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편

어째서 그렇게 둔한 것이냐? 어째서 그렇게 무감각한 것이냐? 몇 번이나 일깨워 주었는데도 깨어나지 못하니 실로 괴롭구나. 내 아들이 이 모양인 것을 보니 참 안타깝다. 내가 어찌 안타깝지 않겠느냐? 에휴! 내가 하나하나 친히 가르쳐 주는 수밖에 없다. 내 발걸음은 계속 빨라지고 있다. 나의 아들아! 어서 일어나 나와 협력하여라. 오늘날 어느 누가 나를 위해 진심으로 헌신하느냐? 어느 누가 조금의 불평도 없이 온전히 섬길 수 있느냐? 너희는 언제나 그렇게 무감각하고 우둔하구나! 너희 중에 또 몇이나 내 마음을 생각하겠느냐? 또 누가 진실로 내 말 속의 영을 느낄 수 있겠느냐? 나는 그저 간절히 바라는 수밖에 없다. 너희의 일거수일투족이 내 마음에 들지 않으니, 내가 뭐라고 말하면 좋겠느냐? 나의 아들아! 오늘날 아버지가 행하는 모든 것은 다 너를 위한 것이다. 그런데 어찌하여 늘 내 마음을 생각하지 못하고 아버지인 나를 마음 졸이게 하는 것이냐? 언제쯤이면 성장하여 내가 걱정하지 않고 너에 대해 마음 놓을 수 있게 해 주겠느냐? 언제쯤이면 독립적으로 생활하고 일어나 아버지가 어깨에 짊어진 짐을 덜어 주겠느냐? 나는 조용히 내 아들 때문에 눈물을 흘리며 모든 것을 바칠 뿐이다. 하나님의 경륜을 이루기 위해서, 사랑하는 내 아들을 구원하기 위해서 나는 이렇게 하는 수밖에 없다.

나의 약속이 이루어져 너희 눈앞에 나타났거늘, 어찌하여 내 마음을 생각하지 못하는 것이냐? 어째서냐? 무엇 때문이냐? 지금까지 내 마음을 만족게 한 일을 몇 가지나 했는지, 교회에 자양분을 공급하고 양육하는 일을 몇 번이나 했는지 세어 본 적이 있느냐? 대충 넘기지 말고 곰곰이 되새겨 보아라. 모든 실제 상황을 그냥 넘겨서는 안 된다. 겉모습만 중요시하고 본질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자신의 모든 언행과 일거수일투족이 그리스도 심판대 앞의 심판을 거쳤는지, 변화된 새사람의 모습, 즉 모방한 것이 아니라 마음 깊은 곳에서 흘러나오는 생명이 있는지 시시각각 살펴야 한다. 손해를 보고 싶지 않으면 생명 성장이 지체되지 않게 해라. 한시바삐 이러한 상황을 돌려놓고 내 마음을 만족게 하며, 일 처리의 원칙을 마음에 새겨야 한다. 즉, 일을 처리할 때는 공의롭고 정직하며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해야 하는 것이다. 함부로 행동해서는 안 된다. 명심했느냐?

이전: 제39편

다음: 제41편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그리스도의 본질은 하나님 아버지의 뜻에 순종하는 것이다

성육신 하나님을 가리켜 그리스도라 한다.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영이 입은 육신이며, 이 육신은 육에 속한 그 어떤 사람과도 다르다. 다르다고 말하는 이유는 그리스도가 육에 속하지 않은, 영의 화신이기 때문이다. 그리스도는 정상 인성과 완전한 신성을...

너는 온 인류가 어떻게 지금에 이르렀는지 알아야 한다

6천 년의 전체 사역은 시대가 바뀜에 따라 변화해 왔다. 사역의 변화는 전 세계의 상황에 따라, 그리고 온 인류의 발전 양상에 따라 이뤄지며, 그렇기에 경영 사역도 점차 바뀌는 것이지, 창세가 시작될 때부터 미리 계획된 것은 아니다. 창세 이전 또는...

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택함을 입은 자는 적다

나는 땅에서 많은 사람을 찾아 나를 따르는 자가 되게 하였다. 따르는 사람 중에는 제사장이 되는 사람도 있고, 리더나 아들들이 되는 사람도 있고, 백성이나 봉사자가 되는 사람도 있다. 나는 나에 대한 사람의 충성심에 따라 사람을 각 부류로 나눈다....

하나님을 아는 사람만이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다

하나님을 믿고 하나님을 알아 가는 것은 만고불변의 이치이다. 특히 오늘날 성육신 하나님이 직접 사역하는 시대는 하나님을 알아 갈 좋은 기회다. 하나님을 만족게 하려면 하나님의 뜻에 대한 깨달음을 기반으로 해야 하고, 하나님의 뜻을 깨달으려면 반드시...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