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100편 말씀

나는 내가 예정 선택하지 않은 모든 대상을 증오한다. 그러므로 나는 반드시 이 사람들을 나의 집에서 하나하나 쫓아내어 나의 전을 거룩하고 오점이 없게 하고 나의 집을 항상 새롭게 하며 나의 거룩한 이름이 영원히 전파되게 하고 나의 거룩한 백성을 모두 내가 사랑하는 자가 되게 할 것이다. 이런 광경, 이런 집, 이런 하나님 나라는 바로 나의 목적이고 나의 처소이며 내가 만물을 창조한 근거지이니 아무도 동요할 수 없고 아무도 바꿀 수 없으며 오직 나와 나의 사랑하는 아들만이 거주하고 그 어떤 사람도 짓밟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그 어떤 물질도 점유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더욱이 모든 불쾌한 일이 발생하는 것도 허용하지 않으며 전부 찬미이고 전부 환호이고 전부 사람이 상상할 수 없는 광경이다. 오로지 너희가 나를 위해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며 너희의 전력을 바칠 수 있기만을 바란다. 오늘이든지, 내일이든지, 힘쓰는 자이든지, 복을 얻는 자이든지 모두 마땅히 나의 나라를 위해 힘을 보태야 한다. 이것은 피조된 각 사람으로서 마땅히 다해야 할 의무인데, 반드시 이렇게 하고 이렇게 집행해야 한다. 나의 나라의 아름다운 경치가 항상 새롭고 나의 집이 화목하고 단결되도록, 나는 모든 것을 움직여 이를 위해 힘쓰게 할 것이다. 누구도 대적해서는 안 되며 모두 심판을 받고 저주를 받을 것이다. 현재 나의 저주를 만국만민을 향해 쏟기 시작했는데, 저주는 심판보다 더욱 심하여 어떤 사람에 대해서도 정죄할 때가 시작되었다. 그러므로 저주라고 한다. 왜냐하면 지금은 마지막 시대이지 만물을 창조하는 시대가 아니기 때문이다. 시대의 전이(轉移)로 인해 나의 사역 발걸음도 크게 다르고, 사역의 필요로 인해 내가 필요로 하는 사람도 다르다. 버릴 자는 버리고 자를 자는 자르고 죽일 자는 죽이고 남길 자는 반드시 남기는데, 이것은 사람의 의지로 전이하지 못하는 필연적인 추세이다. 사람에게 있어서 누구도 바꿀 수 없는데 반드시 나의 것대로 해야 한다! 나는 감정에 따라 일을 처리하지 않는다. 나에게는 공의만 있고 심판과 진노만 있으며 조그마한 감정도 없다. 나에게는 사람의 조금의 냄새도 없다. 왜냐하면 나는 하나님 자신이고 하나님의 본체이기 때문이다. 사람은 모두 나의 인성의 한 방면을 보고 나의 신성의 한 방면을 보지 못했기에 정말로 눈이 멀었다! 정말로 어리석다!

