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97편 말씀

나는 각 사람에게 모두 나의 기묘한 행사를 보게 하고 각 사람에게 모두 나의 지혜의 말을 듣게 할 것인데, 반드시 각 사람이어야 하고 반드시 매사에서라야 한다. 이것이 나의 행정이고 나의 진노인데, 나는 각 사람에게 관련되게 하고 매사에 관련되게 하여 우주 땅끝의 사람들로 하여금 모두 직접 자신의 눈으로 보게 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나는 절대 그만두지 않는다. 나의 진노를 전부 쏟고 조금도 남기지 않는다는 것은 이 이름을 받아들이는 모든 각 사람을 겨냥한 것이다(머지않아 세계 각국으로 방향을 바꾼다). 무엇이 나의 진노이냐? 어떤 정도로 심하냐? 어떤 사람에 대해 진노를 시행하느냐? 일반인은 모두 진노는 바로 가장 심한 정도로 화내는 것이라고 여긴다. 하지만 이런 해석은 결코 완전한 해석이 아니다. 진노와 나의 행정은 갈라놓을 수 없는 두 부분이다. 내가 나의 행정을 집행할 때는 진노도 따라서 쏟아진다. 도대체 무엇이 진노이냐? 진노는 사람에 대한 나의 심판의 정도이다. 즉, 행정을 집행하는 어느 한 조목의 원칙인데, 누가 어느 한 조목을 거스르면 나의 진노가 어느 한 정도에 이른다. 진노가 있으면 반드시 행정이 있고 행정이 있으면 반드시 진노가 있는데 행정과 진노는 갈라놓을 수 없는 총체로 구성되어 있다. 가장 준엄한 심판이니 누구도 거스려서는 안 되고 반드시 사람마다 준수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내 손의 격살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역대에 사람은 인식한 적이 없다(비록 어떤 사람은 대재난의 고통을 당한 적이 있었을지라도 여전히 인식하지 못한다. 하지만 이 한 가지는 주로 지금부터 집행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오늘 나는 너희가 거스르지 않도록, 너희에게 완전히 나타낸다.

사람마다 모두 나의 언어를 듣고 모두 나의 말을 믿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내가 일을 하지 않고 공사를 시작하지 않는다. 나의 일언일행은 다 너희가 본받아야 할 바이고 너희의 푯대이며 너희의 본보기이다. 말씀이 육신 되어야 하는 까닭은 바로 너희로 하여금 보게 하기 위해서이다. 인성 방면에서의 나의 *어떠함을 장래에 너희로 하여금 보게 할 것이고, 신성 방면에서의 나의 어떠함을 반드시 이렇게 한 단계씩 해야 한다. 이렇게 하지 않으면 사람은 전혀 믿을 수가 없을 뿐만 아니라 나에 대해서도 알지 못하고 이상이 뚜렷하지 않을 수밖에 없으며 나에 대해 분명한 깨달음이 있을 수 없다. 나의 말은 이미 나의 본체가 완전히 너희에게 나타났다고 설명했지만 사람이 무지몽매하여 나의 듣고도 여전히 나를 알지 못할 뿐이다. 오늘날 말씀이 육신 되어도 사람은 나에 대해 여전히 대적한다. 그러므로 나는 나의 진노와 나의 행정으로써 이 사악하고 음란한 옛 시대를 징벌하여 사탄과 마귀를 철저히 부끄럽게 한다. 이것은 유일한 방법이자 역시 인류의 귀착지와 인류의 결말이다. 대세가 이미 정해졌으니 누구도 바꿀 수 없고 누구도 설득시킬 수 없으며 나 자신만이 마음대로 정한다. 이것은 나의 경영이고 나의 계획인데 반드시 사람마다 믿고 사람마다 진심으로 탄복해야 한다. 금생(今生)에서 복을 얻는 자는 영세(永世)에서 반드시 고통받을 것이고, 금생에서 고통받는 자는 영세에서 반드시 복을 얻을 것이다. 이것은 내가 정한 것이니 누구도 바꿀 수 없고 아무도 나의 마음을 바꿀 수 없다. 내가 한 말에 누구도 한 글자라도 더해서는 안 되고 더욱이 한 사람이 마음대로 한 글자를 빼버리는 것도 허용하지 않는다. 거스르는 자를 나는 반드시 형벌할 것이다.

