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오실 하나님을 찾고 구하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제39편 말씀

나는 날마다 전 우주 위에서 거닐며 내 손으로 만든 만물을 둘러본다. 하늘 위에는 나의 안식처가 있고, 하늘 아래에는 내가 거닐 땅이 있다. 나는 만유 가운데에서 모든 것을 주재하고 만물 가운데에서 모든 것을 주관하면서 만유에게 다 순리를 따르게 하고 다 대자연의 지배 아래에 귀복하게 한다. 내가 패역자를 혐오하고 불순종하는 부류의 대적자를 증오하기에 나는 모든 것이 다 나의 안배에 복종하게 하고 반항하지 못하게 하려고 한다. 나는 전 우주 위아래를 다 질서정연하게 치리하려고 하는데, 누가 또 감히 제멋대로 반항할 수 있겠느냐? 누가 감히 내 손의 안배에 순복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사람이 어찌 ‘흥미’로 나를 배반할 수 있겠느냐? 나는 사람을 모두 그의 ‘조상’ 앞으로 돌려보내 그의 ‘조상’으로 그를 가족에게 데려가게 하여 다시는 그의 선조를 ‘배반’해 내 곁으로 돌아오지 못하게 한다. 이것은 나의 계획이다. 오늘날 나의 영은 온 땅에 운행하면서 각양각색의 사람에게 모두 번호를 달고 각양각색의 사람에게 서로 다른 기호를 표시하여 그의 ‘조상’으로 그를 그의 가족에게 순조롭게 데려가도록 한다. 그것은 내가 계속해서 그를 위해 ‘근심’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하면 ‘너무 번거롭다’. 그러므로 나도 ‘노동 분배’를 강구하고, ‘분업 협조’를 강구한다. 이것은 내 계획의 항목이니 아무도 깨뜨릴 수 없다. 나는 만유 중에서 적합한 대표자를 택해 만물을 관리하게 하여 모든 것이 다 내 앞에 고분고분 순복하도록 하려고 한다. 나는 종종 하늘 위에서 자유롭게 다니며 또 종종 하늘 아래에서 걸어다니며 북적거리는 대천세계를 보고, 땅에 밀집해 있는 인류를 보고, 땅에서 살아가는 날짐승과 길짐승을 보고 나도 모르게 내심의 격정을 발한다. 내가 창세할 때 만물을 만들었는데, 모든 것이 다 나의 안배하에 자기 위치에서 본분을 하고 있기에 나는 그로 인해 높은 곳에서 웃음소리를 발한다. 하늘 아래의 만물은 나의 웃음소리를 듣자 즉시 영감이 생기는데, 그것은 나의 큰 공이 이때에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나는 하늘의 지혜를 ‘사람’ 안에 더해 ‘사람’이 만물 중에서 나를 대표하도록 할 것이다. 왜냐하면 내가 사람을 만든 것은 사람이 나를 대표할 수 있고 마음 깊은 곳에서 나를 찬미하게 하기 위한 것이지 나를 거역하게 하기 위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한마디 간단한 말에 어느 누가 이를 수 있겠느냐? 왜 사람의 마음은 언제나 자신에게만 속하느냐? 설마 사람의 마음은 나를 위한 것이 아니란 말이냐? 내가 무조건적으로 사람에게서 무엇을 요구하는 것은 아니다. 사람은 본래부터 나에게 속한 것인데, 내가 어찌 나에게 속하는 물건을 마음대로 다른 사람에게 줄 수 있겠느냐? 어찌 다 만들어 놓은 ‘옷’을 다른 것에게 입힐 수 있겠느냐? 사람의 눈에는 내가 이지(理智) 없는 정신병자 같고, 인간 세상의 풍속을 전혀 모르는 바보 같다. 그러므로 사람은 늘 나를 ‘정직한 사람’으로 여기지만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지는 않는다. 사람의 일거일동이 다 나를 고의로 속이는 것이기 때문에 나는 노한 나머지 인류를 전부 멸절시킨다. 내가 만든 만물 중에서 ‘인류’만이 늘 온갖 방법을 다해 나를 기만한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을 만물의 ‘주재자’라고 말한다.

