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배우지 않아 아는 것이 없는 사람은 짐승이 아닌가?

오늘날의 길을 가면서 네가 어떻게 추구해야 가장 적합하겠느냐? 너는 마땅히 자신을 어떤 인물로 여겨 추구해야 하겠느냐? 너는 마땅히 오늘날 너에게 임한 이 모든 것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알아야 한다. 시련이나 고난, 무정한 형벌이나 저주, 이 모든 것이 임할 때 너는 마땅히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 내가 왜 이렇게 말하겠느냐? 오늘 너에게 임하는 것은 어쨌든 한 차례 한 차례의 짧디짧은 시련이기에 아마 너에게 있어 별로 큰 정신적 압박은 아닐 수도 있다. 그러므로 너는 그냥 내버려 두고 그것을 진보하기를 추구하는 데의 소중한 재산으로 삼지 않는다. 너는 너무나 신중하지 않다! 뜻밖에도 이 소중한 재산을 너의 눈앞에 스쳐 지나가는 구름처럼 여긴다. 너는 이 짧디짧은, 너에게 있어 그다지 심하지 않은 것 같은 한 차례 한 차례의 엄한 격타(擊打)를 전혀 소중히 여기지 않고 그것을 쌀쌀하게 바라보며, 그것을 전혀 마음에 두지 않고 단지 우연하게 부딪힌 한 차례의 난관으로 여길 뿐이다. 너는 너무나 오만하다! 세찬 폭풍우와 같은 이 한 차례 한 차례의 맹렬한 침습에 단지 경만한 태도를 취할 뿐이다. 어떤 때는 심지어 쌀쌀하게 웃으면서 전혀 개의치 않는 표정을 드러내는데, 그것은 네가 왜 누차 이런 ‘불행’을 당하고 있는지를 지금까지 생각해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설마 내가 사람을 너무 불공평하게 대한단 말이냐? 내가 일부러 너의 결점을 들춰내는 것이냐? 비록 너의 생각이 전혀 내가 말한 것처럼 그렇게 심각하지 않을지라도 너의 그 ‘태연자약한’ 표정과 태도는 이미 너의 그 내심 세계를 생동감 있게 묘사하였다. 내가 말할 필요도 없이, 너의 마음 깊은 곳에 숨겨진 것은 단지 몰인정한 욕설과 사람에게 거의 보이지 않는 계속되는 우울한 느낌뿐이다. 이런 시련을 당한 것 때문에 너무나 불공평하다고 느끼고 그로 인해 욕설을 퍼부으며, 시련으로 말미암아 세상의 황량함을 느끼고 그로 인해 쓸쓸함이 가득하다. 너는 이 한 차례 한 차례의 격타와 징계를 가장 좋은 보호로 여기지 않고 그것을 하늘이 트집 잡는 것이라고 여기거나 너에 대한 합당한 보응이라고 여긴다. 너는 너무나 무지하다! 절호의 시기는 다 너에 의해 흑암한 곳에 무정하게 봉해졌고, 한 차례 한 차례의 아름다운 시련과 징계는 다 너에게 원수의 공격으로 여겨졌다. 너는 환경에 적응할 줄 모르고 더욱이 환경에 적응하기도 싫어한다. 너는 너에게 잔혹하게 여겨지는 이 한 차례 또 한 차례의 형벌에서 뭔가를 얻으려고 하지 않기에, 찾지도 구하지도 모색하지도 않고 다만 운에 맡길 뿐이다. 즉, 갈 수 있는 데까지 가면 된다는 것이다. 네가 잔혹하다고 여기는 그런 채찍질은 너의 마음을 변화시키지 못하고, 너의 마음을 점유하지도 못하고 너의 마음을 찔러 상처만 주었다. 너는 그저 그 ‘잔혹한 형벌’을 금생의 원수로 여길 뿐 거기에서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 너는 너무나 독선적이다! 너는 자신이 너무 비열한 까닭에 그런 시련을 당한다고 여길 때가 아주 적고, 오히려 자신이 너무 불행하다고 여길 뿐만 아니라 내가 언제나 너의 결점만 들춰낸다고 말한다. 일이 이 지경에 이르렀는데, 너는 내가 한 말, 내가 한 것을 도대체 어느 정도 인식하고 있느냐? 