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오실 하나님을 찾고 구하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제38편 말씀

사람의 경력(역주: 체험)에는 나의 그림자가 있었던 적이 없고, 내 말의 인도가 있었던 적이 없다. 그러기에 나는 늘 사람을 멀리 피하게 되었고, 후에는 사람을 떠나갔다. 나는 인류의 패역을 증오하는데, 무슨 까닭인지는 모르겠으나 태어나면서부터 인류를 증오한 것 같다. 하지만 나는 또 인류에 대해 무척 동정심을 느낀다. 그러므로 사람은 나에 대해 늘 두 가지 태도를 가지고 있다. 왜냐하면 나는 사람을 사랑하기도 하고 사람을 증오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사람들 중에 어느 누가 참으로 나의 사랑을 헤아렸느냐? 또 어느 누가 나의 증오를 헤아릴 수 있었느냐? 나의 안중에 사람은 모두 생기가 없는 사물(死物)인데, 마치 만물 중의 진흙상 같다. 사람의 패역은 종종 사람에 대한 나의 노를 불러일으킨다. 내가 사람들 가운데서 생활할 때, 사람에게는 모두 나의 갑작스런 도래로 인해 한 가닥 ‘미소’가 더해지게 되었다. 그것은 사람이 늘 의식적으로 나를 ‘찾고’ 있었기 때문이다. 사람은 마치 내가 땅에서 사람과 장난치는 것 같아 늘 나를 마음에 두지 않는다. 나에 대한 사람의 태도로 인해 나는 ‘사람’의 ‘직장’에서 ‘퇴직’하는 수밖에 없다. 하지만 나는 밝히 표명하겠다. 비록 내가 ‘퇴직’할지라도 나의 ‘퇴직 연금’은 한 푼도 부족해서는 안 되고, ‘사람’의 ‘직장’에서 ‘근무한 연한’이 있기 때문에 나는 여전히 사람에게 나의 나머지 노임을 받아낼 것이다. 사람이 나를 떠나갈지라도 어찌 내 손안에서 벗어날 수 있겠느냐? 내가 사람을 어느 지경까지 느슨하게 하여 마음껏 육체의 정욕을 방종하게 한 적이 있기 때문에 사람은 함부로 방탕해져 단속을 받지 않는데, 이로부터 사람에게 나를 진실로 사랑하는 마음이 없다는 것을 충분히 알 수 있다. 왜냐하면 사람은 모두 육체 속에서 살고 있기 때문이다. 설마 진실한 사랑은 육체로 바꾸어 올 수 있는 것이란 말이냐? 설마 내가 사람에게 요구하는 것은 육체의 ‘사랑’뿐이란 말이냐? 만일 정말 그렇다면 사람은 또 무슨 가치가 있겠느냐? 사람은 모두 가치 없는 싸구려이다! 만일 내게 인내의 ‘특수 기능’이 없다면 나는 일찍이 사람을 떠나갔을 것이다. 사람과 함께 있으면서 사람의 ‘천대’를 받을 필요가 있겠느냐? 하지만 나는 그래도 참아 내었다. 나는 사람이 도대체 어떤 장사를 하는지 보려고 한다. 땅에서 하는 나의 사역이 끝난 후 나는 높은 곳에 올라가 만물의 ‘주인’을 심판하는데, 이것은 가장 중요한 사역이다. 그것은 내가 이미 사람을 극도로 증오하였기 때문이다. 어느 누가 자기의 원수를 증오하지 않겠느냐? 어느 누가 자기의 원수를 멸절시키지 않겠느냐? 하늘에서는 사탄이 나의 천적이고, 땅에서는 사람이 나의 철천지원수이다. 하늘과 땅의 연합으로 인해 나는 그들에 대해 구족을 연좌시켜 하나도 용서치 않을 것이다. 누가 그들에게 나를 대적하라고 하기라도 했느냐? 누가 그들에게 나를 거역하라고 하기라도 했느냐? 왜 사람의 옛 성정은 사람에게서 그 뿌리가 근절되지 않느냐? 왜 사람의 육체적인 것이 늘 사람 안에 많아지느냐? 이것은 다 내가 사람을 심판하는 증거이다. 누가 감히 사실 앞에서 굴복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누가 감히 나의 심판이 ‘감정적인 색채’를 띠고 있다고 말할 수 있겠느냐? 나는 본래 사람과 다르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을 떠나가는데, 그것은 내가 본래 인류에 속하지 않기 때문이다.

