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43편 말씀

일깨워 주지 않았느냐? 근심이 쌓이지 말라고 해도 좀처럼 듣지 않는데, 데면데면한 사람아! 언제 나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겠느냐? 날마다 새 깨우침이 있고 매일 새 빛이 있어도 너희가 스스로 찾은 것이 몇 차례나 되겠느냐? 그래도 내가 직접 너희에게 알려 준 것이 아니냐? 아직도 그렇게 피동적이고 벌레처럼 몇 번 건드리면 그만큼 움직이며 스스로 적극적이고 주동적으로 나와 협력하여 나의 부담을 생각할 수 없다. 내가 너희의 그 활발하고 귀여운 웃는 얼굴을 보려 하고 내 아들의 그 기뻐서 껑충껑충 뛰는 모습을 보려 해도 그럴 수가 없는데 어리숙하고 멍청하다. 너희는 마땅히 스스로 주동적으로 찾아야 한다. 너희는 대담하게 추구하여라! 오직 마음의 문을 열고 내가 거하게 하여라. 신중하라! 경계하라! 교회 중 어떤 사람은 사람을 미혹하는 자이니 자신의 생명이 영향을 받지 않고 손해를 보지 않도록, 시시로 이 말을 중요시해야 된다. 대담하고 용감하게 나를 위해 일어서서 말하기만 하여라. 안심하라! 내가 모든 것을 책임질 것이고 너에게 능력을 더해 줄 것이다.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하기만 하면 내가 시시로 너에게 나의 웃는 얼굴을 나타내고 시시로 나의 뜻을 나타낼 것이다. 굳세고 기개가 있고 남자 아이의 천성과 기질을 살아내기만 하면 나는 너를 위해 뒷받침해 주고 너를 중용할 것이다. 나의 앞에 와서 가까이하기만 하여라. 말할 줄 몰라도 두려워하지 않고 네가 구하는 마음만 있으면 나는 너에게 말을 베풀어 줄 것이다. 나는 화려한 문체를 바라지 않고 너의 아첨도 필요치 않다. 나는 이런 것을 가장 싫어한다. 이런 사람에 대해 나는 제일 눈꼴사납다. 나의 눈엣가시이니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나의 아들이 나를 위해 권세를 잡을 수 없고 너무 심하게 통제를 받는다. 내가 온 것은 무엇을 위한 것이냐? 나의 아들을 위해 뒷받침해 주고 담을 키워 주어 나의 아들이 억압을 받고 속임을 당하고 냉대를 받고 모욕을 당하는 날이 이제 다시 오지 않게 하는 것이 아닌가!

좀 담대하여라. 내가 시시로 너와 동행하고 함께 살고 함께 말하고 함께 행동하기에 두려워하지 말고 마음대로 말하여라. 너희는 늘 감정적이고 두려움과 무서움이 있다. 교회 건축에 대해 유익한 점이 없는 자, 하나님을 믿지 않는 친아비 친어미는 물론 교회에서 광경이 좋지 않고 나의 말에 따라 행할 수 없는 자도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 나는 그런 것들을 원하지 않는다. 하나도 남기지 말고 반드시 깨끗이 제거해야 한다. 시름을 놓고 하기만 하여라. 자신의 속셈을 감찰하고 자신의 득실을 위하지 않고 자신을 위해 명리를 다투지 않고 자신의 사적 관계를 위하지 않기만 하면 나는 너를 따르면서 수시로 너에게 지적해 주고 명확히 가리켜 줄 것이다.

아들아! 내가 어떻게 말하라는 말이냐? 내가 이렇게 말할지라도 너희가 여전히 나의 마음을 헤아리지 않고 여전히 담대히 하지 못하는데 무엇을 두려워하느냐? 왜 지금도 여전히 율법에 속받받고 규례에 단속받느냐? 내가 너희를 해방시켜도 너희가 여전히 자유가 없는데 어떻게 된 일이냐? 나와 많이 교통하면 내가 너에게 알려 줄 것이다. 시험하지 말라. 나는 실제이다. 나에게 있어서 완전히 허위가 없고 모든 것이 실제이다! 무엇이라고 말하면 바로 무엇인데 절대 후회하여 번복하지 않는다.

이전:제42편 말씀

다음:제44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