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40편 말씀

사람은 모두 나의 일거일동을 주목하며 관망하고 있다. 마치 내가 하늘을 무너지게 하려는 것처럼 사람은 나의 모든 행사에 늘 어리둥절함을 느낀다. 마치 나의 행사를 사람은 전혀 측량할 수 없는 듯하다. 그러므로 사람은 늘 나의 눈치를 보며 일하는데, ‘하늘에 득죄해’ ‘속세’에 떨어질까 봐 매우 두려워한다. 나는 사람의 약점을 잡지 않고 사람의 부족함을 내가 역사할 대상으로 삼는다. 바로 이때 사람은 매우 기뻐하며 나를 자기의 의탁으로 삼는다. 내가 사람에게 베풀어 줄 때는 사람이 나를 자기 목숨을 사랑하는 것처럼 사랑하지만, 내가 사람에게 요구할 때는 사람이 나를 멀리한다. 이것은 무엇 때문이냐? 설마 인간 세상의 ‘공평 합리’도 사람이 실행해 내지 못한단 말이냐? 내가 왜 반복적으로 사람에게 이렇게 ‘요구’하겠느냐? 정말로 내가 가진 게 아무것도 없기 때문이냐? 사람은 모두 나를 ‘거지’로 여겨 내가 사람에게 요구할 때에 ‘먹다 남은 밥과 반찬’을 들고 와 ‘누리게’ 하면서 또 그것이 나에 대한 ‘특별한 배려’라고 말한다. 나는 사람의 추한 몰골과 괴상한 모습을 보고 또다시 사람을 떠나간다. 그런 상황에서도 사람은 여전히 그 뜻을 이해하지 못하고, 단지 내가 거절한 물건을 다시 거두어들이고는 내가 다시 오기를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나는 사람을 위하여 적지 않은 시간을 들이고 적지 않은 대가를 치렀지만 웬 영문인지 이때에도 사람의 ‘양심’은 ‘원래의 기능’을 계속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그리하여 나는 이 ‘난해한 의혹’을 후세 사람들이 ‘참고’할 수 있도록 ‘심오한 비밀의 언어’에 넣었다. 왜냐하면 그것은 사람의 ‘부지런한 노동’으로 바꿔 온 ‘과학 연구 성과’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내가 어찌 마음대로 삭제할 수 있겠느냐? 그러면 사람의 호의를 ‘저버리는 것’이 아니겠느냐? 나는 어디까지나 그래도 ‘양심’이 있기 때문에 사람과 ‘아귀다툼 활동’을 벌이지 않는다. 이것이 바로 나의 행사가 아니겠느냐? 바로 사람이 말하는 ‘공평 합리’가 아니겠느냐? 나는 사람들 가운데서 오늘까지 계속 역사해 왔다. 오늘 이와 같은 때에 이르렀어도 사람은 여전히 나를 모르고, 여전히 나를 낯선 사람으로 상대한다. 심지어 내가 사람을 모두 ‘죽음의 길’로 이끌어 왔기 때문에 사람은 나를 더욱 미워한다. 이때 사람 마음속의 사랑은 이미 사라져 온데간데없다. 나는 큰소리치는 것이 아니고 더욱이 사람을 얕잡아 보는 것도 아니다. 나는 사람을 영원까지 사랑할 수 있고, 또한 사람을 영원까지 미워할 수 있는데, 게다가 이런 것은 변함이 없는 것이다. 왜냐하면 나는 의지력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람은 이 의지력을 갖추지 못했기에 나에 대해 언제나 차가웠다 더웠다 하고, 언제나 내가 말할 때에야 나를 조금 주의한다. 내가 입을 다물고 말하지 않을 때, 사람은 일찌감치 대천세계의 파도 속으로 사라져 버린다. 그러므로 나는 또 한 가지 격언을 총결해 내었다. “사람은 의지력이 부족해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없다.”