오늘날, 나는 모든 사람을 다 ‘큰 풀무 불’에 던져 ‘연단’한다. 내가 높은 곳에 서서 자세히 관찰해 보니 사람은 모두 타오르는 불 속에서, 불의 위협 아래에서 ‘사실’을 자백하고 있다. 이것은 내가 역사하는 한 가지 수단이다. 만일 이렇게 하지 않는다면 사람은 모두 ‘스스로 겸손한 척’하며 아무도 먼저 ‘입을 열어’ ‘자기의 경력(역주: 체험)’을 진술하려고 하지 않고 모두 서로 바라만 볼 것이다. 이것이 바로 내 지혜의 결정체이다. 왜냐하면 나는 만세 전에 이미 오늘의 일을 예정해 놓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자기도 모르게 풀무 불 속으로 걸어 들어가게 되는데, 마치 끌고 가는 줄이 있는 듯하고, 마치 모두 마비된 듯하다. 모든 사람은 다 불의 공격 아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사람은 모두 서로 ‘공격’하고 ‘열심히 뛰어다니며 기뻐하면서도’, 풀무 속에서 여전히 자기의 운명 때문에 조급해하며 불에 타 죽기라도 할까 봐 매우 두려워한다. 내가 불을 뒤집으니 삽시간에 불길이 크게 일어 곧장 하늘 높이 치솟아 불씨가 수시로 나의 옷자락에 튕기는데 마치 나의 옷자락을 풀무 속으로 ‘잡아당기는’ 듯하다. 사람은 모두 눈을 크게 뜨고 나를 본다. 따라서 나는 불길에 따라 풀무 속으로 걸어 들어간다. 바로 그때 불은 더욱 커지고 사람은 큰소리로 부르짖는다. 나는 불 속에서 ‘다니는데’, 비록 불꽃이 세차게 타오르지만 나를 해할 뜻은 전혀 없다. 내가 재차 내 몸의 옷을 불꽃에게 건네주지만 그것은 오히려 나를 멀리 피한다. 그때에야 사람은 밝은 불빛 속에서 나의 본래 모습을 똑똑히 보게 되었다. 타오르는 풀무 불 속에 있기 때문에 사람이 나의 모습으로 인해 도처로 도망가자 풀무 속은 삽시에 ‘들끓기’ 시작한다. 불 속에 있는 모든 사람은 불의 연단 속에 있는 인자를 보게 되었다. 몸에 입은 옷은 비록 평범하지만 매우 아름답고, 발에 신은 신발은 비록 평범하지만 사람을 아주 흠모하게 하며, 얼굴에는 불 같은 광채가 돌고 눈은 반짝반짝 빛나는데 마치 그 눈빛으로 인해 사람이 인자의 본래 모습을 똑똑히 본 듯하다. 사람은 모두 인자가 온몸에 ‘흰 비단’을 걸치고, 흰 양털 같은 머리카락이 어깨를 드리우고, 특히 가슴의 금띠가 눈부신 광채를 발하고, 발에 신은 부츠가 더욱 사람을 ‘탄복’게 하는 것을 보고 눈이 휘둥그레진다. 인자가 신은 부츠가 불 속에서도 남아 있었으므로 사람은 더욱 신기하게 여긴다. 이따금씩 느껴지는 은근한 통증 속에서 사람은 비로소 인자의 입을 보게 되었다. 사람은 모두 불의 연단 속에 있을지라도 인자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은 깨닫지 못한다. 그리하여 그때 사람은 더 이상 인자의 듣기 좋은 음성은 들을 수 없고, 오히려 인자가 입에 날선 검을 ‘물고’는 더 이상 음성을 발하지 않고 그 검으로 사람을 상하게 하는 것을 보게 된다. 사람은 모두 불의 포위 공격 속에서 고통을 참는다. 호기심 때문에 사람은 모두 계속해서 인자의 비범한 용모를 관찰하고 있다. 그때에야 사람은 인자의 손에 있던 일곱 별이 이미 사라진 것을 발견하게 된다. 인자가 땅에 있었던 것이 아니라 불 속에 있었기 때문에 손안의 일곱 별을 버리게 된 것이다. 왜냐하면 일곱 별은 대명사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그때 일곱 별은 더 이상 언급되지 않고 인자의 각 부분에 나뉘어졌다. 사람의 기억 속에는 일곱 별의 존재로 인해 사람이 모두 ‘난처해졌었다’. 