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내용 소개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은 그리스도가 하나님 자신의 신분으로 선포한 제2부 말씀이다. 1992년 2월 20일부터 1992년 6월 1일까지 총 47편의 말씀을 선포하였다. 이 부분은 말씀하는 방식이나 내용, 그리고 하나님이 보는 시각까지 ‘그리스도의 최초의 말씀’과는 완전히 다르다. ‘그리스도의 최초의 말씀’은 사람의 표면적 행위에 대한 폭로와 단순한 영 생활에 대한 인도로 이뤄져 있으며, 마지막에는 ‘봉사자의 시련’으로 끝을 맺는다. 반면, 이 부분의 말씀은 사람이 봉사자의 신분을 종료하고 백성의 삶을 시작하는 데에서 시작하여 사람을 하나님 사역의 두 번째 절정으로 이끌고 있다. 그 과정에 불 못의 시련, 죽음의 시련, 하나님을 사랑하는 시대가 등장하며, 이 몇 개의 절차를 통해 하나님 앞에 선 사람의 추태와 진면목을 남김없이 드러내고 있다. 마지막 부분에서는 사람과 헤어지는 내용으로 마무리가 되는데, 이로써 이번에 성육신한 하나님이 첫 번째 무리들을 정복하는 모든 절차를 끝마친다.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영의 위치에서 선포한 것으로, 이는 피조물인 인류가 결코 할 수 없는 방식이다. 말씀에 사용된 어휘와 풍격은 더욱 우아하고 감동적이어서 인류의 어떤 문학으로도 대체 불가능하다. 사람을 드러내는 그의 말씀은 정확하여 어떤 철학적 이론으로도 반박할 수 없으며, 모든 사람을 굴복시킨다. 사람을 심판하는 그의 말씀은 날 선 검처럼 사람의 영혼 깊은 곳을 찌르고, 심지어 피할 여지조차 주지 않는다. 사람을 위로하는 그의 말씀은 긍휼과 자비를 담고 있어 자애로운 어머니의 품처럼 따스하며, 사람이 한 번도 느껴 보지 못한 평안을 선사한다. 이 부분 말씀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이 단계에서 하나님은 여호와의 신분이나 예수 그리스도의 신분, 혹은 말세의 그리스도의 신분으로 말씀한 것이 아니라, 창조주라는 그의 고유한 신분으로 그를 따르거나 아직 따르고 있지 않는 모든 인류를 향해 알리고, 가르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창세 이래 처음으로 전 인류를 향해 한 말씀이자, 처음으로 매우 상세하고 체계적으로 피조물인 인류를 향해 한 말씀이다. 물론 이렇게 많은 시간을 들여 여러 편으로 전 인류를 향해 말씀하는 것 역시 전례 없던 일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인류 가운데서 선포한, 사람을 폭로하고, 인도하고, 심판하고, 사람과 마음을 나눈 첫 번째 저작이다. 이는 또한 하나님의 자취와 거처, 하나님의 성품, 하나님의 소유와 어떠함, 하나님의 뜻, 그리고 인류에 대한 염려를 담은 첫 번째 말씀이기도 하다. 다시 말해, 이는 하나님이 창세 이래 처음으로 셋째 하늘에 서서 인류를 향해 한 말씀이며, 또 처음으로 그의 고유한 신분으로 말씀을 통해 인류에게 나타나 선포한 마음의 소리이다.

이 부분의 말씀은 심오하고 측량하기 어려워 읽을 때 쉽게 이해되지 않고, 하나님이 말씀한 근원과 의도를 파악하기가 힘들다. 그래서 그리스도는 각각의 말씀 뒤에 해석을 달아 놓았다. 즉, 사람이 이해하기 쉬운 언어로 각 편에 나오는 대부분의 말씀을 설명한 것이다. 그러므로 그 두 부분을 결합해 읽으면 누구든 쉽게 하나님의 말씀을 이해하고 깨달을 수 있다.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의 추가 부분으로, 이 부분은 사람이 이해하기 가장 쉬운 말로 설명한 그리스도의 해석이다. 이 두 부분의 결합이 바로 신성과 하나님의 인성의 완벽한 조화를 이룬 것이다. 추가 부분은 하나님이 제삼자의 위치에서 한 말씀이지만, 그것이 하나님이 친히 한 말씀이라는 것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한다. 그 누구도 하나님의 말씀을 밝히 해석할 수 없으며, 오직 하나님만이 자신이 말씀한 것의 근원과 의도를 분명히 이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말씀 방식이 다양해도 그가 역사하는 목표나 계획의 근본 취지는 변하지 않는 것이다.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은 사람과 헤어지는 내용으로 끝나지만, 사실 사람들 가운데서 행하는 하나님의 정복·구원 사역과 사람을 온전케 하는 사역은 이제 막 정식으로 막을 올렸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을 하나님의 말세 사역의 ‘예언’ 부분으로 보는 것이 가장 합당하다. 왜냐하면 성육신한 인자가 이 말씀을 한 후부터 비로소 정식으로 그리스도의 신분으로 사역하고 말씀하기 시작했으며, 교회들을 다니며 생명을 공급하고, 백성들을 양육하고 목양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방대한 분량의 ‘그리스도가 교회들을 다니며 한 말씀’이 선포된 것이다.

이전:제120편

다음:제1편

관련 내용

  • 제17편

    내 음성은 우레와 같아 사방을 비추고 온 땅을 밝혔으며, 사람은 천둥 번개 속에 쓰러졌다. 천둥 번개 속에서도 강한 사람은 없었고, 대부분은 내 빛에 놀라 두려워하며 어쩔 줄 몰라 했다. 동방에서 한 줄기 희미한 빛이 비쳤을 때 많은 사람이 이 빛에 ‘마음이 움직여’ …

  • 제29편

    만물이 소생할 때 나는 인간 세상에 와서 사람과 함께 아름다운 나날을 보냈다. 이때서야 사람은 나의 친근함을 조금 느꼈다. 사람과 나의 왕래가 점차 빈번해지면서 사람은 나의 소유와 어떠함을 조금 알게 되었고, 이로 인해 나를 조금 알게 되었다. 내가 모든 사람 가운데서…

  • 성육신의 비밀 3

    하나님이 사역하는 것은 직분을 이행하는 것이지 무엇을 세우거나 어떤 운동을 벌이는 것이 아니다. 성육신할 때마다 사역을 하나 완성하고 새 시대를 열었을 뿐이다. 지금은 하나님나라시대(역주: 왕국시대)에 들어섰으며 하나님나라의 훈련이 시작되었다. 이 단계에 하는 것은 사…

  • 율법시대의 사역

    여호와가 이스라엘 사람에게 행한 사역은 하나님이 땅에서 할 사역의 발원지, 자신이 거할 성지를 인류 가운데 세우는 일이었다. 그는 자신의 사역 범위를 이스라엘 사람으로 한정하였다. 이스라엘 밖에서는 사역하지 않았는데, 사역 범위를 줄이기 위해 적합한 사람을 택했던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