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6편 말씀

영 안에서의 일에 세심하고, 내 말을 중시하며, 진정으로 나의 영과 사람, 그리고 말씀과 사람을 분리할 수 없는 일체로 여길 수 있어야 한다. 그리하여 모든 사람이 내 앞에서 나를 만족게 할 수 있어야 한다. 나는 만유 위에 서서 온 우주의 모습을 살핀 적이 있다. 또한 모든 사람들 가운데서 다니면서 인간 세상의 행복과 고통 등 온갖 풍파를 겪은 적도 있다. 하지만 사람들은 진정으로 나를 알지 못했고, 내가 다닐 때 나에게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내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초자연적인 일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나를 참으로 본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하지만 오늘날은 더 이상 이전과 같지 않다. 나는 창세 이래 사람이 본 적이 없는 일을 할 것이고, 역대적으로 사람이 들은 적이 없는 말을 할 것이다. 내가 모든 사람에게 육신을 입은 나를 알도록 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것이 나의 경영 절차이지만, 사람은 오히려 알지도, 이해하지도 못한다. 내가 분명하게 말할지라도 사람은 여전히 정신이 흐린 탓에 분명하게 말하기가 어렵다. 이것이 사람의 비천한 면이 아니란 말이냐? 이것이 바로 내가 사람에게 보완해 주려는 부분이 아니냐? 오랜 세월, 나는 사람에게 어떤 일도 한 적이 없다. 오랜 세월, 성육신한 나를 직접 접촉한 자일지라도, 내가 신성(神性)으로 직접 발한 음성을 들은 적은 없다. 그러므로 나에 대한 사람의 인식은 부족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역대적으로 봤을 때 나에 대한 사람의 사랑이 그것에 영향을 받은 적은 전혀 없다. 그러나 오늘날 나는 너희에게 측량하기 어려운 수많은 기묘한 사역을 행했고 말한 바도 적지 않았다. 하지만 이와 같은 상황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내 앞에서 직접 나를 대적한다. 너에게 간단하게 몇 가지 예를 드는 것이 좋겠다.

날마다 막연한 하나님에게 기도하고, 나의 뜻과 생명의 느낌을 헤아리고 있지만, 내 말이 임하면 태도가 변한다. 너는 나의 말과 영을 일체로 여기면서도 사람은 오히려 ‘걷어차 버리고’, 그런 말은 내 영이 지배하여 한 것이지 나란 사람은 전혀 그런 말을 하지 못한다고 여긴다. 너는 이런 상황을 어떻게 인식하느냐? 나의 말은 어느 정도 믿지만, 내가 입은 육신에 대한 관념은 제각각 다르다. 그래서 날마다 연구하며 ‘왜 그분은 그렇게 일하시는 걸까? 설마 하나님에게서 비롯된 것일까? 그럴 리 없어! 내가 보기에 그분은 나와 별 차이가 없는 데다가 정상적이고 평범한 사람이니까!’라고 한다. 이런 상황은 또 어떻게 설명하겠느냐?

너희 중에 앞에서 말한 상황을 갖추지 않은 자가 누구냐? 점유하지 않은 자가 누구냐? 너는 그것을 자신의 사유 재산인 것처럼 차지하고 포기하려 하지 않으며, 더욱이 주관적으로 노력하지 않고, 내가 친히 나서서 하기만 기다리고 있다. 솔직히 말해서, 구하지 않고도 손쉽게 나를 알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이런 것은 내가 너희를 훈계하는 빈말이 아니다. 네가 또 다른 측면에서 참고할 수 있는 예를 하나 들겠다.

