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편

눈을 뜨고 살펴보아라. 그러면 곳곳에서 나의 큰 능력을 볼 수 있다! 어떤 것을 통해서든 나에 대해 확신할 수 있다. 온 우주와 궁창이 나의 큰 능력을 널리 알리고 있다. 온난화, 이상 기후, 사람의 비정상적 작태, 사회 불균형, 간사해지는 인간의 마음 등 모두 내 입에서 나온 말대로 응할 것이다. 해가 희게 변하고 달이 붉게 물들며, 모든 것이 균형을 잃고 있는데, 너희는 아직 보지 못한 것이냐?

하나님의 큰 능력이 여기에서 드러난다. 의심할 여지 없이 그는 바로 사람들이 오랜 세월 기다려 온 유일한 참하나님, 곧 전능자라! 그 누가 일이 벌어지기 전에 먼저 그것을 말할 수 있겠느냐? 오직 우리의 전능하신 하나님뿐이다. 그가 말씀하면 바로 사실이 임하는데, 어찌 그를 참하나님이 아니라고 할 수 있겠느냐?

나는 너희 모두가 나와 협력하려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또한, 내가 택하고 내가 사랑하는 모든 형제자매들에게 이런 의지가 있을 것이라 믿는다. 그러나 너희는 진입할 줄 모르고, 실제적인 훈련을 할 줄 모르며, 실제적인 일이 임하면 차분하고 침착하게 행동하지 못한다. 늘 하나님의 뜻을 생각하지 않고, 자신의 이익을 먼저 생각하며, 자기가 먼저 나선다. 너희에게 일러 주겠다. 그런 식으로 해서는 영원히 내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없다! 아들아! 너는 오직 마음을 내게 완전히 바쳐야 한다. 똑똑히 알아야 한다! 나는 네가 돈과 물질, 열정과 간사함, 그리고 꿍꿍이를 지닌 채 내 앞에 나와서 나를 섬기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 어떤 일이 와도 마음을 평온히 하고 마음을 비우고 기다리며 구한다면, 내가 반드시 네게 답을 줄 것이다. 의심하지 말라! 어째서 내 말을 믿지 못하는 것이냐? 내 말에 의혹을 품는 것이냐? 완고하기 그지없구나. 이런 때조차 그런 식으로 굴다니, 너무도 우매하고 참으로 꽉 막혔구나! 너희는 중요한 진리를 몇 가지나 기억하고 있느냐? 정말 그것을 체험했느냐? 일이 닥치면 정신을 놓고 허둥지둥하며 경솔하게 행동하는 것밖에 모르다니! 오늘 너희는 영 안에 진입하는 것에 역점을 두고 나와 많이 교제해야 한다. 너희가 마음속으로 자주 어떤 문제를 생각하는 것처럼 말이다. 알겠느냐? 이것이 관건이다! 당장 실행에 옮기지 않는다면 정말 문제가 될 것이다. 서둘러라! 더 이상 지체해선 안 된다. 내 말을 들은 후 주저 없이 즉시 실행에 옮기는 자는 반드시 큰 축복을 받을 것이다! 그런 자에게는 곱절로 베풀어 주리라! 근심하지 말라! 내가 하라는 대로 하면 된다. 1초라도 미뤄선 안 될 것이다! 너희 인간들의 생각은 언제나 그러하다. 항상 질질 끌면서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려고 한다. 참으로 게으르며, 더 이상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아둔하다! 이는 과장이 아니라 사실이다. 믿지 못하겠으면 자신을 깊이 성찰해 보며 자신의 상태에 비춰 보아라. 그러면 내 말이 거짓이 아님을 보게 될 것이다!

이전: 제38편

다음: 제40편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서문

많은 사람이 하나님을 믿지만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이 무엇인지, 대체 어떻게 해야 하나님의 뜻에 맞을 수 있는지 아는 사람은 극히 적다. 그 이유를 살펴보면, 사람은 ‘하나님’이라는 글자를 알고 ‘하나님의 사역’과 같은 말도 알지만, 하나님을 모르고...

‘믿음’에 대해 너는 어떻게 알고 있느냐

사람에게는 그저 있는 듯 없는 듯한 ‘믿음’밖에 없다. 사람은 ‘믿음’이 무엇인지 모르고, 왜 믿어야 하는지는 더더욱 모른다. 사람은 아는 것이 너무 없고 부족함도 너무 많다. 그저 무지몽매하게 나를 믿을 뿐이다. 믿음이 무엇인지, 왜 나를 믿어야...

매우 심각한 문제 — 배반 2

사람의 본성과 나의 본질은 완전히 다르다. 사람의 패괴된 본성은 모두 사탄에게서 비롯되었으며, 사람의 본성은 사탄에 의해 가공되고 패괴되었기 때문이다. 즉, 사람은 사탄의 사악함과 추함의 영향을 받으며 살아간다. 진리의 세상에서 성장하는 것이...

전능자의 탄식

네 마음에는 크나큰 비밀이 존재한다. 그러나 네가 빛이 비치지 않는 세상에서 살아왔기에 여태껏 이를 알아차리지 못한 것이다. 너는 마음과 영을 악한 자에게 빼앗겼다. 너의 두 눈은 어둠에 가려져 하늘의 태양과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을 보지 못하며,...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