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오실 하나님을 찾고 구하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제39편 말씀에 대한 해석

하나님의 말씀 외에 우리는 우리의 생명에 관련된 일을 조금 더 말하여 우리의 생명이 더욱 왕성되게 하고 우리에 대한 하나님의 희망을 저버리지 않도록 하자. 특히 오늘 각기 부류대로 되게 할 뿐만 아니라 형벌하는 이 시대에 이르러서는 더욱 전반적인 국면을 고려해야 하고 ‘단체 이익’을 중시해야 한다. 이것은 하나님의 뜻이고 모든 사람이 마땅히 해야 할 바이다. 하늘에 있는 하나님의 뜻을 위하여 우리가 어찌 자신을 바치지 않을 수 있겠는가? 하나님은 “각양각색의 사람에게 모두 번호를 편성하고 각양각색의 사람의 몸에 서로 다른 기호를 표기하여 그의 ‘조상’으로 하여금 그를 순조롭게 그의 가족 중에 데려가도록 한다.” 이로부터 사람이 모두 각기 부류대로 된다는 것을 충분히 알 수 있다. 그러므로 각 부류의 사람들이 모두 원형을 드러내고 있다. 이리하여 사람이 모두 하나님을 위해 충성을 다한다고 하기보다 차라리 그 선조를 위해 충성을 다한다고 하는 것이 낫다. 그러나 모든 사람이 또 다 그 선조의 지배하에 하나님을 위해 효력하는데 이것은 하나님 역사의 기묘한 부분이다. 만유는 다 하나님을 위해 효력하고 있다. 설령 사탄이 사람 몸에서 방해할지라도 하나님은 이 기회를 빌어 현지 조달하여 그를 위해 효력하게 하는데 이 점을 사람은 오히려 꿰뚫어 볼 수 없다. 바로 하나님이 “그러므로 나도 ‘노동분배’를 강구하고 ‘분공 합작’을 강구한다. 이것은 나의 계획 중의 항목이니 누구도 타파할 수 없다.”라고 말씀한 바와 같다. 하나님이 작정한 일, 하나님이 이루려는 일은 하나님이 하기 전에 사람이 모두 꿰뚫어 보지 못한다. 오직 하나님이 사역을 다 끝마쳐야만 사람이 볼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사람은 모두 까막눈이라서 아무것도 분명히 보이지 않는다.

오늘날, 하나님이 뭇 교회에서 또 새로운 사역이 있게 되었는데, 모든 것들로 하여금 다 순리를 따르게 하고 사람의 기능을 참으로 발휘하게 한다. 바로 하나님이 “나는 만물 중에서 모든 것을 주재하고 있고 만물 중에서 모든 것을 주관하고 있으며 만유로 하여금 다 순리를 따르게 하고 다 대자연의 장악 아래로 돌아오게 한다.”라고 말씀한 바와 같다. 너희가 ‘순리를 따르다’에 대해 어떤 고견이 있는지 얘기 해 봐도 괜찮다. 나는 이렇게 본다. 그 선조로 하여금 그 집으로 데려가게 하기 때문에 별의별 형형색색의 사람들이 모두 나와서 ‘연출’할 것이다. 순리를 따르기 때문에 그 고유의 것에 의해 고유의 기능을 발휘하게 하고 이 법칙대로 성령의 인도를 따르게 한다. 성령 역사는 각 사람 안의 정형에 근거해 합당한 부분을 발휘시키는 것인데, 이것을 정확하게 “하나님은 만유를 동원하여 그를 위해 효력하게 한다”는 것이라고 한다. 이로부터 또 순리를 따르는 것과 관련된다. 설령 그 사람 안이 마귀의 요소라 해도 하나님은 합당한 부분을 발휘시킬 것이고, 그 고유의 기초에 성령의 역사를 더하면 하나님을 위하여 충분히 효력할 수 있다. ‘순리를 따르다’에 관하여 나는 이만큼 말하겠다. 너희에게 또 이보다 더 높은 건의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소중한 의견을 제기하기를 바란다. 어떠한가? 협력하여 순리를 따르기를 원하는가? 하나님과 ‘분공 합작’을 하기를 원하는가? 이것에 어떻게 이를 것인지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사람이 모두 하나님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고 공동의 이상(理想)을 위해 동심합의(同心合意)하여 하나님을 만족게 하고 국도(國度)의 길에서 함께 전진할 수 있기를 바란다. 구태여 불필요한 그런 관념들이 생길 필요가 있겠는가? 누가 하나님을 위하여 오늘까지 산 것이 아닌가? 이렇게 된 바에 구태여 근심하고 슬퍼하고 비통해 하고 탄식할 필요가 있겠는가? 이러면 누구에게도 무익하다. 사람의 일생은 다 하나님의 손에 있다. 만일 하나님 앞에서의 심지(心志)가 아니라면 누가 또 이 공허한 인간 세상에서 헛되이 살기를 원하겠는가? 그럴 필요가 있겠는가? 총망히 왔다가 총망히 가는데, 만일 하나님을 위해 무엇을 하지 않는다면 헛사는 것이 아닌가? 만일 네가 한 것이 설사 하나님이 보기에 언급할 가치도 없을지라도 너는 죽을 때면 기쁨과 위안의 웃음을 지을 것이 아닌가? 너는 마땅히 적극적인 방면으로부터 진취하기를 추구해야지 소극적인 방면에서 후퇴하지 말아야 한다. 이것은 더 좋은 실행이 아닌가? 만일 하나님만을 만족게 하기 위해서라면 소극적이나 후퇴하지 않을 것이다. 사람의 마음속에 항상 추측할 수 없는 것이 있기 때문에 언제나 부지중에 얼굴이 잔뜩 흐려진다. 따라서 사람의 얼굴에 부지중에 몇 개의 ‘참호’가 더해졌는데, 마치 지형의 파열로 인하여 초래된 듯하고 마치 지형의 이동으로 인한 듯하다. 그러므로 땅 위의 ‘구릉’이나 ‘꺼진’ 부분도 부지중에 위치가 옮겨졌다. 이것은 사람을 헐뜯는 것이 아니라 ‘지리 지식’을 진술하는 것이다.

