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제7편 말씀

서방의 가지로서 모두 나의 음성을 들어야 한다.

지난날 나에게 충성한 적이 있느냐? 내가 유익한 말로 하는 권고를 들은 적이 있느냐? 너희의 소망은 막연하지 않고 실제적이냐? 사람의 충성, 사람의 사랑, 사람의 믿음은 다 나에게서 비롯된 것이고, 다 내가 베풀어 준 것이다. 나의 백성들아, 내 말을 듣고 나의 뜻을 깨달았느냐? 내 마음을 보았느냐? 비록 지난날 섬기는 길에 우여곡절이 있었고, 기복이 심해 수시로 넘어질 가능성이 있었으며, 어떤 때는 심지어 나를 배반할 위험도 있었지만, 너희는 내가 늘 너희를 구원한다는 것을 알고 있느냐? 늘 음성을 발하여 너희를 돕고 있는 것을 알고 있느냐? 너희가 사탄의 올무에 걸린 적이 얼마나 많았더냐, 사람의 속박에 사로잡힌 적이 얼마나 많았더냐, 자신을 내려놓지 않고 서로 끊임없이 분쟁했던 적이 얼마나 많았더냐, 비록 몸은 내 집에 있을지라도 마음은 어디로 갔었는지 알 수 없었던 적이 얼마나 많았더냐. 하지만 그래도 내가 구원의 손길을 내밀어 너희를 부축했던 적이 얼마였더냐, 긍휼의 씨앗을 너희 가운데 뿌렸던 적이 얼마였더냐, 너희가 고난과 고통을 받는 그 참상을 내가 차마 볼 수 없었던 적이 얼마였더냐…, 너희는 알고 있느냐?

하지만 오늘 너희가 마침내 나의 보호로 난관을 헤쳐 나왔는데, 이것은 내 지혜의 결정체이다. 이로 인해 나도 너희와 마찬가지로 즐거워한다. 하지만 너희는 꼭 기억하여라! 다른 사람이 실족하였을 때 너희라고 굳세었더냐? 어느 누가 굳세기만 하고 연약한 적이 없었더냐? 사람 중에, 어느 누가 받은 복이 내게서 비롯된 것이 아니더냐? 어느 누가 입은 화가 내게서 비롯된 것이 아니더냐? 설마 나를 사랑하는 자가 얻은 것이 다 ‘축복’이더냐? 설마 욥이 화를 입은 것은 나를 사랑하지 않고 대적하였기 때문이더냐? 설마 바울이 내 목전에서 충성되게 나를 섬겼던 것은 확실히 나를 사랑하였기 때문이더냐? 비록 너희가 나의 증거를 지키지만 어느 누구의 증거가 불순물이 뒤섞이지 않고 순금 같으냐? 사람의 ‘충성심’이 진실한 것이더냐? 나는 너희의 ‘증거’로 인해 누리게 되었는데, 이것은 결코 너희의 ‘충성심’과 서로 모순되지 않는다. 그것은 내가 어떤 사람에게도 강도 높은 요구를 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내 계획의 원뜻에 비춰 보면 너희는 모두 ‘불량품 즉, 불합격’일 것이다. 이것이 내가 너희에게 말했던 ‘뿌려 준 긍휼의 씨앗’이 아니더냐? 너희가 본 것이 나의 구원이 맞느냐?

너희는 모두 돌이켜 보아야 한다. 어느 누가 나의 집에 돌아온 후, 득실을 따지지 않고 베드로처럼 나를 알려고 한 적 있느냐? 너희가 성경의 테두리는 완전히 숙지하였거늘 그 ‘실질’은 먹었느냐? 그러고도 아직도 너의 ‘자본’을 고수하며 실제적으로 자신을 내려놓으려 하지 않는다. 내가 음성을 발할 때, 내가 너희와 얼굴을 마주하여 말할 때, 너희 중 누가 봉인되어 있는 ‘두루마리’를 내려놓고 밝혀 놓은 생명의 말씀을 받아들인 적이 있느냐? 너희는 결코 나의 말을 중시하지도, 좋아하지도 않는다. 단지 자신의 지위를 수호하기 위해 내 말을 ‘기관총’으로 삼아 직접 자신의 ‘원수’에게 겨누기만 할 뿐, 나를 알려고 나의 심판을 받아들이려는 것이 전혀 아니다. 모두다 창끝을 돌려 남에게 가리키면서 누구도 ‘이기적이지 않고’ 항상 ‘남을 위해 생각한다.’ 이것이 바로 너희의 어제가 아니더냐? 그러나 오늘은 어떠하냐? 너희의 ‘충성심’은 어느 정도 더해졌고, 사람마다 어느 정도 노련하고 성숙해졌다. 그리하여 나에 대한 ‘두려움’이 조금은 더 생겨 누구도 ‘경솔하게 행동하지 않는다.’ 너희는 왜 늘 소극적인 상태에 있느냐? 너희의 적극적 요소는 왜 늘 찾아볼 수 없느냐? 내 백성들아! ‘지난날’은 이미 흘러갔으니, 더 이상 미련을 두지 마라! 어제 굳게 섰다면 오늘은 나를 위해 너의 진실한 충성을 다하고 내일은 나를 위해 더더욱 그 아름다운 증거를 해야 한다. 또한 앞으로 나의 축복을 이어받아야 한다. 이것은 너희가 깨달아야 할 바이다.

비록 ‘내’가 너희 앞에 있지 않지만, 내 영은 반드시 너희에게 은혜를 베풀 것이다. 너희가 내 축복을 귀하게 여겨 내 축복으로 자신을 알 수 있기 바란다. 이것을 자본으로 삼지 말고 내 말에서 너희의 부족함을 채워 너희의 적극적 요소로 바꾸어 와야 한다. 이것이 내가 남기는 말이다!

1992년 2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