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38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사람의 원래 속성으로, 즉 사람의 본래 모습으로 오늘날까지 ‘지탱해’ 올 수 있었다는 것은 정말 쉽지 않은 일인데, 거기에서 정말 하나님의 큰 능력을 보게 되었다. 육체의 본질이 있는 데다가 큰 붉은 용에게 오늘날까지 패괴되었으니, 하나님 영의 인도가 없었다면 사람이 어찌 오늘날까지 설 수 있었겠느냐? 사람은 본래 하나님 앞에 올 자격이 없었지만 하나님의 경영을 위해, 하나님의 큰 공을 하루속히 이루기 위해 하나님은 사람을 사랑하였다. 솔직하게 말해, 사람은 하나님의 사랑에 평생을 바쳐도 다 보답하지 못한다. 아마 어떤 사람은 죽음으로 하나님의 은혜에 보답하려고 할지도 모르지만, 내가 알려 주겠는데 사람은 하나님 앞에서 죽을 자격이 없다. 그러므로 사람의 죽음도 보람이 없는 것이다. 왜냐하면 사람의 죽음은 땅에 있는 개미의 죽음과도 같아 하나님 앞에서 언급할 가치도 없고 한 푼의 값어치도 없기 때문이다. 나는 사람에게 자신을 너무 소중하게 보지 말고 하나님을 위해 죽는 것을 태산처럼 무거운 것이라고 생각하지 말라고 권고한다. 솔직히 말해, 사람의 죽음은 모두 깃털처럼 가벼워 언급할 가치도 없다. 하지만 달리 말하면, 사람의 육체는 원래 죽어야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육체는 마지막에 다 땅에서 일단락을 마쳐야 한다. 이것은 사실의 진상이니 아무도 뒤집을 수 없다. 내가 모든 인생 체험에서 총결한 ‘자연법칙’이기에 하나님은 부지중에 인류의 결말에 대해 그런 정의가 있게 된 것이다. 알겠느냐? 그러기에 하나님은 “나는 인류의 패역을 증오하는데, 무슨 까닭인지는 모르겠으나 처음부터 인류를 증오한 것 같다. 하지만 나는 또 인류에 대해 무척 동정심을 느낀다. 그러므로 사람은 나에 대해 늘 두 가지 태도를 가지고 있다. 왜냐하면 나는 사람을 사랑하기도 하고 사람을 증오하기도 하기 때문이다.”라고 말씀했다.

누가 하나님의 함께함이나 하나님의 나타남으로 인해 찬미하지 않겠느냐? 그때에 나는 사람 속에 있는 불결하고 불의한 것들을 전부 다 잊어버린 것 같았는데, 사람의 독선, 사람의 자고, 사람의 불순종과 불복종을 비롯한 사람의 모든 패역을 전부 다 잊어버린 것 같았다. 하나님은 사람의 그러한 ‘소시’ 때문에 통제받지는 않는다. 어차피 내가 하나님과 ‘동병상련(同病相憐)’하는 이상, 나도 다시는 사람의 통제를 받지 않기 위해 곧바로 그 곤혹에서 벗어났다. 뭐 하러 그 통제를 받겠느냐? 사람이 나와 함께 하나님의 집안에 소속되기 싫어하는 이상, 내가 어찌 내 세력으로 사람을 억압할 수 있겠느냐? 나는 권세로 사람을 억압하는 그런 일은 하지 않는다. 그것도 이상할 것 없는데, 나는 본래 하나님의 집안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사람이 늘 나와 다른 건 나무랄 일이 아니다. 그렇다 보니 오늘날의 이런 참패 상황을 초래하게 되었음에도 나는 여전히 사람의 연약을 피하고 있다. 무슨 방도가 있겠느냐? 내가 무능한 것을 어쩌겠느냐? 그러므로 하나님이 ‘사람’의 ‘직장’에서 ‘퇴직’을 요구하고 ‘퇴직 연금’까지 요구한 것은 이상할 것 없다. 내가 사람의 각도에 서서 말하니 사람은 모두 귓전으로 흘려들었다. 하지만 하나님의 각도에 서서 말했을 때도 사람은 여전히 패역을 행하지 않았었더냐? 아마 어느 날엔가 하나님은 정말 갑자기 ‘사람’의 ‘직장’에서 ‘퇴직’할지도 모른다. 그때면 하나님의 말씀은 더욱 엄할 것이다. 오늘날은 하나님이 아마 내 연고로 이렇게 말씀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날이 되면 하나님은 나처럼 이렇게 입이 닳도록 ‘유치원 아이에게 이야기를 들려 주지’ 않을 것이다. 아마 내가 하는 말이 부적절할지도 모르겠지만 하나님은 성육신한 하나님을 생각해서 사람을 조금 느슨하게 대한다. 그렇지 않았다면 상상조차 하기 어려울 것인데, 하나님이 “내가 사람을 어느 지경까지 느슨하게 하여 마음껏 육체의 정욕을 방종하게 한 적이 있기 때문에 사람은 함부로 방탕해져 단속을 받지 않는데, 이로부터 사람에게 나를 진실로 사랑하는 마음이 없다는 것을 충분히 알 수 있다. 왜냐하면 사람은 모두 육체 속에서 살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씀한 것과 같다. 하나님은 왜 여기에서 “정욕을 방종한다”라고 언급하고 또한 “육체 속에서 살고 있다”라는 말도 언급했겠느냐? 솔직히, 이런 말씀은 내가 번역해 주지 않아도 사람은 자연히 깨달을 수 있다. 어쩌면 깨닫지 못하겠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렇다면 나는 네가 뻔히 아는 질문을 던지고는 시치미를 뗀다고 할 것이다. 내가 몇 마디 주의를 주겠다. 하나님이 왜 “나는 사람이 나와 협력하기만을 바란다.”라고 언급했는지 아느냐? 왜 하나님이 또 사람의 본성이 고쳐지기 힘들다고 말씀했겠느냐? 왜 하나님이 사람의 본성을 증오하겠느냐? 도대체 어떤 것이 사람 본성의 것이고, 어떤 것이 사람 본성 외의 것이냐? 이런 것을 누가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 어쩌면 이것이 사람의 새 과제일지도 모르겠지만 나는 그래도 사람들이 많이 생각해 보기를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늘 “본성이 바뀌기 어렵다”라는 말 때문에 하나님께 득죄하게 될 것이다. 그렇게 하나님과 맞서서 무슨 유익이 있겠느냐? 결국 여전히 고생을 사서 하는 것이 아니겠느냐? 달걀로 바위를 치는 결말이 아니겠느냐?

