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51편 말씀

오! 전능하신 하나님! 아멘! 당신에게 있어서 전부 해방이고 전부 자유이고 전부 공개이고 전부 나타냄이고 전부 밝음이며 조금도 숨김과 가림이 없나이다. 당신은 말씀이 육신 된 전능하신 하나님이며 이미 왕권을 잡았고 공개하고 나타내어 더는 신비한 것이 아니라 영원토록 모든 것을 나타내는 것이니이다! 나는 확실히 이미 완전히 나타내어 공개적으로 강림했을 뿐만 아니라 공의로운 해로 나타났다. 왜냐하면 오늘은 더는 새벽별이 나타나는 시대가 아니고 더는 은밀한 단계가 아니기 때문이다. 나의 사역은 마치 번개가 빛을 발하는 것과 같고 번개 같은 기세의 방식으로 성취되는데, 오늘 이미 이 지경에까지 운행되었다. 누가 아직도 늑장을 부리고 꾸물거리면 무정한 심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 너는 특히 내가 바로 위엄 심판이지 더 이상 너희들 상상 속의 긍휼, 자비가 아님을 확실히 알아야 한다. 만약 이 점에 대해 여전히 모호하다면 네가 받아들이는 것은 바로 심판이다. 네가 모르는 것이기에 너로 하여금 직접 맛보게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너는 여전히 의심하며 감히 진담으로 여기지 못할 것이다.

내가 너희에게 부탁한 것을 너희는 다 충심으로 완성할 수 있느냐? 내가 무슨 일을 처리하든 지혜가 있어야 한다고 말해도 너희가 일을 하는 중에 몇 가지 일이 나의 당부에 대해 반복적으로 생각하고 많이 고려한 것이냐? 설령 그중의 한마디 말에 대해 인식이 있을지라도 당시에 들을 때는 아주 좋지만 그 후에는 귓전에 스치는 바람으로 여긴다. 당시에 들을 때는 또한 자신의 현실 광경에 비추어 그래도 자신을 증오하지만 그 후에는 어떠냐? 보잘것없는 일로 여긴다. 오늘은 너의 생명이 진보할 수 있는지의 문제이지 너의 겉면의 장식 문제가 아니다. 너희는 모두 심지(心志)가 없을 뿐만 아니라 결심을 내리려 하지 않으며 대가를 치르기 싫어하고 땅에 속한 잠시적인 누림을 버리기 싫어하지만 또 하늘에 속한 복을 잃을까 봐 두려워하는데, 이는 어떤 사람인가, 이는 바보이다! 너희는 억울하다고 여기지도 말라. 설마 내가 말한 것이 사실이 아니란 말이냐? 너의 마음속으로 생각한 것을 지적해 내지 않았느냐? 인성이 없다! 정상적인 사람의 소질마저도 갖추지 못했다. 바로 이러한데도 여전히 자신이 빈궁하다고 여기지 않고 온종일 유유하게 자기 만족하며 떠돌아다닌다! 자신의 부족함이 얼마인지, 무엇이 결핍한지를 모르는데, 우매하다!

나의 사역이 이미 이런 지경에까지 이른 것을 보지 않느냐? 나의 뜻이 다 너희들 몸에 있는데 너희는 언제 찾을 줄 알고 생각할 줄 알겠느냐? 게으르다! 대가를 치르려 하지 않고 각고의 노력을 들이려 하지 않으며 시간을 들이려 하지 않고 정력을 쏟으려 하지 않는데, 너에게 알려 준다! 고통받을까 두려워하는 자일수록 생명에 유익한 점을 얻지 못하고 또한 생명이 자라나는 것이 더욱 가로막음을 받고 더욱 문제가 된다. 재차 일깨워 준다(이후에는 말하지 않는다)! 누가 자신의 생명에 대해 책임지지 않으면 나도 그 사람에 대해 냉대하고 포기하는데, 이 한 가지를 나는 이미 실행하기 시작하였다. 설마 네가 분명히 보지 못했단 말이냐? 이것은 거래가 아니고 매매도 아니라 생명이다. 확실히 알았느냐?

이전 말씀:제50편 말씀

다음 말씀:제52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