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편

너희가 백성이라고 불리는 만큼 과거와는 다르다. 너희는 나의 영이 발하는 음성을 귀 기울여 듣고, 이에 순종해야 한다. 나의 사역을 바짝 따라와야 하며, 나의 영과 육신을 떼어 놓아서는 안 된다. 영과 육신은 본래 하나이지 분리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사람만 중시하거나 영만 중시하면서 영과 사람을 분리시키려고 하는 자가 있다면, 손해를 볼 것이며 남 탓할 것 없이 자신이 빚은 쓴잔을 자신이 마실 수밖에 없다. 영과 사람을 불가분의 하나로 보아야 나를 충분히 알 수 있고, 내재된 생명이 조금씩 변화할 수 있다. 나의 다음 단계 사역이 막힘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나는 말의 연단을 통해 내 집에 있는 모든 이들을 시험한다. 또한, 사역 방식을 통해 나를 따르는 자들을 시험한다. 이 상황에서는 모든 사람이 실망감에 젖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주 전체에 변화가 생긴 것처럼 소극적이거나 수동적이지 않은 사람은 하나도 없다. 불평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실망했음에도 어쩔 수 없이 내 말의 시험을 받아들이는 사람도 있다. 어떤 사람은 이제 막 세상에 첫발을 내디딘 갓난아이를 잃고 애달파하는 것처럼 하늘을 보며 탄식하고, 눈물이 그렁그렁하다. 이렇게 사는 것은 치욕적이라며 자신을 빨리 데려가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하는 사람도 있다. 바로 전에 중병에 걸린 것처럼 하루 종일 넋이 나가 아직까지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사람도 있다. 원망의 말을 쏟아낸 후 조용히 떠난 사람도 있다. 자신의 자리에서 계속 나를 찬미하는 사람도 있지만 소극적인 측면이 없지는 않다. 오늘날 모든 것이 드러나는 때 나는 과거에 대해 더 이상 중언부언할 필요가 없다. 이보다 중요한 것은 오늘날 내가 너희에게 부여한 자리에서 충성을 다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내가 허락한 대로 행동하고, 나의 깨우침과 빛 비춤에 따라 말하며, 궁극적으로는 나의 모습으로 살면서 나를 완전히 드러내는 것이다.

나는 언제 어디서든 말한다. 너희 역시 매 순간 내 앞에서 자신을 알아 가야 한다. 오늘날은 예전과는 다르기 때문에 네가 원한다고 해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내 말이 인도하는 대로 따라야만 자신을 이길 수 있다. 나의 말을 중심축으로 삼아야지 제멋대로 행동해서는 안 된다. 모든 교회는 나의 말에서 실질적인 실행 길을 찾을 수 있다. 나의 말대로 행하지 않는 자는 나의 영을 직접적으로 거스르는 자이므로 나는 그를 멸해 버릴 것이다. 오늘날 이런 상황에 이르렀으니 너희는 과거의 행동에 대해 지나치게 슬퍼하거나 후회할 필요가 없다. 나의 아량은 하늘보다 넓고 바다보다 깊다. 사람이 어느 정도를 할 수 있고, 나를 얼마만큼 알 수 있는지는 내가 손바닥 보듯 훤히 알지 않겠느냐? 나의 손안에 있지 않은 사람이 있느냐? 아무렴 네 분량이 어느 정도 되는지 내가 전혀 모를 것 같으냐? 그럴 리가 없다! 그래서 모든 이가 가장 크게 실망할 때, 기다림에 지쳐 다른 생각을 할 때,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나에게 묻고자 할 때, 또는 일부 사람들이 ‘방탕한 생활’에 빠져 있을 때, 일부 사람들이 일어나 반기를 들고자 할 때, 일부 사람들이 계속해서 충성스러운 마음으로 봉사할 때, 나는 심판 시대의 두 번째 부분인 나의 백성들을 정결케 하고 심판하는 것을 새로 시작하였다. 즉, 내가 본격적으로 백성들을 훈련하기 시작한 것은 너희가 나를 훌륭하게 증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백성의 자리에서 나를 위해 싸워 통쾌한 승리를 거둘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나의 백성은 시시각각 사탄의 간계에 대비하고, 나를 위해 내 집의 문을 지켜야 한다. 사탄의 함정에 빠지지 않도록 서로 붙잡아 주고 공급해야 한다. 함정에 빠지고 나면 후회해도 소용없다. 내가 왜 너희들의 훈련에 속도를 내겠느냐? 내가 왜 너희에게 영계의 실상을 알려 주겠느냐? 내가 반복해서 너희를 일깨우고 권면하는 이유가 무엇이겠느냐? 너희는 이를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 밝히 알 정도로 깊이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 그러므로 너희는 이전에 다져 놓은 기반을 바탕으로 더 원숙해져야 할 뿐만 아니라 오늘날 말씀의 인도에 따라 속에 있는 불결한 것들을 제거해야 한다. 따라서 나의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너의 영에 뿌리를 내리고 꽃이 필 수 있게 해야 하며,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많은 열매를 맺는 것이다. 내가 원하는 것은 흐드러지게 핀 아름다운 꽃이 아니라 주렁주렁 달린, 그것도 변질되지 않는 열매이다. 내 말의 참뜻을 알겠느냐? 온실 속의 꽃은 무수한 별처럼 셀 수 없을 정도로 많고, 한눈에 모든 관광객의 시선을 사로잡지만, 지고 난 후에는 사탄의 간계처럼 너저분해져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 하지만 풍파를 겪고 나를 증거한 모든 이들은 비록 그 꽃이 아름답지 않으나 꽃이 지고 난 후에는 열매를 맺는다. 이것이 내가 요구하는 것이다. 너희는 나의 이 말을 얼마나 이해하느냐? 꽃이 지고 열매가 맺혀 내가 모든 열매를 향유하게 될 때, 나는 땅에서의 모든 사역을 끝내고, 내 지혜의 결정체를 향유하기 시작할 것이다!

1992년 2월 22일

이전: 제2편

다음: 제4편

우리는 어떻게 주님의 나타나심을 맞이하고 하나님의 발걸음을 따라갈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해 함께 탐구하며 이야기 나눠 보아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하나님나라시대는 말씀 시대이다

하나님나라시대(역주: 왕국시대)에 하나님은 말씀으로 시대를 열고, 말씀으로 사역의 방식을 바꾸며, 말씀으로 전체 시대의 사역을 행한다. 이것이 말씀 시대에 하나님이 사역하는 원칙이다. 하나님은 성육신하여 각기 다른 위치에서 말씀함으로써 사람에게...

진리를 행하지 않는 사람에 대한 경고

형제자매들 가운데서 늘 부정적인 것을 퍼뜨리는 사람은 사탄의 종이자 교회를 교란하는 자이다. 그런 사람은 언젠가 전부 출교되고 도태될 것이다.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과 하나님께 순종하는 마음이 없다면, 그런 사람은 하나님을 위해...

하나님을 아는 사람만이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다

하나님을 믿고 하나님을 알아 가는 것은 만고불변의 이치이다. 특히 오늘날 성육신 하나님이 직접 사역하는 시대는 하나님을 알아 갈 좋은 기회다. 하나님을 만족게 하려면 하나님의 뜻에 대한 깨달음을 기반으로 해야 하고, 하나님의 뜻을 깨달으려면 반드시...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