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98편 말씀

모든 일이 너희 각 사람에게 임하여 너희로 하여금 나에 대해 더욱 인식이 있게 하고 나에 대해 더욱 확신하고 나 이 유일한 하나님 자신을 알고 나 이 전능자를 알고 나 이 성육신 하나님 자신을 알게 한 후에 내가 육신에서 나와 시온으로 돌아가고 가나안 아름다운 땅으로 돌아가는데 그것은 바로 나의 처소이고 나의 귀착지이며 내가 만물을 창조한 근거지이다. 현재 내가 이 말을 해도 너희는 누구도 그 속의 함의를 깨닫지 못하고 이 말의 함의를 깨달을 수 있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 모든 일을 너희에게 드러내야만 너희는 내가 무엇 때문에 이 말을 하려 하는지를 알게 된다. 나는 세계에 속하지 않고 더욱이 우주에도 속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나는 유일한 하나님 자신이기 때문이다. 온 우주 세계는 나의 손에 장악되어 있고 내가 스스로 주관한다. 사람은 나의 권병 아래에 순복하고 입으로 나의 거룩한 이름을 칭하며 나를 향해 환호하고 나를 향해 찬미하는 수밖에 없다. 모든 일을 너희에게 차츰차츰 드러낼 것이다. 비록 감춰진 일은 없지만 내가 말하는 방식과 말하는 말투를 너희는 여전히 완전히 알지 못하고 여전히 나의 경영 계획이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를 깨닫지 못한다. 그러므로 이후에 나는 모든 말 중 깨닫지 못한 부분을 다 너희에게 알려 주려 한다. 왜냐하면 내가 보기에는 모든 것이 다 간단명료하지만 너희가 보기에는 오히려 설상가상이고 그야말로 조금도 깨닫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런 까닭에 내가 말하는 방식을 바꾸려 하는데, 더는 서로 결부시켜 말하는 것이 아니라 한 항목씩 밝히 지적하는 것이다.

죽음에서 부활하는 것은 어떻게 된 일이냐? 육신에서 죽음에 이르고 또 죽음에서 몸에 이르는 것이냐? 이것을 죽음에서 부활하는 것이라고 하느냐? 바로 이렇게 간단하냐? 내가 전능하신 하나님임을 너는 어떻게 인식하느냐? 어떻게 터득하느냐? 설마 내가 첫 번째로 말씀이 육신 되었을 때 죽음에서 부활한 것이 정말로 그 글자 표면의 뜻이란 말이냐? 정말로 그 문자로 서술한 과정이냐? 나는 내가 밝히 말하지 않고 밝히 알려 주지 않으면 내 말의 의의를 깨달을 수 있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고 말한 적이 있다. 역대에 내가 죽음에서 부활한 것이 바로 그런 일이라고 여기지 않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 그 속의 참뜻을 창세 이래 깨달은 사람이 없었다. 내가 진정 십자가 위에 못 박혔느냐? 게다가 죽은 후에 무덤에서 나왔느냐? 정말로 이러하냐? 이것이 설마 사실이란 말이냐? 역대의 사람은 모두 이 방면에서 공을 들이지 않았고 여기서 나를 알아가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믿지 않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고 모두 이것이 사실이라고 여겼는데, 어찌 나의 매 마디 말 속에 모두 내적 함의가 있음을 모르겠느냐? 