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40편 말씀

무엇 때문에 이렇게 무디냐? 무엇 때문에 이렇게 마비되었느냐? 여러 차례 일깨워도 너희를 불러 깨울 수 없는데 너무나 나를 고통스럽게 한다. 나는 정말 나의 아들이 이 모양인 것을 차마 볼 수 없다. 내가 어찌 참을 수 있겠느냐? 휴! 나는 너희를 손에 손잡고 가르쳐 주는 수밖에 없다. 나의 발걸음은 줄곧 빨라지고 있다. 나의 아들아! 빨리빨리 일어나서 나와 협력하여라. 오늘 어느 누가 나를 위해 진심으로 헌신하느냐? 어느 누가 완전히 봉헌하고 조금의 불평도 없을 수 있느냐? 너희는 늘 이렇게 마비되고 멍청하다! 또 몇이나 나의 심정을 헤아릴 수 있는가, 어느 누가 진정 내 말 속의 영을 찾을 수 있느냐? 나는 간절히 바라는 수밖에 없다. 너희의 일거일동을 보면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없는데, 내가 어떻게 말하라는 말이냐? 나의 아들아! 아버지가 오늘 하는 것은 다 나의 아들을 위해서이다. 무엇 때문에 나의 아들이 언제나 나의 마음을 헤아릴 수 없고 언제나 아버지 나로 하여금 걱정하게 하느냐? 언제 나의 아들이 자라나서 나로 하여금 염려하지 않게 하고 나로 하여금 나의 아들에 대해서도 안심하게 하겠는지, 언제 나의 아들이 독립적으로 생활하며 일어나서 아버지를 위해 어깨의 짐을 덜어줄 수 있겠는지? 나는 단지 조용히 나의 아들을 위해 눈물을 흘리며 모든 것을 내걸 뿐이다. 하나님의 경영 계획의 완성을 위해, 나의 아들과 내가 사랑하는 자를 구원하기 위해 나는 이렇게 할 수밖에 없다.

나의 약속이 성취되어 너희 눈앞에 나타났는데, 무엇 때문에 나의 마음을 헤아릴 수 없느냐? 무엇 때문이냐? 무엇 때문이냐? 지금까지 너는 몇 가지 일이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하였는지, 몇 가지 일이 교회에 자양을 얻게 하고 양육을 얻게 하였는지를 헤아려 본 적이 있는가! 자세히 상고해 보고 소홀히 하지 말고 매개 실정마다 놓치지 말라. 겉면만 중요시하면서 실질을 홀시해서는 안 된다. 시시로 자신의 일언일행과 일거일동이 그리스도 심판대 앞의 심판을 거친 것인지 아닌지, 변화된 새 사람의 형상인지 아닌지, 모방한 것이 아니라 깊은 곳에서 우러나오고 생명의 유로(역주: 흘러나옴)가 있는 것인지를 살펴보아야 한다. 손해를 보지 않도록 생명을 지체하지 말고 재빨리 이런 국면을 만회하고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하며 일을 처리하는 원칙을 꼭 마음에 기억해야 한다. 즉, 일을 처리하는 것이 공의롭고 바르며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하는 것이다. 제멋대로 하지 말라. 기억했느냐?

이전 말씀:제39편 말씀

다음 말씀:제41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