은 하늘에 계시고 땅에도 계시며, 만물 가운데도 계시고 만인 가운데도 계시네. 사람은 날마다...

행복한 사랑 노래

1. 당신의 사랑 간직하고 행복하게 다가가네. 당신 맘 헤아리니 내 맘 달콤하여 마음 다해 섬기리이다. 당신의 사랑 내 맘 이끄시니 사랑의 발자취 따르네, 당신 눈길 따라 내 마음 움직이네. 그 사랑 전해지니 내 마음 기쁨 넘치네. 당신과 나만의...

인류의 운명에 관심을 가져라

모든 민족과 모든 국가, 각 업종의 사람들이여, 하나님의 음성 듣고, 그의 역사를 보고, 인류의 운명에 관심 가져라. 하나님이 가장 거룩하고, 가장 존귀하고, 가장 높은 유일한 경배 대상이 되도록, 인류가 하나님 축복 속에 살도록, 아브라함 후예가...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