나의 심오한 비밀을 날마다 너희에게 밝혀 주는데, 너희는 참으로 깨달았느냐? 참으로 확신했느냐? 사탄이 너를 미혹할 때 너는 간파할 수 있느냐? 이것은 다 너희의 생명 분량에 근거해 결정해야 한다. 모든 것이 다 내가 예정한다고 한 이상, 무엇 때문에 내가 친히 말씀이 육신 되어 와서 장자를 온전케 하겠느냐? 게다가 사람이 보기에 내가 또 그렇게 많은 쓸데없는 일을 했겠느냐? 내가 어리석기 때문이냐? 기억하라! 내가 하는 모든 것은 뭇 장자를 얻기 위해서일 뿐만 아니라 더 주요한 것은 사탄을 부끄럽게 하기 위해서이다. 비록 그것이 나를 대적할지라도 나는 그것의 자손으로 하여금 그것을 거역하고 돌아서서 나를 찬미하게 할 능력이 있다. 더욱이 다음 단계의 사역이 순조롭게 통행되게 하기 위해 온 땅이 나를 환호하고 찬미하며 기식이 있는 자는 다 나에게 무릎 꿇고 다 나에게 영광을 돌리는데, 그때야말로 참으로 영광스러운 날이다. 모든 것이 다 나의 손에 장악되어 있으며, 일곱 우레가 폭발할 때면 모든 것이 다 완전히 성취되고 영원히 바뀌지 않으며 다 이미 형태가 완성되었다. 이로부터 새 하늘과 새 땅의 새 생활에 들어가고 참신한 경지에 들어가기 시작하면서 하나님 나라 생활이 시작된다. 하지만 하나님 나라 안에는 또 어떤 상황이냐? 사람에게 있어서 전혀 꿰뚫어 볼 수 없다(아무도 하나님 나라 생활의 맛을 본 적이 없기 때문에 머리에서만 상상하고 마음속에서만 궁리할 뿐이다). 교회 생활에서 하나님 나라 생활로 바뀌고 즉 현시의 상황에서 장래의 상황으로 바뀌는 이 기간에 사람이 상상할 수도 없는 적지 않은 일들이 발생할 것이다. 교회 생활은 하나님 나라 생활에 들어가는 전제이다. 그러므로 나는 하나님 나라 생활이 아직 출현하기 전에 전력을 다해 교회 생활을 양성하려 한다. 무엇이 교회 생활이냐? 바로 하나님 나라 생활에서 거스르지 않도록, 뭇 장자를 포함한 사람이 나의 말을 먹고 마시고 누리며 나를 알아가며 따라서 나의 불사름과 정결함을 받아들임으로써 나의 행정, 나의 심판, 나의 진노를 깨닫는 것이다. 무엇이 하나님 나라 생활이냐? 하나님 나라 생활은 바로 뭇 장자가 나와 함께 왕이 되어 만국만민을 다스리는 생활이다(나와 나의 뭇 장자만이 하나님 나라 생활을 누릴 수 있다). 비록 만국만민 중의 뭇 아들과 자민(子民)은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지라도 하나님 나라 생활을 누릴 수 없다. 하나님 나라 생활은 반드시 영계에 들어가야만 누릴 수 있다. 그러므로 뭇 장자와 나만이 몸에서 살 수 있고 나머지 뭇 아들과 자민은 여전히 육체 속에서 살고 있다고 한다(하지만 이젠 사탄에 의해 타락된 육체가 아닌데 이것이 바로 뭇 장자가 나와 함께 왕이 되는 의의이다). 그 나머지 사람은 모두 그의 영ㆍ혼ㆍ체를 취하여 음부에 들여보낸다. 다시 말해서, 이 사람들은 철저히 멸망되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하지만 반드시 고난, 재앙 등등의 사탄의 모든 결박과 참해를 겪어야 한다). 그 후에 정식으로 하나님 나라 생활의 정상 궤도에 들어가 정식으로 나의 행사를 나타내기 시작한다(공개적으로 나타내는 것이지 감추는 것이 아니다). 그 후부터 절대 탄식이 없고 절대 눈물이 없으며(왜냐하면 다시는 사람을 상심케 하고 눈물을 흘리게 하고 사람을 고통스럽게 하는 일이 있지 않고 뭇 아들과 자민 가운데도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 가지 강조하는데 뭇 아들과 자민은 영원히 육체이다.) 전부 상쾌한 것이고 전부 사람을 즐겁게 하는 광경이며, 물질적인 것이 아니라 사람의 육안으로 볼 수 없는 것이며, 장자로서는 누릴 수 있는 것인데, 이것은 나의 기묘한 행사이고 나의 큰 능력이다.

너희가 시시로 나의 뜻을 찾고 나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기를 바란다. 일시적인 누림은 너의 일생을 망칠 것이고 일시적인 고통은 영원한 복을 맞이할 것이니 낙담하지 말라. 이것은 반드시 거쳐야 할 길이다. 내가 이전에 늘 “진심으로 나를 위해 헌신하는 자라면 내가 꼭 너에게 크게 축복할 것이다.”라고 말했는데 무엇이 축복이냐? 오늘 얻는 것일 뿐만 아니라 더욱이 이후에 누리는 것인데,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축복이다. 너희가 시온산으로 돌아갈 때는 오늘의 고통에 대해 늘 감사해 할 것이다. 왜냐하면 이것은 나의 축복이기 때문이다. 오늘 육신에서 사는 것은 시온산에 있는 것이고(네가 내 안에서 사는 것을 겨냥한 것이다) 내일 몸 안에서 사는 것은 영광의 날이고 더욱더 시온산에 있는 것이다. 나의 이 말을 듣고 너희는 무엇이 시온산인지를 깨달았다. 시온산은 하나님 나라의 대명사이고 영계이기도 하다. 오늘의 시온산은 육신이 위로를 얻고 나의 은혜를 얻는 것이며, 이후의 시온산은 몸 안에서 왕이 되는 복을 누리는 것인데, 절대 소홀히 하지 말고 절대 복받는 때를 놓치지 말라. 오늘은 어쨌든 오늘이고 내일과는 크게 다르다. 네가 복을 누릴 때면 너는 오늘의 은혜가 언급할 가치도 없는 것임을 느끼게 된다. 이것은 나의 부탁이고 나의 마지막 충고이다.

─────────

* 어떠함: 원문은 所是, 하나님의 생명 성품이 포함된 각종 실제.

이전 말씀:제96편 말씀

다음 말씀:제98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