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2편 말씀

새로운 방식에 들어가면 그에 따라 새로운 사역 절차가 있게 된다. 하나님 나라에 들어간 이상, 나의 신성이 직접 일을 하며 걸음마다 인도하는데, 조금의 차이도 없고 절대로 사람의 뜻이 조금이라도 섞여 있을 리가 없다. 실제적으로 실행하는 길을 다음과 같이 열거하겠다. 모두가 고난과 연단을 겪어 ‘자민(子民)’이란 이 호칭을 얻었기 때문에, 또 내 나라의 자민이기 때문에, 자민에 대한 요구는 반드시 엄격해야 하는데, 역대 이래 역사한 방식보다 높아야 하는 것이다. ‘말씀’의 실제뿐만이 아니라 더 중요한 것은 ‘실행’의 실제인데, 이것은 먼저 반드시 도달해야 하는 것이다. 말하는 것과 행하는 것은 반드시 하나님 나라 자민의 요구 기준에 도달해야 한다. 만일 범한다면 나의 이름을 욕되게 하지 않도록 즉시 제거할 것이다. 하지만 꿰뚫어 보지 못하거나 깨닫지 못하는 우매한 자는 제외한다. 하나님 나라를 건축함에 있어, 나의 말을 먹고 마시기를 중요시하고 나의 지혜를 깨닫고 나의 역사에서 실증을 얻어야 한다. 누가 내 말 외의 서적을 중요시한다면 그는 음녀이고 나를 대적하는 자이니 나는 절대로 원치 않는다. 사도로서 오랫동안 집에 거해서는 안 된다. 만일 그렇게 할 수 없다면 내가 쓰지 않고 폐기할 것인데, 결코 강요하지 않는다. 집에 오래 거하지 않겠다고 한 이상, 오랫동안 교회에 거하면서 양성받아야 한다. 사도는 뭇 교회에서 드리는 두 번의 예배에 적어도 한 번은 참가해야 한다. 그러므로 사역자 모임은 주기적이어야 한다(사역자 모임은 모든 사도들의 모임, 모든 교회 인솔자들의 모임, 분명한 깨달음이 있는 모든 성도들의 모임을 포함한다). 하지만 매번 적어도 너희 중 일부는 참가해야 한다. 사도는 단지 교회를 돌보는 것을 중요시할 뿐이다. 이전에 말한 뭇 성도에 대한 요구는 또 한 단계 깊어졌다. 내가 나의 이름을 증거하기 전에 범죄한 자는 나에 대한 충심으로 말미암아 내가 검증한 후에 여전히 쓸 것이다. 그러나 내가 증거한 후에 재범한 자이지만 지난날의 잘못을 철저히 고치기로 결심한 자, 이런 사람은 그저 교회에 남겨 둘 뿐이다. 하지만 함부로 방탕해서는 안 된다. 그런 사람은 상대적으로 다른 사람보다 좀 더 단속을 받게 된다. 하지만 만일 나의 음성을 발한 후에도 여전히 고치지 않는 자라면 나의 영이 즉시 떠날 것이고, 교회는 나의 심판을 집행할 권한을 가지고 그를 교회에서 떠나게 할 수 있다. 이것은 절대적이니 고려할 여지가 없다. 시련 속에서 넘어진 자, 즉 물러가는 자라면 아무도 상대하지 말라. 괜히 날 시험하여 사탄이 날뛰며 난입할까 하노라. 이것은 그에 대한 심판이다. 누가 불의를 행하거나 감정에 따른다면, 물러간 사람뿐만 아니라 그 본인마저도 자민에서 배제된다. 사도의 다른 한 기능은 복음을 전하는 것을 중요시하는 것이다. 물론 성도들도 이 사역을 할 수 있다. 하지만 반드시 지혜가 있어야지, 화를 초래해서는 안 된다. 위의 이런 것은 현재 실행해야 할 길이다. 또 일깨워 줄 한 가지 일은, 깊이 있게 설교하는 것을 중요시하여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다 내 말의 실제에 진입할 수 있게 해야 하고, 내 말을 바짝 따라 모든 사람으로 다 내 말을 아주 환하고 밝히 깨닫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가장 관건적인 조목이다. 자민으로서 배반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면 마땅히 출교시켜야 한다. 나의 이름을 욕되게 하지 않도록 그를 나의 집에 오래 머물러 있게 해서는 안 된다.

1992년 2월 21일

이전:제1편 말씀

다음:제3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