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7 사람은 하나님 뜻을 모른다

1. 나는 사심 없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베풀어 주었다. 너희는 비록 고통을 받기는 했지만, 내가 하늘에서 가져온 모든 것을 얻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너희는 조금도 봉헌하지 않는구나. 설령 조금 공헌했다고 해도 조금만 지나면 또 내게 ‘장부를 들이대니’, 너의 공헌이 전부 헛되지 않겠느냐? 네가 내게 바친 것은 모래사장에 있는 모래 한 톨이지만, 내게 요구한 것은 황금 만 냥이다. 이는 억지를 부리는 것이 아니냐?

2. 나는 너희 가운데서 사역하지만, 많은 제물을 얻는 것은 고사하고, 마땅히 받아야 할 십일조마저도 받지 못했다. 또 경건한 사람들이 바친 십일조마저 전부 악한 자들에게 빼앗겼다. 그러니 너희는 모두 나와 함께 모이지 않는 자들이 아니겠느냐? 나를 적대시하는 자들이 아니겠느냐? 내가 어찌 너희의 악행을 귀히 여기겠느냐? 나의 사역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것이겠느냐? 내가 너희를 쳐서 내 권병을 나타내려 하는 것뿐이겠느냐? 너희의 목숨은 전부 내 말 한마디에 달려 있지 않느냐? 내가 왜 말로만 너희를 타이를 뿐, 일찌감치 너희를 쳐서 말이 사실이 되게 하지 않았겠느냐? 내가 단지 사람을 치기 위해 말하고 사역하겠느냐? 내가 어찌 무고한 사람을 함부로 죽이는 하나님이겠느냐?

3. 오늘날, 너희 중 몇이나 온 몸과 마음을 다해 내 앞에 와서 인생의 참길을 찾고 있느냐? 너희는 몸만 내 앞에 와 있을 뿐, 마음은 구만리 떨어진 곳에 있다. 내 사역이 어떤 것인지 모르기에 너희 중 많은 사람들이 나를 떠나려 하고형벌과 심판이 없는 극락세계에서 살고자 한다. 이것이 바로 사람이 바라는 것이 아니냐? 나는 강요하지 않겠다. 어떤 길을 가든 그것은 네가 택할 일이다. 오늘의 길은 심판과 저주가 수반되는 길이다. 하지만 너희는 알아야 한다. 내가 너희에게 베풀어 주는 것은 심판이든 형벌이든 모두 최고의 선물이며, 너희에게 꼭 필요한 것이라는 사실을 말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너희의 인격은 너무나 비천하다!> 중에서

이전: 356 누가 하나님의 마음 이해할까

다음: 358 하나님이 어찌 마음 아프지 않겠는가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329 사람의 진심을 원하시는 하나님

오늘날 사람이 하나님을 소중히 여기지 않아마음속에는 하나님의 자리가 없다.그러면 이후의 고난의 날에는 진심으로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겠는가? 사랑할 수 있겠는가?사람의 의로움은 여전히 볼 수도 없고만질 수도 없이 형체가 없는 것이다.하나님이 원하는...

17 하나님이 나타난 의의

1하나님의 나타남은 하나님이 땅에 와서사역하고 자신의 신분으로, 자신의 성품으로,그분의 고유한 방식으로 사람들 가운데 강림하여시대를 개척하고 끝마치는 사역을 하는 것을 가리킨다.이런 나타남은 어떤 의식이나 징조도 아니고,한 폭의 그림도 아니며, 어떤...

24 전능하신 하나님, 진실로 영광스러운 분

1전능하신 하나님, 말세의 그리스도, 재림하신 구세주당신은 진리를 선포하시고 말세의 심판을 시작하셨죠.말씀의 권병과 능력으로 사람의 패괴를 정결케 하시죠.말씀은 진리, 당신의 거룩함과 공의를 드러내죠.당신은 말씀으로 옛 세상, 열국과 백성을...

482 말씀을 소중히 하는 자는 축복받는 자

1하나님 감찰을 받으려는 자는하나님을 알아 가려는 자,하나님 말씀을 받아들이려는 자,하나님의 기업과 축복을 받을 자, 가장 복받은 자.마음에 하나님 자리가 없는 자에게는저주와 형벌 내리고 버리시네.하나님의 모든 사역과 깨우침,함께하심과 보호를 소중히...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