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7편

너희는 내 앞에서 실로 믿음이 부족하고, 늘 자기 자신에 의지해 일을 처리한다. “너희가 일을 처리할 때는 항상 나와 함께해야 한다!”라고 말했건만, 패괴된 너희는 늘 나의 말을 귓전에 스치는 바람으로 여긴다. 오늘날의 삶은 말씀의 삶이다. 말씀이 없으면 생명도 없고 체험도 없으며, 믿음은 더욱이 말할 필요도 없다. 믿음은 말씀 안에 있기에 늘 하나님의 말씀에 집중하면 모든 것이 생긴다. 생명이 자라지 않을까 걱정하지 말라. 생명은 자라게 되어 있다. 사람이 걱정한다고 자라는 것이 아니다.

너희는 늘 조급해하고, 나의 지시를 듣지 않으며, 항상 나의 발걸음을 앞서고 싶어 한다. 이것은 무엇이냐? 사람의 야심이다. 무엇이 하나님에게서 비롯된 것이고 무엇이 너희 자신에게서 비롯된 것인지 확실히 구분해야 한다. 내 앞에서 열심은 절대 인정받지 못한다. 나는 너희가 시종일관 충성을 다해 끝까지 나를 따르기를 바란다. 너희는 열심으로 하는 것이 하나님께 충성하는 것으로 생각한다. 눈먼 사람들아! 어째서 늘 내 앞에 와서 구하지 않고 혼자서 헛되이 애쓰는 것이냐? 똑똑히 알아야 한다! 오늘날 역사하는 이는 사람이 아니라 모든 것을 주재하는 유일한 참하나님, 전능자이다! 절대 소홀히 하지 말고 늘 너희가 소유한 것을 지켜야 한다. 나의 날이 가까웠기 때문이다. 이 중요한 시기에 아직 정신을 차리지 못했단 말이냐? 아직 꿰뚫어 보지 못했단 말이냐? 여전히 세상에 연연하며 단절하지 못하니, 그 이유가 무엇이냐?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느냐? 마음을 꺼내어 내게 보여 줄 수 있느냐? 자신을 온전히 내게 바칠 수 있느냐?

내 말을 많이 묵상하여 확실히 깨달아야 한다. 흐리멍덩하게 굴거나 이리저리 망설여서는 안 된다. 내 앞에서 시간을 많이 들여 나의 순수한 말을 많이 이해하여라. 내 마음을 오해해선 안 된다. 내가 뭐라고 말하면 좋겠느냐? 사람은 마음이 너무 강퍅하고, 관념이 너무 많다. 늘 대충 넘기면 그만이라고 여기며, 언제나 자신의 생명을 갖고 장난치려 한다. 바보 같은 녀석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지금은 노는 데에 정신 팔 때가 아니다. 눈을 뜨고 지금이 어느 때인지 보아라. 태양이 곧 지평선 너머에서 떠올라 대지를 환하게 비출 것이니 눈을 크게 뜨고 보아야 한다. 대충 건성으로 넘겨서는 안 된다.

이렇게 큰 일을 너희는 이렇게 가벼이 대하다니! 내 마음은 몹시 조급하다. 그러나 내 마음을 헤아리고 나의 선한 권고와 충고를 들을 수 있는 자가 몇이나 되느냐! 임무는 막중한데 나를 위해 이 중임을 분담해 줄 수 있는 자가 몇이나 되느냐! 아직도 그런 태도를 보이다니! 예전보다는 얼마간 진보했다지만 계속 그 수준에 머물면 되겠느냐? 나는 아주 빠른 걸음으로 앞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데, 너희가 그런 속도로 어떻게 오늘날의 빛을 따라오고 내 발걸음을 따라올 수 있겠느냐? 더는 망설이지 말라. 나의 날은 더 이상 지체되지 않는다고 너희에게 거듭 강조했었다!

오늘의 빛은 어디까지나 오늘의 것이니, 어제와도 내일과도 비교할 수 없다. 새로운 계시와 새로운 빛은 나날이 강해지고 밝아진다. 더는 멍하니 있지도, 어리석게 굴지도, 옛것을 고집하지도 말라. 내 시간을 계속 지체시키거나 헛되이 낭비해선 안 된다.

깨어 있으라! 깨어 있으라! 내게 많이 간구하고 내 앞에서 시간을 많이 들이면 반드시 모든 것을 얻을 것이다! 그렇게 하면 반드시 모든 것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전: 제36편

다음: 제38편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실행 2

‘하나님과 함께하며 항상 영적으로 살기’ 위한 과거의 훈련은 지금의 실행과 비교하면 간단한 영적 훈련에 속한다. 이는 사람이 생명의 정상 궤도에 진입하기 전에 행하는 가장 얕고 간단한 실행 방법이자, 하나님을 믿는 초급 단계의 실행이다. 만약 늘...

제12편

만인이 주시할 때, 만물이 모두 새롭게 바뀌고 소생할 때, 모든 사람이 기꺼이 하나님께 순종하고 하나님의 짐을 넘겨받아 중임을 맡고자 할 때, 동방에서 번개가 번쩍이더니 서방까지 환히 비추었다. 이에 온 땅이 그 빛으로 인해 크게 놀랐고, 그때에...

길 … 3

나는 삶 속에서 언제나 몸과 마음을 완전히 하나님께 바치기를 원한다. 그렇게 해야 내 양심이 가책을 느끼지 않고 평안을 찾기 때문이다. 생명을 추구하는 한 사람으로서 먼저 마음을 완전히 하나님께 바쳐야 하는데, 이것은 선결 조건이다. 나는...

정상적인 영 생활은 사람을 정상 궤도로 인도한다

하나님을 믿는 길에서 너희가 지나온 노정은 여전히 너무 짧다. 너희는 아직 정상 궤도에 진입하지 못했으므로 하나님의 기준에 한참 뒤처져 있으며, 너희들의 분량으로는 아직 하나님의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한다. 너희는 너희의 자질과 패괴된 천성 때문에...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