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오실 하나님을 찾고 구하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부가: 제2편 말씀

사람이 모두 실제 하나님을 보았을 때, 사람이 모두 직접 하나님 자신과 함께 생활하고 함께 행동하고 함께 기거할 때 사람은 마음속으로 모두 이전의 오랫동안의 ‘호기심’을 내려놓았다. 이전에 하나님을 알아가는 것은 단지 기초적인 단계라고 말했다. 비록 알아가는 것이라고 하지만 사람 마음속에는 여전히 난해한 많은 의혹이 있다. ‘하나님이 도대체 어디에서 오셨을까? 하나님이 도대체 식사를 하실까? 하나님은 일반인과 크게 다르지 않을까? 하나님의 마음속에 모든 사람을 처리하는 것은 다 식은 죽 먹기이고 말할 필요도 없는 것이 아닐까? 하나님 입에서 나온 말씀은 다 하늘의 심오한 비밀이 아닐까? 말씀한 것이 다 모든 피조물보다 높지 않을까? 하나님의 눈에서 빛이 나지 않을까?’ 등등의 이런 것은 사람의 관념에서 이를 수 있는 것이다. 이런 것은 너희가 우선 깨달아야 할 바이고 또한 진입해야 할 바이다. 도성육신(역주: 성육신) 하나님은 사람의 관념 속에서 여전히 막연한 하나님이다. 만일 실제적인 인식을 통과하지 않는다면 사람은 영원히 나에 대해 알지 못하고 영원히 경력(역주: 체험) 중에서 나의 행사를 볼 수 없다. 내가 말씀이 육신 되었기 때문에 사람은 나의 뜻을 찾을 수 없게 되었다. 만일 내가 말씀이 육신 되지 않고 여전히 하늘 위에 있고 여전히 영계에 있다면 사람은 모두 나를 ‘알고’ 또한 모두 와서 엎드려 나에게 경배하며 모두 경력 방면에서 나에 대한 ‘인식’을 말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런 인식이 또 무슨 소용있겠는가? 무슨 참고 가치가 있겠는가? 설마 사람 관념에서 나온 인식이 진실한 것이란 말인가? 나는 사람의 두뇌의 인식을 원하지 않고, 원하는 것은 실제적인 인식이다.

나의 뜻은 수시로 너희들 가운데 나타나고 언제든지 나의 빛 비춤과 깨우침이 있다. 그리고 나는 신성에서 직접 일하고 두뇌 여과를 거치지 않고 조미료를 더할 필요도 없다. 신성이 직접 일하는데 사람이 무엇을 할 수 있겠는가? 창세로부터 지금까지 내가 친히 한 것이 아닌가? 이전에 비록 일곱 배의 강화된 영이라고 말했지만 그 실질을 깨달을 수 있는 사람이 없었다. 설령 안다 하더라도 분명하지 못했다. 신성 지배하의 인성에서 역사할 때는 사람이 여기는 초자연적이지 않고 정상적으로 사역한 상황하에 있기 때문에 ‘성령’ 역사라고 한다. 직접 신성에서 역사할 때는 사람 관념의 통제를 받지 않고 사람 관념 중 ‘초자연’적인 것의 제한을 받지 않고 즉시 효과를 보고 정곡을 찌르고 단도직입적이기 때문에 이 단계 사역이 더욱 순결하고 속도가 갑절로 되고 사람의 인식이 가속화되고 나의 말이 많아져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다 떨쳐 일어나 줄곧 앞을 따라잡게 한다. 효과가 다름으로 인해, 역사하는 방식과 역사하는 성질로 인해, 사역의 내용이 다름으로 인해, 더욱이 내가 정식으로 육신 중에서 역사하기 시작함으로 인해 상술한 것을 종합하여 ‘일곱 배로 강화된 영’의 역사라고 하는데 이는 결코 추상적이지 않다. 너희들 몸에서의 나의 역사 방식에 따라, 국도(國度)가 임하는 것에 따라 ‘일곱 배로 강화된 영’도 따라서 역사하기 시작하고 또한 부단히 심화하고 강화한다. 모든 사람이 다 ‘하나님’을 보고 모든 사람이 다 ‘하나님의 영’이 사람들 가운데 있음을 볼 때 내가 말씀이 육신 된 모든 의의가 따라서 나타나기에 사람이 개괄할 필요 없이 자연히 다 알게 된다.

지금 역사하는 방식, 역사하는 절차와 말씀하는 어투 등등 여러 방면으로 말하자면, 지금 나의 입으로 말하는 것이야말로 ‘일곱 영의 말씀’이란 본뜻이다. 이전에도 비록 말씀하고 음성을 발했지만 어쨌든 교회를 세우는 단계였는데, 마치 소설 속의 머리말, 목차처럼 그 실질은 없었다. 오늘 음성을 발하는 것을 비로소 ‘일곱 영의 말씀’의 실질이라고 할 수 있다. ‘일곱 영의 말씀’이란 본뜻은 보좌가 발한 음성에서 온다는 것이다. 즉 신성에서 직접 말씀한 것이다. 음성을 발하여 하늘의 심오한 비밀을 밝히는 데로 바뀌는 이 시각이 바로 신성에서 직접 말씀하는 이 시각이다. 다시 말하면, 인성의 제한으로 말미암지 않고 직접 영계의 모든 심오한 비밀과 영계의 실정을 밝힌다는 것이다. 무엇 때문에 이전에는 인성의 제한을 받았다고 하였는가? 이것은 해석할 필요가 있다. 사람이 보기에 아무도 하늘의 심오한 비밀을 밝힐 수 없기 때문이다. 만일 하나님 자신의 말씀이 아니라면 땅에 있는 사람은 아무도 알지 못한다. 그러므로 사람의 이 관념을 겨냥하여 이전에 심오한 비밀을 밝히지 않은 것은 인성의 제한을 받은 것이라고 하였다. 그러나 자세히 말하면 이런 것이 아니다. 사역이 다르고 내가 말하는 내용도 다르기 때문에 나는 신성에서 직분을 하기 시작할 때 심오한 비밀을 밝힌다. 이전에는 모든 사람이 다 정상으로 여기는 상황에서 역사할 것이 필요하였고 아울러 한 말은 사람의 관념에서 이를 수 있는 것이었다. 심오한 비밀을 밝히기 시작할 때는 사람의 관념이 이를 수 있는 것이 하나도 없었고 사람의 사유와 같지 않았다. 그리하여 정식으로 신성에서의 말씀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이것이 바로 ‘일곱 영의 말씀’이란 본뜻이다. 이전에는 비록 보좌가 발한 음성에서 왔지만 사람이 이를 수 있는 기초상에서 말한 것이다. 그래서 신성에서 직접 발한 음성이 아니라고 한다. 그러므로 ‘일곱 영의 말씀’이란 본뜻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