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40편

어째서 그렇게 둔한 것이냐? 어째서 그렇게 무감각한 것이냐? 몇 번이나 일깨워 주었는데도 깨어나지 못하니 실로 괴롭구나. 내 아들이 이 모양인 것을 보니 참 안타깝다. 내가 어찌 안타깝지 않겠느냐? 에휴! 내가 하나하나 친히 가르쳐 주는 수밖에 없다. 내 발걸음은 계속 빨라지고 있다. 나의 아들아! 어서 일어나 나와 협력하여라. 오늘날 어느 누가 나를 위해 진심으로 헌신하느냐? 어느 누가 조금의 불평도 없이 온전히 섬길 수 있느냐? 너희는 언제나 그렇게 무감각하고 우둔하구나! 너희 중에 또 몇이나 내 마음을 생각하겠느냐? 또 누가 진실로 내 말 속의 영을 느낄 수 있겠느냐? 나는 그저 간절히 바라는 수밖에 없다. 너희의 일거수일투족이 내 마음에 들지 않으니, 내가 뭐라고 말하면 좋겠느냐? 나의 아들아! 오늘날 아버지가 행하는 모든 것은 다 너를 위한 것이다. 그런데 어찌하여 늘 내 마음을 생각하지 못하고 아버지인 나를 마음 졸이게 하는 것이냐? 언제쯤이면 성장하여 내가 걱정하지 않고 너에 대해 마음 놓을 수 있게 해 주겠느냐? 언제쯤이면 독립적으로 생활하고 일어나 아버지가 어깨에 짊어진 짐을 덜어 주겠느냐? 나는 조용히 내 아들 때문에 눈물을 흘리며 모든 것을 바칠 뿐이다. 하나님의 경륜을 이루기 위해서, 사랑하는 내 아들을 구원하기 위해서 나는 이렇게 하는 수밖에 없다.

나의 약속이 이루어져 너희 눈앞에 나타났거늘, 어찌하여 내 마음을 생각하지 못하는 것이냐? 어째서냐? 무엇 때문이냐? 지금까지 내 마음을 만족게 한 일을 몇 가지나 했는지, 교회에 자양분을 공급하고 양육하는 일을 몇 번이나 했는지 세어 본 적이 있느냐? 대충 넘기지 말고 곰곰이 되새겨 보아라. 모든 실제 상황을 그냥 넘겨서는 안 된다. 겉모습만 중요시하고 본질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자신의 모든 언행과 일거수일투족이 그리스도 심판대 앞의 심판을 거쳤는지, 변화된 새사람의 모습, 즉 모방한 것이 아니라 마음 깊은 곳에서 흘러나오는 생명이 있는지 시시각각 살펴야 한다. 손해를 보고 싶지 않으면 생명 성장이 지체되지 않게 해라. 한시바삐 이러한 상황을 돌려놓고 내 마음을 만족게 하며, 일 처리의 원칙을 마음에 새겨야 한다. 즉, 일을 처리할 때는 공의롭고 정직하며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해야 하는 것이다. 함부로 행동해서는 안 된다. 명심했느냐?

이전:제39편

다음:제41편

추천 더보기

  • 과오는 사람을 지옥으로 끌고 갈 것이다

    나는 너희에게 수없이 경고했고, 너희를 정복하기 위한 진리 또한 많이 베풀었다. 오늘날 너희는 스스로가 예전에 비해 상당히 풍요로워졌다고 느끼고, 사람됨의 도리도 많이 깨달았으며, 신실한 사람이 갖추어야 할 상식도 많이 알게 되었다. 이 모든 것은 너희가 여러 해에 걸…

  • 하나님을 아는 사람만이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다

    하나님을 믿고 알아 가는 것은 천경지위(天經地緯)의 일이다. 특히 오늘날 성육신 하나님이 직접 사역하는 시대는 하나님을 알아 갈 좋은 기회다. 하나님을 만족게 하는 것은 하나님의 뜻에 대한 깨달음을 기반으로 해야 하고, 하나님의 뜻을 깨달으려면 반드시 하나님에 대해 알…

  • 패괴된 인류에게는 말씀이 ‘육신’ 된 하나님의 구원이 더욱 필요하다

    하나님이 성육신한 것은 그의 사역 대상이 사탄의 영도 아니고, 육에 속하지 않은 다른 어떤 것도 아니라 사탄에 의해 패괴되고 육에 속한 사람이기 때문이다. 사람의 육체가 패괴되었기 때문에 하나님이 육에 속한 사람을 자신의 사역 대상으로 삼는 것이고, 더욱이 사람이 패괴…

  • 성육신의 비밀 2

    예수가 유대에서 사역할 당시에는 공개적이었지만 지금 너희들 가운데서 사역하고 말씀하는 것은 은밀한 것이어서 이방인들은 전혀 모르고 있다. 너희들 가운데서 하는 사역은 폐쇄적인 것이다. 이 말씀, 이 형벌과 심판은 너희만 알고 있을 뿐 다른 이들은 모른다. 이 사역은 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