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120편 말씀

시온아! 환호하라! 시온아! 노래하라! 나는 이미 승리하고 돌아왔고 나는 이미 이기고 돌아왔다! 만민아! 어서 정연하게 줄을 서라! 만물아! 모두 정지하라. 왜냐하면 나의 본체가 전 우주를 향하였고 나의 본체가 세계의 동방에 나타났기 때문이다! 누가 무릎 꿇고 경배하지 않으랴? 누가 참 하나님이라 일컫지 않으랴? 누가 경외하는 마음으로 앙망하지 않으랴? 누가 찬미하지 않으랴? 누가 환호하지 않으랴? 나의 백성은 반드시 나의 음성을 들을 것이고, 나의 나라에는 반드시 나의 아들이 있을 것이다! 산하만물이 다 쉼없이 환호하며 들끓는다. 이때 감히 물러가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감히 일어나서 대적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이것은 나의 기묘한 행사이고 더욱이 나의 큰 능력이다! 나는 모든 것으로 하여금 다 나에 대해 경외하는 마음이 있게 하고 더욱이 모든 것으로 하여금 다 나를 찬미하게 한다. 이것은 나의 6천년 경영 계획의 최종 목적이다. 이것도 역시 내가 규정한 것이니 감히 일어나서 대적하거나 반항하는 인ㆍ사ㆍ물(人ㆍ事ㆍ物)은 하나도 없다. 나의 백성은 모두 나의 산(내가 이후에 창조하는 세계를 가리킴)으로 모여들고 반드시 내 앞에 복종할 것이다. 내가 위엄과 심판을 지니고 있고 권세도 지니고 있기에(몸에 있을 때를 가리키는데 육체에서도 권병이 있지만 육체가 시간과 공간의 제한을 초월할 수 없기 때문에 완전히 영광을 얻는다고 말할 수는 없다. 비록 육신에서 뭇 장자를 얻지만 여전히 영광을 얻는다고 말할 수는 없다. 시온으로 돌아가 형상을 바꿔야만 권병을 지니고 있고 즉 영광을 얻었다고 할 수 있다) 모든 것은 어렵지 않다. 모두 나의 입에서 나온 말로 인해 훼멸되고 또한 나의 입에서 나온 말로 인해 세워지고 이루어진다. 이야말로 나의 큰 능력이고 나의 권병이다. 내가 능력과 권병이 가득하기에 아무도 나를 가로막지 못한다. 나는 모든 것을 이겼고 모든 패역한 자들을 이겼다. 나는 나의 뭇 장자를 데리고 함께 시온으로 돌아가는 것이지 나 혼자 시온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나의 뭇 장자를 본 것으로 말미암아 나에 대해 경외심이 생기는데, 이것이 바로 내가 뭇 장자를 얻는 목적이고 내가 창세 이래 계획해 놓은 것이다.

모든 것이 자리를 잡을 때는 내가 시온으로 돌아가는 날인데, 이날은 반드시 만민 가운데서 기념될 것이다. 내가 시온으로 돌아갈 때는 땅 위의 만물이 다 침묵하고 땅 위의 모든 것이 다 조용해진다. 내가 시온으로 돌아갈 때는 모든 것이 또한 다 원래 모양을 회복한다. 그때면 나는 시온에서의 나의 사역을 하기 시작한다. 나는 상선벌악(賞善罰惡)할 것이고 나의 공의를 시행할 것이며 나의 심판을 전개할 것이고 말씀으로 모든 것을 성취하여 모든 사람, 모든 물질로 하여금 다 사람을 형벌하는 나의 손을 체험하게 할 것이며 반드시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나의 전영(全榮)을 보게 하고 나의 전지(全智)를 보게 하고 나의 전비(全備)를 보게 하고 아무도 감히 일어나서 논단하지 못하게 할 것이다. 왜냐하면 나에게 있어서 모든 것이 다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여기서 각 사람으로 하여금 모두 나의 전존(全尊)을 보게 하고 모두 나의 전승(全勝)을 체험하게 한다. 왜냐하면 나에게 있어서 모든 것이 다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로부터 나의 큰 능력을 충분히 볼 수 있고 나의 권병을 충분히 볼 수 있는데, 아무도 감히 거스르지 못하고 아무도 감히 가로막지 못한다. 나에게 있어서는 모든 것이 다 공개되었는데, 누가 감히 뒤덮으랴? 내가 절대 그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이런 비천한 놈은 반드시 나의 중형을 받을 것이고 이런 인간쓰레기는 반드시 나의 눈에서 제거될 것이다. 나는 철장으로 그를 다스릴 것이고 나의 권병으로 그를 심판할 것인데 조금도 사정없고 조금도 체면을 봐주지 않는다. 왜냐하면 나는 감정이 없을 뿐만 아니라 위엄 있고 거스를 수 없는 하나님 자신이기 때문이다. 이 점은 각 사람마다 그때 가서 ‘아무런 이유도 없이’ 나에게 격살되거나 나에게 훼멸되지 않도록, 마땅히 어느 정도 인식이 있어야 하고 어느 정도 깨달음이 있어야 한다. 왜냐하면 나의 형벌의 채찍은 나를 거스르는 모든 사람을 격살할 것이기 때문이다. 나는 그가 나의 행정을 아는 자인지 아니면 나의 행정을 모르는 자인지 상관하지 않는다. 나는 그것을 상관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나의 본체는 그 어떤 사람이든 거스르는 것을 용납하지 않기 때문이다. 나를 사자라고 하는 까닭이 바로 이 원인이다. 나를 건드린 자라면 나는 너를 격살할 것이다. 이것이 바로 무엇 때문에 현재 나를 긍휼 자비의 하나님이라고 말하는 것은 나를 모독하는 것이라고 하는지의 원인이다. 나는 본래 양이 아니라 사자이니 아무도 감히 거스를 수 없다. 누가 만약 거스른다면 내가 즉시 처단하고 조금도 체면을 봐주지 않는다! 여기서 나의 성품을 충분히 볼 수 있다. 그러므로 마지막 시대에 많은 사람들이 물러갈 것인데, 사람에게 있어서 아쉬운 일이지만 나에게 있어서는 오히려 홀가분하고 유쾌하여 조금도 처리하기 어렵지 않다. 이것은 나의 성품이다.