오늘날 나는 더 이상 사람을 난처하게 하지 않고 ‘인자’ 손안의 일곱 별을 버리고 ‘인자’의 온몸 각 부분이 모두 한 몸 안에서 연락되게 한다. 그때 사람이 보게 되는 것이야말로 나의 완전한 용모이다. 사람은 다시는 나의 영과 육신을 분리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나는 이미 땅에서 높은 하늘로 올라갔고, 사람은 모두 나의 본래 모습을 보고 다시는 나를 사분오열하지 않으며, 나도 다시는 사람의 멸시를 참지 않기 때문이다. 내가 사람과 함께 큰 용광로에 들어갔기 때문에 사람은 여전히 나를 의지하며 의식 속에서 나의 존재가 있음을 느낀다. 그로 인해 순금에 속하는 것은 불사름 속에서 점차 나에게로 모일 것이다. 그때가 바로 각기 부류대로 나뉘어지는 때이다. 나는 각종 ‘금속’을 전부 종류별로 나누어 모두 자기 가족에게 돌아가게 한다. 그때에야 만물은 다시 소생하기 시작한다…

사람의 불순물이 너무 많기 때문에 나는 사람을 풀무 속에 던져 불태운다. 그러나 사람을 모두 깨끗이 불살라 없애 버리는 것이 아니라 내가 감상하기 위해 그 속에서 정품(精品)을 제련해 내는 것이다. 왜냐하면 내가 요구하는 것은 불순물이 없는 순금이지 불순물이 있는 더러운 물건이 아니기 때문이다. 사람은 모두 나의 심정을 이해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수술대’에 오르기 전에 마치 내가 사람을 해부한 다음 수술대 위에서 ‘암살’하기라도 하는 것처럼 모두 근심과 고뇌가 가슴에 가득하다. 나는 사람의 심정을 이해한다. 그러므로 나는 인류의 일원인 듯하다. 나는 사람의 ‘불행한 처지’를 아주 동정한다. 나도 사람이 왜 ‘병에 걸리게’ 되는지 모르겠다. 만일 건강하고 장애가 없다면 구태여 대가를 치르고 시간을 들여 가면서 수술대에 오를 필요가 있겠느냐? 그러나 사실은 이미 돌이킬 수 없게 되었다. 누가 사람에게 ‘음식 위생’에 부주의하라고 하기라도 했느냐? 누가 사람에게 건강술(健康術)을 중요시하지 말라고 하기라도 했느냐? 오늘날 내게 또 무슨 방법이 있겠느냐? 사람에 대한 나의 ‘동정심’을 표하기 위해 나는 사람을 동반하여 함께 ‘수술실’로 들어간다. 누가 내게 사람을 사랑하라고 하기라도 했느냐? 그러므로 내가 친히 ‘메스’를 들고 사람을 ‘수술’하는데, 이것은 후유증을 피하게 하기 위한 것이다. 사람에 대한 나의 ‘충성’ 때문에 사람은 모두 고통 속에서 눈물로 나에 대한 감사를 표한다. 사람은 모두 내가 의리를 중시하여 ‘친구’가 곤란할 때 ‘서슴없이 칼을 빼 도와줄’ 것이라고 여긴다. 사람은 나의 은정에 더욱더 감격하여 병이 나은 다음 나에게 ‘선물’을 드리겠다고 표시한다. 하지만 나는 사람의 ‘표시’에 별로 유의하지 않고 수술에 전념한다. 사람의 몸이 너무 허약하기 때문에 칼의 영향으로 사람은 두 눈을 꼭 감고 수술대 위에서 쇼크를 일으킨다. 하지만 나는 아랑곳하지 않고 수중의 일을 계속할 뿐이다. ‘수술’이 끝날 때는 사람이 모두 범의 아가리에서 벗어나게 된다. 내가 사람에게 풍부한 영양을 공급하니 사람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속에 영양 성분이 점차 많아지게 된다. 나는 웃는 얼굴로 사람을 마주하는데, 사람은 건강을 회복한 후에야 나의 본래 모습을 분명히 보게 된다. 그리하여 사람은 더욱더 나를 사랑하게 되고 나를 자기의 아버지로 여기게 된다. 이것이 바로 하늘과 땅의 결합이 아니냐?

1992년 5월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