나는 무슨 일을 하든 다 근거가 있다. 사람이 입으로 내게 ‘진정’을 ‘토로’할 때, 나는 사람을 ‘처형장’으로 압송해 간다. 왜냐하면 사람의 죄상은 내가 형벌하기에 충분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나는 맹목적으로 사람에게 형벌을 가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 죄상의 실정에 따라 사람을 형벌한다. 그렇지 않으면 사람의 패역으로 인해 사람은 절대로 나에게 머리를 숙여 죄를 자백하지 않을 것이다. 사람은 오늘의 이 지경에 이르렀기 때문에 모두 마지못해 머리를 숙였지만 마음속으로는 결코 인정하지 않는다. 내가 사람에게 ‘바륨 용액’을 마시게 했기 때문에 사람 배 속의 기관이 ‘사진기’ 앞에서 아주 분명하게 나타났는데, 사람 배 속의 더러움과 불순물이 전혀 제거되지 않아 각종 오물이 사람의 혈액을 따라 유동하고 있었다. 그리하여 사람 몸에 독소가 점점 많아진 것이다. 사람이 오랫동안 이런 상황에서 살고 있었기 때문에 사람은 모두 습관이 되어 평범한 일로 여기고 신기하다고 여기지 않는다. 그리하여 사람 안의 세균이 사람 몸에서 자라고 속성이 되어 모든 사람이 다 그것의 지배하에서 살게 되었다. 그러므로 사람은 야생마처럼 도처로 ‘뛰어다닌다’. 그러나 사람은 완전히 인정하지는 않고 머리만 끄덕여 ‘수긍’을 표할 뿐이다. 사실, 사람은 나의 말을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 사람이 나의 말을 양약으로 여긴다면, 사람은 모두 ‘의사의 지시에 따를’ 것이고, 따라서 ‘양약’의 작용하에 사람 배 속의 질병이 치료될 것이다. 그러나 사람의 표현이 내 마음속의 소원대로 되지 못했기에 나는 ‘염치 불구하고’ 사람에게 말하는 수밖에 없다. 사람이 듣든 안 듣든, 나는 나의 본직 사역을 하고 있을 뿐이다. 사람이 나의 복을 누리기 싫어하고 지옥의 고통을 받으려고 하기에 나는 사람의 요구를 승낙하는 수밖에 없다. 그러나 나의 이름을 위하여, 내 영이 지옥에서 모욕을 받지 않기 위하여 나는 사람을 징계한 후 다시 사람의 소원에 ‘순복’하여 사람의 ‘마음이 기쁨으로 가득하게’ 해 주려고 한다. 나는 사람이 언제 또는 어디서나 나의 명의를 내걸고 나를 모욕하는 것을 원하지 않기에 거듭 사람을 징계한다. 만일 내 엄한 말의 통제가 없다면, 사람이 어찌 내 앞에서 오늘까지 서 있을 수 있겠느냐? 사람은 모두 내가 떠나갈까 봐 죄짓지 않는 것이 아니냐? 모두 형벌을 받을까 봐 원망하지 않는 것이 아니냐? 어느 누구의 심지(心志)가 오로지 나의 계획을 위한 것이냐? 사람은 모두 나를 ‘두뇌 수준’이 결핍한 ‘신성’으로 여기지만 또 어느 누가 내가 인성만으로도 모든 것을 간파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할 수 있겠느냐? 사람이 말한 것처럼 “구태여 큰 인재를 작은 일에 쓸 필요가 있겠느냐?” 사람은 모두 형벌받을까 봐 나를 ‘사랑’하는 것이지 결코 ‘천성적’으로 나를 사랑하는 것이 아니다. 사람들 가운데 누가 태어나면서부터 나를 사랑하는 마음이 있었느냐? 누가 나를 자기의 심장처럼 대했느냐? 그러므로 나는 인간 세상에 대한 격언을 하나 총결해 내었다. “사람들 중에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전혀 없다.”