비록 하나님이 모든 사람을 다 형벌 속으로 이끌어 갔지만 하나님은 오히려 이 부류에 관련된 말씀을 하지 않고 일부러 이 제목을 피하여 따로 시작하였다. 한 방면은 하나님의 사역으로 인한 것이고 다른 한 방면은 이 단계의 사역을 곧 완성하기 위한 것이다. 하나님이 이 단계 사역을 하여 이미 목적을 이루었기 때문에 다시 더 말씀할 필요가 없다. 현시 하나님이 역사하는 방식을 너희가 얼마 파악했는지 모르겠지만 나의 의식 속에서는 늘 하나님의 역사가 이전처럼 그렇게 확실하게 단계별로, 시기별로 하는 것이 아니라 하루에 한 가지 역사 방식이라고 느껴진다. 거의 3~5일에 한 번씩 바뀌는데, 이 5일 동안에 2가지 사역의 내용을 찾아낼 수 있다. 하나님의 사역이 빨라 사람이 반응을 보이며 자세히 보기까지 기다려주지 않는다는 것을 충분히 알 수 있다. 하나님이 자취도 보이지 않으므로 사람은 언제나 하나님을 찾지 못한다. 이리하여 성령 역사가 확연히 드러나지 않게 되는 것이다. 무엇 때문에 하나님은 늘 “나는 사람을 떠나간다”라는 이 부류의 말씀을 하겠는가? 혹시 이 말씀에 대해 사람이 조금 주의했을지도 모르겠지만 결코 그 뜻을 이해하지는 못한다. 현재는 어떠한가? 깨달았는가? 그러기에 사람이 늘 성령의 함께함을 찾을 수 없는 것도 이상할 것 없다. 사람은 항상 희미한 달빛 아래에서 하나님을 찾는데 이는 조금도 거짓이 없다. 마치 하나님이 일부러 사람을 조롱하는 것처럼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다 두뇌가 팽창되게 하고 어리벙벙하게 하여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거의 모르며, 마치 꿈꾸고 있는 것처럼 깨어난 후에는 어찌된 일인지 모른다. 하나님의 몇 마디 평범한 말씀만으로 사람을 괴롭혀 어찌할 바를 모르게 하였다. 그러기에 하나님이 “오늘날, 나는 모든 사람을 다 ‘큰 화로’에 던져 ‘연단’한다. 내가 높은 곳에 서서 자세히 관찰하니 사람은 모두 불의 불사름 속에 있고, 불의 위협 아래에서 사람은 모두 ‘사실’을 자백한다.”라고 말씀한 것도 이상할 것 없다. 하나님의 변화무쌍한 말씀 속에서 사람은 모두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모른다. 사실상, 하나님이 말씀한 바와 같이 형벌은 일찍이 시작되었다. 사람이 의식하지 못했기 때문에 하나님이 명확하게 말씀해야 사람이 비로소 알게 되고, 하나님이 사람에게 알려 준 후에야 사람이 모두 중요시하기 시작한다. 또한 하나님의 사역이 이 단계에까지 진행되었기에 사람이 비로소 형벌을 연구하기 시작하게 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마치 사람이 처음에 원자탄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때가 아직 이르지 않았기 때문에 별로 중요시하지 않다가 만일 한 사람이 제조하기 시작하면 중요시하기 시작하는 사람이 있는 것과 같다. 원자탄이 나올 때에야 사람이 비로소 더욱 알게 된다. 하나님이 사람을 화로에 던져넣는다고 말씀할 때 사람은 그제야 조금 지각이 있게 되었다. 만일 하나님이 말씀하지 않는다면 누구도 모른다. 안 그런가? 그러므로 하나님이 비로소 “사람은 모두 자기도 모르게 화로 안으로 걸어 들어가는데, 마치 끌고 가는 줄이 있는 듯하고 사람이 모두 마비된 듯하다.”라고 말씀하게 되었다. 이렇게 분석해 보는 것도 무방하다. 사람이 모두 사실을 자백한다는 이 일은 하나님이 형벌을 시작했다고 말씀한 일인가 아니면 하나님이 형벌을 시작했다고 말씀하기 전의 일인가? 여기에서 보다시피, 하나님이 아직 형벌을 언급하기 전에 사람이 자백하기 시작한 것인데, 형벌은 하나님이 언급하기 전에 시작되었음을 충분히 알 수 있다. 이것이 사실이 아닌가?

─────────

①효력(效力): 진리를 추구하지 않고 힘이나 기능만 다하는 것을 뜻함.

②정형(情形): 관점, 상태, 생각, 입장, 정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