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소개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은 그리스도가 하나님 자신의 신분으로 선포한 제2부 말씀이다. 1992년 2월 20일부터 1992년 6월 1일까지 총 47편의 말씀을 선포하였다. 이 부분은 말씀하는 방식이나 내용, 그리고 하나님이 보는 시각까지 ‘그리스도의 최초의 말씀’과는 완전히 다르다. ‘그리스도의 최초의 말씀’은 사람의 표면적 행위에 대한 폭로와 단순한 영 생활에 대한 인도로 이뤄져 있으며, 마지막에는 ‘봉사자의 시련’으로 끝을 맺는다. 반면, 이 부분의 말씀은 사람이 봉사자의 신분을 종료하고 백성의 삶을 시작하는 데에서 시작하여 사람을 하나님 사역의 두 번째 절정으로 이끌고 있다. 그 과정에 불 못의 시련, 죽음의 시련, 하나님을 사랑하는 시대가 등장하며, 이 몇 개의 절차를 통해 하나님 앞에 선 사람의 추태와 진면목을 남김없이 드러내고 있다. 마지막 부분에서는 사람과 헤어지는 내용으로 마무리가 되는데, 이로써 이번에 성육신한 하나님이 첫 번째 무리들을 정복하는 모든 절차를 끝마친다.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영의 위치에서 선포한 것으로, 이는 피조물인 인류가 결코 할 수 없는 방식이다. 말씀에 사용된 어휘와 풍격은 더욱 우아하고 감동적이어서 인류의 어떤 문학으로도 대체 불가능하다. 사람을 드러내는 그의 말씀은 정확하여 어떤 철학적 이론으로도 반박할 수 없으며, 모든 사람을 굴복시킨다. 사람을 심판하는 그의 말씀은 날 선 검처럼 사람의 영혼 깊은 곳을 찌르고, 심지어 피할 여지조차 주지 않는다. 사람을 위로하는 그의 말씀은 긍휼과 자비를 담고 있어 자애로운 어머니의 품처럼 따스하며, 사람이 한 번도 느껴 보지 못한 평안을 선사한다. 이 부분 말씀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이 단계에서 하나님은 여호와의 신분이나 예수 그리스도의 신분, 혹은 말세의 그리스도의 신분으로 말씀한 것이 아니라, 창조주라는 그의 고유한 신분으로 그를 따르거나 아직 따르고 있지 않는 모든 인류를 향해 알리고, 가르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창세 이래 처음으로 전 인류를 향해 한 말씀이자, 처음으로 매우 상세하고 체계적으로 피조물인 인류를 향해 한 말씀이다. 물론 이렇게 많은 시간을 들여 여러 편으로 전 인류를 향해 말씀하는 것 역시 전례 없던 일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인류 가운데서 선포한, 사람을 폭로하고, 인도하고, 심판하고, 사람과 마음을 나눈 첫 번째 저작이다. 이는 또한 하나님의 자취와 거처, 하나님의 성품, 하나님의 소유와 어떠함, 하나님의 뜻, 그리고 인류에 대한 염려를 담은 첫 번째 말씀이기도 하다. 다시 말해, 이는 하나님이 창세 이래 처음으로 셋째 하늘에 서서 인류를 향해 한 말씀이며, 또 처음으로 그의 고유한 신분으로 말씀을 통해 인류에게 나타나 선포한 마음의 소리이다.

이 부분의 말씀은 심오하고 측량하기 어려워 읽을 때 쉽게 이해되지 않고, 하나님이 말씀한 근원과 의도를 파악하기가 힘들다. 그래서 그리스도는 각각의 말씀 뒤에 해석을 달아 놓았다. 즉, 사람이 이해하기 쉬운 언어로 각 편에 나오는 대부분의 말씀을 설명한 것이다. 그러므로 그 두 부분을 결합해 읽으면 누구든 쉽게 하나님의 말씀을 이해하고 깨달을 수 있다.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의 추가 부분으로, 이 부분은 사람이 이해하기 가장 쉬운 말로 설명한 그리스도의 해석이다. 이 두 부분의 결합이 바로 신성과 하나님의 인성의 완벽한 조화를 이룬 것이다. 추가 부분은 하나님이 제삼자의 위치에서 한 말씀이지만, 그것이 하나님이 친히 한 말씀이라는 것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한다. 그 누구도 하나님의 말씀을 밝히 해석할 수 없으며, 오직 하나님만이 자신이 말씀한 것의 근원과 의도를 분명히 이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말씀 방식이 다양해도 그가 역사하는 목표나 계획의 근본 취지는 변하지 않는 것이다.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은 사람과 헤어지는 내용으로 끝나지만, 사실 사람들 가운데서 행하는 하나님의 정복·구원 사역과 사람을 온전케 하는 사역은 이제 막 정식으로 막을 올렸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을 하나님의 말세 사역의 ‘예언’ 부분으로 보는 것이 가장 합당하다. 왜냐하면 성육신한 인자가 이 말씀을 한 후부터 비로소 정식으로 그리스도의 신분으로 사역하고 말씀하기 시작했으며, 교회들을 다니며 생명을 공급하고, 백성들을 양육하고 목양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방대한 분량의 ‘그리스도가 교회들을 다니며 한 말씀’이 선포된 것이다.

이전: 제120편

다음: 제1편

우리는 어떻게 주님의 나타나심을 맞이하고 하나님의 발걸음을 따라갈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해 함께 탐구하며 이야기 나눠 보아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베드로의 체험 ― 형벌과 심판에 대한 인식

베드로는 형벌 속에서 이렇게 기도할 수 있었다. “하나님, 저의 육은 패역한 것이니 저를 형벌하고 심판하여 주시옵소서. 저는 당신의 형벌과 심판을 기쁨으로 여기나이다. 당신께서 저를 원하지 않는다고 해도 저는 당신의 심판 속에서 당신의 거룩하고...

온전케 된 사람에 대한 약속

하나님은 어떤 방법으로 사람을 온전케 하느냐? 어떤 부분이 포함되어 있느냐? 너는 하나님께 온전케 되기를 원하느냐? 하나님께 심판과 형벌을 받기를 원하느냐? 너는 이런 문제를 어떻게 이해하고 있느냐? 네가 이해한 것을 말할 수 없다면, 그것은 네가...

하나님나라시대의 선민이 반드시 준수해야 할 10가지 행정

1. 사람은 마땅히 하나님을 경배하고 높여야지, 함부로 잘난 체하거나 자신을 높여서는 안 된다.2. 마땅히 하나님의 사역에 유익한 모든 일을 행해야 하며, 하나님 사역의 이익에 해가 되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 하나님의 이름, 하나님의 증거,...

진리를 실행하는 것이야말로 실제가 있는 것이다

네가 하나님 말씀을 들고 망설임 없이 한번 쭉 해석할 수 있다고 해서 실제가 있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네가 상상하는 것처럼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 실제가 있다는 것은 입으로 말하는 것이 아니라 살아 내는 것을 뜻한다. 하나님의 말씀이 네 생명이...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