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경영하는 근본 취지

사람이 진정으로 인생의 바른길과 하나님이 사람을 경영하는 근본 취지를 꿰뚫어 본다면, 자신의 앞날과 운명을 마음에 담아 두며 보배처럼 여기지 않을 것이고, 더 이상 개돼지보다 못한 자신의 아비 어미를 보살피고 싶은 생각도 들지 않을 것이다. 사람의 운명과 앞날은 소위 현대판 베드로의 ‘아비 어미’가 아니겠느냐? 사람은 그들과 골육처럼 가깝다. 육의 종착지, 육의 장래라는 것이 과연 살아서 하나님을 만나는 것이겠느냐, 아니면 죽은 후에 영혼이 하나님을 만나는 것이겠느냐? 육의 내일이 환난과 같은 커다란 풀무 불 속에 있겠느냐, 아니면 불사름 속에 있겠느냐? 사람의 육체가 화를 당할지 고통을 받을지에 관한 이런 문제들(여기서 고통받는다는 것은 복을 얻는다는 뜻이고, 고통은 장래의 시련이 사람의 종착지에 이롭다는 의미다. 화는 굳게 설 수 없거나 미혹되거나 재난 속에서 ‘불행히 어려움을 만나’ 목숨을 부지하기 어렵고 영혼이 적합한 종착지가 없음을 의미한다.)이 바로 지금 이 흐름 속에 있는, 사고할 수 있고 이성을 지닌 모든 사람의 최대 관심사 아니겠느냐? 사람이 건전한 이성을 가지기는 했지만 늘 이성에 걸맞은 생각만 하는 것은 아니다. 사람은 모두 멍하며, 맹목적으로 따르기 때문이다. 사람은 진입해야 하는 것에 대해 손바닥 보듯 훤히 알아야 하고, 환난 속(풀무 불의 연단 속을 의미한다)에서 진입해야 하는 것과 불의 시련 속에서 사람이 갖추어야 하는 것에 대해서는 더욱 분명하게 갈피를 잡아야 한다. 개돼지와 같고 개미나 빈대보다도 못한 아비 어미(육을 가리킨다)를 계속 섬기지 마라. 어째서 굳이 그것 때문에 고민하고 온갖 궁리를 다하며 애써 머리를 짜내는 것이냐? 육은 본래 너에게 속한 것이 아니라, 너를 통제하고 사탄을 장악하는 하나님 손안에 있는 것이다(원래는 사탄에게 속하지만 사탄 역시 하나님의 손안에 있기에 이렇게 말할 수밖에 없다. 이렇게 말하는 것이 더 설득력이 있기 때문이다. 이는 사람이 완전히 사탄의 권세 아래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손안에 있음을 의미한다.). 너는 육체의 고통 속에서 살고 있다. 그런데 그 육체는 너에게 속한 것이더냐? 육체가 너에게 지배당하고 있더냐? 굳이 육을 위해 모든 마음을 쏟아부을 필요가 있겠느냐? 이미 오래전에 정죄받고, 저주받고, 더러운 귀신에게 더럽혀지고, 냄새가 나도록 썩어 버린 너의 육을 위해 애타게 하나님께 간청할 필요가 있겠느냐? 사탄의 패거리를 늘 가슴에 두고 있을 필요가 있겠느냐? 육 때문에 너의 진정한 앞날과 아름다운 소망, 인생의 진정한 종착지를 망치게 될까 봐 걱정되지 않느냐?

