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32편 말씀

사람이 나와 함께 모일 때 내 마음은 심히 기쁘다. 나는 즉시 수중의 복을 인간 세상에 베풀어 주어 사람으로 나와 함께 모이게 한다. 사람은 나를 거역하는 원수가 아니라 나와 합하는 친구이므로 나도 마음으로 사람을 대한다. 나의 사역에서 사람은 상층 기구의 대상으로 보인다. 그러므로 나도 사람을 좀 더 중시하게 된다. 그것은 사람이 본래부터 내 사역의 대상이기 때문이다. 나는 사람의 마음속에 나의 점거지를 세워 사람의 마음이 나를 앙망하게 한다. 그러나 사람은 내가 왜 그렇게 하려고 하는지를 전혀 모른 채 그저 기다리고만 있을 뿐이다. 사람의 마음속에 비록 내가 준비해 둔 곳이 있을지라도 사람은 내가 거기에 거하는 것을 필요로 하지 않고 오히려 자기 마음속의 ‘거룩한 자’가 홀연히 임하기를 기다리고 있다. 나의 신분은 너무나도 비천하여 사람의 요구에 전혀 부합되지 않는다. 그로 인해 나는 사람에게 ‘도태’되었다. 사람이 원하는 것은 높고 큰 ‘나’이지만 내가 올 때 사람에게 그렇게 나타내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사람은 아직도 먼 곳을 바라보면서 자기 마음속의 그분을 기다리고 있다. 내가 사람 앞에 왔을 때, 사람은 뭇사람 앞에서 나를 거절하였다. 나는 공손히 서서 사람의 ‘처분’을 기다리며 사람이 이 불합격 ‘제품’인 나를 도대체 어떻게 처리하는지 보고 있을 수밖에 없었다. 나는 사람 몸의 흉터는 보지 않고 흉터 없는 곳을 보고 그로 인해 누림을 얻는다. 사람의 눈에는 내가 단지 하늘에서 내려온 하나의 ‘작은 별’이고 하늘의 가장 작은 자인데, 오늘날 하나님의 ‘위탁’을 받고 땅에 온 것에 불과하다. 그러므로 사람은 나와 하나님이란 이 두 단어에 얼마의 ‘해석’을 더하면서 하나님과 나를 하나가 되게 할까 봐 매우 두려워하였다. 나의 ‘형상’에 ‘하나님’의 모양이 조금도 없기 때문에 사람은 모두 내가 하나님의 가족 외의 종이라고 여기면서 하나님의 형상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아마 어떤 사람은 하나님을 보았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내가 땅에서 식견이 없으므로 하나님은 나를 향해 ‘나타난’ 적이 없었다. 아마 나의 ‘믿음’이 너무 작아서 사람에게 비천하게 보였을지도 모른다. 사람은 하나님이 창조주이니 정말 하나님이라면 틀림없이 인류의 언어에 정통할 것이라고 상상한다. 그러나 사실은 그와 정반대이다. 나는 인류의 언어에 정통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심지어 어떤 때는 사람의 ‘결여된 것’을 ‘공급’해 주지도 못한다. 그런 까닭에 나도 좀 ‘가책’을 느낀다. 그것은 내가 사람의 ‘요구’대로 일하지 않고 단지 사람의 ‘부족’에 따라 재료를 사용하여 일하기 때문이다. 내가 사람에게 요구한 것은 그다지 높지 않지만 사람은 오히려 그렇게 여기지 않는다. 그러므로 사람의 일거일동에는 모두 사람의 ‘겸손’이 드러난다. 사람은 내가 ‘방향을 잃을까 봐’, 내가 깊은 산속으로 걸어 들어갈까 봐 늘 내 앞에서 걸으면서 나를 위해 길을 ‘안내’하기 좋아한다. 그러므로 사람은 내가 지하 감옥으로 걸어 들어갈까 봐 계속 나를 ‘끌고’ 앞으로 나아간다. 나는 사람의 믿음에 꽤 ‘호감’을 갖고 있다. 사람은 나를 위해 수고하느라 침식도 잊었고 심지어 나를 위해 밤낮 잠도 못 이루며 수고하느라 머리카락이 희끗희끗해졌는데, 거기에서 사람의 믿음이 우주들을 ‘초월’하고 역대의 사도, 선지자들을 ‘초월’한다는 것을 충분히 볼 수 있다.

