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편

나의 말을 본 모든 사람이 정말로 나의 말을 받아들였느냐? 너희는 정말 나를 알고 있느냐? 정말로 순종할 수 있게 되었느냐? 진심으로 나를 위해 헌신하고 있느냐? 정말로 나를 위해 큰 붉은 용 앞에서 강하고 힘 있게 증거하였느냐? 너희의 충성심은 정말 큰 붉은 용을 부끄럽게 할 정도가 되느냐? 내 말의 시련이라야 교회를 정결케 하고,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택하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 내가 이렇게 역사하지 않는다면 어느 누가 나를 알 수 있겠느냐? 어느 누가 내 말에서 나의 위엄과 진노, 나의 지혜를 알 수 있겠느냐? 나는 일을 시작하고, 반드시 완성한다. 사람의 폐부를 감찰하는 것도 나다. 솔직히 말해서, 나를 완전히 아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 그래서 내가 말로 모든 이를 새로운 시대로 인도하고, 이끄는 것이다. 궁극적으로 나는 말로 내 모든 사역을 완성하여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을 내 나라에 복속시키고, 나의 보좌 앞에서 살아가게 할 것이다. 지금의 상황은 예전과는 다르다. 나의 사역은 또다시 새로운 출발점에 서 있다. 새로운 출발점에 선 만큼 새로운 방식을 사용할 것이다. 즉, 나의 말을 보고 생명으로 받아들인 사람은 모두 나의 나라에 있는 사람이다. 나의 나라에 있으니 내 나라의 백성이다. 내 말의 인도를 받았기에 백성이라고 불리지만, 이는 ‘아들’이란 호칭과 다를 것이 없다. 내 나라의 백성이 된 이상 모든 사람이 나의 나라에서 충성을 다하고, 본분을 이행해야 한다. 나의 행정을 위반하는 자는 모두 나의 징벌을 받을 것이다. 이는 내가 모든 사람에게 하는 충고이다.

오늘날은 새로운 방식을 택하고 있으니 예전의 일을 다시 언급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나는 “나는 말을 하면 반드시 책임을 지고, 책임지는 이상 반드시 이루며, 아무도 바꿀 수 없다.”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 이는 절대적인 사실이다. 예전에 한 말이든, 앞으로 하게 될 말이든, 하나하나 다 이루어질 것이고, 모든 사람이 이를 알게 될 것이다. 이것이 내가 말하고 사역하는 원칙이다. 교회 건축 사역이 완성되었으므로 지금은 교회 건축 시대가 아니라 하나님나라가 성공적으로 건축될 때이다. 하지만 너희가 여전히 땅에 있으므로 땅에 있는 사람의 모임은 계속해서 ‘교회’라고 부른다. 그러나 잘 세워진 교회인 만큼 그 본질은 예전과는 다르다. 그래서 나는 하나님나라가 땅에 임했다고 하는 것이다. 아무도 내 말의 근원을 헤아리지 못하고, 내가 말하는 목적을 알지 못했을 것이나 오늘 내가 이렇게 말함으로써 너희는 크게 깨닫게 될 것이다. 누군가는 대성통곡할 것이고, 누군가는 이것이 내가 말하는 방식일까 봐 염려할 것이다. 낡은 관점을 고수하며 나의 일거수일투족을 살피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때 나를 원망하거나 대적한 것을 후회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나의 이름을 떠나지 않았거니와 오늘날 소생하게 되었다며 속으로 기뻐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나의 말에 ‘들볶여’ 모진 고통을 겪느라 맥을 못 추고, 내가 말하는 방식을 바꾸어도 나의 말을 거들떠볼 마음의 여유가 없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나에게 원망의 말을 퍼붓거나 의구심을 가져 본 적이 없을 정도로 충성을 다하고 있으며, 오늘날 해방받는 행운을 얻어 나에게 더없는 감사의 마음을 느끼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모든 사람이 위의 상황에 해당될 것이다. 하지만 과거는 과거일 뿐이다. 오늘날에 이른 이상 더는 과거에 미련을 가질 필요가 없고, 미래를 고민할 필요도 없다. 사람이 현실을 거슬러 내가 인도하는 대로 행하지 않는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수 없을뿐더러 괴로움만 자초하게 될 것이다. 온 우주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 중에 내가 결정하지 않는 일은 단 하나도 없다. 내 손에 달려 있지 않은 일이 있느냐? 내가 말하면 그대로 이루어진다. 사람 중에 나의 뜻을 바꿀 수 있는 자가 있느냐? 땅에서 세운 나의 언약으로 가능하겠느냐? 그 무엇도 내 계획이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없다. 나는 한순간도 나의 일을 행하지 않거나 나의 경영을 계획하지 않은 적이 없다. 사람 중에 참견할 수 있는 자가 어디 있다는 말이냐? 내가 친히 모든 것을 다스리는 것이 아니냐? 오늘 이 경지에 들어선 것도 나의 계획과 예상대로 된 것이다. 이는 내가 일찍이 예정해 놓은 것이다. 너희 중에 이 단계를 꿰뚫어 볼 수 있는 사람이 있느냐? 나의 백성은 나의 음성을 들을 것이고,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나의 보좌 앞으로 돌아오게 될 것이다!

1992년 2월 20일

이전: 내용 소개

다음: 제2편

우리는 어떻게 주님의 나타나심을 맞이하고 하나님의 발걸음을 따라갈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해 함께 탐구하며 이야기 나눠 보아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성육신의 비밀 4

너희는 성경의 실상과 형성 과정에 대해 알아야 한다. 이는 하나님의 새 사역을 받아들이지 않은 사람이 갖추지 못한 것들이다. 그들은 이런 것을 모른다. 네가 이 본질적인 것들을 분명하게 말해 준다면 그들은 너와 성경을 놓고 따지지 않을 것이다....

말씀이 모든 것을 이룬다

하나님이 하는 말씀과 사역은 모두 시대에 따라 다르다. 시대가 달라지면 하나님이 하는 말씀도 달라진다. 하나님은 규례를 지키지 않고, 같은 사역을 반복하지 않으며, 지나간 일에는 미련을 두지 않는다. 또한, 그는 항상 새로운 하나님이기에 날마다 새...

너는 온 인류가 어떻게 지금에 이르렀는지 알아야 한다

6천 년의 전체 사역은 시대가 바뀜에 따라 변화해 왔다. 사역의 변화는 전 세계의 상황에 따라, 그리고 온 인류의 발전 양상에 따라 이뤄지며, 그렇기에 경영 사역도 점차 바뀌는 것이지, 창세가 시작될 때부터 미리 계획된 것은 아니다. 창세 이전 또는...

실행 1

예전에 사람의 체험에는 치우친 면이 많았으며, 나아가 황당한 면도 있었다. 하나님이 요구하는 기준이 무엇인지 전혀 알지 못했기에 사람의 체험은 여러모로 치우쳐 있었다. 하나님은 사람에게 정상 인성으로 살 것을 요구한다. 일례로 식사와 복장은 현대인의...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