오늘날 가야 하는 길은 힘든 길이다. 그 길은 또한 얻기 힘든 길이며 천고를 통틀어 흔하게 찾아오는 길이 아니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사람의 육체가 사람을 하루아침에 무너뜨릴 수 있다는 것을 누가 생각해 보았겠느냐? 오늘날의 사역이 봄비처럼 귀하고 또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은혜처럼 중하지만, 사람이 오늘날 그가 행하는 사역의 근본 취지를 알지 못하고 인류의 본질도 깨닫지 못한다면, 어떻게 그것을 귀하고 중하다고 할 수 있겠느냐? 육은 본래 인류에게 속한 것이 아니다. 그렇기에 육의 종착지가 어디인지 사람은 아무도 꿰뚫어 보지 못한다. 하지만 너는 분명히 알아야 한다. 창조주는 창조된 사람을 제자리로 돌려놓고 사람을 창조할 때의 원래 모습으로 회복시킬 것이며, 사람에게 불어넣었던 숨결을 완전히 거두어들이고 사람의 뼈와 살까지도 거두어 그것을 창조한 ‘주’께 돌려줄 것이다. 또한 인류를 철저히 변화시키고 새롭게 바꾸는 한편, 본래 사람의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속한 자신의 유업을 모두 거두어들여 다시는 인류에게 주지 않을 것이다. 이 모든 것은 원래 인류의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가 이 모든 것을 거두어들임은 부당하게 빼앗는 것이 아니라, 하늘과 땅을 원래 모습으로 회복시킴으로써 인류를 새롭게 바꾸려는 것이다. 이것이 합리적인, 사람의 종착지다. 하지만 사람의 생각처럼 육을 형벌한 후 다시 거두어들이는 것은 아닐 것이다. 하나님이 원하는 것은 파멸된 육체의 시신이 아니라 인류가 처음에 가지고 있었던, 하나님께 속한 원래 성분이기에 그는 인류를 멸절시키거나 사람의 육을 완전히 없애 버리지는 않는다. 사람의 육은 사람의 사유 재산이 아니라 인류를 경영하는 하나님의 부속물이기 때문이다. 그가 어찌 사람의 육을 멸절시키는 것을 ‘기쁨’으로 삼겠느냐? 지금 너는 진정으로 동전 한 닢의 가치도 안 되는 네 육의 모든 것을 내려놓았느냐? 네가 말세 사역에 대해 ‘30%’(여기에서 30%란 오늘날 성령 역사를 꿰뚫어 볼 수 있고, 말세에 하나님이 한 말씀 사역을 꿰뚫어 볼 수 있는 것을 말한다)만 꿰뚫어 보아도 지금처럼 계속 오랫동안 패괴된 너의 그 육을 ‘보살피고’ ‘효성스럽게 공경하지는’ 않을 것이다. 인류가 오늘날까지 발전한 것은 이미 전례 없는 상황이며, 더 이상 역사의 수레바퀴처럼 계속 돌아가지 않을 것임을 너는 분명히 알아야 한다. 너의 곰팡이가 핀 육은 이미 파리가 득실거리는데, 어떻게 하나님이 오늘날까지 발전시킨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릴 수 있겠느냐? 어떻게 벙어리 같은 말세의 시계가 다시 소리 나게 하고 계속 시침을 따라 돌아가게 할 수 있겠느냐? 또 어떻게 자욱한 안개 같은 세상을 새로이 변화시킬 수 있겠느냐? 네 육이 다시 강산을 뒤흔들 수 있겠느냐? 네 육이 가진 얼마 안 되는 ‘기능’을 통해 과연 네가 원래부터 동경하던 인류 세계로 돌려놓을 수 있겠느냐? 너는 정말 너의 후손이 모두 ‘사람’이 되도록 교육할 수 있겠느냐? 이제 알았느냐? 너의 육은 도대체 무엇에 속하느냐? 하나님이 사람을 구원하고 온전케 하고 변화시키는 본뜻은 너에게 아름다운 삶의 터전을 만들어 주려는 것도, 사람의 육에 안식을 가져다주려는 것도 아니다. 그것은 그의 영광을 위한 것이요, 그의 증거를 위한 것이다. 또 사람이 미래에 더 좋은 것을 누리게 하기 위함이고, 인류가 일찍 안식을 누리게 하기 위함이다. 하지만 그렇다 해도 너의 육을 위한 것은 아니다. 사람은 하나님 경영의 밑천이지만, 사람의 육은 그저 부속물(‘사람’은 모두 영과 형체가 있지만 육은 그저 썩어 없어지는 것이다. 즉, 육은 본래 경륜 중의 도구에 불과하다.)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사람을 온전케 하고 만들고 얻기 위해 사람의 육에 칼을 휘두르고 매질을 하고 끝없는 고난과 불사름, 무자비한 심판, 형벌, 저주, 끝없는 시련을 가져다준다는 것을 너는 알아야 한다. 이것이 바로 사람을 경영하는 사역의 내막과 실정이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사람의 육을 대상으로 하며, 적대하는 창끝은 모두 무자비하게 사람의 ‘육’을 향한다(사람은 본래 무고하기 때문이다). 이 모든 것은 그의 영광과 증거를 위함이고, 그의 경영을 위함이다. 그의 사역은 사람을 위한 것일 뿐만 아니라 전체 계획을 위한 것이고, 사람을 창조한 그의 원래의 뜻을 실현하기 위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이 체험한 것 중 90%는 아마 고난과 불의 시련일 것이고, 사람의 육이 바라는 달콤하고 아름다운 나날은 아주 적거나 심지어 없을 것이며, 하나님과 사람의 육이 함께 아름다운 밤을 보내는 행복한 순간은 더더욱 누릴 수 없을 것이다. 육은 본래 더러운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의 육이 보고 누리게 되는 것은 모두 사람의 뜻과 맞지 않는, 마치 정상적인 이성이 없는 듯한 하나님의 형벌이다. 하나님은 ‘사람의 뜻과 맞지 않고’, 사람이 거스르는 것을 용납하지 않으며, 원수를 증오하는 공의로운 성품을 나타내려고 하기 때문이다. 그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모든 성품을 사람들에게 보여 줄 것이고, 6천 년 동안 이어져 온 사탄과 싸우는 사역, 즉 전 인류를 구원(원문: 救贖)하고 사탄을 멸하는 사역을 끝마칠 것이다!

이전: 너는 앞으로의 사명을 어떻게 대할 것인가

다음: 사람의 본질과 신분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제37편

지금까지 내 모든 사역, 즉 각 단계 사역에는 그에 적합한 나의 사역 방식이 있었다. 이런 이유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갈수록 깨끗해지고 내가 쓰기에 합당해졌다. 하지만 ‘불행히도’ 이런 이유 때문에 내 사역 방식이 다양해질수록 사람 수는...

전능자의 탄식

네 마음에는 크나큰 비밀이 존재한다. 그러나 네가 빛이 비치지 않는 세상에서 살아왔기에 여태껏 이를 알아차리지 못한 것이다. 너는 마음과 영을 악한 자에게 빼앗겼다. 너의 두 눈은 어둠에 가려져 하늘의 태양과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을 보지 못하며,...

너는 마땅히 그리스도와 합하는 길을 찾아야 한다

나는 인간 세상에서 많은 사역을 행하면서 그동안 많은 말을 했다. 그것은 사람을 구원하는 말이자 사람으로 하여금 내 마음에 합하게 하기 위한 말이었다. 하지만 나는 땅에서 내 마음에 합하는 사람을 많이 얻지는 못했다. 그렇기에 나는 사람들이 내 말을...

제38편

사람의 본래 속성, 즉 사람의 본래 모습을 봐서는 오늘날까지 ‘버틸’ 수 있는 것이 참으로 쉬운 일이 아니다. 이로써 참으로 하나님의 큰 능력을 알 수 있다. 육의 본질에다 큰 붉은 용에 의해 지금까지 패괴되어 온 것을 감안했을 때, 하나님 영의...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