나는 사람의 뛰어난 기예로 인해 박수갈채를 보내지 않고 또 사람의 부족한 점으로 인해 사람을 차가운 눈으로 대하지도 않고 그저 내 손의 일만 하고 있을 뿐이다. 나는 어떤 사람에게도 ‘특별 대우’를 하지 않고 다만 나의 계획에 따라 사역할 뿐이다. 그러나 사람은 나의 뜻을 전혀 모르고 계속 나에게 뭔가를 간청하고 있다. 마치 내가 사람에게 준 풍성함이 사람의 요구를 만족시키지 못하는 듯하고, 마치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듯하다. 그러나 요즘 세대에 사람은 모두 ‘인플레이션’을 느낀다. 그러므로 사람의 손에는 모두 내가 베풀어 준 누릴 물질이 있게 되었다. 바로 그런 까닭에 사람은 모두 나를 싫어한다. 그리하여 사람의 생활은 모두 엉망진창이 되어 자기가 먹어야 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모르고, 먹지 말아야 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도 모른다. 심지어 어떤 사람은 내가 그에게 준 누릴 물질을 받쳐 들고 자세히 살펴본다. 사람은 이전에 모두 기근 속에 있다가 오늘날 가까스로 누릴 물질이 있게 된 것으로 인하여 ‘아주 고맙게 여기고’ 나에 대한 태도도 조금 달라졌다. 사람은 계속 내 앞에서 흐느낀다. 내가 사람에게 준 것이 너무 많기 때문에 사람은 계속 내 앞에서 내 손을 잡고 ‘감사의 말’을 한다. 내가 우주들 위에서 거닐며 산책할 때 전 우주의 사람을 둘러보니 땅에 있는 빽빽한 사람들 가운데 나의 사역을 하기에 적합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도 아무도 없었다. 그러므로 그때 나는 슬픈 탄식 소리를 발하였다. 그러자 사람들은 갑자기 흩어지기 시작하더니 내가 그들을 ‘일망타진’할까 봐 두려워 다시는 모이지 않았다. 나는 이 기회에 인간 세상에 와서 흩어진 사람들 가운데서 나의 적합한 사역을 하면서 합당한 사람을 택하여 나의 사역을 하게 하였다. 나는 사람을 나의 형벌 속에서 나오지 못하게 ‘가두고’ 싶지 않다. 나는 그저 내가 하려는 사역만 할 뿐이다. 나는 사람의 ‘도움’을 구하러 왔다. 그것은 나의 경영에 사람의 행위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역을 순조롭게 완성할 수 없었고, 나의 사역이 훌륭하게 진행될 수 없었다. 나는 단지 사람에게 나와 협력할 심지(心志)가 있기를 바랄 뿐이다. 나는 사람이 나를 위해 맛있는 음식을 해 주거나 나를 위해 머리 둘 적합한 곳을 안배해 주거나 나를 위해 화려한 옷을 지어 주는 것이 필요하지 않다. 나는 그런 것을 전혀 안중에 두지도 않는다. 사람이 나의 뜻을 깨닫고 나와 나란히 동행할 수 있게 될 때면 나는 매우 만족해할 것이다.

땅에서 누가 마음으로 나를 영접했느냐? 누가 마음으로 나를 사랑했느냐? 사람의 사랑에는 언제나 수분이 섞여 있었지만 나조차도 ‘모르고’ 있었다. 왜 사람의 사랑은 바짝 마르지 않고 수분이 섞여 있느냐? 그러므로 사람에게도 적지 않은 ‘심오한 비밀’이 있는데, 피조물 가운데서 사람은 ‘기묘막측(奇妙莫測)한 자’로 보인다. 그러므로 사람이 내 앞에서도 ‘자격’이 있게 되었는데, 마치 사람이 나와 동등한 지위가 있게 된 듯하다. 그러나 사람은 그 ‘지위’에 대해 이상하다는 것을 별로 느끼지 못한다. 이렇게 말하는 것은 내가 사람에게 그 지위에 서서 누리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모두 분수를 좀 지키고 자기를 너무 높게 보지 말라는 것이다. 하늘과 땅도 거리의 차가 있는데 하물며 하나님과 사람이랴? 더욱더 거리의 차가 있지 않겠느냐? 나는 땅에서 사람과 ‘한 배를 타고 폭풍우를 헤쳐 가고’ 있다. 나는 나의 ‘신분’으로 인해 인간 세상의 고통을 겪지 않는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나는 오늘 ‘이 지경’까지 이르게 된 것이다. 땅에는 내가 안거(安居)할 곳이 없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인자는 머리 둘 곳이 없다”라고 말한다. 그리하여 사람이 나를 위해 동정의 눈물도 흘렸고, 나를 위해 몇십 위안의 ‘구제금’도 마련했는데, 나는 그제야 발붙일 곳이 있게 되었다. 만일 사람의 ‘도움’이 없었더라면 내가 어떤 지경에 이르게 되었을지 모른다!