나는 사람마다 순복하는 마음으로 나에게서 오는 모든 것에 순복하기를 바란다. 그러면 나는 반드시 인류를 크게 축복할 것이다. 왜냐하면 나와 합하는 자는 반드시 존류할 것이고 나와 적대되는 자는 반드시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내가 말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내가 규정한 것이기에 누구도 바꿀 수 없다. 내가 작정한 일은 바로 내가 이미 이룬 일이다. 누가 만일 어기면 즉시 형벌한다. 시온에는 나에게 필요한 모든 것이 있고 내가 원하는 모든 것이 있다. 시온에는 세상의 냄새가 없고 세상과 비하면 웅장하고 화려한 궁전과 같다. 하지만 한 사람도 들어간 적이 없다. 그러므로 사람의 상상 속에는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 시온에서의 생활은 땅 위의 생활과 다르다. 땅 위의 생활은 먹고 입고 놀고 즐기는 것이지만 시온에서는 오히려 크게 다르다. 아버지와 아들이 기쁨에 싸여 있는 생활인데, 시시로 온 우주 공간에 가득하면서도 또한 시시로 함께 모인다. 오늘 이 단계에 이른 이상, 나는 시온이 있는 곳을 너희에게 알려 주겠다. 시온은 나의 처소이고 나의 본체가 있는 곳이다. 그러므로 시온은 반드시 거룩한 곳이고 반드시 땅과 멀리 떨어진 곳이다. 그러므로 나는 내가 땅 위의 모든 인ㆍ사ㆍ물을 증오하고 내가 육체의 먹고 마시고 놀고 즐기는 것을 혐오한다고 말한다. 땅에서의 누림이 아무리 좋아도 시온에서의 생활만 못하고 천지차이기에 견주어 비교할 수가 없다. 땅 위에 사람이 풀 수 없는 많은 수수께기가 있는 까닭은 사람이 시온의 일을 들어본 적이 없는 연고이다. 그러면 시온은 도대체 어디에 있느냐? 사람이 상상한 외계 천체에 있느냐? 아니다! 그것은 단지 사람의 머리로 상상한 것일 뿐이다. 이전에 내가 셋째 하늘을 언급한 적이 있는데, 사람의 관념 속에서는 모두 예표의 뜻이라고 여겼다. 하지만 사람의 관념에서 터득한 것은 다 나의 것과 전혀 반대이다. 여기서 말하는 셋째 하늘은 조금도 거짓이 없다. 내가 일ㆍ월ㆍ성ㆍ신을 훼멸하지 않고 하늘ㆍ땅을 제거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까닭이 바로 이 원인이다. 내가 나의 처소를 훼멸할 수 있겠느냐? 내가 시온산을 제거할 수 있겠느냐? 이것은 웃음거리가 아니냐? 셋째 하늘은 본래 나의 처소이고 본래 시온산인데, 이것은 절대적이다(왜 내가 이것이 절대적이라고 하느냐? 그것은 내가 지금 말하는 것에 사람이 전혀 변두리에도 닿지 못하고 그저 듣기만 할 뿐 사람의 사유로 전혀 이를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시온에서의 일을 나는 사람이 모두 이야기로 여기지 않도록 여기까지 말하겠다).

