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41편 말씀

교회에 나타난 문제에 대해 언제나 그렇게 근심이 쌓이지 말라. 교회 건축 중에 수가 생기게 마련이지만 일에 부닥치면 덤비지 말고 침착하고 냉정하여라. 내가 너희에게 알려 주지 않았느냐? 나의 앞에서 많이 간구하면 내가 너에게 나의 뜻을 나타낼 것이다. 교회가 나의 심장이고 나의 최종 목적인데 내가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너희는 두려워하지 말라. 교회에 이런 일이 나타나는 것은 다 나의 허락이 있으니 일어나서 나를 위해 말을 하라. 만사만물이 다 보좌의 허락이 있고 다 나의 뜻이 그중에 있음을 믿으라. 또 마구 교통하면 아마 문제가 생길 것이다. 너는 결과를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 이러면 사탄이 기회를 틈탈 수 있다. 나의 앞에 많이 돌아와 진실한 말을 하여라. 현재 무슨 일을 하든 나의 앞에 돌아오지 않으면 너는 이룰 생각을 하지도 말라. 너희가 나를 이 지경에까지 몰고 간 것이다.

낙심하지 말고 연약하지 말라. 내가 너에게 나타낼 것이다. 하나님 나라의 길에서는 그렇게 순조로운 것이 아니다. 어디에 그런 공짜가 있겠는가! 손쉽게 복을 얻으려 하는데 그렇지 않으냐? 오늘은 사람마다 고통스러운 시련이 있다. 그렇지 않으면 나를 사랑하는 너희의 마음이 강화될 리가 없고 나에 대해 진정한 사랑이 있을 리도 없다. 설령 조그마한 환경이라 해도 사람마다 고비를 넘겨야 하는데 단지 정도가 서로 다를 뿐이다. 환경이 곧 나의 축복이다. 자주 나의 앞에 무릎 꿇고 나의 축복을 구하는 자가 몇이나 되느냐? 어리석은 아이! 언제나 길한 말을 조금 하면 바로 축복이라고 여기고 언제나 고통이 바로 나의 축복이라고는 여기지 않는다. 나의 고통에 동참하는 자는 나의 즐거움에도 꼭 동참할 것인데, 그것은 나의 약속이고 내가 너희에게 준 축복이다. 먹고 마시며 누리기만 하여라. 흑암이 지나가면 바로 광명이다. 여명 전의 날이 가장 어둡다. 이때가 지나면 점차 밝아지고 그 후 해가 떠오르는데, 두려워하지 말고 겁내지 말라. 나는 오늘 바로 나의 아들을 위해 뒷받침해 주고 나의 아들을 위해 권세를 잡는다.

교회의 일에 대해 언제나 무책임하지 말라. 진지하게 나의 앞에 가져오면 길이 있을 것이다. 요만한 작은 일이 생겼다 해서 두려워하고 갈팡질팡하며 방법이 없느냐? “나를 많이 가까이하라!” 내가 말한 것도 한 번뿐이 아니다. 내가 너희에게 하라고 시킨 것을 너희는 다 착실하게 실행했느냐? 나의 말에 대해 몇 번이나 상고해 본 적이 있느냐? 그렇지 않으면 분명한 깨달음이 없는데 여전히 스스로 초래한 것이 아니냐? 다른 사람을 원망하면서도 자신을 미워하지 않느냐? 일을 망치고 나서도 여전히 진지하지 않고 계속 얼버무리는데, 나의 말에 대해 중요시해야 된다.

말을 듣고 순복하는 자는 큰 복을 받는다. 교회에서 나를 위해 간증을 굳게 서고 진리를 견지하며, 맞으면 맞고 틀리면 틀리다고 하여 옳고 그름을 헷갈리게 하지 말라. 사탄에 대해서는 싸워야 하고 그것을 철저히 물리쳐 다시는 일어서지 못하게 해야 한다. 나의 증거에 대해서는 모든 것을 내걸고 수호해야 하는데, 이것은 너희가 일을 하는 취지이니, 잊지 말라. 다만 너희가 현재 믿음이 부족하고 분별이 부족하여 나의 말에 대해, 나의 뜻에 대해 언제나 분명히 찾을 수 없을 뿐이다. 하지만 조급해하지 말라. 모두 나의 절차가 있다. 네가 조급해하면 착오가 생긴다. 나의 앞에서 시간을 많이 들이고 육체의 먹고 입는 것을 중요시하지 말고 나의 뜻을 많이 찾아야 한다. 나는 너에게 나의 뜻을 나타낼 것이니 천천히 너는 매사마다 나의 뜻을 찾을 수 있다. 나로 하여금 각 사람의 몸에 모두 행할 길이 있고 모두 가로막음이 없게 하며, 나의 마음에 만족함을 얻게 하면 너희는 나와 함께 영원토록 복을 얻는다!

이전 말씀:제40편 말씀

다음 말씀:제42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