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31편 말씀

사람의 마음속에는 나의 자리가 있었던 적이 없다. 내가 진심으로 사람에게 ‘찾고 구할’ 때 사람은 모두 나의 거동에 눈을 꼭 감고 거들떠보지도 않는데, 내가 하는 것이 다 사람의 환심을 사는 것 같다. 그러므로 사람은 늘 나의 모든 행사를 귀찮아한다. 내가 자신의 분수를 정확히 알지 못하여 늘 사람들 앞에서 나 자신을 드러낸 까닭에 ‘정직하고 공의로운’ 사람을 화나게 한 듯하다. 그러나 이런 ‘열악’한 조건하에서도 나는 여전히 인내하고 나의 사역을 계속하고 있다. 그러므로 나는 내가 인간 세상의 풍상고초를 다 겪었고, 비바람을 무릅쓰고 모진 고생을 하였으며, ‘가정’의 핍박을 겪었고 인생의 곡절을 겪었으며, 몸의 헤어지는 고통도 겪었다고 말하는 것이다. 그러나 내가 땅에 왔을 때, 사람은 내가 사람을 위해 받은 고통으로 인해 나를 ‘대접’한 것이 아니라 나의 호의를 ‘완곡히 거절’하였는데, 내가 어찌 마음이 아프지 않겠느냐? 어찌 슬프지 않겠느냐? 설마 내가 성육신된 것이 이런 결말을 보기 위한 것이란 말이냐? 사람은 왜 나를 사랑하지 않느냐? 왜 사람은 미움으로 나의 사랑에 보답하느냐? 설마 내가 마땅히 이렇게 고통받아야 한단 말이냐? 땅에서 받는 나의 고통으로 인해 사람은 ‘동정’의 눈물을 흘린 적도 있고, 나의 ‘불행한 처지’를 위해 사람은 억울함을 호소해 준 적도 있지만, 어느 누가 내 마음을 정말로 알겠느냐? 어느 누가 나의 심정을 느낄 수 있겠느냐? 사람은 나와 두텁고 밀접한 정이 생긴 적도 있었고, 꿈속에서 늘 나를 그리워한 적도 있었지만 땅에 있는 사람이 어찌 하늘에서의 내 뜻을 깨달을 수 있겠느냐? 비록 사람이 나의 슬픈 심정을 헤아린 적도 있지만 어느 누가 나와 ‘동병상련(同病相憐)’하였느냐? 설마 땅에 있는 사람의 ‘양심’이 나의 슬픈 마음을 감화시킬 수 있단 말이냐? 설마 땅의 사람은 나에게 마음속의 말하기 어려운 고충을 하소연할 수 없단 말이냐? 영과 영은 본래 서로 의지하도록 되어 있지만 육체로 막혀 있기 때문에 사람의 두뇌는 모두 ‘통제를 잃었다’. 나는 일찍이 사람에게 내 앞에 오라고 일깨워 준 적이 있다. 하지만 사람은 나의 부름대로 나의 요구를 만족게 하지 않았고 그저 눈물이 가득한 눈으로 높은 하늘만 바라볼 뿐이었는데, 마치 말하기 어려운 고충이 있는 듯하였고, 어떤 것이 가로막고 있는 듯하였다. 그래서 사람은 모두 두 손을 모으고 하늘 아래에 엎드려 나에게 간청한다. 나는 긍휼로 말미암아 나의 복을 인간 세상에 베풀어 주었다. 어느덧 내가 친히 인간 세상에 임할 때가 되었지만 사람은 오히려 하늘을 향한 서원을 일찍이 잊어버렸다. 이것이 바로 사람의 패역이 아니겠느냐? 사람은 왜 늘 ‘건망증’이 생기느냐? 설마 내가 사람을 찔러 상하게 했단 말이냐? 내가 사람의 몸을 망가뜨렸단 말이냐? 나는 사람에게 나의 심정을 하소연하는데, 왜 사람은 늘 나를 피하느냐? 사람의 ‘기억’ 속에 뭔가를 온데간데없이 잃어버린것 같기도 하고 또 마치 사람의 기억이 정확하지 않은 듯하다. 그러므로 사람이 살면서 늘 이 일 저 일 잘 잊어버리다 보니 전 인류의 ‘삶의 나날’은 엉망진창이 되었다. 하지만 치리하려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 사람과 사람은 그저 서로 짓밟고 서로 참살할 뿐이다. 그리하여 오늘의 참패 상황이 초래되었고, 나아가 전 우주 아래가 다 더러운 물과 진흙 속에 함몰되어 구할 수 없게 되었다.

