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54편

각 교회의 상황에 대해 나는 손바닥 보듯 훤하다. 내가 아무것도 모를 거라 생각하지 말라. 교회 내 다양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더욱 훤히 알고 있다. 지금 나의 절박한 마음은 너를 훈련시키려는 것이다. 네가 하루빨리 성장하여 내게 쓰임 받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행동 하나하나에 나의 지혜가 충만하며 어디에 있든 하나님을 나타낼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나의 최종 목표를 달성하게 될 것이다. 나의 아들아! 나의 마음을 헤아려야 한다. 내가 친히 하나하나 가르치게 하지 말라. 너희는 나의 뜻을 찾고 일을 꿰뚫어 보는 법을 배워야 한다. 그리하면 그 어떠한 일에 맞닥뜨려도 손바닥 뒤집듯 쉽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어쩌면 훈련 과정에서 처음에는 찾지 못할 수 있겠지만 한 번 두 번 계속 하다 보면 언젠가는 나의 뜻을 찾게 될 것이다.

너희들은 항상 속을 알 수 없는 말을 한다. 그러고도 자신이 지혜롭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으냐? 너희의 말에는 때로는 불순종이나 장난기 때로는 사람의 관념과 질투심 등이 담겨 있다. 요컨대 너희들은 진중함이 없고 생명에 공급을 주지 못하며 상대방의 상태조차 알지 못하면서 그저 제멋대로 교제하고 있다. 너희들의 생각은 혼탁하여 무엇이 지혜이고 무엇이 간사한 것인지 모른다. 참으로 어리석구나! 교활함과 간사함을 지혜라고 생각하니 이것이 내 이름을 욕되게 하는 것이 아니냐? 나에 대한 모독이 아니냐? 나에 대한 모함이 아니냐? 그렇다면 너희들이 추구해야 할 목표는 무엇일까? 곰곰이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 추구해 본 적이 있느냐? 잘 듣거라. 나의 뜻이 바로 너희들이 추구해야 할 방향이자 목표다. 이것이 아닌 길은 모두 헛된 것이다. 나의 뜻을 찾지 못하는 자는 추구할 줄 모르는 사람이자 버려지고 도태될 사람이다! 그러니 지금 너희들이 가장 먼저 배워야 할 공과는 바로 나의 뜻을 찾는 것이다. 이는 급선무이니 더 이상 지체하지 말라! 내가 하나하나 짚어 줄 때까지 그저 기다리고 있지 말라! 언제나 무디고 흐리멍덩하다니. 우스운 꼴이로구나! 이토록 어리석다니! 어찌 내 마음을 헤아리지 않는 것이냐! 자신에게 물어보거라. 과연 나의 뜻을 찾아 행동한 적이 몇 번이나 되는지. 이제는 스스로 훈련에 임할 때이니라! 내가 너희들 한 명 한 명을 모두 직접 가르칠 수는 없느니라! 일하는 과정에서 겪어 나가는 법을 배우며 식견과 지혜를 쌓는 법을 배워야 한다. 너희들은 번지르르한 말을 내놓지만 실상은 어떠하냐? 일을 만났을 때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니 말과 행위가 일치하는 바가 없다. 너희들의 행위가 참으로 눈 뜨고 볼 수 없는 지경이니 내가 참 마음이 아프다. 잊지 말라! 앞으로는 나의 뜻을 찾는 법을 배워야 하느니라!

이전:제53편

다음:제55편

관련 내용

  • 제6편

    사람들은 하나님이 발한 음성을 들었을 때 모두 어안이 벙벙해하면서 하나님이 영계에서 사람이 할 수 없는 큰일을 하셨다고 생각했다. 또한 그 일은 반드시 하나님이 친히 해야 하는 일이라고 여겼다. 하나님은 또 사람에게 관용을 베푸는 말씀을 했다. 사람은 마음속에 갈등이 …

  • 제29편

    만물이 소생할 때 나는 인간 세상에 와서 사람과 함께 아름다운 나날을 보냈다. 이때서야 사람은 나의 친근함을 조금 느꼈다. 사람과 나의 왕래가 점차 빈번해지면서 사람은 나의 소유와 어떠함을 조금 알게 되었고, 이로 인해 나를 조금 알게 되었다. 내가 모든 사람 가운데서…

  • 하나님의 사역과 하나님의 성품, 하나님 자신 3

    지난 몇 차례의 나눔에서 모든 사람이 아주 큰 감동을 받았을 것이다. 이제는 사람들이 하나님이 실제로 존재한다는 것을, 정말로 사람과 아주 가까이 계신다는 것을 진정으로 느끼게 되었다. 사람들은 오랫동안 하나님을 믿었음에도 불구하고, 단 한 번도 지금처럼 이렇게 하나님…

  • 길 … 5

    과거, 사람들은 모두 성령을 알지 못했고, 성령이 가는 길이 무엇인지는 더더욱 알지 못했다. 그래서 사람들은 하나님 앞에서 스스로를 농락하곤 했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 중 100%에 가까운 사람들이 영을 알지 못하고 흐리멍덩하게 믿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