사람들은 베드로라면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한다. 그러고는 곧바로 그가 하나님을 세 번 부인한 일과 사탄을 위해 일함으로써 하나님을 시험한 적이 있지만 결국에는 하나님을 위해 거꾸로 십자가에 달린 일 등을 떠올린다. 지금 나는 베드로가 어떻게 나를 알게 되었고 그의 마지막 결말이 어땠는지에 중점을 두어 너희에게 얘기하겠다. 베드로는 좋은 자질을 갖췄지만, 그의 상황은 바울과 같지 않다. 그의 부모는 나를 핍박했고, 사탄에게 지배된 악마에 속했다. 그렇기에 그들이 베드로에게 전도했다고는 말할 수 없다. 베드로는 총명하고 타고난 자질이 좋아 어릴 때부터 부모에게 남다른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장성한 후에는 부모의 ‘원수’가 되었다. 이는 베드로가 나를 알기를 끊임없이 추구했기 때문이다. 베드로는 그로 인해 부모와 등지게 되었다. 베드로는 무엇보다 먼저 천지 만물은 모두 전능자의 수중에 있고, 긍정적인 모든 사물 또한 사탄의 ‘가공’을 거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시작한 것이자 직접 그에게서 비롯된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다. 베드로는 반면 교사로 부각된 부모 덕분에 나의 자비와 긍휼을 더욱 알게 되었다. 그리하여 나를 찾으려는 마음이 더욱 불타올랐다. 그는 내 말을 먹고 마시는 것을 중시했고, 더욱이 내 뜻을 헤아리는 것을 중시했다. 그러면서 마음속으로 늘 신중했기에 영은 언제나 민첩하기 그지없었다. 그러므로 무슨 일을 하더라도 내 뜻에 부합할 수 있었다. 그는 자신이 실패의 사슬에 매이는 것을 몹시 두려워했기 때문에 평소에 지난날에 실패한 사람들의 교훈을 중시하며 자신을 다그쳤다. 그는 또한 역대적으로 하나님을 사랑한 사람들의 믿음과 사랑을 본받는 것을 중시했다. 그런 까닭에 소극적인 면에서뿐 아니라 더 중요하게는 적극적인 면에서 더 빨리 성장하였으며, 나아가 내 앞에서 나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이 되었다. 그러므로 그가 이미 자신의 모든 것을 내 손에 맡기고 의식주마저도 자신의 성미대로 하지 않으면서 내 모든 것을 만족게 하고 내 풍요로움을 누렸음은 쉽게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베드로에게 얼마나 많은 시련을 주었는지 모른다. 물론, 베드로 또한 그 시련 속에서 모진 고초를 겪었다. 베드로는 수백 번의 시련을 겪으면서도 단 한 번도 믿음을 잃고 나에 대해 실망한 적이 없었다. 내가 그를 이미 버렸다고 말했을지라도, 그는 낙심하거나 실망하지 않고 여전히 이전의 실행 원칙에 따라 나를 실제로 사랑했다. 나는 베드로에게 그가 나를 사랑할지라도 칭찬하지 않을 것이고 마지막에는 그를 사탄의 손에 내버릴 것이라고 알려 주었다. 하지만 육신에 실제로 임하지는 않는 이러한 말씀의 시련 속에서도 베드로는 여전히 나에게 ‘하나님! 천지 만물 중에 어떤 사람, 어떤 사물, 어떤 일이 전능자의 손에 있지 않겠나이까? 당신이 저에게 긍휼을 베푸실 때, 저의 마음은 당신의 긍휼로 매우 기쁘나이다. 당신이 저를 심판하려 하실 때, 저는 자격이 없지만 당신의 행사가 얼마나 심오한지 더욱 느끼나이다. 이는 당신께 권능과 지혜가 가득하기 때문이나이다. 제 육체는 고통받지만 영은 위로를 받나이다. 제가 어찌 당신의 지혜와 행사를 찬미하지 않을 수 있겠나이까? 제가 당신을 알고 난 후에 죽게 된다 해도 어찌 기꺼이 원하지 않겠나이까? 전능자시여! 당신은 정말 저에게 보이기 싫어하시나이까? 저는 정말 당신의 심판을 받을 자격이 없나이까? 혹시 저에게 당신이 보고 싶지 않으신 것들이 있는 것은 아니나이까?’라고 기도했다. 베드로는 그런 시련 속에서 나의 뜻을 정확하게 헤아릴 수는 없었지만, 나에게 쓰임 받는 것으로(나에게 심판받아 사람들이 나의 위엄과 진노를 볼지라도) 스스로 자부심과 긍지를 느꼈고, 시련으로 고뇌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베드로는 내 앞에서 보인 그의 충성심, 그리고 그에 대한 나의 축복으로 말미암아 수천 년 동안 사람들에게 모범과 본보기가 되었다. 이것이 바로 너희가 본받아야 할 바가 아니냐? 왜 내가 이렇게 많은 지면을 써 가며 베드로의 행적을 얘기하는지 너희는 곰곰이 생각해 보아야 한다. 너희는 마땅히 이것을 너희의 행동 원칙으로 삼아야 한다.

나를 아는 사람이 몇 안 되지만, 나는 이로 인해 사람에게 노하지는 않는다. 사람은 부족한 것이 너무 많아 내가 요구하는 수준에 이르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나는 수천 년 전부터 지금까지 줄곧 사람에게 관용을 베풀어 왔다. 내가 가장 바라는 것은 너희가 나의 관용을 빌미로 자신과 타협하지 않는 것이다. 너희는 마땅히 베드로를 통해 나를 어느 정도 알아야 하고, 나를 어느 정도 추구해야 한다. 또한 베드로의 모든 행적을 통해 지난날의 계시를 뛰어넘어 사람들이 도달한 적이 없는 경지에 이르러야 한다. 온 우주의 궁창에서, 그리고 천지 만물 가운데에서, 땅의 만물과 하늘의 만물이 모두 나의 마지막 단계를 위해 온 힘을 쏟아붓고 있다. 설마 너희는 방관자가 되어 사탄 세력의 부추김을 받기 원한단 말이냐? 사탄은 나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시시각각 집어삼키고 언제나 흉포하게 날뛰며 최후의 발악을 한다. 너희는 이때 사탄의 간계에 넘어가기를 원하는 것이냐? 마지막 사역이 완성될 때, 자신의 인생을 망치길 원하는 것이냐? 설마 너희는 아직도 내가 다시 관용을 베풀어 주기를 기다리고 있단 말이냐? 나를 알기를 추구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실행의 중요성 또한 빼놓을 수 없다. 내가 너희에게 말로 직접 계시했으니, 너희는 나의 인도에 순종하며, 더 이상 자신을 위해 뭔가를 소망하거나 계획하지 말기를 바란다.

1992년 2월 27일

이전 말씀:제5편 말씀

다음 말씀:제7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