내가 만인 가운데 왔을 때가 바로 사람이 나에게 ‘충성’할 때이다. 이때는 큰 붉은 용도 사람에게 ‘독수(毒手)를 뻗치기’ 시작한다. 나는 ‘초대받아’ 왔는데, 사람이 나에게 보낸 ‘초대장’을 지니고 인간 세상에 와 ‘연회석에 참석’하였다. 하지만 사람은 나를 보았을 때 본체만체하였다. 왜냐하면 내가 고급스러운 옷차림을 하지 않고 그저 나의 ‘신분증’만 가지고 사람과 함께 ‘연회석에 참석’하였고, 게다가 얼굴에는 고급 화장품도 바르지 않았고 머리에는 화관도 쓰지 않았으며 발에는 그저 평범한 ‘집에서 만든 신발’을 신고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가장 사람을 실망케 한 것은 입에 ‘립스틱’도 바르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인사말’도 할 줄 모르고 뛰어난 말재주도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디마디 말마다 사람의 폐부를 찔렀으므로 사람들은 나의 입에 별도로 30%의 ‘호감’을 더 갖게 되었다. 앞에서 말한 차림새만으로도 충분히 사람으로 나에게 ‘특별 대우’를 하게 할 수 있었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나를 시골에서 온, 식견도 없고 지혜도 없는 ‘고향 친구’로 여겼다. 그러나 여러 사람들이 다 ‘축의금’을 바칠 때에도 사람은 여전히 나를 존귀하게 여기지 않았고 전혀 아랑곳없이, 느릿느릿하게, 성가시다는 듯 나의 앞으로 걸어왔을 뿐이다. 내가 손을 내밀 때에 사람은 갑자기 크게 놀라며 무릎 꿇고 큰 소리로 외쳤다. 사람은 나의 모든 ‘축하금’을 전부 받아들였다. 그 금액이 너무 많아 사람은 즉시 나를 백만장자로 여기고는 내 몸의 초라한 옷을 ‘잡아당기고’ 내 동의도 거치지 않고 나에게 새 옷을 갈아입혔지만 나는 그로 인해 기뻐하지는 않았다. 그것은 내가 그런 안일한 생활에 익숙치 않고 그런 ‘고급 대우’를 혐오하기 때문이며, 내가 본래 거룩한 집안 출신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나는 출신이 ‘빈곤’하기 때문에 옷이 오면 팔만 들고 밥이 오면 입만 벌리는 사치스러운 생활에 익숙치 않다. 나는 오로지 사람이 나의 심정을 이해하기만 바라고, 오로지 사람이 ‘고통’을 좀 받더라도 내 입에서 나온, 귀에 거슬리는 말을 받아들일 수 있기만을 바란다. 나는 전혀 그 무슨 ‘이론’을 말하거나 사람의 ‘처세 비결’을 이용해 사람과 교제할 줄도 모르고, 사람의 안색을 살피면서 말할 줄도 모르고, 사람의 심리를 헤아리면서 말할 줄도 모르기 때문에 사람은 계속 나를 싫어하며 내가 사귈 바가 못 된다고 여기고 나의 입이 ‘걸어’ 늘 사람에게 상처만 준다고 말한다. 하지만 나도 어쩔 수 없다. 왜냐하면 나도 사람의 대화 방식을 숙지하여 사람의 ‘안색’을 보며 말해 보려고 인간 세상의 ‘심리학’도 깊이 연구해 보고, 사람의 ‘처세 철학’을 ‘본받기도’ 해 보고, 사람의 ‘언어전문대학’을 찾아 사람의 언어를 배워 보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또 많은 ‘전문가’도 방문해 보기도 했었지만, 별다른 효과도 없었고, 인성의 그런 것이 내 안에는 조금이라도 있어 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오랜 세월 나의 노력은 아무런 효과도 없었고, 나는 사람의 언어에 대해 도저히 알 수 없었다. 그러므로 사람들이 말하는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라는 이 말이 내 몸에서는 ‘반사’되었다. 그리하여 그 말은 땅에서 일단락을 짓게 되었다. 사람들이 다 모르는 사이에 그 격언은 하늘에서 온 하나님에 의해 ‘반증(反證)’되었고, 게다가 그 말이 전혀 성립되지 않는다는 것도 충분히 증명되었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에게 사과한다. 어쩔 수 없다. 내가 ‘너무 미련한 걸’ 어쩌겠느냐? 인간 세상의 언어도 배우지 못하고, ‘처세 철학’에도 능하지 못하고, 사람과 ‘사교(社交)’할 줄도 모른다. 나는 그저 사람에게 그래도 좀 인내하고 마음속의 화를 가라앉히고 나 때문에 ‘몸을 상케 하지’ 말라고 권고할 뿐이다. 우리 사이에 왕래가 있으니 어쩌겠느냐? 이때에 우리가 서로 만나게 된 걸 어쩌겠느냐? 우리에게 공통된 이상(理想)이 있게 된 걸 어쩌겠느냐?