너는 네가 타고난 천재여서 하늘보다는 조금 낮고 땅보다는 아주 높다고 여기지 말라. 너는 결코 다른 사람보다 총명하지 않다. 심지어 너는 지구상의 이지 있는 그 어떤 사람보다도 귀여울 정도로 어리석다고 말할 수 있다. 너는 자신을 너무나 높이 보기에 전혀 열등감을 느낀 적이 없는데, 마치 내가 한 것에 대해 지극히 세세한 것까지 다 알아낸 것 같다. 사실, 너는 그 무슨 이지 있는 사람이 전혀 아니다. 너는 내가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를 전혀 모르고, 더욱이 내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도 모르기 때문에, 나는 너를 인생에 대해 전혀 깨닫지 못했을지라도 하늘의 축복에 의지하여 농사짓는 농부보다도 못하다고 하는 것이다. 너는 너의 인생을 너무나 하찮게 여기고, 뜻밖에 지명도가 있다는 것도 모르고, 더욱이 자기 자신을 정확히 알지도 못한다. 너는 너무나 ‘대단하다’! 나는 정말 너 같은 멋진 도령이나 애교스러운 양갓집 규수들이 어떻게 매우 큰 광풍과 거센 파도의 침습을 이겨 낼 수 있을지 걱정된다. 오늘날 이런 환경이 닥쳐도 그 ‘멋진 도련님’들은 하찮은 일인 듯 전혀 개의치 않고 이런 것을 전혀 안중에 두지 않으며, 소극적이 되지도 않고 자신이 비천하다고 여기지도 않고 부채질하면서 여전히 거들먹거리며 ‘거리’를 떠돌아다닌다. 배우지 않아 아는 것이 없는 이 ‘인물’들이 뜻밖에도 내가 도대체 왜 이렇게 말하는지를 모른 채 잔뜩 화난 얼굴로 자신을 좀 인식할 뿐, 그 뒤로도 악습은 여전히 고치지 않는다. 그가 나를 떠나간 후 또 세상에서 횡포를 부리고 허장성세를 부리며 사기 친다. 너의 얼굴 표정은 너무도 빨리 변한다. 아직도 이렇게 나를 속이다니, 너는 너무나 담이 크다! 애교스러운 그 아가씨들은 더욱더 우스꽝스럽다. 가끔 긴급하게 발하는 나의 음성을 듣고는 자신이 처한 환경을 좀 보고 저도 모르게 눈물을 줄줄 흘리며 몸을 뒤트는데, 마치 그 무슨 요염한 짓을 하는 것 같다. 너무나도 역겹다! 자신의 분량을 보고는 침대에 엎드린 채 울기 시작하면 끝이 없는데, 마치 숨이 곧 끊어질 듯하다. 이런 말씀에서 어리고 비천한 자신을 보고 난 후에는 극도로 소극적이 되어 두 눈이 빛을 잃고, 원망하지도 않고 나를 증오하지도 않고 단지 소극적이 되어 꼼짝도 하지 않는데, 역시 배우지 않아 아는 것이 없다. 그녀가 나를 떠나간 후에는 또 집적거리며 장난치기 시작하는데, 그 ‘은방울 같은 웃음소리’는 ‘은방울 공주’ 같다. 그녀들은 너무나 연약하고 또 너무나 자신을 불쌍히 여길 줄 모른다! 인류 중의 너희 이 모든 불량품들은 인성이 너무나 없다! 너희는 자기를 사랑할 줄 모르고, 자기를 보호할 줄 모르고, 사리를 모르고, 참 도를 찾지 않고, 참 빛을 사랑하지 않으며, 더욱이 너희 자신을 소중히 여길 줄도 모른다. 너희에 대한 나의 한 차례 또 한 차례의 교훈의 말을 너희는 이미 까맣게 잊어버렸는데, 심지어 한가한 시간의 심심풀이 오락물로 삼기까지 한다. 너희는 언제나 이런 것을 자신의 ‘호신부(護身符)’로 삼는다. 사탄이 참소할 때는 좀 기도하고, 소극적이 되었을 때는 실컷 잠이나 자고, 기쁠 때는 여기저기 마구 뛰어다니며, 내가 책망할 때는 굽실거리고, 나를 떠나가면 흉악하게 크게 웃어대며, 사람들 가운데서 언제나 가장 높게 있으면서도 자신이 가장 교만하다고 여긴 적이 없으며, 늘 높은 자리에 있고, 스스로 득의양양해하는데, 오만하기 짝이 없다. 배우지 않아 아는 것이 없는 이런 ‘도련님’, ‘아가씨’, ‘나리’, ‘마님’들이 어떻게 나의 말을 진귀한 보물로 삼을 수 있겠느냐? 