사실, 사람에게 닥치는 시련이나 시험은 모두 하나님이 사람에게 요구하는 공과이다. 하나님의 본뜻대로라면 마음을 독하게 먹고 고통을 참으면 도달할 수 있겠지만 사람이 항상 자신을 사랑한 연고로 하나님과의 진정한 협력을 잃게 되었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요구하는 것은 그리 높지 않다. 사람에게 요구한 것은 하나님의 원뜻대로라면 사람이 다 즐겁고 수월하게 도달할 수 있는 것이다. 단지 사람이 모두 고생하기 싫어했을 뿐이다. 예를 들어, 자녀들은 본래 아껴 먹고 아껴 쓰면서 부모에게 효도할 몫을 마련하여 자신의 본분을 할 수 있었지만, 자신이 잘 먹지 못하거나 너무 평범하게 입게 될까 봐 걱정한다. 이런 여러 가지 이유로 부모의 길러 준 은혜를 까맣게 잊어버리는데, 마치 언젠가 큰돈을 번 다음 효도하려는 듯하다. 나는 거기에서 사람에게 부모를 사랑하는 효심이 전혀 없으며, 모두가 ‘불효자’임을 발견하였다. 혹시 지나치게 말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렇다고 내가 사실을 어겨 가며 허튼소리할 수는 없지 않겠느냐! 그렇다고 나도 ‘다른 사람을 본받아’ 자신의 만족을 위해 하나님을 ‘대적’할 수는 없지 않겠느냐! 천하의 인간에게 다 효심이 없기 때문에 하나님은 “하늘에서는 사탄이 나의 적(원문: 天敵)고, 땅에서는 사람이 나의 철천지원수이다. 하늘과 땅의 연합으로 인해 나는 그들을 구족까지 연좌시킬 것이다.”라는 말씀을 하였다. 사탄은 하나님의 원수이다. 하나님의 원수라고 하는 까닭은 사탄이 하나님의 크나큰 은덕에 보답하기는커녕 ‘역류해 나아가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사탄은 하나님께 ‘효심’을 다하지 못했다. 사람도 그렇지 않으냐? 전혀 자기 ‘부모’에게 효도하지 않고 ‘부모’의 길러 준 은혜에도 보답하지 않고 있는데, 땅에 있는 사람이 바로 하늘에 있는 사탄의 친척임을 충분히 설명하고 있다. 왜냐하면 사람은 사탄과 동심합의(同心合意)하여 하나님과 맞서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하나도 용서치 않고 구족을 연좌시키려는 것도 이상할 것 없다. 과거에, 하늘에서 하나님이 엎드리는 종(원문: 俯役)에게 인류를 관리하라고 하였지만 그것이 듣지 않고 자기 성정대로 거역했었는데, 거역하는 사람 역시 그 길로 나아가고 있지 않느냐? 하나님이 ‘고삐’를 어떻게 당기든 사람은 전혀 ‘동요’하지 않았고 돌아서지 않았다. 내가 볼 때, 사람이 계속 그런 식으로 나간다면 자신을 망칠 것이다. 아마 그때면 너는 “사람의 옛 성정은 사람에게서 그 뿌리가 근절되지 않았다.”라고 한 하나님 말씀의 참뜻을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하나님은 수차례 사람에게 “사람의 패역 때문에 나는 사람을 떠나간다.”라고 주의를 주었는데, 왜 하나님이 반복적으로 그렇게 말씀했겠느냐? 설마 하나님이 정말 그렇게도 무정하단 말이냐? 왜 하나님은 또 “나는 인류의 일원에 속하지 않는다.”라고 말씀했겠느냐? 그렇게도 여유로운 시간이 많았던 나날에 누가 이런 세부적인 문제들을 자세히 알아본 적이 있었느냐? 나는 사람에게 그래도 하나님 말씀에 많은 공을 들이라고 권고한다. 속이지 말라. 그러면 너에게도, 그에게도 모두 유익이 없다. 필요 없는 말은 하지 않고 고려할 필요가 없는 일은 생각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 그러면 더 간단하지 않겠느냐? 그렇게 실행하는데도 틀릴 수 있겠느냐? 하나님이 땅의 사역이 끝났다고 선고하기 전에는 아무도 ‘회전’을 멈추지 말고 아무도 손을 떼지 말라. 지금은 때가 아니니 하나님의 ‘길잡이’가 되지 말고 ‘길을 내는 선봉장’이 되지 말라. 지금 멈추고 전진하지 않는다면, 내가 볼 때 아무래도 좀 너무 이른 것 같다! 네가 보기엔 어떠하냐?