내가 시온으로 돌아간 후에도 땅에는 찬미가 그치지 않고, 충성된 힘쓰는 자들은 여전히 나를 위해 힘쓰고자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그들은 기능이 이미 끝나 내가 땅에 있었던 때를 그리워하기만 할 뿐이다. 그때 나는 화를 입어야 할 자들에게 재난을 내리기 시작하지만 사람마다 내가 공의로운 하나님임을 믿는다. 나는 절대로 충성된 힘쓰는 자들을 징벌하지 않을 것이고 나의 은혜만 받게 할 것이다. 왜냐하면 나는 내가 악을 행하는 모든 사람을 징벌하고 선을 행하는 자들로 하여금 내가 베푼 물질적 누림을 받게 한다고 말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이래야 내가 공의롭고 신실한 하나님 자신임을 나타내게 된다. 내가 시온으로 돌아간 후에는 세계 각국으로 향하기 시작한다. 나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구원할 것이고 애굽 백성들을 형벌할 것인데, 이것은 나의 다음 단계 사역이다. 그때의 역사는 지금과 다르다. 육신에서 역사하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육체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말씀한 이상 꼭 이루어지고, 세워지라 하면 즉시 세워진다. 나의 입에서 말이 나오기만 하면 사실이 즉시 응한다. 이것이 바로 말씀과 사실이 병행한다는 본뜻이다. 왜냐하면 나의 말 자체가 바로 권병이기 때문이다. 나는 지금 땅에 있는 사람에게 얼마간 실마리가 있도록 일부 대체적 상황을 말하겠다. 함부로 손을 대지 말라. 그때 가서 반드시 나의 안배가 있으니 내 손의 격살을 당하지 않도록 누구도 함부로 움직이지 말라. 사람의 상상 속에서는 내가 말한 것이 다 막연한 일이다. 왜냐하면 사람의 사유는 어쨌든 유한한 것이고 사람의 사유는 내가 말한 것과 하늘땅 사이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누구도 이해할 수 없고 나의 것대로 할 수밖에 없는데 이것은 필연적인 추세이다. 나는 전에 말한 적이 있다. “말세에 짐승이 나와서 나의 백성을 핍박할 것이다. 죽음을 두려워하는 자들은 표를 받고 짐승에게 노략당할 것이며 나를 본 자들은 짐승에게 살해될 것이다.” 여기의 ‘짐승’은 의심할 바 없이 사람을 미혹하는 사탄을 가리켜 말한 것이다. 다시 말해서, 내가 시온으로 돌아갈 때 많은 힘쓰는 자들이 물러갈 것이다. 즉, 짐승에게 노략될 것이다. 이런 것들은 다 무저갱으로 돌아가 나의 영원한 형벌을 받는다. ‘나를 본 자들’은 나에게 정복된 후의 충성된 힘쓰는 자를 가리킨다. ‘나를 본 자’라고 말한 것은 나에게 정복된 후를 가리켜 말한 것이다. ‘짐승에게 살해된다’는 것은 나에게 정복된 후의 사탄이 감히 일어나 나를 대적하지 못한다는 것을 가리킨다. 다시 말해서, 사탄이 감히 이 힘쓰는 자들 몸에서 역사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 사람들의 영혼은 구원을 얻은 것이다. 이것은 나를 위해 충성할 수 있음을 놓고 말한 것인데, 충성된 힘쓰는 자는 나의 은혜를 받고 나의 축복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영혼이 구원을 얻었다고 한다(셋째 하늘에 올라감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다. 이것은 사람의 관념에 불과하다). 그러나 그 악한 종들은 또한 사탄에게 속박되는데, 즉 무저갱에 던져진다. 이것은 그들에 대한 나의 징벌이고 그들의 보응이며 마땅히 받아야 할 벌이다.

나의 사역의 발걸음이 빨라짐에 따라 내가 땅에 있는 시간은 점점 적어지고 내가 시온으로 돌아갈 날짜는 점점 가까워진다. 지상의 사역이 완성되면 나는 시온으로 돌아갈 것이다. 나는 땅에서 생활하기를 전혀 원치 않지만 나의 경영을 위해, 나의 계획을 위해 모든 고통을 참는다. 오늘 때가 이미 이르렀으니 나는 나의 발걸음을 다그쳐 아무도 따를 수 없게 할 것이다. 나는 사람이 이해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상관하지 않는다. 나는 모든 사람이 이해할 수 없는 것이면서도 너희가 땅에서 반드시 알아야 하는 것을 다 일일이 너희에게 알려 줄 것이다. 그러므로 나는 내가 시간을 초월하고 공간을 초월한 하나님 자신이라고 한다. 만약 뭇 장자를 얻기 위해 사탄을 패배시키는 것이 아니라면 내가 일찍이 시온으로 돌아갔을 것이고 혹은 내가 전혀 인류를 창조하지 않았을 것이다. 나는 인간 세상을 혐오하고 나 이외의 사람을 미워하며 심지어 단번에 온 인류를 다 멸해 버릴 생각까지 한다. 하지만 내가 일을 함에는 순서가 있고 내가 일을 함에는 한도가 있으며 내가 일을 함에는 절제가 있고 함부로 하지 않는다. 내가 하는 것은 다 사탄을 패배시키기 위해서이고 더욱이 내가 나의 뭇 장자와 하루빨리 함께 모일 수 있기 위해서인데, 이것이 나의 목적이다.

이전:제119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