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38편 말씀

네가 잘 믿어서도 아니고 네가 순수하게 믿어서도 아니라 나의 사역이 기묘해서이다! 전부 나의 긍휼이다! 절대 조금이라도 이기적이고 교만방자한 타락 성품이 있어서는 안 된다. 그렇지 않으면 내가 역사하지 않는다. 사람을 넘어지게 하고 강건하게 하는 것은 사람이 아니라 나임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 오늘 만약 이 단계를 분명하게 알지 못한다면 절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 지금은 모두 하나님의 기묘한 역사이지 사람의 행위가 아님을 반드시 분명히 알아야 한다. 사람의 행위가 뭐 그리 대단하냐? 이기적이고 거만하고 자신을 높이지 않으면 또 하나님의 경영에 엇나가고 하나님의 계획을 파괴하는 것뿐이다. 타락된 사람들아! 반드시 오늘 나를 의지해야 한다. 나를 의지하지 않는 자는, 오늘 내가 너에게 알리겠다. 꼭 아무런 성취도 없을 것이고 전부 쓸데없이 헛수고만 할 것이다.

더 이상 꾸물대지 말고 더 이상 망설이지 말라. 오늘 나의 기묘한 사역은 나를 사랑하는 각 사람의 몸에서 통행되고 있다. 만약 낮추지 않고 비천하다면 나는 절대 쓰지 않는다. 오늘 쓰는 자는 전부 끝까지 낮추는 자이다. 오직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그 사람, 사람들이 존중할 수 없는 사람, 완전히 나에게 털어놓는 사람이기만 하면 나는 전부 너에게 열어놓아 나의 뜻을 분명히 알게 하고 시각마다 나의 앞에서 나의 축복을 받게 한다. 오늘 나를 위해 헌신하고 나를 위해 베풀고 나를 위해 책임을 맡는 자는 내가 절대 푸대접하지 않는데, 나의 공의는 바로 여기에서 나타난다. 나에게 불평을 하지 말라. 나의 은혜는 너희가 쓰기에 충분한데, 네가 와서 취해 써도 괜찮다. 그러면 너는 맛보는 동안 더없이 감미로울 것이고 너로 하여금 나에 대해 사랑과 정이 생기게 할 뿐만 아니라 아울러 너의 사랑이 깊어질 수 있다.

나의 사역은 한 단계씩이지 절대 데면데면하고 흐리멍덩한 것이 아니다. 너희가 나를 따르려면 반드시 이렇게 나의 행동을 보고 나의 모양을 따라배워야 한다. 이렇게 나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자면 하나님 나라의 실현에 이끌려 들어갈 수 있다. 입을 모아 환호하라! 나의 아들들아! 하나님의 사역은 바로 우리 이 무리 사람들 몸에서 성취되는데, 복이 있다고 느껴지지 않느냐?

확실히 정말로 측량하기 어렵다! 나는 너희를 오늘까지 이끌어와서 너희에게 나의 기묘한 역사를 보여 주다!

이전 말씀:제37편 말씀

다음 말씀:제39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