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오실 하나님을 찾고 구하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제31편 말씀에 대한 해석

하나님의 모든 말씀 가운데 하나님의 성품이 관류하고 있지만 하나님 말씀의 주요 단서는 전 인류의 패역을 드러내는 것인데, 전 인류의 불순종, 불복, 불공평, 불의와 진실로 하나님을 사랑할 수 없는 이 부류의 일들을 다 드러낸다. 한 지경에 이르기까지 말하자면 사람의 매 땀구멍마다 하나님을 대적하는 요소이고, 사람의 모세혈관까지 다 하나님과 대립되는 요소이다. 만일 사람이 규명하지 않는다면 영원히 인식하지 못하고 영원히 벗어 버리지 못한다. 다시 말하자면, 하나님을 대적하는 병균이 사람 안에서 퍼져 나중에 백혈구가 적혈구를 삼켜 버리는 것처럼 사람의 온몸에 적혈구가 부족하여 최종에는 백혈병에 의해 망쳐진다. 이것은 사람의 실제 정형인데,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큰 붉은 용이 똬리를 틀고 있는 곳에서 태어나 각 사람 안에 적어도 한 가지는 큰 붉은 용 독소의 표본ㆍ모범이다. 그러므로 이 단계 사역의 시작부터 끝까지 하나님은 ‘자기를 알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를 버리고’ ‘자기를 살해하는’ 이 조목의 주요 단서에 따라 말씀하였다. 다시 말해서, 이것은 하나님이 말세에 주로 하는 사역이고, 이번의 역사는 가장 완전하고 가장 철저한 한 번인데, 하나님이 시대를 끝마치려 한다는 것을 충분히 알 수 있다. 이것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지만 또 사람이 느낌 속에서 예상했던 일이다. 비록 하나님의 말씀은 명확하게 말하지 않았지만 사람의 느낌은 매우 민감하여 늘 시간이 길지 않다고 느낀다. 나는 가히 이렇게 말할 수 있다. 이런 느낌이 있는 사람일수록 시대에 대해 분명한 인식이 있는 사람이다. 세계가 정상적인 것을 보고서 하나님의 말씀을 부인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역사 방식으로 인하여 하나님의 역사 내용에 대해 어느 정도 인식이 있는 것인데, 이것은 하나님의 말씀의 말투로 인해 결정되는 것이다. 하나님이 말씀하는 말투에는 하나의 비밀이 있는데, 이것은 사람이 발견한 적이 없다. 이것도 바로 사람이 가장 진입하기 어려운 것이다. 사람이 하나님의 말씀을 이해할 수 없는 주요한 점은 바로 하나님이 말씀하는 말투를 모르는 것이다. 만일 이 비결을 장악하였다면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 어느 정도 인식이 있을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은 시종 하나의 원칙을 따르는데, 사람으로 하여금 하나님의 말씀이 바로 모든 것임을 인식하게 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통하여 사람의 모든 어려움을 해결한다. 하나님은 영의 각도에 서서 그의 행사를 나타내고 사람의 각도에 서서 사람의 관념을 드러낸다. 영의 각도에서는 사람이 그의 마음을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씀하고, 사람의 각도에서는 그가 인간 세상의 풍상고초를 겪고 비바람을 무릅쓰고 다니면서 ‘가정’의 핍박을 겪고 인생의 불우를 겪었다고 말씀하는데, 이것은 서로 다른 각도에 서서 한 말씀이다. 자민(子民)에 대해 말씀한 것은 마치 청지기가 노예를 훈계하는 것 같았고 또 마치 유머러스한 단막극과 같았으며, 사람에게 얼굴이 홍당무가 되고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 없을 정도로 꾸짖어 마치 사람이 지방 관청에 구속되어 중형 아래에 구두 자백을 하는 듯하였다. 자민에 대해 말씀한 것은 마치 난을 일으킨 대학생들이 중앙 내부의 추문을 들춰낸 것처럼 인정사정이 없다. 만일 모두 풍자적인 말씀이라면 더욱 받아들이기 어렵다. 그러므로 하나님 말씀은 모두 직설적이고 사람과 암호를 맞추는 것이 아니라 직접 사람의 실정을 지적해 내는 것이다.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은 말로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임을 충분히 알 수 있다. 비록 사람이 모두 실제를 말하지만 하나님의 사랑에 대해서는 실제적이지 않는데, 이것은 사람의 부족한 점이다. 만일 하나님에 대한 사랑이 실제적이지 않다면 모든 것의 모든 것은 다 공허한 것이고 다 환상이어서 마치 모든 것이 다 이로 인해 사라질 듯하다. 만일 하나님에 대한 사랑이 전 우주를 뛰어넘는다면 사람의 지위와 신분과 함께 이 몇 글자마저도 모두 실제적이 될 것이고 결코 공허한 것이 아니다. 이 점을 꿰뚫어 보았는가?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를 보았는가? 지위의 복만 누리는 것이 아니라 ‘지위의 실제’를 살아내는 것인데, 이것은 자민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이고 모든 사람에 대한 요구이지 공허한 비현실적인 도리가 아니다.