사람이 모두 꿈속에 있을 때, 나는 열국을 일주하면서 내 손의 ‘죽음의 기운’을 인간 세상에 뿌린다. 모든 사람은 삽시에 생기 속에서 나와 인생의 두 번째 단계에 들어간다. 인류 가운데서 다시는 살아 있는 것을 볼 수 없고, 도처에는 시체가 가득 널려 있다. 생기가 가득했던 것들은 즉시 온데간데없고, 땅에는 시체의 냄새가 퍼져 사람으로 숨 막히게 한다. 나는 즉시 얼굴을 가리고 사람을 떠나간다. 왜냐하면 나는 지금 다음 단계 사역에 착수하여 살아난 사람에게 모두 생존할 땅이 있도록 할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으로 다 이상적인 땅에서 생활하도록 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것이 바로 내가 사람을 위해 예비한 슬픔도 없고 탄식도 없는 아름답고 행복한 땅이다. 바닥까지 환히 보일 정도로 맑은 골짜기의 샘물은 영원히 흐르며 마르지 않고, 사람은 모두 하나님과 함께 화목하게 살고 있으며, 온갖 새들은 지저귀고 있다. 바람이 산들산들 불고 햇볕이 따사로운 이 미경(美景) 속에서 하늘땅은 모두 안식에 들어간다. 오늘날, 여기에는 모든 사람의 시체가 이리저리 널려져 있다. 부지중에 내가 손의 온역을 쏟으니 사람의 시체가 다 썩어 사람의 몸은 더 이상 피와 살로 연결되지 않는다. 그리하여 나는 사람을 멀리 떠나간다. 나는 다시는 사람과 함께 모이지 않을 것이고, 다시는 인간 세상에 오지 않을 것이다. 내 전체 경영의 마지막 단계가 이미 끝났기 때문에 나는 다시는 인류를 만들지 않을 것이고, 다시는 사람을 상대하지 않을 것이다. 사람이 내 입에서 나온 말을 본 후 모두 실망했는데, 그것은 사람이 모두 죽기를 싫어하기 때문이다. 누가 언제 ‘살아나기’ 위해 ‘죽지’ 않은 적이 있었느냐? 내가 사람에게 내게는 사람을 ‘살려 낼’ ‘술법’이 없다고 알려 줄 때 사람은 목이 메도록 통곡한다. 확실히, 내가 창조주이기는 하지만 내게는 사람을 죽게 하는 ‘권력’만 있을 뿐, 사람을 살게 하는 ‘능력’은 없다. 이에 나는 사람에게 사과한다. 그러므로 나는 미리 사람에게 “내가 사람에게 갚을 수 없는 빚을 졌다”라고 알려 주었다. 그러나 사람은 모두 내가 겉말을 한다고 여긴다. 오늘 사실이 임해도 나는 여전히 그렇게 말한다. 나는 사실의 진상을 어기고 말할 리가 없다. 사람은 관념으로 모두 내 입에서 나온 말에 방식이 너무 많다고 여긴다. 그러므로 사람은 언제나 내가 준 말을 받들고 있으면서도 오히려 다른 기대를 가지고 있다. 이것이 사람의 올바르지 않은 ‘마음가짐’이 아니냐? 이런 배경에서 나는 비로소 ‘대담하게’ 사람이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었다. 나는 양심을 어기며 사실의 진상을 억울하게 할 리가 없다. 왜냐하면 나는 사람을 이상적인 경지로 이끌어 가지 않을 것이고, 최종에 사역이 완성될 때 사지로 이끌어 갈 것이기 때문이다. 나는 사람에게 그래도 나를 원망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권고한다. 누가 사람에게 나를 ‘사랑’하라고 하기라도 했느냐? 누가 사람에게 복받으려는 마음이 그렇게 강하라고 하기라도 했느냐? 만일 사람이 복받기 싫어한다면 어떻게 그런 ‘불행한 처지’가 있을 수 있겠느냐? 나는 나에 대한 사람의 ‘충성심’으로 인해, 사람이 나를 수년간 따르면서 성과는 없었지만 고생한 것을 봐서라도 사람에게 밀실의 정보를 조금 누설하겠다. 지금 나의 사역이 아직 그 단계까지 이르지 않은 이 기회에, 아직 사람을 불구덩이에 밀어넣기 전에 나는 사람에게 일찌감치 떠나라고 권고한다. 그렇지 않으면 남아 있는 자는 모두 길한 것보다 흉한 것이 많을 것이고, 최종에 가서도 죽음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다. 내가 사람을 위해 ‘부유해지는 문을 활짝 열어 놓았으니’ 떠나고 싶은 사람은 일찌감치 떠나라. 형벌이 임할 때까지 기다린다면 늦을 것이다. 이것은 무슨 비꼬는 말이 아니라 실정이다. 내가 사람에게 한 말은 다 양심적인 말이다. 이때 떠나지 않고 어느 때를 기다리겠느냐? 사람은 정말 나의 말을 믿을 수 있느냐?

