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8편

하나님의 말씀을 이해하지 못할수록 이번 사역 방식을 더욱 의심하는 것이 사람의 보편적인 모습이다. 하지만 이는 결코 하나님의 사역에 영향을 주지 않으며, 하나님이 어느 정도까지 말씀하면 사람의 마음은 자연히 돌아서게 된다. 모든 사람은 삶 속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주목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간절히 사모하기 시작했다. 또한, 하나님이 계속 폭로하고 있기 때문에 모두 자신을 증오하기 시작했다. 하나님은 “사람이 나의 모든 말을 먹고 완전히 소화하게 되면 사람의 분량은 내 뜻을 충족시키는 수준에 이르게 되고, 사람의 간청은 헛되고 쓸모없는 일이 아니라 효과를 보게 된다. 나는 인류가 ‘거짓’이 아니라 ‘진정’으로 ‘간청’할 때에 축복한다.”와 같은 말씀을 적잖이 하였다. 사실, 사람은 하나님 말씀에 대해 표면적인 뜻만 이해할 수 있을 뿐 완전히 소화시킬 수는 없다. 하나님은 다만 이 말씀을 통해 사람에게 추구할 목표를 주고, 하나님이 일을 할 때 경솔하지 않고 진지하다는 것을 느끼게 하려는 것뿐이다. 그래야 사람에게 추구할 믿음이 생긴다. 또 한편으로, 모든 사람은 하나님의 뜻을 위해서가 아니라 오직 자신을 위해 간청하지만, 하나님은 차가웠다 뜨거웠다 하지 않고 계속 사람의 본성을 상대로 말씀한다. 지금 대다수가 간청하고 있지만 그것은 다 ‘거짓’이지 ‘진심’이 아니다. 모든 사람의 상태 또한 다음의 말씀과 같다. “사람은 내 입을 ‘화수분’으로 여긴다. 사람은 내 입에서 국가 기밀이든, 하늘의 신비든, 영계의 움직임이든, 인류의 종착지든 뭔가를 얻길 원하기 때문이다.” 사람은 호기심 때문에 이런 것들을 수집하고 싶어 하지 하나님의 말씀에서 생명 공급을 얻고 싶어 하지는 않는다. 그래서 하나님은 “사람 내면에는 부족함이 너무 많아 ‘영양 보충’은 물론이요, 더 나아가 ‘정신적 지주’와 ‘영적인 공급’이 필요하다.”라고 말씀한 것이다. 사람은 자신의 관념 때문에 오늘날과 같은 소극적인 상태에 빠졌다. 또 사람의 눈이 너무 ‘봉건적’이라서 말할 때나 일할 때 힘이 없고 무슨 일이나 건성으로 대충 하는 상태가 되었다. 이것이 바로 사람의 모습이 아니냐? 빨리 만회하지 않고 이대로 계속 나갈 셈이냐? 앞으로의 일을 안다고 한들 사람에게 무슨 이득이 있겠느냐? 무엇 때문에 사람은 하나님의 일부 말씀을 보고 ‘반응’을 보이지만, 나머지 말씀에서는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것이냐? 예를 들어, “나는 더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사람의 ‘증상’에 따라 약을 처방하여 모두의 건강을 회복시키고, 모두가 ‘약’의 작용을 통해 ‘정상’으로 돌아올 수 있게 만든다.”라는 말씀은 왜 사람에게서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것이냐? 하나님이 한 것이 바로 사람이 달성해야 하는 것이 아니더냐? 하나님은 할 일이 있는데 사람은 왜 행할 길이 없느냐? 이것은 하나님과 어긋난 것이 아니냐? 사실 사람이 해야 할 일은 적지 않다. 예를 들어, “너희는 정말로 큰 붉은 용을 증오하느냐?”라는 말씀 속의 ‘큰 붉은 용’에 대해 어느 정도로 인식했느냐? 하나님은 “왜 내가 이렇듯 여러 차례 묻겠느냐?”라고 말씀했는데 이는 사람이 아직도 큰 붉은 용의 본성을 모르고 깊이 인식하지 못했음을 의미한다. 이것이 바로 사람이 해야 할 일이 아니겠느냐? 어찌 할 일이 없다고 하느냐? 그러면 하나님이 성육신한 의의가 어디 있겠느냐? 설마 ‘형식적으로 보여 주기’ 위해 건성으로 한 것이겠느냐? 그러면 큰 붉은 용이 실패할 수 있겠느냐?

“나는 일을 시작했고, 큰 붉은 용이 사는 곳에서 형벌의 시작 단계 사역을 할 것이다.”라는 말씀은 신성으로 하는 사역을 두고 한 말씀이다. 오늘날의 사람이 앞서 형벌에 들어갔기에 하나님은 시작 단계 사역이라고 말씀한 것이다. 하나님은 사람 모두가 재앙의 형벌을 겪게 하는 것이 아니라 말씀의 형벌을 겪게 하는 것이다. 하나님이 어투를 바꾸면 사람은 아무것도 모르게 되며 그 후 모두 형벌 속에 빠지게 되기 때문이다. 형벌을 겪고 나면 “그럼으로써 본격적으로 너희의 본분을 이행하고, 온 땅에서 나를 영원토록 찬미할 것이다!”라는 말씀과 같이 된다. 이는 하나님의 사역 절차이자 하나님의 계획이다. 게다가 백성들은 큰 붉은 용을 형벌하는 수단을 직접 보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백성의 바깥세상에도 정식으로 재난이 시작된다. 이는 하나님의 구원 방식으로, ‘내부’에서는 사람이 형벌을 받고, ‘외부’에는 재난이 쏟아지게 함으로써 하나님의 말씀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그래서 사람은 형벌을 받을지언정 재앙은 피하고 싶어 남게 된 것이다. 하나님은 한편으로는 하나님의 사역이 이 정도로 진전되었고, 다른 한편으로는 사람에게 하나님의 성품을 알게 하기 위해서다. 그래서 하나님은 “백성이 나를 누릴 때가 큰 붉은 용이 ‘형벌받을’ 때이다. 큰 붉은 용의 민중이 일어나 그것을 저버리게 하는 것이 나의 계획으로, 이는 내가 백성을 온전케 하는 방식이자 모든 백성의 생명이 자랄 좋은 기회이다.”라고 말씀했다. 하나님이 이런 말씀을 했는데도 왜 사람의 주목을 끌지 못하는 것이냐?

