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3편

나는 처음과 마지막이요, 또한 죽음에서 부활한 자이자 완전하고 유일한 참하나님이다. 내가 너희 앞에서 너희를 향해 음성을 발하니, 너희는 반드시 나의 말을 진실로 믿어야 할 것이다. 천지는 없어지겠으나 내 말은 일점일획도 없어지지 아니하리라. 명심하여라! 명심하여라! 나의 말은 여태껏 한 번도 번복한 적 없다. 나의 말은 다 이루어질 것이다. 이제 때가 되었으니 너희는 속히 실제에 진입해야 한다. 시간이 많지 않다. 내가 내 아들을 이끌고 영광의 나라에 들어갈 것이니 너희가 추구하고 바라던 것들이 곧 실현될 것이다. 나의 아들아! 어서 일어나 나를 따르거라! 이제 더 이상 생각할 겨를이 없다. 한 번 놓친 시간은 다시 오지 않는다. 어둠이 지나가면 광명이 올 것이다. 들림 받는 것이 눈앞에 있다. 알겠느냐? 너희는 눈을 떠라! 어서 깨어나라! 이제 너희는 교제할 때 쓸데없는 말이나 교회 건축에 도움이 되지 않는 말을 해서는 안 된다. 주로 너의 실제 체험을 얘기하거나 어떻게 하나님 앞에서 빛 비춤을 받고 자기 자신에 대해 알게 되었는지에 대해 교제하며 형제자매에게 공급해라. 이러한 것을 공급할 수 있는 사람이라야 분량이 있다고 할 수 있다! 현재 어떤 이는 여전히 두려움을 모른 채 내가 뭐라 말하든, 얼마나 조급해하든 두려운 줄도 모르고 옛 자아를 조금도 터치하지 못하게 한다. 그러고 싶다면 그렇게 해라! 누가 곤경에 빠지는 사람이 될지 보거라! 늘 세상에 연연하고 재물을 탐하며, 자녀와 남편을 생각하겠다면 그렇게 해라! 내가 너희에게 말을 하지 않은 것이 아니다. 원하는 방향으로 가거라! 머지않은 미래에 너희는 모두 깨닫겠지만, 그때는 이미 늦었을 것이다. 그때 너희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오직 심판뿐일 것이다.

이전: 제52편

다음: 제54편

우리는 어떻게 주님의 나타나심을 맞이하고 하나님의 발걸음을 따라갈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해 함께 탐구하며 이야기 나눠 보아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사람의 원래 신분과 가치는 어떠한가

너희는 본디 진흙에서 분리되어 나온 존재다. 어찌 됐건 너희는 더러운 악의 잔당 가운데서 골라낸 자들로, 원래부터 불결한 존재이며, 하나님이 혐오하는 자들이다. 너희가 원래 그것에 속했고, 그것에 의해 유린되고 더럽혀졌으므로 진흙에서 분리되어...

제34편

일찍이 나는 나의 집에 사람을 초대한 적이 있다. 그러나 나의 부름을 들은 사람은 마치 내가 그를 집으로 초대하는 것이 아니라 형장으로 보내기라도 하는 것처럼 ‘황급히 도망갈’ 뿐이었다. 그래서 나의 집은 텅 비게 됐다. 사람이 줄곧 나를 피하고...

삼위일체의 하나님이 존재하는가?

예수가 성육신한 사실이 있은 뒤부터 사람은 하늘에는 아버지뿐만 아니라 아들이 있고 심지어는 영까지 있다고 여겼다. 사람은 전통적인 관념으로 하늘에는 이런 하나님, 즉 성부와 성자, 성령이라는 삼위일체의 하나님이 있다고 여겼다. 사람은 모두 하나님은...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