하나님 편에서는 사람을 형벌 속으로 이끌어 갔고 사망의 분위기 속으로 이끌어 갔지만, 또 바꾸어 말하면 하나님이 사람에게 땅에서 하라고 한 것은 무엇이냐? 설마 집 안의 대형 옷장이 되라고 했단 말이냐? 그것은 먹을 수도 없고 입을 수도 없고 볼 수밖에 없는 것인데, 그럴 거면 사람으로 육신에서 그렇게 많은 고통을 받게 하면서 구태여 그렇게 많은 번거로운 과정을 택할 필요가 있었겠느냐? 하나님은 “나는 사람을 ‘처형장’으로 압송해 간다. 왜냐하면 사람의 죄상은 내가 형벌하기에 충분하기 때문이다.”라고 말씀했는데, 그때에 사람들로 다 스스로 처형장에 가게 했었느냐? 왜 ‘용서를 빌어 주는’ 자가 없었느냐? 그럼 사람은 어떻게 협력해야 하겠느냐? 일할 때에 정말 하나님이 심판하는 것처럼 감정적 색채를 띠지 않을 수 있겠느냐? 이런 말씀의 효과는 주로 사람이 어떻게 하는지에 달렸다. ‘아버지’가 돈을 벌어 온 다음 ‘어머니’가 ‘협력’할 줄 몰라 살림할 줄 모른다면 집안 형편이 어떻게 되겠느냐? 지금 교회의 상황들을 볼 때, 너희 인솔자들의 소감은 또 어떠하냐? 좌담회를 열어 개인적인 소감들을 말해 보는 것도 좋겠다. 집안 ‘물건’이 다 ‘어머니’ 손에서 망가진다면 그런 가정의 자식들은 무슨 꼴이 되겠느냐? 고아처럼 되지 않겠느냐? 거지처럼 되지 않겠느냐? 그러기에 하나님은 “사람은 모두 나를 ‘두뇌 수준’이 결핍한 ‘신성’으로 여기지만 또 어느 누가 내가 인성만으로도 모든 것을 간파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할 수 있겠느냐?”라고 말씀하였다. 그같이 뚜렷한 상황에서는 신성에서 음성을 발할 필요가 없는데, 바로 하나님이 “큰 인재를 작은 일에 쓸 필요가 없다”라고 말씀한 것과 같다. 이때 아마 어떤 사람은 하나님이 말씀한 “사람들 중에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전혀 없다”라는 격언에 대해 어느 정도 ‘실제 체험’이 생겼겠지! 이때는 하나님이 “사람은 오늘의 이 지경에 이르렀기 때문에 모두 마지못해 머리를 숙였지만 마음속으로는 절대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말씀한 것과 같다. 이 말씀은 망원경이다. ‘머지않은 장래’에 사람은 또 다른 지경으로 빠져들 것이다. 이것을 누차 타일러도 고치지 않는 것이라고 한다. 알겠느냐? 그것은 하나님이 “사람은 모두 내가 떠나갈까 봐 죄짓지 않는 것이 아니냐? 모두 형벌을 받을까 봐 원망하지 않는 것이 아니냐?”라고 말씀한 이 두 마디에 대한 답이다. 사실, 지금 단계에 있는 사람은 모두 과로한 듯 좀 태만해져 하나님의 사역에는 신경 쓸 마음이 전혀 없고, 다 자기의 육체를 위해 안배하고 타산하고 있다. 그렇지 않으냐?

─────────

① 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② 소시(所是): 하나님이 주신 본능의 일부분.

이전 말씀:제36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다음 말씀:제39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