그러면 도대체 무엇이 죽음에서 부활하는 것이냐? (머지않은 장래에 너희가 이 일을 겪을 것이기 때문에 나는 앞당겨 너희에게 알려 준다.) 매 하나의 피조물로서 누구도 죽기를 싫어하고 모두 살고 싶어 한다. 나의 안중에는 사람의 육체의 죽음이 진정한 죽음이 아니다. 나의 영을 그의 몸에서 회수한 후이면 이 사람이 곧 죽게 된다. 그러므로 나는 사탄에 의해 타락된 그 마귀(그 불신파와 모든 이방인)들을 모두 죽은 사람이라 한다. 세계를 창조한 이래 나는 나의 영을 내가 택한 모든 사람의 몸에 더해 주었다. 하지만 한 단계 창세한 후 사람이 사탄에게 한 단계 점유되었으므로 나는 떠나고 사람은 고통과 고난(이른바 나의 성육신이 십자가 위에 못 박혀 받은 고통)을 받기 시작하였다. 하지만 내가 예정한 시간(즉 내가 사람을 버린 후의 기한)에 나는 또 내가 예정한 사람을 다시 거두들이고 나의 영을 또 다시 너희들 몸에 임하게 하였다. 그러므로 너희가 또 다시 살아나게 되었는데, 이것을 ‘죽음에서 부활한’ 것이라고 칭한다. 현재 진정 나의 이 영 안에서 살고 있는 자는 모두 이미 초탈하였고 모두 이미 몸에서 살고 있다. 하지만 머지않아 너희는 사유를 벗어 버리고 관념을 벗어 버리고 땅에 속한 모든 매임을 벗어 버리게 된다. 그러나 사람이 상상한 고통받은 후 죽음에서 부활하는 것은 아니다. 현재 너희가 살아가는 것은 몸에서 살고 있는 전제이고 영계에 들어감에 있어서 반드시 거쳐야 할 길이다. 내가 말하는 정상 인성을 초탈한다는 것은 가정이 없고 아내가 없고 자식이 없고 인성 방면의 요구가 없음을 가리킨다. 나의 형상을 살아내기만을 중요시하고 내 안에 들어가기만을 중요시하며 나 외의 다른 것은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 가는 곳마다 자기 집인데, 이것이 정상 인성을 초탈한 것이다. 너희는 나의 말을 다 그릇되게 해석하였고 인식한 것이 너무나 얕다. 도대체 만국만민을 향해 어떻게 나타나느냐? 현재의 육체이냐? 아니다! 때가 되면 나의 몸으로 우주 각국에 출현한다. 현재는 외국인들에게 너희의 목양이 필요한 때가 아직 이르지 않았다. 그때 가서 너희가 육신 중에서 나와 몸에 들어가 목양해야 하는데, 이것은 실정이다. 하지만 사람이 상상한 그런 ‘죽음에서 부활하는’ 것이 아니다. 일정한 때가 되면 너희는 부지중에 육신 중에서 나와 영계에 들어가고 나와 함께 만국을 다스리는데, 현재는 아직 때가 아니다. 내가 너희가 육신에 있는 것이 필요하면 너희는 육신에 있게 된다(나의 사역의 필요에 근거한다. 현재 너희는 반드시 사유가 있어야 하고 반드시 여전히 육체 가운데서 살아야 한다. 그러므로 여전히 나의 절차에 따라 너희가 육체 가운데서 해야 할 일을 해야지 소극적으로 기다려서는 안 된다. 일을 그르칠 수 있다). 내가 너희가 몸 안에서 교회를 목양하는 것이 필요할 때면 너희는 육신 중에서 나와 사유를 벗어 버리고 완전히 나를 의지해 살 것이다. 나의 큰 능력을 믿고 나의 지혜를 믿으라. 모든 것을 다 나 자신이 친히 한다. 단지 너희로 하여금 누리기를 기다리게 할 뿐이다. 모든 복이 꼭 너희에게 임하여 너희로 하여금 아무리 써도 없어지지 않게 할 것이다. 그 날이 올 때면 너희는 내가 이 일을 하는 원칙을 알게 되고 나의 기묘한 행사를 알게 되며 내가 어떻게 뭇 장자를 데리고 또 다시 시온으로 돌아가는지를 깨닫게 된다. 일은 결코 너희가 상상한 것처럼 그렇게 복잡한 것이 아니고 너희 상상한 것처럼 그렇게 간단한 것도 아니다.

