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너는 앞으로의 사명을 어떻게 대할 것인가

너는 시대적 의미가 있는 적합한 언어로 하나님의 ‘시대적 성품’을 표현할 수 있느냐? 너는 하나님의 사역에 대한 체험을 바탕으로 하나님의 구체적인 성품을 말할 수 있느냐? 어떻게 해야 적합하고 타당하게 말할 수 있느냐? 이것으로 네가 어떻게 체험했는지 알 수 있다. 너는 너의 목양을 기다리고 있는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 가련하고 가난하고 경건한 그 종교 신도들에게 너 자신이 보고 체험한 것을 어떻게 알려 줄 것이냐? 너의 목양을 기다리고 있는 이들이 어떤 ‘인물’일지 상상할 수 있느냐? 네가 짊어진 중책과 너에게 맡겨진 소임, 너의 책임을 너는 모두 알고 있느냐? 너의 역사적 사명감은 어디에 있느냐? 너는 어떻게 다음 시대의 주인이 될 것이냐? 너는 주인 의식이 강렬하냐? 만물의 주인을 어떻게 해석하느냐? 정말로 생물과 세상 모든 물질의 주인이냐? 너는 다음 단계 사역의 진전에 대해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느냐? 너의 목양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너의 임무가 무척 무겁지 않으냐? 가난하고 가련하고 눈이 먼 그들은 어찌할 바를 모른 채 흑암 속에 떨어져 흐느끼고 있다. 길은 어디에 있느냐? 밝은 빛이 유성처럼 갑자기 내려와 오랫동안 인간을 억압한 이 흑암의 세력을 몰아내길 얼마나 갈망하고 있겠느냐? 간절히 기대하고 밤낮으로 생각하지만 누가 그 모든 것을 다 알 수 있겠느냐? 심한 고난에 빠진 그 사람들은 빛이 가로지르는 날에도 흑암의 감옥에 갇혀 풀려나지 못하고 있다. 언제쯤이면 더 이상 애곡하지 않을까? 한 번도 안식한 적이 없는 그 연약한 영들은 그렇게 비참하게 불행을 겪고 있다. 비정한 밧줄과 굳어 버린 역사가 일찍이 그들을 그 속에 가둔 것이다. 그 흐느낌을 누가 들은 적이 있느냐? 그 근심하는 모습을 누가 본 적이 있느냐? 너는 하나님의 마음이 얼마나 슬프고 안타까울지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 손수 만든 무고한 인류가 그렇게 고통받고 있는 것을 어떻게 보고만 있을 수 있겠느냐? 어쨌든 인류는 해를 입은 불행한 자들이다. 비록 인류가 지금까지 살아남았지만 일찍이 악한 자에게 해를 입었음을 누가 알겠느냐? 설마 너는 자신이 그 피해자 중의 하나임을 잊었단 말이냐? 너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까닭에 그 생존자들을 모두 구원해 오기를 바라지 않느냐? 사람을 자신의 골육처럼 사랑하는 하나님께 보답하기 위해 자신이 가진 모든 힘을 쏟아붓기를 원치 않느냐? 너는 하나님께 쓰임 받음으로 평범하지 않은 일생을 사는 것에 대해 어떻게 알고 있느냐? 너는 정말로 ‘하나님을 섬기는 경건한 사람’으로 의미 있는 일생을 살 의지와 믿음이 있느냐?

이전:너는 마지막 구간의 길을 어떻게 갈 것인가

다음:사람을 경영하는 근본 취지

관련 내용

  • 너희는 ‘복’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이 시대에 태어난 사람들은 비록 더러운 사탄 마귀에 의해 패괴되긴 했지만 이 패괴로 인해 큰 구원을 얻었다. 심지어 욥이 얻은 온 산에 가득한 우양과 막대한 재산보다 더 큰 것을 얻었다. 게다가 그것은 욥이 시련을 겪은 후에 여호와를 보게 된 것보다도 더 큰 복이다. …

  • 어떻게 해야 정상적인 상태에 진입할 수 있는가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일수록 더 많은 깨우침을 얻게 되며, 몹시 갈급한 마음으로 하나님을 알려고 하게 된다.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인 사람만이 더 깊이 있고 풍성한 체험을 할 수 있고, 그의 생명 또한 나날이 성장한다. 생명을 추구하는 사람이라면 마땅히 전적으로…

  •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1

    하나님의 권병(1) 앞에서 몇 번에 걸쳐 하나님의 사역과 하나님의 성품, 하나님 자신에 대한 주제로 교제하였다. 교제 후에 너희는 하나님의 성품에 대해 어느 정도 이해하고 알게 되지 않았느냐? 그 이해와 앎의 정도가 얼마나 되느냐? 너희는 속으로 알고 있지 않느냐? 지…

  • 제31편

    사람의 마음속에 내 자리가 있었던 적은 없다. 내가 진심으로 사람에게 ‘구할’ 때, 사람은 눈을 꼭 감고서 내 행동을 거들떠보지 않는다. 내가 하는 것이 다 사람의 환심을 사기 위한 것이라도 되는 듯 사람은 늘 내 행사를 귀찮아한다. 마치 내가 내 주제도 모르고 늘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