다시 너에게 묻겠다. 내가 오랫동안 한 말과 역사에서 너는 도대체 무엇을 배웠느냐? 너의 속임수가 더 훌륭해지지 않았느냐? 너의 육체가 더 세련되지 않았느냐? 나에 대한 너의 태도가 더욱 경만해지지 않았느냐? 솔직히 말해, 나의 이렇게 많은 역사로 네 이전의 그 쥐꼬리만한 담력이 오늘은 오히려 커졌고, 나에 대한 너의 두려움은 나날이 적어질 뿐이다. 내가 너무나 인자하기 때문에 나는 지금까지 너에 대해 폭력적인 수단을 취하여 너의 육체를 제재한 적이 없다. 아마 네가 보기에는 내가 불손한 말만 하는 것 같겠지만, 많은 경우에 나는 너를 대할 때 얼굴에 미소를 띨 뿐만 아니라 면책(面責)한 적이 거의 없고, 더욱이 내가 너의 연약을 늘 이해해 주기 때문에 오늘날 네가 나를 대하는 것이 마치 뱀이 그 착한 농부를 대한 것과 같게 되었다. 나는 남의 눈치를 살피는 인류의 그 기교가 실로 출중하고 뛰어난 것에 정말 탄복한다! 너에게 진담을 한마디 하겠다. 오늘날 너에게 경외심이 있는지 없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나는 긴장하지도 않고 조급해하지도 않는다. 하지만 나는 그래도 너에게 알려 주겠다. 배우지 않아 아는 것이 없는 너 같은 ‘천재’도 결국에는 자아도취의 잔꾀에 망할 것인데, 고통받는 것은 너 자신이고 형벌받는 것도 너 자신이다. 나는 그렇게 어리석게 또 너를 동반해 지옥에서 계속 고통받을 리가 없다. 왜냐하면 나는 결코 너와 동류가 아니기 때문이다. 너는 나에게 저주받고 또 나의 가르침으로 내게 구원받는 피조물이고, 네게는 내가 미련을 둘 만한 것이 아무것도 없음을 잊지 말라. 나는 언제 역사하든지 인ㆍ사ㆍ물(人ㆍ事ㆍ物)에 좌우되지 않는다. 인류에 대한 나의 태도와 견해는 시종여일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나는 너에게 별 호감이 없다. 왜냐하면 너는 본래 내 경영의 부속물이지, 네가 다른 것에 비해 그 무슨 특기가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너에게 권고하는데, 너는 어느 때든 네가 피조물에 불과하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비록 나와 함께 생활하지만 너는 자신의 신분을 알아야 한다. 자신을 너무 높게 보지 말라. 설령 내가 너를 책망하지 않고 훈계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웃는 얼굴로 대할지라도 너와 내가 동류라고 증명할 수 없다. 너는 마땅히 자신이 진리를 ‘추구’하는 자이지 본래 진리가 아님을 알아야 한다! 어느 때든 너는 반드시 내가 말한 것에 따라 변화되어야 한다. 너는 여기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나는 너에게 그래도 이 절호의 시간에, 이 얻기 어려운 기회가 왔을 때에 뭔가 좀 배울 것을 권고한다. 나를 속이지 말라. 나는 나를 기만하는 너의 그 아첨하는 말이 필요 없다. 네가 나에게 찾고 구하는 것은 다 나를 위한 것이 아니라 너 자신을 위한 것이다!

─────────

① 이지(理智): 옳고 그름이나 이해관계를 분별하고 자기 행위를 자제하는 능력.

② 도(道): 앞으로 나아갈 방향과 목표가 있는 길, 하나님의 모든 말씀과 진리를 가리킴.

이전:사람의 원래 신분과 사람의 가치는 어떠한가

다음:중국 선민은 이스라엘의 어떤 지파도 대표하지 못한다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