나의 모든 말 속에는 다 나의 성품이 관통되어 있다. 하지만 사람은 나의 말 속에서 더듬을 줄은 모르고 그저 나의 말 속에서 글귀만 따지는데, 그러면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 나에 대해 관념이 있는데, 그러면 사람이 온전케 될 수 있겠느냐? 설마 땅의 것들이 나의 뜻을 성취할 수 있단 말이냐? 나는 계속 사람에게 내 말대로 따라 말하도록 가르쳐 준다. 그러나 사람은 입이 말을 듣지 않은 듯 언제나 나의 뜻에 따라 내 말대로 따라 하지 못한다. 비록 내가 입을 맞대고 가르쳐 줄지라도 사람은 언제나 습득하지 못한다. 그때부터 나는 비로소 새로운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땅에 있는 사람이 어찌 하늘의 말을 할 수 있겠느냐? 그것은 자연법칙을 어기는 것이 아니냐? 하지만 나는 또 나에 대한 사람의 ‘열심’과 나에 대한 사람의 ‘호기심’으로 인해 사람에게 다른 한 부분의 사역을 하였다. 나는 지금까지 사람의 부족함으로 인해 사람을 모욕한 적이 없고, 오히려 사람의 부족함에 따라 사람에게 공급해 주었다. 그런 까닭에 사람은 나에 대한 호감이 조금 있게 되었다. 그 기회를 빌어 나는 또 한 번 사람을 한곳에 모아 나의 다른 부분의 풍성함을 누리게 하였다. 그때 사람은 또 한 번 행복에 잠겼는데, 즐거운 노랫소리와 웃음소리는 하늘의 꽃구름을 감돌며 떠다녔다. 내가 사람의 마음 문을 열자 사람은 삽시에 새로운 생기가 생겨 다시는 나를 향해 숨으려고 하지 않았다. 사람은 꿀의 단맛을 보았기 때문에 자기의 폐물을 전부 꺼내어 ‘교환’하였는데, 마치 내가 ‘쓰레기장’이나 ‘폐품 매입소’가 되기라도 한 듯하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붙여진 ‘광고’를 본 후 내 앞에 와서 앞다투어 참가하였다. 사람의 의식에는 ‘기념품’이라도 얻을 수 있을 것 같아 사람은 모두 연달아 와서 ‘믿고’ 내가 배치한 활동에 참가하였다. 그때에 사람은 밑질까 봐 두려워하지 않았다. 활동의 ‘밑천’이 별로 많지 않았기 때문에 사람은 모두 ‘위험을 무릅쓰고’ 참가할 수 있었다. 만일 출전 ‘기념품’이 없다면, 사람은 모두 경기를 그만두고 내게서 그의 밑천을 받아 낼 뿐만 아니라 그 ‘이자’까지 계산할 것이다. 오늘날의 생활 수준이 높아져 ‘중산층 수준’에 이르렀고 ‘현대화’가 실현되었고 또한 ‘고위층 간부’가 친히 ‘하향(下鄕)’하여 업무를 배치하고 있기 때문에 사람의 믿음이 삽시에 몇 배나 커지게 되었다. 또한 사람의 ‘체격’이 점점 좋아졌기 때문에 사람은 모두 나에게 ‘탄복’의 눈길을 보낼 뿐만 아니라 모두 나와 접촉하여 나의 신임을 얻기 원하였다.

1992년 4월 11일

이전:제30편 말씀

다음:제32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