각국 정세는 상당히 혼란스럽다. 하나님의 채찍이 땅에서 제 기능을 발휘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땅의 상황을 통해 하나님의 사역을 볼 수 있는데, ‘물은 포효하고, 산은 무너지고, 강은 붕괴된다’는 것은 땅에서 채찍질이 시작됨을 의미한다. 이로써 “땅의 가정은 모두 ‘파탄’되고, 땅의 나라는 ‘분열’되며, 더 이상 ‘부부가 함께 모이는’ 날도, ‘모자가 재회하는’ 때도, ‘부녀가 만나는’ 시간도 없을 것이다. 땅의 모든 옛 모습은 나에 의해 깨질 것이다.” 이는 땅에 있는 모든 가정의 상황이다. 물론 전부 다 그렇다는 것이 아니라 대체적으로 그런 상황이라는 말이다. 또 한편으로는 이 흐름 속에 있는 모든 사람이 앞으로 처하게 될 상황을 가리키기도 한다. 이는 말씀의 형벌을 받고, 이방인이 재난을 겪은 후, 이 땅에 있는 사람들이 더 이상 가족 관계에 묶이지 않고 하나님나라에서 충성을 다하는 시님(원문: 秦國) 사람이 될 것임을 예시한다. 그러기에 더 이상 ‘부부가 함께 모이는’ 날도, ‘모자가 재회하는’ 때도, ‘부녀가 만나는’ 시간도 없다고 한 것이다. 그래서 땅에 있는 모든 사람은 ‘가족이 사방으로 흩어지고, 산산조각 나는’ 상황을 맞게 된다. 이는 하나님이 사람에게 하는 마지막 사역이다. 하나님은 전 우주로 이 사역을 확대하고자 하기 때문에, 이참에 ‘감정’이라는 두 글자의 의미를 사람에게 ‘밝혀’ 하나님의 뜻이 모든 사람의 가정을 깨뜨리는 것임을 보여 준다. 이는 하나님이 형벌로 전 인류의 모든 ‘가정 분쟁’을 해결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만약 이렇게 하지 않으면 하나님은 땅에서 마지막 부분의 사역을 마무리할 수 없다. 마지막 부분의 말씀은 인류의 최대 약점을 분명하게 지적했다. 사람은 모두 ‘정’ 속에서 살고 있다고 말이다. 그래서 하나님은 그 어떤 사람도 피하지 않고 전 인류의 마음속에 숨겨진 비밀을 드러냈다. 왜 감정을 떨쳐 버리지 못하느냐? 그것이 양심의 기준보다 높단 말이냐? 양심이 하나님의 뜻을 이룰 수 있느냐? 감정이 난관을 헤쳐 나가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느냐? 하나님의 눈에 감정은 하나님의 원수다. 설마 하나님이 이를 명확히 말씀하지 않았단 말이냐?

이전: 제27편

다음: 제29편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너는 살아난 사람인가?

패괴 성품을 벗어 버리어 정상 인성으로 살아가게 되는 것이야말로 온전케 된 것이다. 그때가 되면 네가 예언이나 비밀을 말하지는 못할지라도 드러내고 살아 내는 것에 사람의 면모가 보이게 된다. 사람은 하나님에게 창조된 후 사탄에 의해 패괴되어 ‘죽은...

하나님 앞에서 마음을 평온히 하는 것에 관하여

하나님 앞에서 마음을 평온히 하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에 진입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단계이며, 현재 모든 사람이 우선 진입해야 할 공과이다. 하나님 앞에서 마음을 평온히 하기 위한 진입 경로는 다음과 같다.1. 외적인 일에서 마음을 거두어 하나님...

복음을 확장하는 사역도 사람을 구원하는 사역이다

사람은 내가 땅에서 사역하는 근본 취지, 즉 내가 사역하여 궁극적으로 얻으려는 것이 무엇이며, 내가 어느 정도까지 해야 사역의 종점에 다다르게 되는지 알아야 한다. 사람이 오늘날까지 나를 따라오고도 내가 하는 사역이 무엇인지 모른다면 헛되이 따라온...

베드로의 체험 ― 형벌과 심판에 대한 인식

베드로는 형벌 속에서 이렇게 기도할 수 있었다. “하나님, 저의 육은 패역한 것이니 저를 형벌하고 심판하여 주시옵소서. 저는 당신의 형벌과 심판을 기쁨으로 여기나이다. 당신께서 저를 원하지 않는다고 해도 저는 당신의 심판 속에서 당신의 거룩하고...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