나의 사역이 완성될 때, 나는 더 이상 사람에게서 ‘생계 보조금’을 요구하지 않고, 오히려 나의 고유한 기능을 발휘하여 사람에게 모든 ‘집 안 물건’을 쏟아부어 누리게 할 것이다. 오늘날 사람은 모두 나의 시련 속에서 검증을 받는다. 나의 손이 정식으로 사람에게 임할 때, 사람은 더 이상 나에게 탄복의 눈빛을 보내지 않고 미움으로 나를 대할 것이다. 그때 사람의 마음은 즉시 나에게 발굴되어 표본이 된다. 내가 ‘현미경’으로 사람의 마음을 자세히 관찰해 보니 사람의 마음속에는 진실로 나를 사랑하는 요소가 없었다. 얼마나 오랫동안 사람이 계속 나를 기만하고 계속 나를 건성으로 대하고 있었는지 모르는데, 알고 보니 사람의 심장 좌심방과 우심실까지 다 나를 ‘미워하는’ 독소가 있었다. 그러기에 내가 사람에게 이와 같은 태도인 것도 이상할 것 없다. 하지만 사람은 그것을 전혀 모를 뿐만 아니라 인정하지도 않는다. 내가 사람에게 조사 결과를 보여 줄 때에도 사람은 여전히 깨닫지 못한다. 마치 사람의 머릿속에는 그런 것이 다 지나간 일이어서 오늘 더 이상 언급해서는 안 되는 듯하다. 그러므로 사람은 그저 ‘검사 결과’를 차갑게 본 후 그 결과표를 나에게 건네주고는 거들먹거리며 가 버렸다. 게다가 사람은 또 “이런 건 별로 중요하지 않고 내 건강에 영향 주지도 않아.”라고 말했다. 사람은 그저 경멸의 미소를 짓고는 두 눈으로 작은 ‘위협적인’ 빛을 내뿜고 있다. 마치 너무 착실하게 하지 말고 적당히 하라고 내게 암시하는 듯하고, 마치 내가 사람의 ‘내막’을 다 폭로하여 사람의 ‘법률’을 위반한 듯하다. 그러므로 사람은 나에 대해 또 얼마의 ‘미움’이 더해졌다. 그때에야 나는 사람의 미움이 어디에서 왔는지 분명히 보게 되었다. 왜냐하면 나는 사람의 혈액이 흐르면서 온몸의 동맥을 통과한 후 곧바로 심장을 지나가는 것을 보았기 때문이다. 나는 그때에야 새롭게 ‘발견하게’ 되었다. 그러나 사람은 그렇게 여기지 않고 덜렁대면서 자기의 득실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데, 거기에서 사람의 ‘대공무사’한 봉헌 정신을 충분히 볼 수 있다. 사람이 자기의 건강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나를 위해 ‘바삐 뛰어다닐’ 수 있는 것도 사람의 ‘충성심’이고, ‘매우 기특한’ 일이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이 기뻐하도록 다시 한 번 사람에게 ‘표창’ 편지를 보냈다. 그러나 사람은 그 ‘편지’를 보았을 때 즉시 불쾌감을 좀 느꼈는데, 그것은 사람의 모든 행위가 나의 소리 없는 편지에 ‘거절’당했기 때문이다. 나는 사람의 행위 방면에서 계속 사람을 가르쳐 주고 있지만 사람은 나의 말을 귀찮아하는 것 같다. 그러므로 내가 입을 열면 사람은 두 눈을 꼭 감고 두 손으로 귀를 막으면서 나의 사랑으로 인해 나에게 존경의 눈빛을 보내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계속 나를 미워하고 있다. 내가 이미 사람의 부족한 점을 지적하여 사람 손에 있는 상품이 전부 폭로되게 하였기 때문에 사람은 밑지는 장사를 하게 되어 더 이상 생존의 길이 없게 되었다. 그러므로 나에 대한 사람의 증오는 그때부터 더 커지게 되었다.

1992년 4월 14일

─────────

① 수분(水分): 거짓되거나 과장된 것, 또는 불순물이 들어 있는 것을 비유함.

이전:제31편 말씀

다음:제33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