나는 내가 이렇게 말하면 너희가 더욱더 내가 말하는 목적을 알 수 없고 더욱더 흐리멍덩하여 이전에 한 말과 혼합할 것이고 아무것도 찾을 수 없어 마치 길이 없는 것과 같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조급해하지 말라. 나는 너희에게 다 알려 준다. 내가 하는 매 마디 말은 다 의의가 있다. 나는 내가 존재하는 것을 없어지게 할 수 있고 또 없는 것을 많아지게 할 수 있다고 말한 적이 있다. 사람의 상상 속에서는 육신에서 몸에 들어가려면 반드시 죽음에서 부활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전에는 내가 이런 방법으로 이미 나의 더없이 큰 표적을 나타냈지만 오늘은 이전과 다르다. 나는 너희를 육신에서 직접 몸 안으로 이끌어 들어갈 것이다. 이것이 어찌 더 큰 표적과 기사가 아니겠느냐? 어찌 나의 전능을 더욱 나타내지 않겠느냐? 나는 나의 계획이 있고 나의 생각이 있다. 누가 나의 손에 있지 않느냐? 나 자신이 일을 함에는 내가 스스로 알고 있다. 오늘 내가 역사하는 방식은 어쨌든 이전과 다르다. 나는 시대의 전이(轉移)에 근거해 나의 역사 방식을 바꾼다. 내가 십자가에 못 박혔을 때 그것은 은혜시대였다. 하지만 지금은 마지막 시대이고 나의 사역의 발걸음이 빨라져 이전과 보조를 맞추는 것이 아니고 더욱이 이전보다 느린 것도 아니라 이전보다 더 빨라졌는데, 그야말로 형용할 수가 없다. 그렇게 많은 번거로운 과정이 필요 없고 나에게 있어서는 다 자유이다. 어떻게 나의 뜻을 이루는지, 어떻게 너희를 온전케 하는지, 그래도 권병을 지닌 나의 한마디 말이 아니냐? 내가 말한 것이면 일이 반드시 이루어진다. 이전에 늘 내가 고난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고 또한 사람으로 하여금 이전에 받은 고난을 언급하지 못하게 했는데, 만약 언급한다면 나에 대한 모독이다. 이것은 내가 하나님 자신이며 나에게 고난이 없기 때문이다. 네가 이런 고난을 언급할 때는 사람을 슬프게 하고 눈물 흘리게 할 때이다. 나는 이후에 절대 탄식이 없고 절대 눈물이 없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이 방면에서 해석해야만 내 말의 의의를 깨달을 수 있다. 이른바 “사람에게 있어서는 전혀 이 고난을 견딜 수 없다”라는 의의는 내가 사람의 모든 관념과 사유를 벗어나고 육체적 감정을 벗어나고 모든 세속적인 분위기를 벗어나 육신 중에서 나올 수 있으며 내가 모든 사람이 나를 반박할 때에도 여전히 굳게 설 수 있음을 가리키는데, 내가 유일한 하나님 자신임을 충분히 증명할 수 있다. 내가 “육신에서 영계로 들어가는 것은 각 장자가 나와 함께 왕권을 잡음에 있어서 반드시 거쳐야 할 길이다”라고 한 이 말이 가리키는 것은 너에게 너희가 이전에 상상한 그 일이 임할 때 너희로 하여금 정식으로 육체 속에서 나와 몸 안에 들어가 정식으로 시작해 그 제후 군왕들을 심판하게 한다는 것이다. 이때의 일로써 그들을 심판하지만 너희가 상상한 것처럼 그렇게 복잡하지 않다. 찰나에 이루는 일이니 죽음에서 부활하는 것이 필요치 않고 더욱이 너희가 고통받는 것도 필요치 않다(왜냐하면 너희가 세상에서 고통과 고난을 받은 것이 이미 끝에 이르렀고 또한 내가 이전에 장자로 되는 자는 이후로는 내가 더 이상 훈계하지 않는다고 말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이른바 장자가 복을 누리는 것이 바로 여기에 있다―부지중에 영계에 들어간다. 무엇 때문에 나의 긍휼과 은총이라고 말하겠느냐? 만약 죽음에서 부활하는 것을 거쳐 영계에 들어간다면 그 무슨 긍휼과 은총이라고 말할 나위도 없다. 그러므로 이 일에서는 나의 긍휼과 은총의 가장 뚜렷한 부분이고 또한 사람에 대한 나의 예정 선택을 더욱 나타내는데, 나의 행정의 준엄함을 충분히 나타낼 수 있다. 내가 누구에게 은총을 베풀기를 원하면 그에게 은총을 베풀고 누구를 긍휼히 여기기를 원하면 그를 긍휼히 여기는데, 누구도 빼앗지 말고 다투지도 말라. 다 나의 일이다.

