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52편 말씀

나는 공의로운 해로 나타났고 너희는 영원히 나와 함께 영광을 얻고 함께 아름다운 복을 누린다! 이것은 매우 정확한 일인데 이미 너희들 몸에서 응하기 시작하였다. 왜냐하면 내가 약속한 것은 다 너희에게 성사시키는 것이고 내가 한 말은 마디마다 사실이고 공연히 되돌아가지 않기 때문이다. 이 아름다운 복이 너희에게 주어져 아무도 빼앗아 갈 수 없는데, 너희가 나와 동심합의(同心合意)하여 협력하며 섬긴 결과이다. 너희의 종교 관념을 제거하고 나의 말에 대해 확신하고 의심하지 말라! 나는 너희와 장난하지 않는다. 나는 말한 대로 하며, 내가 누구에게 베풀어 주면 그가 얻을 수 있고 내가 베풀어 주지 않으면 얻을 수 없는데, 이것은 내가 규정한 것이다. 세상의 복이 뭔가! 내가 보기에는 분토에 불과하고 한 푼어치의 가치도 없다. 그러므로 너희는 땅에 속한 누림을 너무 중요시하지 말라. 나와 함께 하늘에 속한 복을 누리는 것이 너무 의의 있고 가치 있는 일이 아니냐?

과거에는 사실이 드러나지 않고 내가 공개적으로 나타나지 않아 너희가 나에 대해 의심하면서 감히 진담으로 여기지 못하였다. 하지만 현재는 모든 일이 이미 드러났고 내가 공의로운 해로 나타났다. 만약 너희가 또 의심한다면 또 뭐라고 할까? 흑암이 대지를 덮었을 때 너희가 빛을 보지 못한 것은 이해할 만하지만 현재는 해가 이미 각 어두운 구석을 밝게 비추어 숨긴 것이 더 이상 숨기지 않고 가린 것이 더 이상 가리지 않는다. 너희가 만약 여전히 의심한다면 나는 너희를 가볍게 용서하지 않는다! 지금은 나에 대해 100% 확신해야 할 때이고 기꺼이 나를 위해 차려놓고 헌신해야 할 때이다. 누가 만약 나에 대해 털끝만큼이라도 저항이 있다면 심판의 불이 즉시 그의 몸에 내리는데, 고려할 여지가 없고 일분일초도 지체하지 않는다. 현재부터 시작해 이미 무정한 심판이 임하였기 때문에 마음과 생각이 틀리면 즉시 심판이 임한다. 이것이 바로 이른바 “나의 사역은 마치 번개가 빛을 발하는 것과 같다”는 참뜻이다.

속도가 매우 빨라 사람을 놀라게 하지 않을 수가 없고 사람에게 공포감을 느끼게 하지 않을 수가 없으며, 더 이상 지체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고 더 이상 멈추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다. 나의 사역은 앞으로 운행할수록 더 빠르다. 누가 만약 깨어 있어 예비하지 않는다면 수시로 버림받을 위험이 있다. 더 이상 시험하려는 마음이 있어서는 안 된다. 나의 사역이 전면적으로 임하여 이방과 우주 세계로 확장되기 시작하는데, 심판의 불은 무정하여 누구에 대해서나 긍휼이 없고 자비가 없다. 하나님에 대해 충성하는 그 사람들이 만약 마음과 생각이 틀리거나 저촉이 조금 있다면 역시 의심할 바 없이 심판받을 것이다! 나의 빛이 누구에게 임하면 그가 빛 가운데서 살게 되고 아울러 빛 가운데서 일을 처리하며 길끝까지 나를 섬기게 된다. 빛 가운데서 살지 못한 그 사람들은 흑암 속에서 살아가는데 심판받은 후 다시 결정한다. 그러면 죄를 자백하는 그의 태도가 어떠한가에 달렸다.

나의 날은 이미 도래하였고 이전에 말한 ‘나의 날’은 눈앞에 있다. 왜냐하면 너희가 나와 함께 강림하였고 내가 너와, 네가 나와 이미 공중에서 만나 함께 영광을 누렸고 나의 날이 확실히 완전히 임하였기 때문이다!

이전 말씀:제51편 말씀

다음 말씀:제53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