내가 너희에게 알려 준 것을 너희는 반드시 마음속에 기억해두어야 하고 반드시 나의 말에서 나의 마음을 헤아려 나의 부담을 생각함으로써 나의 전능을 인식하고 나의 본체를 보아야 한다. 나의 말은 지혜의 말이기에 내가 말하는 원칙과 말하는 규칙을 알 수 있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 사람은 모두 내가 교활과 간사를 부린다고 여기면서 나의 말에서 나를 알아가지 않고 반대로 나를 모독하는데, 정말로 눈이 멀었다! 정말로 우매하다! 조금의 분별도 없다. 나의 말은 구절마다 권병을 띠고 심판을 띠고 있어 아무도 고칠 수 없다. 발한 이상 반드시 나의 말에 따라 성취될 것인데, 이것은 나의 성품이다. 나의 말이 바로 권병이니 누가 변경하면 그가 형벌을 거스르게 되는데 반드시 나의 격살을 당할 것이며 심한 자는 자기 목숨을 망치고 음부로 돌아가고 무저갱으로 돌아간다. 이것은 인류에 대한 나의 유일한 처리 방법이고 사람이 바꿀 수가 없는 것이다. 이것은 나의 행정이다. 기억하라! 누구도 거스려서는 안 되고 반드시 나의 것에 따라 해야 한다! 이전에 너희에 대해 너무 느슨하게 하였고 다만 말씀이 임했을 뿐인데 이른바 격살 부류의 말씀이고 아직 사실이 없었다. 지금부터 모든 재앙이(행정에 비추어 말한 것이다) 속속 내려 나의 뜻에 부합되지 않는 모든 자를 징벌할 것이고 반드시 사실이 임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사람은 나의 진노를 볼 수 없고 다만 거듭 방탕할 뿐이다. 이것은 나의 경영 계획의 절차이고 나의 다음 단계 사역의 방식인데, 나는 너희가 거스려 영원히 침륜될 대상이 되지 않도록 미리 너희에게 알려 준다. 다시 말하자면, 지금부터 나는 나의 뜻에 따라 뭇 장자 이외의 모든 사람을 제자리에 앉게 하고 하나하나 형벌하고 하나도 놓치지 않는다. 너희가 또 방탕해 봐라! 너희가 또 거역해 봐라! 나는 내가 누구에 대해서나 다 공의롭고 조금도 사정을 봐주지 않는다고 말한 적이 있다. 여기서 나의 성품은 누구도 거스를 수 없다는 것을 충분히 볼 수 있다. 이것은 나의 본체이고 사람이 바꿀 수 없는 것이다. 사람마다 나의 말을 듣고 사람마다 나의 용모를 보고 사람마다 반드시 나에게 완전히 절대적으로 순복해야 하는데, 이것은 나의 행정이다. 우주 땅끝의 사람은 모두 나를 향해 찬미하고 나를 향해 영광을 돌려야 한다. 왜냐하면 나는 유일한 하나님 자신이기 때문이고 나는 하나님의 본체이기 때문이다. 나의 말의 어휘 사용, 나의 언행을 아무도 바꿀 수 없다. 왜냐하면 이것은 다 나 자신의 일이고 태고부터 있었 던 것일 뿐만 아니라 영원까지 존재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사람은 모두 나를 시험하는 마음을 품고 나의 말에서 나의 약점을 잡아 나를 훼방하려 하는데, 내가 너에게 훼방받는 분이냐? 내가 사람에게 아무렇게나 논단받는 분이냐? 나의 일이 너희에게 아무렇게나 논단받는 것이냐? 정말로 좋고 나쁨을 모르는 놈들이다! 조금도 나를 모른다! 무엇이 시온산이냐? 무엇이 나의 처소이냐? 무엇이 가나안 아름다운 땅이냐? 무엇이 만물을 창조한 근거지이냐? 무엇 때문에 요 며칠 내가 늘 이런 단어들을 언급하겠느냐? 시온산, 처소, 가나안 아름다운 땅, 만물을 창조한 근거지는 다 나의 본체를 가리켜 말한 것이다(즉 몸을 가리켜 말한 것이다). 사람에게 있어서 모두 물질이 존재하는 곳이라고 여기는데, 나의 본체가 바로 시온산이고 바로 나의 처소이다. 누가 영계에 들어가면 그가 바로 시온산에 오른 것이고 그가 바로 나의 처소에 들어간 것이다. 나는 나의 본체 안에서 만물을 창조하였는데 즉 몸 안에서 만물을 창조한 것이다. 그러므로 근거지라고 한다. 왜 내가 너희로 하여금 나와 함께 다시 몸 안으로 돌아간다고 말하는지? 그 속의 본뜻이 바로 여기에 있다. 이른바 이런 명사는 다 ‘하나님’이란 이 대명사와 같은 것이다. 이런 명사는 별 의의가 없고 다 서로 다른 부분에 대한 나의 서로 다른 호칭이다. 그러므로 너희는 글자 표면의 뜻을 너무 중요시하지 말고 나의 말을 듣는 것만 중요시하면 된다. 반드시 이렇게 보아야만 나의 뜻을 찾을 수 있다. 왜 내가 거듭 너희에게 내가 말함에는 지혜가 있다고 일깨워 주겠느냐? 너희는 몇이나 이 말의 함의를 상고해 본 적이 있느냐? 모두가 함부로 분석하는데 사리를 모든다!