사람은 모두 이해하지 못하여 스스로 자신에게 압력을 가하고 한숨 돌릴 틈도 없이 억눌린다. 하지만 여전히 스스로 자신을 결박하는데, 사람의 사유는 유한한 것이다. 그러므로 반드시 사람의 사유를 없애 버리고 사람의 관념을 없애 버려야 한다. 그러므로 나는 반드시 육신에서 나와 영계로 들어가 모든 것을 장악하고 모든 것을 치리해야 한다. 이래야 만국만민을 다스릴 수 있고 나의 뜻을 이룰 수 있는데, 이것은 멀지 않은 일이다. 너희는 모두 나의 전능을 믿지 않고 모두 나 이 사람을 알지 못하며 내가 하나의 사람에 불과하여 나의 신성이 조금도 보이지 않는다고 여긴다. 내가 언제 이루고 싶으면 언제 이루는데 다 나의 입의 말에 달렸다. 근래의 말씀에서, 나의 일거일동에서 너희는 나의 인성 방면의 일만 중요시할 뿐 오히려 나의 신성 방면에서의 일을 중요시하지 않는데, 즉 나에게도 사유가 있고 관념이 있다고 여긴다. 하지만 나는 나의 마음, 나의 생각, 나의 사유, 나의 일거일동, 나의 일언일행이 다 하나님 자신의 완벽한 창현(彰顯)이라고 말한 적이 있는데, 이런 것을 너희는 다 잊었느냐? 모두가 어리석은 사람이다! 내 말의 뜻을 깨닫지 못한다. 내가 너희에게 나의 말에서 나의 정상 인성의 한 방면을 보라고 하는데(나의 이 한 단계의 말에서 너희가 여전히 나의 정상 인성의 한 방면을 알지 못하기 때문에 나는 일상생활 속에서, 실제 속에서 너희에게 나의 정상 인성을 보라고 한다) 너희는 참 잘한다. 나의 정상 인성을 알기는커녕 도리어 나의 약점을 잡고 내 앞에서 방탕한다! 눈멀었다! 우매하다! 나를 모른다! 이렇게 오랫동안 나의 말을 헛되이 하였다. 너희는 전혀 나를 모르고 전혀 나의 정상 인성을 완전한 하나님 자신의 일부분으로 여기지 않는다! 어찌 나를 노하게 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어찌 나로 하여금 다시 긍휼을 베풀게 할 수 있겠느냐? 오직 나의 진노로 이 패역한 자식들을 대하는 수밖에 없다. 이토록 방자하고 이토록 나를 모른다! 나 이 사람이 잘못했다고 여긴다! 내가 일을 잘못할 수 있겠느냐? 내가 마음대로 하나의 육신을 택해서 입을 수 있겠느냐? 나의 인성과 신성은 완전한 하나님 자신을 이루는, 나눌 수 없는 두 부분이다. 이제는 너희가 투득했겠지! 나의 말을 이미 절정에 이르기까지 하였으니 더 이상 너희에게 잔소리할 수 없다!

이전 말씀:제97편 말씀

다음 말씀:제99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