사람의 운명에 대해 나는 많이 생각해 본 적이 없다. 나는 자신의 뜻에 따를 뿐, 사람의 속박을 받지 않는다. 내가 어찌 사람의 두려움으로 인해 손을 움츠리고 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나는 전체 경영 계획에서 사람의 모든 체험을 많이 안배한 적이 없고 단지 나의 원래 계획에 따라 할 뿐이다. 이전에 사람이 나를 위해 ‘바쳤어도’ 나는 여전히 사람에 대해 차지도 덥지도 않았다. 오늘날, 사람이 나를 위해 ‘모든 것을 바쳐도’ 나는 여전히 사람에 대해 차지도 덥지도 않다. 나는 사람이 나를 위해 자기의 목숨을 건다고 해서 득의양양하며 우쭐거리거나 뜻밖의 기쁨에 어쩔 줄 몰라 하는 것이 아니다. 나는 여전히 나의 계획에 따라 사람을 모두 처형장으로 압송해 간다. 나는 사람이 ‘자백’하는 태도가 어떠하든 상관하지 않는다. 사람의 마음이 나의 이 얼음같이 ‘차가운 마음’을 감화시킬 수 있겠느냐? 설마 내가 인류 중의 감정 동물에 속한단 말이냐? 나는 여러 차례나 사람에게 내게는 감정이 없다고 일깨워 주었는데도 사람은 그저 웃기만 하면서 내가 한 말이 다 겉말이라고 여긴다. 내가 “나는 인간 세상의 처세 철학에 대해서는 전혀 모른다”라고 말한 적이 있지만, 사람은 그렇게 여기지 않고 내가 말하는 방식이 너무 많다고 말한다. 사람의 그런 관념에 속박받아 나는 사람에게 어떤 어조와 어떤 방식으로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리하여 이런 부득이한 상황에서 나는 직설적으로 사람에게 알려 주는 어조로 말하는 수밖에 없는데, 별수 있겠느냐? 사람이 말하는 방식은 너무나 많아 입으로는 “감정대로 하지 않고 공의를 실행한다”라고 하며 이런 구호를 몇 년이나 외쳤다. 그러나 사람은 말씀에 따라 일하지 못하고 텅 빈 글귀만 말하고 있을 뿐이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에게 ‘말씀과 실제를 병행하는’ 능력이 없다고 말한다. 사람은 마음속으로 그렇게 하는 것이 나를 ‘본받고’ 있는 것이라고 여기지만, 나는 사람의 ‘본받음’에 별로 흥미가 없고 오히려 귀찮게 여긴다. 왜 사람은 늘 배은망덕하느냐? 설마 내가 사람에게 준 것이 너무 적단 말이냐? 왜 사람은 늘 내 뒤에서 몰래 사탄을 섬기느냐? 마치 사람은 내 수하에서 일을 해도 내가 주는 ‘월급’이 생활비에 모자라 또 여가 시간에 다른 일을 찾아 ‘2배의 월급’을 받으려는 듯하다. 사람의 ‘소비’가 너무 커서 마치 사람이 다 ‘살림살이’를 할 줄 모르는 것 같다. 만일 정말 그러하다면 나는 사람이 나의 ‘공장’에서 나가 주십사 부탁한다. 나는 일찍이 사람에게 내 수하에서 일을 하는 자는 다 ‘특별 대우’가 없고, 내가 일률적으로 ‘공평 합리’하게 대하며, ‘많이 일하면 소득이 많고, 적게 일하면 소득이 적으며, 일하지 않으면 소득이 없다’라는 제도를 채택한다고 설명하였다. 나는 툭 터놓고 말하겠다. 누가 나의 ‘공장 제도’가 너무 엄격하다고 생각한다면, 내가 ‘여비’를 줄 테니 당장 나가거라. 나는 그런 사람을 ‘관대하게 처리하지’ 억지로 남겨 두지 않는다. 이 부지기수의 사람들 중에서 설마 내 뜻에 맞는 ‘일꾼’을 찾을 수 없단 말이냐? 사람은 나를 너무 얕보아서는 안 된다. 만일 사람이 여전히 나를 거역하고 다른 곳에 가서 ‘취직’하기를 원한다면, 나는 강요하지 않고 오히려 환송하겠다. 어쩔 수 없다! 내 ‘규정과 제도’가 너무나 많은 것을 어쩌겠느냐?

1992년 5월 8일

─────────

① 배은망덕: 원문은 '吃里爬外'로, 이쪽의 혜택(도움)을 받으면서 몰래 저쪽을 위해 일한다는 뜻이 들어 있음.

이전:제39편 말씀

다음:제41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