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이저우(貴州)성에서 전능하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징벌받은 대표적인 사례

(1사례만 발췌)

271 쭌이(遵義)시, 2012년 12월, 형제자매들이 어떤 부자(父子)에게 복음을 전하였는데, 아버지는 듣기를 원했지만 아들은 듣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아버지를 가로막아 듣지 못하게 하였다. 게다가 태도가 아주 흉악했는데, 복음을 전하는 형제자매들을 저주하고 욕하면서 쫓아냈다. 며칠 후, 형제자매들이 또 그들 부자에게 복음을 전하러 갔는데, 아버지는 여전히 듣기를 원했지만 아들의 태도는 더욱 흉악했으며 아버지를 듣지 못하게 하였을뿐더러 복음을 전하는 형제자매에게 욕설을 퍼부었다. 욕을 하다가 그 자리에 엎드려 말을 하지 않자 복음을 전하는 형제자매들이 돌아왔다. 며칠이 지나서 형제자매들이 또 복음을 전하러 갔었다. 그런데 문으로 들어서자마자 거실에 아들의 영정 사진이 걸려있는 것을 보고 형제자매들이 복음전도 대상에게 무슨 일이 있었냐고 묻자 복음전도 대상이 “지난번에 당신들이 돌아간 후 계속 그 자리에 엎드려 더 이상 말을 하지 못했어요. 그래서 심상치가 않아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에는 죽었어요.”라고 말하였다. 이것이 바로 사람을 가로막아 구원받지 못하게 한 비참한 결말이다!

이전: 간쑤(甘肅)성에서 전능하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징벌받은 대표적인 사례

다음: 광둥(廣東)성에서 전능하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징벌받은 대표적인 사례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3. ‘심판’의 비밀을 밝히다

말레이시아 언후이저는 올해로 마흔여섯 살이 된 언후이라고 합니다. 현재 말레이시아에 살고 있고, 주님을 믿은 지는 27년이 되었습니다. 2015년 10월, 저는 다른 도시로 가서 직장 생활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새로 만난 동료들은 다들...

25. 본분을 대하는 올바른 자세

한국 정예하나님을 믿은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저는 리더 본분을 맡아 늘 예배에서 진리를 교제해 주는 분이나, 찬양과 춤 혹은 글 관련 본분 등 전문적인 본분을 이행하는 분들을 부러워했습니다. 그런 본분을 맡으면 사람들의 존중을 받을 수 있을 것...

46. 무골호인이 하나님께 인정받을 수 있는가

중국 헤이룽장 류이하나님을 믿기 전, 저는 다른 사람과 지내면서 누구에게도 밉보이지 않고 모든 사람과 잘 어울렸으며, 남들이 힘들어하면 도와주었습니다. 그래서 스스로 인성이 좋고 착한 사람이라고 여겼습니다. 그러다 하나님 말씀의 심판과 형벌을 겪고...

49. 이런 사람으로 사니 참 좋다

일본 쉰추저는 어릴 때부터 부모님에게서 말을 할 때는 너무 직설적으로 하지 말고, 매사를 좋게 좋게 넘기는 것이 처세를 잘하는 것이라고 배웠습니다. 그래서 친구들이나 동네 이웃들과 지낼 때도 항상 “문제가 보여도 말하지 않아야 좋은 친구다.”,...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