나는 땅에서 하는 나의 사역을 끝마치려고 하기 때문에 이렇게 발걸음을 다그쳐 나의 사역을 한다. 그렇지 않으면 사람은 모두 나에게 멀리 뿌리워져 망망대해에 떨어질 것이다. 내가 사람에게 사실의 진상을 미리 알려 주었기 때문에 사람은 조금 경계하게 되었다. 그렇지 않으면 어느 누가 큰 풍랑이 일기 전에 배의 돛을 올릴 수 있겠느냐? 사람은 모두 경계 작업을 하고 있는데, 마치 내가 사람 마음속의 ‘강도’가 된 듯하다. 사람은 모두 내가 그의 가장집물을 전부 빼앗아 갈까 봐 두려워한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온몸의 힘을 써서 ‘집 문’을 떠받치면서 내가 갑자기 쳐들어갈까 봐 매우 두려워한다. 쥐처럼 겁이 많은 사람의 모양을 보고 나는 조용히 떠나간다. 사람의 상상으로는 마치 인간 세상이 한 차례 큰 ‘재난’을 겪을 것 같기 때문에 사람은 모두 혼이 빠질 정도로 놀라 뿔뿔이 도망친다. 그때에야 나는 땅의 유령들이 사방으로 돌아다니는 것을 보게 되었다. 나는 나도 모르게 웃음소리를 내게 되었는데, 사람은 그 웃음소리에 모두 놀라고 의아해하며 간담이 서늘해졌다. 나는 그때에야 사실의 진상을 알게 되었다. 그러므로 나는 웃음을 거두고는 더 이상 땅의 상황을 보지 않고 나의 원래 계획에 따라 일을 한다. 나는 더 이상 ‘사람’을 모형으로 삼아 나의 연구 사역을 위해 표본으로 삼지 않는다. 왜냐하면 사람은 모두 폐물이기 때문이다. 내가 사람을 버리면 사람은 아무 쓸모도 없게 되는 폐기물 중 하나이다. 그때에 나는 사람을 파멸시켜 불더미에 던져서 태워 버릴 것이다. 사람은 마음속으로 나의 심판, 위엄, 진노 속에는 나의 긍휼과 자비가 들어 있다고 여긴다. 그러나 사람이 어찌 내가 일찍이 사람의 연약한 점을 봐주지 않고 나의 긍휼과 자비를 거두어 왔기에 사람이 모두 지금의 이 지경에 처하게 되었다는 것을 알겠느냐? 모든 사람이 다 나를 알지 못하고 내 말을 알아듣지 못하며, 내 얼굴을 보지 못하고 내 뜻을 더듬어 내지 못하고 있는데, 이것이 바로 사람의 정경이 아니겠느냐? 어찌 나에게 긍휼과 자비가 있다고 말할 수 있겠느냐? 나는 사람의 연약을 고려해 주지 않고 사람의 부족함을 ‘보살펴 주지’ 않는데, 설마 이것이 그래도 나의 긍휼과 자비란 말이냐? 그래도 사람에 대한 나의 사랑이란 말이냐? 사람은 모두 내가 사람에게 ‘겉말’을 한다고 여기기에 내 입에서 나온 말을 전혀 믿지 않는다. 하지만 어느 누가 “오늘날은 시대가 달라 나의 긍휼과 자비가 존재하지 않지만, 나는 영원히 말한 대로 하는 하나님이다”라는 것을 알겠느냐? 나는 인간 세상에 있지만, 사람은 자기 마음속으로 나를 ‘지고자(至高者)’로 여긴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내가 늘 ‘지혜’로 말하기 좋아한다고 생각한다. 그리하여 사람은 늘 나의 말을 반신반의하게 되었다. 하지만 또 어느 누가 내가 말을 하는 법칙을 더듬을 수 있겠느냐? 어느 누가 내가 말을 하는 근원을 더듬을 수 있겠느냐? 내가 도대체 무엇을 이루려고 하는지를 누가 밝히 측량할 수 있겠느냐? 어느 누가 경영 계획의 마지막 장면을 꿰뚫어 볼 수 있겠느냐? 누가 나의 지심인(知心人)이 될 수 있겠느냐? 만물 중에 나 외에 내가 하는 것이 도대체 무엇인지를 누가 알 수 있겠느냐? 누가 나의 최종 목적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겠느냐?

1992년 4월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