하나님이 무엇 때문에 “마치 내가 하는 것이 다 사람의 환심을 사는 것 같다. 그러므로 사람은 늘 나의 모든 행사를 귀찮아한다.”라는 이 부류의 말씀을 했겠는가? 너는 사람이 하나님을 귀찮아하는 실제 표현을 말할 수 있는가? 사람의 관념 속에서는 사람과 하나님이 ‘열애’ 가운데 처해 있다. 현재의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 한 지경에 이르기까지 사모하여 하나님을 한 입에 통째로 삼키기를 몹시 바라고 있다. 그러나 하나님이 오히려 “사람은 다 나를 귀찮아한다. 무엇 때문에 나의 사랑이 사람의 미움을 바꿔 왔는가?”라는 이 부류의 말씀을 하였는데, 이런 것은 사람의 내재적 광물 자원이 아닌가? 바로 캐내야 할 것이 아닌가? 이것은 사람이 추구하는 중의 결함이고 해결해야 할 큰 문제이고 하나님에 대해 알아가는 한 가지 장애물이니 사람에게 제거해 주어야 한다. 이것이 바로 해야 할 바가 아닌가? 사람은 마치 돼지와 같아 기억이 부족하고 항상 누림을 탐내기 때문에 사람의 건망증에 근거해 사람에게 병세에 따라 약을 써준다. 즉 많이 말씀하고 많이 설명하며 사람의 귀뿌리를 잡고 자세히 듣게 하고 사람에게 모두 보청기를 착용하게 하는 것이다. 일부분 말씀은 한 번 설명하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니 반복적으로 설명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사람의 생활은 늘 흐리멍덩하고 전 인류의 ‘생활의 날’은 어지럽기” 때문이다. 이리하여 사람을 “시간이 있으면 좀 보고 시간이 나면 좀 듣고 시간이 없으면 그만두며 만일 오늘 말하면 중요시하고 내일 말하지 않으면 잊어버리는” 이런 정형 속에서 구원해 낼 수 있다. 사람의 본성을 놓고 말하자면, 만일 오늘 실제 정형을 언급하고 게다가 철저히 인식하고 그 당시에는 매우 후회하지만 그 후에는 또 옛 병이 재발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까맣게 잊어버린다면 일깨울 때는 또 상술한 장면을 되풀이한다. 그러므로 사역하고 말을 함에 있어서 사람의 이 본질을 잊어서는 안 된다. 만일 사람의 이 본질을 버리고 사역한다면 한번 실수할 것이다. 모든 사역을 함에 있어서 ‘사람의 관념을 겨냥하여 말하는’ 이것은 특히 중요하다. 특히 하나님이 한 말씀에서 자기의 깨달음을 보태어 교통해야 한다. 이것은 사람에게 공급하는 것이자 역시 사람으로 하여금 자신을 알게 하는 경로이다. 하나님 말씀의 내용에 따라 사람에게 공급하면 필연코 사람의 실제 정형을 알 수 있다. 하나님이 한 말씀에서 사람의 실제 정형을 충분히 알 수 있고, 이로 인해 충분히 사람에게 공급할 수 있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지적해 낸 “하나님은 초청을 받고 땅에 와서 좌석하였다”라는 말씀을 나는 다시 말하기 곤란하다.

─────────

*정형(情形): 관점, 상태, 생각, 입장, 정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