내가 이전에 했던 말을 대부분 너희는 지금도 여전히 깨닫지 못하고 여전히 의심하는 가운데 있어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없다. 언제 나의 말에 대해 마디마다 확신해야만이 너희가 생명이 자라나는 때이다. 내가 보기에 하루가 천년 같고 천년이 하루 같은데 내가 말한 시간에 대해 너희는 어떻게 보느냐? 어떻게 해석하느냐? 다 그릇된 해석이다! 게다가 다수의 사람들은 그래도 나와 이치를 따지며 이것으로써 나의 약점을 잡으려 하는데, 좋고 나쁨을 모른다! 내가 너를 격살할까 조심하라! 언젠가 진상이 분명히 밝혀지면 너희는 완전히 깨달을 것이다. 나는 지금도 여전히 너희에게 알려 주지 않는다(지금은 사람을 드러낼 때이니 반드시 사람마다 조심하고 신중해야만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있다). 나는 나의 말로써 모든 사람을 드러낼 것이고 참인지, 거짓인지 다 원형을 드러낼 것이며 기생인지, 음녀인지도 나는 그녀로 하여금 드러내게 할 것이다. 나는 내가 일함에 있어서 손발을 움직이지 않는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단지 나의 말로써 드러낸다. 나는 네가 꾸밀까 봐 두려워하지 않는다. 나의 말이 나오기만 하면 너는 어쩔 수 없이 원형을 드러내게 된다. 네가 아무리 잘 꾸며도 나는 분명히 볼 수 있다. 이것은 내가 일하는 원칙이다―말만 사용하고 조금도 힘을 들이지 않는다. 사람은 모두 나의 말이 응할 수 있는지의 여부 때문에 손에 땀을 쥐고 모두 나를 위해 조급해하고 나를 위해 근심스러워하는데, 정말로 불필요한 심혈과 쓸데없는 대가이다. 나를 위해 걱정하는데 너 자신의 생명은 자라났느냐? 너 자신의 운명은 어떠하냐? 자기 자신에게 많이 물어보고 대충 대하지 말라. 사람마다 마땅히 나의 사역을 위해 생각해야 하고, 내가 일하고 말하는 가운데서 나의 본체를 보고 나에 대해 더욱더 알고 나의 전능을 알고 나의 지혜를 알고 만물을 창조한 나의 솜씨와 방법을 알고 이로써 나에 대해 끊임없이 찬미해야 한다. 나는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다 나의 행정의 손이 어떤 사람들 몸에 있는지, 나의 사역이 어떤 사람들 몸에 있는지, 내가 하려는 것이 무엇인지, 내가 완성하려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게 할 것이다. 이것은 각 사람이 반드시 달해야 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이것은 나의 행정이기 때문이다. 나는 말한 대로 꼭 이루기에 누구도 나의 말을 함부로 분석하지 말고 모두 나의 말에서 내가 일하는 원칙을 보아야 하고 그 속에서 무엇이 나의 진노인지, 무엇이 나의 저주인지, 무엇이 나의 심판인지를 인식해야 하며 마땅히 사람마다 모두 나의 말을 마음에 두어야 할 뿐만 아니라 매 마디 말에서 보아야 한다.

이전 말씀:제99편 말씀

다음 말씀:제101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